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손에 묻는 게 귀찮아서 자주 쓰지는 않지만
그래도 크림 타입의 멀티 제품은 장점이 많긴 해.

하나로 치크/립 다 해결 가능하다는 것.
브러쉬 등의 어플리케이터가 없어도 된다는 것.
크림 제형이기 때문에 건조함이나 각질 부각도 적다는 것.
그리고 (이건 개인차가 있기는 하지만) 펴바르기도 쉽다는 것.

- [바비브라운] 팟루즈
- [스틸라] 컨버터블 컬러
- [스킨푸드] 생과일 립앤칙
- [페리페라] 원더 립앤치크

등등이 아마 이 바닥(?)에서 가장 유명하지 않을까.
(난 이 중에서 스틸라 컨버터블 컬러를 가장 애정하는 편♡
몇년 전에 단비처럼 출시되었던 거베라/릴리움 듀오 버전.)


케빈어코인에서도 이런 컨셉의 제품이 있는데
그게 바로 크리미 모이스트 글로우.




이러쿠롬 생겼고 가격은 45,000원 / 4g.
참 케빈어코인스러운 가격이랄까.

... 사실 이거 하나 사서 주구장창 잘 쓴다면야
4만원대 제품 하나 못 살 것도 없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으니까 문제지.
게다가 좀 더 저렴한 가격에 대체 가능한 제품들도 있는데.
게다가 이 제품은 뚜껑도 돌려 여는 방식이어서 귀찮은데.

뭐 어찌 됐든 좋아 미칠 것 같으면 못 살 건 없겠지만
나에게는 뭔가 구매 자극 동기가 없어서 그냥그냥이야.

... 그러니까 나 또 업혀가는 포스팅 올리는 거지.
한번 꽂히면 죄다 컬렉팅하는 버릇이 있는 모양이
이 제품들 죄다 들고 나왔길래 이거슨 찬스!
라면서 불촬영 및 불발색 모드 ㅋㅋㅋ




전 색상 떼샷.
안타깝게도 배경이 동네 맥주집이라서 조명이 좀 누렇다.
아무리 보정해도 잘 안 잡아지니 그냥 감안하고 봐야 할 듯;




프라벨라탄솔레이는 듀오 만든다고 그랬는지,
소분해준다고 그랬는지 저렇게 파먹은 모습 ㅋㅋㅋ

질감들은 다 저렇게 "크리미"하고 "모이스트"하다.
크림 멀티 제품 중에서도 유독 맑고 촉촉한 게 있고
매트하고 진한 게 있는데 이 제품은 딱 중간 정도?
질감이 크리미해서 발색은 꽤나 잘 되는 편인데
그렇다고 마무리감이 건조하지는 않은 점은 마음에 드네.




맑은 누드톤의 누엘르.
이게 참 의외로 볼에든, 입술에든, 발랐을 때 이쁘더라.
볼에 발랐을 때에는 붉은기 없이 자연스레 청순하고,
그러면서도 얼굴의 입체감은 살짝 잡아주고.
입술에 발랐을 때에는 너무 매트하지 않은 누드립 연출 가능하고.

유포리아는 피부 친화적인 살구 핑크... 라고 해야 하나.
진한 색이 부담스러운 사람이 무난하게 쓰기 좋은 컬러인 듯.
개인적으로 이건 내 입술에 발랐을 때에는 너무 티가 안 나더라;
이런 진한 입술색 따위 같으니 ㅋㅋㅋ




가장 마음에 들었던 발랄 핑크 프라벨라. (역시...)
입술에 발랐을 때에는 살짝 생기 도는 딸기우유빛.
볼에 발랐을 때에는 무난하고 귀여운 핑크 치크.

아마도 가장 입소문 많이 탄 듯한 탄솔레이.
코랄이라는 사람도 있고, 오렌지라는 사람도 있고.
내가 보기에는 오렌지에 가깝더라.
난 잘 안 쓰는 색이긴 하지만 웜톤 피부에는 잘 어울릴 듯.




각 색상 손목 발색.
우리 이때 맥주집에 앉아 있었는데 조명 때문에
당최 발색이 제대로 안 찍히길래 결국에는 이렇게
손목에 각 색상 펴바른 후에 술집 밖으로 달려나가서 찍었다.
(난 이런 내가 부끄럽지 않아..........)

흐음.
사실 프라벨라는 벼룩에서 좋은 가격으로 나오면 획득하고 싶긴 해.
대체할 제품이 없는 건 아니겠지만, 이쁘긴 허네.

그냥 그렇다고.

케빈어코인 제품은 매장에서 정가 다 주고 사기에는
역시 뭔가 돈 아깝고 배 아파서 말이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13 18:12 화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생각해도 케빈 어코인은 범접하기 어려운듯...
    패키지가 땡기는 것도 아니고, 가격대가 합리적이지도 않고...
    그렇다고 대체 불가능의 아이템도 없고...
    언니 글 보니 집에 나뒹구는 케빈어코인 프라이머& 파운데이션 샘플이
    급 생각 나네용 ㅋ
    내일 오전에 사용해 볼까나 싶네요 ㅋㅋ

  2. 2009.10.13 18:39 신고 까페모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탄솔레이 쓰고있는데 기회가 되면 누엘도 데려오고 싶어요.
    원래 누엘에 꽂혀서 벼룩에서 탄솔레이를 데려왔으니...ㅋㅋㅋ
    누엘은 아이베이스로 써도 괜찮겠더라구요. 케빈어코인측에서도 이 제품은 블러셔+립+아이섀도우라고 내놨구요.
    탄솔레이 참 열심히 쓰고 있는데 쓰는 만큼 닳는게 보여서 뿌듯하기도 하고 아깝기도 하고 그렇습니다ㅠ

    • 배자몽 2009.10.14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이래서 꿩 대신 닭은 아니 되나봐요.
      마음에 품은 아이는 아무리 대체를 해봤자 꼭 데려오게 된다는 결론 ㅋ
      아이에는 아직 테스트를 안 해봤네요. 오호라~





특별히 관심은 안 두고 있다가 언젠가 벼룩 덤으로 받았던 -
[스틸라] 롱웨어 립컬러.
색상은 무난한 웜핑크인 코켓 (coquette).

스틱 타입이지만 부드럽게 발리고 또렷하게 발색되며
하루 일과를 마칠 때까지 절대 지워지거나 갈라지지 않는 컨셉이라나.




요렇게 생겼다.
가격은 28,000원.




롱~ 웨어 립 컬러.
얼마나 롱~ 하게 가나... 한번 보자.




이런 동글동글한 스틱 타입.
음... 보기만 해도 좀 매트할 것 같은데 -_-a




손등에 그어보면 이 정도.
유감스럽게도 입술 발색을 안 찍은 채 누구 줘버렸... -_-
어쨌거나 우려했던 것보다는 뻑뻑하지 않고 부드럽게 발리고
마무리감에 살짝 (아주 살짝) 촉촉한 느낌이 가미되어 있긴 하다.


이 코켓 컬러는 색상은 꽤나 무난한 편이었어.
비록 내가 즐겨쓰는 색은 아니지만...
코럴이 감도는 듯한 따스한 핑크랄까.
강렬한 매력은 없어도 누구나 쓰기 좋은 무난한 색상.

참고로 색상표는 이렇다고 :




그리고 발라보니 과연 지속력은 상당히 좋은 편이어서
한나절 정도는 색이 너끈히 유지되더라 ㅡㅅㅡ)/

... 그러나...
역시 좀 매트해.
보기보다는 부드럽게 발린다지만,
대다수의 롱라스팅 립제품들이 가진 한계점,
"건조한 질감"을 극복하진 못한 제품인 듯.
내 깊디 깊은 입술 주름의 존재감을 일깨워주더라고;
(나도 입술 주름 많은 거 안다고.
굳이 상기시켜주지 않아도 된다고.)


그리고 후기들을 찾아보니 연한 컬러들의 경우에는
펄감에 좀 흰빛이 많이 돌아서 자칫 사이버스럽다고도 하네.



... 롱웨어 컨셉은 좋다만, 난 그닥 끌리지 않았어.
스틸라 미안.
립글레이즈 1+1이나 좀 자주 해주길 바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