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팔레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5.17 마이 쿨톤 음영 윤곽 팔레트... by 이니스프리 (2)

 

 

이니스프리 정기 세일을 불과 며칠 앞두고서 '굳이 정가 다 주고' 왕창 구매한 제품이 있었으니... 바로 최근에 대대적으로 리뉴얼한 맞춤형 마이 팔레트! 이게 제법 괜찮다고 생각은 했지만 실물로 보니까 형태 사이즈 색감 질감... 다 훨씬 좋은 거지. 게다가 리필 2개당 매트 섀도우 1개를 증정해준다고 하는데, 결론적으로 이 행사의 혜택은 입지 못하였다. 여튼! 정가 다 주고 샀고! 증정 행사 이득도 못 봤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간만에 아주, 아주아주아주아주 대만족한 색조 지름이었다. 끄덕끄덕.

 

 

 

 

하, 고르는 데에 한참 걸렸네. 평일 저녁에 우연히 들렀다가 전격 구매한 거라서 내가 고르는 동안 직원들은 매장 문 닫을 준비하고 있고;;; 난 미안해서라도 대강 하고 끝내려고 하는데 또 영등포 타임스퀘어 매장 직원이 너무 친절해서 끝까지 열심히 도와주는 바람에 중도 포기하지 몬하였다고 한다... 후, 나의 딜레마는 : 섀도우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저거면 되고, 심지어 매트는 딱 1색 밖에 필요 없고, 팔레트에 맞는 갯수 외의 증정 섀도우는 필요하지 않았다는 거. 고민고민하다가 그냥 증정을 포기하는 쪽으로 결심해버렸다. 아, 그런데 이 팔레트 개시해보니까 제품이 기대 이상으로 더 좋아서 '아, 그냥 추가 매트 섀도우 증정은 받아오고 별도의 팔레트를 하나 더 만들걸 그랬나' 라는 생각도 잠시 들었으나... (후략)

 

케이스는 온고잉 디자인이 다 품절이어서 선택의 여지 없이 뭔 일러스트 한정판으로 골랐다. 사실 걍 아무 무늬 없는 게 더 좋긴 한데 별로 중요하지 않으니까 사이즈 맞는 거 아무 거나 하는 걸로. 저렇게 섀도우 2개, 혹은 블러셔/컨투어링류 2개가 들어가는 면적이 1칸이고, 내가 고른 사이즈는 2칸짜리에 해당한다. 그리고 바닥에 자석이어서 리필들이 글루로 부착되는 게 아니라 자력 부착된다! 끼우고 떼기 매우 편해서 수시로 내용물을 바꿔낄 수 있다는 점. (아, 역시 매트 섀도우 증정은 받아올걸 그랬나...)

 

 

 

 

이거다, 이거야. 내가 매트 섀도우 추가 증정을 포기할 마음을 먹을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딱 이 구성이 내가 원하던 완벽한 구성이기 때문. 컨투어링은 브러싱하다가 가루가 날릴 수 있으니까 크림 타입의 커렉터/컨실러에서 가장 멀리 떨어지게 배치하고, 중앙부에 아이섀도우들은 나름 컬러 균형이 맞게스리 진한 색들끼리 연한 색들끼리 대각선을 이루게 넣었다. (음, 우측 하단의 브라운은 섀도우가 아니라 아이브로우지만 일단 그렇다고 치고...)

 

 

 

 

친절하게 제품명과 번호, 색상 이름까지 기재해넣었다. 왜냐면! 마음에 드니까! 보고 보고 또 봐도 내 맞춤형 팔레트다 싶으니카!!! 육안상으로도 흡족하지만 실제로 개시해보니 더더욱 마음에 쏙 드는 구성이로다.

 

살구색 코렉터는 언더 아이 다크서클 커버용, 중간색의 컨실러는 잡티 및 붉은기 커버용, 음영 섀도우는 말 그대로 말린 작약 꽃잎 같은 색상에 포인트는 내가 사랑해 마지 않는 플럼 계열, 이를 풀어줄 하이라이트 컬러로는 연한 벚꽃빛... 그리고 다크헤어에 매치되는 자연스러운 아이브로우. 컨투어링도 붉은기 돌지 않고 너무 누렇지도 않은 쿠키 같은 색상.

 

쿨톤 팔레트라며 작년에 톰포드 오키드 헤이즈도 구매했는데, 솔직히... 난 이번에 구성한 이니스프리 마이 팔레트가 더 마음에 들어... 비싸디 비싼 톰포드, 의문의 1패... 흡. 그나저나 오키드 헤이즈는 쉽사리 손이 안 가서 거의 안 썼는데 말 나온 김에 조만간 꺼내서 아낌없이 사용 좀 해줘야겠다;

 

 

 

 

위에 다 기재했지만 그래도 사진 찍어둔 김에 같이 올리는, 각 리필의 뒷면. 케이스-리필 부착 형식이 자석으로 되어 있는 게 매우 마음에 드는구먼. 허, 깔끔하고 속시원한지고.

 

 

 

 

그리고, 의외의 포인트! 이니스프리가 이번에 마이 팔레트 출시하면서 휴대용 숏핸들 브러쉬 라인도 전격 재정비했는데 이게 사이즈, 가격, 모질이 여러 모로 과락 없이 꽤나 잘 빠졌다. 안 그래도 요즘 좀 집착하는 분야 중 하나가 양질의 휴대용 브러쉬인데, 이렇게 되면 내가 사, 안 사??? 웬만한 브러쉬마다 다 저렇게 커버가 있고 심지어 용도까지 기재되어 있어. 이건 뭐 안 살 도리가 없고만.

 

 

바로 며칠 간격으로 이니스프리 세일 공지가 떴지만, 괜찮아! 물론 할인을 받으면 조금 더 좋겠지만, 그것과 별개로 정가를 다 주고 사도 아깝지 않은 구매였다. 이 포스팅 올리고 나서 다른 사람 블로그랑 인스타에서 각자 마이 팔레트 어떻게 구성했는지 구경가야지 :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5.21 16:38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 난 왜 먼 나라에서 이 포스팅을 보고 지를 수 없는 지름신을 영접하고 있는가... ㅎㅎ 언니 팔레트 구성 맘에 드네요. 어딜 가든 딱 이거 하나만 들고가면 끝나는 팔레트!

    • 배자몽 2017.05.31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딜 가든 딱 이거 하나만 들고가면 다 끝나지만... 사실 어딜 가도 딱히 화장을 하지 않는 요즘일세 ㅋㅋㅋㅋㅋㅋㅋ 삶은 왜케 모순투성이 ㅋㅋㅋㅋㅋㅋㅋ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