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전파 욕구에 불탔으나 -
또 사진 찍고 나서 몇달 후에나 올리는 포스팅.
... 내가 그렇지 뭐.
리뷰는 역시 묵혀서 장맛이 날락 말락 해야 맛나다며.




내 블로그에서 자주 볼 수 없는 샤네루.
아, 분명 제품 패키지 심플하고 컴팩트한 편인데...
이론적으로 내가 좋아할 수도 있는 그런 디자인인데...
이 외형에서부터 풍기는 거리감은 뭐란 말인가.
나 왜 샤넬이랑 (다행히도) 이토록 안 친해.

어쨌거나 겉모습만 봐서는 제품 구분이 불가능할 정도로
다 서로 비슷비슷한 샤넬의 제품 패키지 정도.




내용물은 한때 이 바닥(?)을 휩쓸었던 -
쥬 드 꽁뜨라스뜨 49호 루나.

다수의 프랑스 브랜드들이 그러하듯이 샤넬도
(사실 그 어느 브랜드보다도 더 프랑스적이지 않은가.)
제품명이 너무 복잡하고 어려워서 대개는 그냥 색상명으로 부른다.
나, 심지어 불어 할 줄 아는데도 때로는 어려워.
... 장난해?

어쨌거나 그래서 이 아이는 통칭 샤넬 루나.

Luna.
달.
달의 여신.

이 네이밍에서도 알 수 있듯이 차가운 달빛처럼 희고 맑은 색.
(내 얼굴 말고 제품이 그렇다고, 제품이.)




쥬 드 꽁뜨라스뜨 제품들이 다 그렇지만 - 이렇게 생겼다.
내용물은 베이크드 타입으로 동그랗게 솟아있고
구두 닦는 데에 써도 될 것 같은 개털 브러쉬가 하나 내장.

샤넬의 퍼프와 브러쉬들은 정말 신기할 만치 다 즈질이란 말이야.
신기해. 이것도 나름 일관성 있다면 있는 건데.
그 일관성이 기업 정신이라고 한다면 표방하는 바가 뭘까.

어쨌든 저 브러쉬로 발색하면 가루날림은 꽤 많아도
발색 자체는 그냥저냥 잘 된다는 사람들도 많네.
... 하지만 난 아파서 못 쓰겠더라...
그럴 방에야 브러쉬 없애고 좀 더 컴팩트하게
정사각형 형태로 제품 디자인했어도 되지 않았겠니.




좀 더 가까이서 본 루나님.
하이라이터 중에서도 유독 흰 편이다.
그래서 그런지 얼굴색이 어두운 사람들은
가끔 너무 허옇다면서 저어하는 경우도 있고.



그런데 나도 비교적 최근에 알게 된 거지만 -
같은 샤넬 루나에도 2가지 버전이 있단다.

우리가 아는 샤넬은 프랑스 브랜드인 데다가
샤넬은 타 국가 외주를 적게 주는 편이라서
대부분의 제품들이 Made in France 라지.
(아마도. 샤넬 잘 안 써서 확신은 없음.)

그런데 루나는 왜인지는 몰라도 유럽판과 별개로
미국판이 따로 있다. 다시 말하지만 그 이유는 나도 모른다.

그런데 932가 (그렇다. 또 그녀다.) 하와이 출장 갈 땐가,
미국 지인 통해선가 하여튼 미국판을 손에 넣었던 것.

그렇게 탄생한 나름 비교샷 :




이 쪽이 내가 가진 루나 국내 수입판 a.k.a. 유럽 버전 되겠다.
이 쪽이 우리나라에 수입 유통됐던 바로 그 버전.
그래봤자 이제 품절된지 오래지만 ㅋ




나란히 놓고 본 미국판 v. 유럽판.
별 차이 없어 보이기도 하지만 용량도 좀 다르다네.
유럽판이 6g, 미국판이 4g 였던가. (헷갈...)





미국 버전 속살.
유럽 버전보다 매끈하고 펄감이 적은 편.
좀 더 도자기 윤기의 느낌이라고 할까.




유럽 버전 속살.
확실히 육안으로 봐도 펄감이 더 자잘자잘 블링블링하다.




발색 역시 이 정도 차이.
미국판은 펄 입자도 작고, 펄입자의 밀도도 낮아서
화려한 하이라이터보다는 피니싱 파우더의 느낌이 좀 더 나고,
유럽판은 펄이 보다 달빛처럼, 별빛처럼 반짝반짝거리는 하이라이터.




햇빛에서 보니까 좀 더 그 차이가 티가 난다.
미국판은 부드럽고 얌전한 게 장점이긴 한데
내가 보기에는 아무래도 투명한 맛이 부족하고 좀 텁텁해.
그리고 기왕 루나의 펄감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미국판의 저 지나치게 순한 펄감이 불만족스러울 것.




물론 둘 다 흰빛이 강해서 얼굴에 발랐을 때 하이라이터 기능은
충분히 해내지만 흔히 우리가 생각하는 루나의 느낌은 유럽판 쪽이지.

난 이러나 저러나 루나의 이 흰빛이 딱히 안 맞아서 보내긴 했다.
눈으로 봤을 때, 그리고 손등에 발라봤을 때 참 맑고 화려하고 이쁘지만
막상 얼굴에 사용했을 때 나를 돋보이게 해주는 제품은 아니었던 듯.

932는 잘 쓰고 있으려나.
(쓰긴 뭘 써. 하이라이터용 신전에 모셔두고 있겠지.)




어쨌든 루나는 왜 미국 버전이 따로 있었던 걸까.
누가 내 궁금증을 좀 풀어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14 23:55 숙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 화장품 매니아들의 소비를 위해서;;;

  2. 2009.10.15 11:07 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

    언니는 나를 아는긔!!!!!
    쓰긴 뭘 써, 하이라이터용 신전에 모셔두고 있음.
    우리 찌질러스 루이 13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두둥.
역시 내가 산 건 아니고 932의 제품 찍어온 거 ㅋ
(남의 지름에 업혀가는 포스팅 좀 좋아하니까.)


제품명이 "에어 브러쉬"여서
브러쉬 혹은 스프레이 타입인 줄 알았으나
알고 보니 그냥 일반 펌핑형 리퀴드 파운데이숑.



국내 정가는 자그마치 87,000원 / 20mL
... 미친 거지. (게다가 용량 봐라...)
뭐 다행히도 932는 하와이 세미나 갔을 때
어찌어찌 싸게 산 거라고는 하더라.


932 거는 밝은 피부에 가장 무난하다는 LQ05였는데...
케빈어코인 색상 시스템은 당최 헷갈린단 말야.

롯데닷컴 제품 설명에 의하면 :

밝은 피부용
LQ02 / LQ05

중간 피부용
LQ07 / LQ10

어두운 피부용
LQ08 / LQ09 / LQ13 / LQ14

... 이라고 하는데 이건 뭐 감도 안 오고.




어쨌거나 이렇게 생겼대.
이날 광화문 카페 이마는 발색 찍기 참 좋았더랬지 ㅋㅋ



여담이지만 -
케빈어코인 제품 패키지는 늘 고개 갸우뚱하게 만든다.
나 사실 심플하다 못해 심심한 디자인은 좋아하는 여자인데...
게다가 아티스트 브랜드도 상당히 좋아하는 여자인데...

이건 뭐 그냥 심플한 것도 아니고 그냥 싸보이는 소재와 디자인.

케빈어코인의 트레이드마크 격인 검붉은 컬러가 맘에 안 드는 건
그냥 지극히 개인적인 내 취향이라고 치자...
(라고 하지만 아직까지 이게 좋다는 사람 별로 못 봤다.)

그런데 2-3만원이라면 몰라도 8만원대의 제품에서는
도저히 용서해주기 힘든 저 얄팍하고 스크래치 친화적인
플라스틱 소재는 어쩔 것이며, 유독 너덜거리는 박스는 어쩔 거냐고...
내가 따져봤자 우리 케빈 아저씨는 이미 이 세상 타계하셨구나.
(일동 묵념.)

케빈어코인, 당신네들이 코스메계의 왕족... 은 고사하고
신흥 귀족으로도 떠오르기 힘든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네.
몸값은 비싼데 참으로 졸부 같은 디자인.


아무리 외형보다는 내면이 중요하다고는 하지만

몸값이 이 정도 되면 "꼴값"을 하는지 안 하는지는
따져보는 게 소비자로서 당연한 거 아니겠니.
생각해봐... 기왕에 돈지랄하는 건데.

나 원래는 단순 간지에 반해서 막지르는 여자도 아니고
저렴한 제품들은 패키지에 헛돈 써서 단가 올리느니
차라리 보기엔 좀 허접해도 내용물에 충실한 게 낫다고 생각해.
그런데 이 정도 가격을 지불할 거라면 어느 정도
외형도 그에 상응해야 한다는 보상 심리는 있거든.
20mL에 근 9만원이나 하는 애가 제품 개발 비용이 부족해서
패키지 이따위로 밖에 못 했다는 말, 난 믿을 수 없다.


생각해보면 참 너무나도 미쿡적인 느낌의 디자인이란 말이지.
이런 시시콜콜한 디테일 따지는 건 일본이랑 우리나라 뿐인지도.

그래... 내가 까탈스럽고 말도 많은 한국 녀성인 탓이여.
그저 - 다 내 탓이여.
어쨌거나 이런 내 눈에는 참으로 안타깝고 부족한 케빈어코인.
(뼛속까지 미쿡 브랜드 맞구나, 너.)




어찌 됐든 손등 발색이다.
이게 LQ05 색상.
가장 많이 쓰는 색상이라고 하니까 대부분의
플러스 마이너스 21호 피부에는 잘 맞지 않을까 싶네.
932랑 피부 톤이 그리 크게 다르지 않은 나에게도 OK.
(나는야 붉은기 있는, 밝은 21호 피부.)




펴발라보면 건조함이나 번들거림 없이, 가볍고 촉촉하게 잘 발린다.
그리고 역시 색상은 내 피부에서 잘 녹아들 정도.
(아, 물론 손등 피부와 얼굴 피부는 다른 법이지만,
난 이제 손등 테스트로 얼굴 색상 친화도도 짐작할 수 있는
그 정도의 내공은 갖췄으니까 할 수 있는 소리.)




그리고 좀 더 펴바르고 두드려주면 이렇게 -
살짝, 아주 살짝 보송한 마무리가 된다.
하지만 아예 파우더리한 건 아니고.
아주 살짝.
지복합성 피부 위에서 깔끔하게 마무리되고
파우더는 해도 되고 안 해도 될 그 정도.


완전 파우더리 매트한 건 아직도 좀 경계하는 편이라서
이 정도 질감이면 편하게 사용하기는 좋을 것 같더라.
게다가 수분감도 꽤나 있는 편이어서 속당김도 없고.

커버력은 없지만, 그건 애시당초 기대하지도 않았으니까.



결론은 :
5만원 이하면 살지도.
932는 하와이에서 4만원대에 샀다고 하니까 봐주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13 18:48 숙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졸부에 저 뒤집어졌어요 낄낄낄....
    근데 진짜 격하네요 심지어 30ml도 아닌 20ml eeeeeeee

  2. 2009.10.14 11:29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훠, 전 참존 디에이지에서 이제 빠운데이숑도 나오는 줄 알았쒜요!!!

    • 배자몽 2009.10.14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엄훠, 케빈 아저씨가 머나먼 한쿡의 디에이지 빨간 라인을 좋아하셨나봐요.
      그러나 이미 돌아가셨기에... 진실은 저 너머 어딘가에.





이 바닥(?)에서 조금만 놀아본 사람이라면 다들 한번씩 들어봤을
레전드 급의 희귀 품목 - [맥] 오로라.

사실, 정식 명칭은 :
[맥] 미네랄라이즈 스킨 피니쉬 '라이츠카페이드' 라네.
다만, 이름이 너무 길어서 '오로라'라는 애칭이 붙었고
그게 너무 일반화되어버린 것 뿐 ㅋㅋㅋ

2006년 봄, 맥 한정 제품이었는데 -
그 당시에만 해도 맥의 한정 품절 품귀 현상이
지금처럼 치열하고 피 튀기지 않을 때였다.
아무래도 인터넷 화장품 동호회 및 블로그들이
지금처럼 활성화되기 전이어서 그런지...
하지만 그럼에도 금세 전국 품절을 자랑해버렸지.

나는 운 좋게도 국내 출시 전에 해외에서 공수했었는데
아직까지도 그 두근거림과 뿌듯함은 잊혀지지가 않는다.
내 코스메 오덕후 인생에서 한정 조기 획득 첫경험이었지...♡




3년 몇개월 전, 공수 당시의 모습.
개시 전의 영롱한 용안(?)이다.




더욱 더 영롱한 속살...
나도 이 사진은 이번 포스팅하느라 실로 오랜만에 찾아봤는데
오로라의 첫 모습에 저렇게 핑크와 퍼플 마블링이
화려하게 들어있었다는 사실은 그동안 잊고 있었네.
하아 =.=
바로 저래서 오로라라는 애칭이 붙었었지.

오로라는 베이크드 마블링 하이라이터의 시초이기도 했다.
이후로 카피 제품들이 무수히 많이 나왔고,
개중에는 겉모습만 대강 따라한 초기 제품들부터
오로라와 무관하게 매우 우수한 제품력을 자랑한 제품까지
꽤나 다양한 제품들이 시장에 등장했지.
하지만 그래도 오리지널의 매력이란 영원한 것-♡

사람에 따라서는 펄감이 텁텁하다는 사람도 있고,
이거 아니면 안 된다, 대체 불가능하다, 라는 사람도 있지만
어쨌든 간에 이 제품이 코스메의 역사, 특히 한정 품절의 바람에서
아주 중요한 한 획을 그었다는 건 아무도 부정 못할 듯.




이건 최근의 모습.
마블링의 빛이 많이 바래긴 했지만 그래도
오리지널 마블링 하이라이터의 위용이 느껴지는구나.
(응? 이거 내 눈에만 보이는거? =.=)




지복합성인 주제에 종종 파우더 생략하고 파운데이션 위에 직접 쓸어줬더니
제품 표면에 내 얼굴 개기름이 살짝 묻어주셨다. 오로라, 지못미;;;
(스카치 테입 등으로 살짝살짝 정리해주면 없어지긴 한다고 ㅡㅅㅡ)





어쨌거나 이것이 오로라!



... 그러나 윗 사진들을 몇년 지난 지금 와서 새삼 포스팅한 이유는...
얼마 전에 곰에게 입양을 보냈기 때문.
윗 사진들은 오로라와 함께 하는 마지막 밤에
숙연한 마음으로 작별 인사하면서 찍은 기념 사진들;;


사실 예전부터
- [맥] 오로라
- [에스티] 새틴
- [에스티] 톰포드
이 3가지 한정 하이라이터들은 절대 안 보내고
평생 끌어안고 살리라, 결심한 바 있었다.

정가 이상 판매 (일명, 벼룩테크;) 에 반대하는 나로서는
프리미엄 붙여서 돈 남겨먹고 팔기도 싫고...
정가에 팔아봤자 뭐 크게 이득될 것도 없고...
팔고 나서 후회해봤자 다시 구하기는 힘들고...
그러니까 그냥 무조건 안고 살자! 라고 했는데...

하지만 화장대가 터질 것 같은 압박과
수시로 내 오로라를 도난;해가려는 곰의 절박함,
3년 넘게 쓸만큼 썼다는 충족감,
이제는 보다 더 맑은 하이라이터가 끌리는 내 변심,
등등이 합쳐져서 이번 역사적인 입양이 이루어진 것.

(사실 기준 나름이긴 한데 일부 다른 하이라이터들과 비교했을 때
다소 불투명하고 흰 느낌이 강한 편이긴 하다.
일부 사람들을 이를 '텁텁하다' 라고 표현하기도 하고.)




안녕.
너는 나에게 있어서 처음으로 한정 제품 획득의
기쁨과 두근거림을 안겨준 제품이었어.

3년 몇개월 동안 우리 참 잘 지냈지.
이제 새로운 주인과 함께 바닥이 보일 때까지 행복하길.
(참고로 그녀는 사방팔방에 너를 자랑하고 다닌단다...
저, 오로라 get했어용~♪ 읏훙훙훙 -_-* 이러고...)




p.s.
별도의 설명이나 후기가 불필요할 정도로 유명한 데다가
블로깅이 활성화되기 전에 품절된 제품이라서 그런지,
또 하이라이터는 원체 발색을 잡기가 힘들어서 그런지...
의외로 오로라의 발색 후기는 찾아보기가 힘들다;
그래서 이번에 입양 보내기 전에 열심히 사진 찍어뒀음 -_-)/
오로라와의 추억을 기리는 뜻으로 조만간 별도의 후기 올려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5.25 16:31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 로라야... +_ +

    일부 텁텁하다고 표현하는 1인 손듭니다. ㅋ
    레젼드급이라서 끌어 안고는 있습니다만.. 여름이 다가와서 그런가 이런거 보단 새틴의 광에 허덕이고 있지요.

    덕분에 새틴과 문리버가 울고 있어요. 닳고 있어~~~ 하면서.
    크흐흐흐.

    여튼 언니와 로라의 추억을 기리며, ㅎㅎ
    바이바이 ㅋ

    • 배자몽 2009.05.25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새틴이랑 문리버♡
      그리고 무난하게 잘 쓰는 미샤 볼 파우더♡
      로라는 곰한테 총애받으면서 여전히 떵떵거리고 잘 살거야;

  2. 2009.05.25 18:33 어린공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로라 보고 싶어 지시겠어요 ㅠㅜ 그래도 다른 분께서 그만큼 이뻐해 주신다면~~

  3. 2009.05.27 18:04 신고 워니워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곰의 절박함. ㅋㅋ 곰은 정말 오로라님을 모시고 살 듯해요.ㅋㅋ

  4. 2009.06.04 23:34 스모키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악 ㅋㅋㅋㅋㅋㅋㅋ
    여기 댓글 왜케 웃겨요 ㅋㅋㅋ

    뭐, 어찌됐던 오로라님은 나의 파트너어 >_<
    꺄오오오오올 +_+





난, 예전에 Bath & Bodyworks 관련글에서
"전 B&B 자몽 라인 제품은 언젠가 다 사고 말거에요 ㅋㅋ"
라고 댓글 한번 달았을 뿐이고...!!!

그걸 본 미국 거주 모님께서 친히
"그거 미국에서 구해서 보내드릴 수 있어요.
뉴트로지나에서도 자몽 제품 나오는데
그것도 같이 보내드릴까요?" 라고 제안하셨는데 -
난, 절대로 거절할 수가 없었을 뿐이고...!!!

대신 미국에서 구하기 힘든 한국 제품 보내드리기로 하고서
나름 양심의 가책을 덜어냈을 따름이다;;;
(지난번에 제작한 맥 12색 립팔레트 보내드리기로 ^^)

그런데 오늘 엄마가 전화로 왈,
"미국에서 니 앞으로 엄청 큰 택배 박스 왔던데?"
라시는 게 아닌가.

응?
엄마, 잠시 홀드 -_-)/
엄청... 큰...?
이거 또 무슨 소리지...
불길한(?) 예감이 드는걸.

집에 오자마자 풀어헤쳐보았지.
말문이 턱! 막힌다.
후우...

백문이 불여일견 -




... 이런 거다...
통통한 내 손을 굳이 사진에 넣은 것은
박스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게 하기 위함이오.




겹겹의 포장 위에는 정성스러운 카드까지 살포시-




물건이 손상되지 않게 이렇게 겹겹이 층층이 포장되어 있고... +.+




드디어 제품들 등장!!!
그런데... 뭐가 이리 많은거니 ㅡㅅㅡ




BATH & BODYWORKS
Pink Grapefruit
Mini Shampoo & Conditioner

미니로 10종 세트!
아, 나 보기만 해도 배불러 ㅡ_ㅜ




BATH & BODYWORKS
각각 다른 Grapefruit 라인의 핸드솝 3종!!!
아아아악-




NEUTROGENA
Pink Grapefruit

바디워시 2개와 페이셜 클렌저 1개.
달콤한 자몽향, 최강이야.
킁킁-

게다가 페이셜 클렌저는 트러블 피부용!!! @.@




버츠비 립밤을 포함한 각종 제품들까지... ㅠ_ㅠ




자그마치 GODIVA 초콜릿까지 한 박스 있다.




이번 택배 제품들 떼샷-!!!
나... 이제 기절해도 되지? ㅠ_ㅠ




뽀나쓰로 -
Twilight 속편인 New Moon 페이퍼백까지!
내가 Twilight 영화도 책도 재밌게 봤다고 하니까...



=======



제품 갯수와 가격을 떠나서 (물론 그것도 상당하지만!)
내가 좋아할, 관심있어할 제품들을 열심히 찾아다니고
구해서 이렇게 보내준 정성이 고마워서,
정말 전율이 돋도록 고마워서,
오늘 밤 잠이 차마 안 올 것 같아.



말로 하자니 참 가볍게 들리지만 -
진심을 담아서,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2.04 17:25 포항고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뜨아..진짜 대박이다.. 저도 이분과 친하게 지내고 싶어효*^^*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