2012년 5월

이태원 한남동

 

 

 

 

 

 

리움미술관에 서도호전 보러 가던 날,

그 길목에 있는 로즈베이커리에서 점심을.

 

처음에는 지도 보면서 골목을 기웃거렸는데

리움 올라가기 직전, 꼼데갸르숑 빌딩에 있더만.

건물 자체가 크고 시원시원해서 찾기는 쉬움 :)

 

 

 

 

 

 

전면 유리여서 기분까지 탁 트이는 인테리어.

 

 

 

 

 

 

로즈 베이커리.

이름만 보면 마치 플로리스트 카페 같지만

사실 브런치/런치 메뉴를 주로 하는 레스토랑.

 

 

 

 

 

 

기분 좋은 자연 채광 속에서

아리따운 유부녀님과 오찬회 :)

 

 

 

 

 

 

단품 식사 메뉴는 대개 1만원 후반대 가량.

비싸다면 할 말 없지만, 대략 예상 범주 내라서 패스.

 

 

 

 

 

 

플래터에 사이드로 나오는 샐러드를 고르러 가보니까

이렇게 식사빵과 디저트들도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더라.

 

다른 건 몰라도 캐롯케익은 나도 좀 끌렸어!

다음에 식사 아니라 커피 마시러 올 때 도전해보리.

 

 

 

 

 

 

기본빵.

 

 

 

 

 

 

이 날, 벌써 두 잔 째의 아이스 커피.

하지만 이 날씨, 이 상황에서 안 시킬 수가 없었어.

 

 

 

 

 

 

베이컨 키쉬와 2종류의 샐러드 플래터.

 

키쉬라는 장르 자체가 좀 짜고 느끼하기 십상인데

이 집은 비교적 무겁지 않게 잘 만들긴 하더라.

그런데 우리 둘 다 키쉬보다는 아래 메뉴에 한 표;

 

 

 

 

 

 

에그 베네딕트와 연어.

 

역시 계란은 프라이나 스크램블보다는 베네딕트지!

저 탱글탱글함을 어찌 포기할 수 있겠는가.

심지어 커피와도 이렇게 잘 어울리는 맛이거늘.

 

전체적으로 음식에 대한 내 개인적인 평은 A-

에그 베네딕트와 아메리카노의 조합이 가장 좋았다.

 

여기에 전면 유리와 자연 채광이 주는 즐거움을 더하면

총평은 A0. 다음번에도 기꺼이 찾고 싶을 정도야.

 

 

 

 

 

 

비틀즈 덕후님의 눈길을 확 사로잡은 그 무엇.

꼼데갸르숑 패션하우스와 바로 이어져 있어서

식사 후에는 슬렁슬렁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그러니까, 이렇게 -

사지는 않을 것 같지만 구경하는 재미가 있는 디피.

 

 

 

 

 

 

위층에서는 사진 촬영 금지라서 요거 찍고 카메라 닫음;

그런데 흑백의 인테리어가 세련되고 멋들어지긴 했는데

옷들은 디자인이 마냥 아방가르드하고 가격도 비싸서

그냥 눈요기만 할 뿐, 구매욕은 전혀 생기지 않더라.

 

편집샵이라기보다는 그냥 모던아트 갤러리의 느낌?

 

후드티에 비틀즈 로고 하나 박아놓고 수십만원을 부르는

그 행태에는 비틀즈 마니아님도 손사래를 쳤다는 후문.

 

그래도, 점심도 먹고, 갤러리도 구경하고,

나름 감각이 다양하게 충족되는 공간입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동 | 로즈베이커리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0531


미루고 미루던 대체휴가를 써서

평일 서울 시내의 망중한을 즐긴 날.


... 그런데 평일에도 놀러다니는 사람들 많더만;

 

 

 

 



오랜만에 생사를 확인한 이태원 주민님과 함께.

내가 점심 약속이 있는 고로 커피만 마시려고 했는데

어찌 하다 보니 커피에 타르트까지 겻들여서...


이태원 타르틴이야 워낙 명성이 자자한 곳이고

나도 몇 년 전에 먹어보고 감탄한 적이 있긴 한데

그래도 역시 달달한 디저트는 내 취향은 아니야.

몇 입 먹고 나니까 달아서 질리더만요... ㅠㅠ




 

 


얌전한 척 하지만 사실 개성 터지는 디자인, 마음에 들어.

"쇼윈도우에서 이 목걸이를 보는 순간, 니꺼다 싶더라."




 



그간 좀 잠잠했다지만너의 오덕질은 죽지 않았어!

그녀를 간만에 하악대게 만든 나의 에스프리크.


이 제품... 사용해보지 않았으면 말을 말아요.

작년과 올해 연이어 나의 베스트 블러셔 2관왕임.

심지어 올해 들어서는 나스 섹스어필을 제꼈을 정도!




 

 


그리고 바로 이어서 만난, 풍류녀 이한량님.

리움미술관 올라가는 길 초입의 로즈 베이커리에서.





 


그녀를 위한 선물, 거래품, 반환품, 전달품 등등.


상단의 라오스 원두 커피는 바리스타 남동생과

커피 마니아 남편을 둔 그녀를 위한 나의 선물.


우측 하단의 라라베시 테티스 크림은 공구 거래품.


중간의 나스 블러쉬 오르가즘은 작년에 빌렸다가

피차 잊고 살다가 이제야 돌려준 반환품 -_-


좌측의 맥 펄글라이드 아이 펜슬 미스포츈은

임미가 "언니한테 꼭 전달해줘" 라던 전달품.







역시 에그는 베네딕트! 라고 동의한 두 여자.




 



로즈 베이커리 윗층에는 이렇게 패션 멀티샵들이.

그런데 하나같이 너무 아티스틱하거나 비싸서 패스.

비틀즈 로고 하나 박아놓고 셔츠 하나에 수십만원이라니;




 

 


드디어 오늘의 본론인, 리움미술관.





 

 



미술에 문외한인 내 귀에도 들어올 정도로

대중적으로 큰 흥행을 거두었던 서도호전.


전시 기간이 6월 초까지라서 놓칠 줄 알았는데

막판 평일을 이용해서 세이프해서 매우 뿌듯하다.


자세한 리뷰 따로 올리겠지만, 볼 가치 충만했던 전시!

게다가 그 오덕성의 가치를 아는 동행과 함께 해서 더더욱 ㅋ




 

 


리움 갔으면 이거 한번 찍어줘야 하는 거잖아...







햇살이 불타는 날 먹고 걷고 수다 떨었더니

식도가 말라붙는 것 같아서 생과일 주스 타임!


아, 배만 안 불렀어도, 저녁 약속만 없었어도,

"자몽의 첫사랑" 케익도 먹어보는 건데 ㅋㅋㅋ




 

 


좌식 수다에는 당연히 동반되는, 파우치 탐사 시간.

집에서 풀메하고 나왔는데도 깨알같은 내 파우치;

이거 하나만 빼도 가방이 훨씬 가벼워질 것을 알지만

그럼에도 포기하지 못하는 덕후의 어리석음이여...





 


그리고 이 날 대망의 마무리는 라메르 뷰티클래스!

제품 좋은 거 아는데, 나도 참 잘 알고는 있는데...

가격 생각하면 섣불리 빠져들까봐 무서울 뿐이다.


그래도 몇 년 전에 비해서 마음이 너그러워진 셈이다.

그때는 "라메르 좋긴 하겠지만 역시 돈지랄" 이랬는데

나이가 들수록 그런 프레스티지를 인정하게 되더라고 ㅠ


뷰티클래스 후기는 역시, 별도 포스팅에 자세히!





 

 

 기껏 평일에 대체휴가를 내서 야외로 간 것도 아니고,

집에서 푹 쉬면서 체력 회복을 한 것도 아니라고 하지만,

나에게는 충분히 충전이 되고 휴식이 된 하루였다우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6.15 20:52 전주과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전주 과객입니다 목걸이 정보 좀 알려주세요 넘 멋져요

    • 배자몽 2012.06.19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저도 선물받은 거라서 정확한 정보는 없지만...
      선물해준 이의 말에 다르면 여의도역 M.ffin 매장에서 산 것 같대요.
      그 집 혹은 그 바로 옆에 있는 옷집 쇼윈도우에서 보고 찜하셨다고 ㅋ
      그런데 그나마 작년 여름이라서 요즘에는 구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