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이제 다 쓰거나 벼룩하거나 나눔해버린 제품들인데
뜬금없이 생각나서 예~전에 찍어둔 사진을 뒤져서 찾았다;
(오래 전 제품이라도 웬만해서는 사진 자료가 다 있다니...
나도 이 오덕후 생활 시작한지도 제법 몇년 됐다는 걸 새삼 실감 ㅋ)

원래 리퀴드 루즈 제품을 상당히 좋아하는 편이다.
뭐, 요즘에야 매트한 제품들도 다양하게 잘 활용하긴 하지만
그래도 기본적인 취향이 촉촉하고 글로시하게 발리는 걸 좋아해서.
하지만 글로스류는 거진 다 발색이 제대로 안 되는 편이다.

그래서
글로스의 촉촉함과 부드러운 발림성,
립스틱의 크리미함과 진한 발색력,
이 두 가지 장점을 다 갖춘 리퀴드 루즈가 좋아.

그러나 아직은 그렇게 메인 제품이 아니어서 그런지
색상이 다양하게 나오는 편이 아니고
개중에서 내 마음에 딱 드는 건 아직 드문 편이야.

디올 크렘 드 글로스는 재작년 가을엔가 출시됐는데
그닥 디올 유저가 아니면서도 뜬금없이 홀딱 반해버렸더랬지 ㅋ
결국 3가지 색상이나 컬렉팅을 했는데 이제 보니 죄다 강한 색들;
사실 이 시리즈에 보다 청순하고 편안한 핑크색도 많은데
나 이 당시에는 아무래도 농도 있는 것에 끌렸나봐 ㅡㅅㅡ

사실 가장 인기 색상은 연한 진주 핑크인 255호 핑크 엘릭서.
이 제품은 인터넷에서 5mL 짜리 샘플 사이즈로도 많이 판다.
정품이 6mL 니까 사실 꽤나 실한 셈이지 @.@




요렇게 3가지 색상 구입♡




525호 오렌지 넥타
775호 모브 넥타
845호 루즈 넥타
되겠다.




구입 당시에 이 색상에 반했던 이유가
붉은기 별로 없는 금펄 오렌지... 라고 생각했기 때문인데
사용하다 보니까 역시 입술 붉은기가 좀 올라와서
아무래도 좀 다홍색에 가까운 오렌지가 되기는 한다.
그럼에도 꽤나 매력적이고 섹시한 색상! >.<




이건 지금 생각해도 참 이쁜 색인데 말이야 -_-*
잔잔한 블루 & 실버 펄이 감도는 딥 퍼플 핑크.
얼굴을 확~ 살려주는 색이지.
워낙에 내가 퍼플 핑크를 잘 사용하는 편이라서 더더욱.




이건... 결코 무난하거나 만만하지는 않은 루즈 넥타 ㅋㅋ
정말 복고풍의 글래머러스 레드 컬러 @.@
레드는 그때나 지금이나 쉬운 색이 아닌데
이 당시에는 레드 립제품 비교하겠다는 열망이 불타올라서
(아, 생각해보니 그때부터 비교리뷰병 증상이 심했군;)
다양한 색감의 레드를 이것저것 모아들이는 중이었다.
그런 컬렉팅 욕구만 아니었어도 쉽사리 손대지 못했을 이 초강력 레드;




각 색상 발색!
입술 발색은 귀찮아서 생략하고;;;

정말 발림성은 약간 진한 글로스처럼 촉촉하고 부드럽고
질감 표현 또한 매트하지 않고 살짝 글로시한데
발색은 웬만한 립스틱 뺨칠 만치 강하다 -_-)b

사실 투명한 느낌보다는 선명하고 진하고 섹시한 느낌이어서
여름보다는 이 제품이 처음 출시되었던 가을에 더 잘 어울릴 듯 해.

아, 물론 이건 내가 진한 색상만 골랐기 때문이기도 하지;;
이 라인에서도 연한 핑크 계열들은 사시사철 쓰기 좋은 색들이 많다.
언젠가 립제품 갯수가 좀 줄어든다면 (언제? 응?? -_-)
이번에는 255호 핑크 엘릭서로 한번 사보고 싶어.



디올
크렘 드 글로스.
(제품 네이밍도 지대로 간지 -_-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5.07 11:09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발색 한번 지대로네요. 게다가 주름과 각질과 건조함의 대명사 내 입술에는.. 딱 질감이나 촉촉한 글로시함이 맘에 드는데 난 부끄러워 저런 색 사용 못 하겠고 ㅠ 입술이 옆으로 찢어진 형태.. (위로 찢어진 형태도 있는가!!!!!) 라서 입술이 더 커보일까.. 걱정이나 ,,,

    핑크 계열.. 구경가야지. 팔랑//

  2. 2009.05.07 14:26 부산고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ww.cyworld.com/sophiajuni/2754623

    여기 오셔서 리플하나 즈려 달아주고 가시옵소셔..

    색깔 찡허네..




 




나름 자작 립팔레트가 있는지라

꼭 이걸 사야하나... 싶기도 했지만
또 색상 실사를 보다 보니 꽤 이쁘단 말이야 +.+
다른 립제품이 이미 너무 많아서 DHC 제품을
특별히 구매할 동기는 그동안 없었지만서도 -_-
예전에 써봤던 기억으로는 순하고 촉촉했지.
대개 발색은 좀 약하지만 그건 별로 상관 없고 ㅋ

게다가 요 내용물 다 쓰고 나면 (과연? -_-a)
다른 립제품 채워넣어서 유용하게 사용 가능할 듯!
(정당화하는 게냐...)


쿨톤 피부에
핑크/바이올렛 계열을 잘 쓰는 나는
역시 핑크 로즈 쪽에 끌린다~♬

DHC 한동안 안 사다가 이번에 미네랄 마스크 살까...
싶어서 들어갔다가 또 엉뚱하게 색조에 꽂혀가지고서는 -_-a
(그러고 보니 나 DHC 로열 팬은 아닐지언정
나름 초창기부터 써온 스테디 회원인데
채정안이 DHC 모델 되고 나서는 거의 안 산 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