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런던 매드니스의 부활(?)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10. 4. 29. 17:37



'09년 봄, 일부 마니아들을 흥분하게 했던 샤넬의 한정 하이라이터 -
London Madness.




프랑스제 케이스에 영국 국기를 넣은 이 제품에
쌩뚱맞게 꽤나 많은 한국 여인들이 열광하였더랬지.

처음 사용할 때 표면의 펄이 꽤 강하고 입자도 커서 부담스러운 편.
그런데 저 표면 몇번만 쓸어서 사용하면 유니언잭은 오간데 없고
그 아래에는 그냥 평범한 흰색 하이라이터 내지 피니싱 파우더 ㅋ

사실 나는 남의 나라 국기에도 별 관심이 없을 뿐더러
"몇번 쓰고 나면 없어질 무늬 때문에 쓸데없이 비싼" 제품은 싫어해서
이 제품은 애시당초 out of 안중이었지만 주변에서는 꽤들 질렀었다.

참고로 사진 속 제품은 지르구우사마의 소장품.
일설에 의하면 작년 봄에 질러놓고 아까워서 아직도 개시를 못했단다.
.......... 넌 역시 코스메 다람쥐녀들의 대장 자격이 있다며.



그런데...
어느 날,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과 경악을 안겨준 바로 그것 -


간생간사 호도의 런매가 이토록 산산조각 나주신 것.
그런데 이걸 붙들고 바들바들 떨다가 손가락으로 살짝 발색해봤는데
펄감이 은은하고 자연스러운 것이 깨지기 전보다 낫더라네.

이거슨 샤넬의 굴욕.
표면 긁어내고 깨뜨린 버전이 더 발림성과 펄감이 좋다니.
(그렇다고 해서 멀쩡한 제품을 굳이 깨부숴서 사용할 생각은 없지만.)




어쨌거나 그 파괴된 런매를 호도가 부활시켜놨으니 :


[샤넬] 루나를 연상시키는 화이트 하이라이터가 탄생했도다.
일명, Seoul Madness by Hodo.

샤넬 루나 관련 리뷰 링크 :
http://jamong.tistory.com/600
http://jamong.tistory.com/662




표면 왕펄땡이들은 부서질 때 어디론가 다 날아갔는지 잔잔한 펄들만.




참 잘했어요-
잘 쓸게 ㅋ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샤넬과도 안 친하고
요즘에는 하이라이터도 잘 안 쓰지만
역시 932 덕분에 찍을 수 있었던 -
일명, (돈지랄) 샤넬 한정 하이라이터 특집.




이건 932가 아니라 호도 협찬.
그녀도 이미 팔아버린지 오래인 듯 하지만 -
어쨌든 작년 말에 촬영했던 골드 피버.
금색이 꽤나 많이 나서 내 피부에는 안 어울릴 듯.
(... 어차피 내 것도 아니었잖니...)




이건 바로 최근에 리뷰 올렸던 달의 여신 루나님.
이 분은 물론 내가 한때 소장했었던 국내 유통판 a.k.a. 유럽 버전.




이거슨 쏘샤넬 실버.
사실 이건 뭐 딱히 테스트도 제대로 안 해보고 사진만 찍음.
엄청난 레어템인 데다가 추종자들도 많이 거느렸지만
난 이러나 저러나 별 흥미가 안 가는 제품이라서.

덤으로 샤넬 하이라이터 특유의 침냄새는 역시 싫거든.




이건 간지에 하악대는 시스터즈가 구입해서
여즉꺼정 개시도 못하고 모시고 사는 -
런던 매드니스.

... 아니, 남의 나라 국기를 뭐하러 그리 애지중지한댜.
(하긴, 태극기 하이라이터는 컬러 좀 애매할테니까.)

저 블링블링 펄감은 딱 한번 쓸고 나면 다 죽는 데다가
저 유니언 플래그 무늬 역시 사라진다고 하니 -
나름 얄팍하기 그지 없는 고가 한정품 되시겠다.
그 아래에는 비교적 평이한 화이트 피니시 파우더라고.

이건 좀 아니지 않니.
난 화장품이 내 머리 꼭대기 위에 올라앉은 느낌이 참 싫어서 말이야.
내가 너를 쓰는 거지, 네가 나를 쓰는 게 아니란다.



그나저나 -
기왕에 이거 질렀고
기왕에 처분할 생각 없는 두 님들,
이제 슬슬 개시 좀 하시는 게 어떠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19 08:07 복숭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장품이 내 머리 꼭대기 위에 올라앉은 느낌이 참 싫어서 말이야"<- 이거 무척 공감합니다!! 저도 덕후생활 초기엔...-_-; 아주 화장품이 상전이었죠 뭐. 주객이 바뀌어서 그거 한정이란 단어만 붙으면 굽신굽신. 코스메덕후초기엔 초기투자비용이 많이 들게되고...흑 ㅠㅠ 지금은 많이 초월했다고는 하지만 ㅠㅠ 암튼...화장품은 제가 쓰는 것이지요 암요.

    • 배자몽 2009.10.21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ㅋㅋ 이 바닥(?) 계신 분들은 다 겪어보셨을 듯!
      저도 이제 연차가 나름 높아져서 호불호가 좀 뚜렷해지긴 했는데
      그래도 가끔은 제가 주인인지 제품이 주인인지 헷갈리기도 합니다 ㅋ
      어찌 되었든 - 너네가 내 주인이 아니라고 말해주고 싶어요.
      훗. 마구 써줄테다... 이러고.

  2. 2009.10.21 16:05 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런던 매드니스 완전 잊고 살다가 언니 덕분에 기억했음.
    우리 하악시스터즈는 아직도 개시 안 하고 다이아몬드 목걸이니
    주구장창 모시고만 살고 있듬. ㅋㅋㅋ

    쏘샤넬은 입소문 보다 난 딱히 감흥이 없어서 말이지요.
    (잘 썼어요 ㅎㅇㅁ님~ ㅎㅎ)

  3. 2009.10.22 20:36 큰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샤넬 골드피버!!!!!!!!!!
    호도언니께 부탁드려서 골드피버도 함께 비교하고 싶어요 +_+;;;

  4. 2009.10.26 18:05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사실 잊고있었어.
    런던 매드니스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역시 난 다이아 사봤자 싸구려 14k 도금쓰는 그런 녀자인가.
    사실 샤넬이 내 취향이 아니긴 해. ㅋㅋㅋㅋㅋㅋㅋ

    그냥 뉴부 미듐 이제 정말 낼모레 엥꼬라서 다음 타자로
    [무난한 출근용 하이라이터] 고르는 중이야.
    에스티 쥬얼 쉬머가 되어야할까.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