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방샤방이라는 단어를 위해 태어난 브랜드, 질스튜어트.
사실 심플 모던 강렬을 지향하는 내 취향에는 그닥 안 맞지만
어찌 하다 보니 믹스 블러쉬 컴팩트는 2개나 보유하게 됐네 ㅋ

관련 포스팅 링크 :
http://jamong.tistory.com/601



이 제품 이후로 질스튜에 딱히 끌릴 일은 없겠다 싶었는데
잠시 나를 흔들리게 했던 - 2009 홀리데이 스위트니스 컬렉션.





이런 패키지의 홀리데이 코프레로 출시가 된다.

- 레이스 잔뜩 달린 케익 모양의 파우치
- 믹스 파우더 101호 마쉬멜로우 퍼피
- 젤리 아이 N103 스노우 파르페
- 젤리 글로스 101 슈가 키스
- 네일 락커 N106 로맨틱 마카롱
- 네일 파일
- 네일 스티커


... 이름들만 봐도 무슨 케익집에 온 것 같아.
달콤하고 귀여운 건 좋은데, 달아도 너무 달구나.



물론 이번 연말에는 뭔가 블링블링하는 걸 지르겠노라고
진작부터 다짐해놓은 바 있지만 (실용주의 따위 갖다버려!)
워낙 너풀거리는 걸 별로 즐기지 않는 데다가
네일 제품들 따위 더더욱 필요 없는지라

그냥 좀 회의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가 -
잠시, 잠시 급 끌려서 살까 생각도 했었다.


음. 이유는... 이유는 말이야 -
12만원에 이 큰 파우치와 한정 하이라이터,
그리고 그냥 보기만 해도 뿌듯한 이런저런 구성들을
한꺼번에 쉽사리 데려올 기회는 흔치 않을 것 같아서, 정도?
게다가 질스튜 블러셔 써보니까 패키지는 차치하고서
내용물이 꽤 마음에 들었으니, 하이라이터도 좋을 듯 해서?

... 하지만 나머지 제품들이 너무 심하게 공주 핑크인 데다가
결국 질스튜와 나 사이에는 그 어떤 운명적인 느낌이 없었던 것.
그래서 현명하고도 과감하게 구매를 포기했다네.
(사실 디올 홀리데이에 올인해서 그런 거라고는 인정 못해.)

그런데 마침 관악산에서 펄을 주식으로 서식하는 너구리가
이 반짝반짝 블링블링 세트를 홀라당 질렀길래 -
난 그 등에 업혀서 하이라이터 실사나 찍었음.




케이스 생긴 건 믹스 블러쉬 컴팩트와 동일하다.
다만, 블러셔 한정판들이 그러하듯이 특별히 레이스 무늬가 들어가있지.
그리고 블러셔에 달려있는 (매우 유용한) 내장 브러쉬 대신에
(매우 쓸데없는) 리본 장식이 달려있음.




믹스 파우더 101
마쉬멜로우 퍼피


속살은 이렇다.
저 중앙의 반짝펄은 걷히면 사라진다고.




산지 얼마 안 돼서 아직은 반짝반짝하네.
그런데 이거 어디 아까워서 쓰겠어?
저 펄이 걷히고 나면 화사하고 자연스러운 하이라이터란다.

... 음, 예쁘고 귀엽긴 한데 난 역시 패스.
너구리 덕에 실사 구경 편하게 했시유.



난 올 연말에 그저 디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02 14:57 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이거에 헉헉 댔는데, 나 하이라이터만 갖고 싶고!

    우리 디올님하 보니깐 갑자기 모른척한다긔 ㅋㅋㅋㅋㅋㅋㅋ







블링블링 공주풍 디자인을 갈망하는
여자들의 소녀적 감성을 똘똘 뭉쳐서 만든
질스튜어트 코스메틱 라인.

일본 현지 구매 및 구매 대행으로만 만나볼 수 있었는데
올해 들어서 국내 런칭을 (못된 가격으로) 해서
신세계 본점 및 신세계몰에 (못된 가격으로) 입점해있지.

사실 질스튜어트 하면 대개 패션 라인을 생각할텐데
아르마니도 그렇고, 질스튜어트도 그렇고 -
둘 다 일단 코스메틱 라인으로 먼저 와닿으니까.
나 좀 덕후 자격 있나?

하지만 아르마니 의류는 너무 비싸고,
질스튜어는 가격도 가격이지만 디자인이 내 취향 아니라서;

어찌 됐든 코스메 덕후들이 일본 가면 집어오는 화장품
베스트 몇위에 늘 들곤 하던 것이 바로 이 질스튜어트의
믹스 블러셔 컴팩트.





두둥.
질스튜의 모든 제품들이 다 그러하지만
얼굴마담격인 이 제품 하나만 봐도 정말이지 -
나 공주에요, 나 소녀에요, 가 느껴지지 않능가.

사실 제품 내용물 또한 발색이 맑으면서도 선명해서
정말 발그레한 볼을 연출해주는 편이기도 해.
(물론 그 밑바탕이 되는 피부가 소녀스럽다는 전제 하에서.)

사실 나는 이런 것도 사용해줄 수 있을만치 오픈 마인드이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강렬하고 모던하고 심플한 디자인 선호하는지라
여즉꺼정 이 제품을 늘 멀리 해왔더랬지.

주변의 이모양, 정모양 등이 열광하는 걸 봐도
내 스타일은 아니야. 훗. 이러고 쉬크하게.

그런데 -
(그래. 인생에는 늘 반전이 있는 거니까.)

국내 런칭한다고 하니까 괜히 또 관심이 한번 가고,
공주풍의 제품 한두개 정도는 있어도 기분 전환될 것 같고,
브러쉬가 부착되어 있는 게 나름 휴대하기 편해 보이기도 하고,
예전과는 달리 선명 발색 블러셔가 잘 쓰이기도 하고,
중얼중얼.

하지만 국내 정가는 너무나도 못된 75,000원.
나... 볼따구에 7-8만원 투자 몬해.
특별히 공주풍 디자인을 좋아하는 것도 아닌데.
내 볼따구 그리 비싸지 않다고.

그러던 차에 -
홍콩에 놀러간 허변한테서 로밍 문자가 왔다.
나, 피트니스에서 러닝머신 도도도도- 뛰고 있는데.
"홍콩 면세점인데 여기 질스튜어트 블러서 5만원대네."

뛰면서 국제 문자 답문을 보냈다.
"1호랑 6호 부탁해."

허변님, 자애로운 대리 구매 감사. 꾸벅.
어쨌거나 이렇게 해서 손에 쥐게 된 질스튜 블러셔.






참고로 온고잉 색상표는 이렇단다.
이 중에서 가장 인기색은 :
- 무난 샤방 핑크인 01호 베이비 블러쉬
- 산뜻한 살구색인 06호 후레쉬 애프리콧





블링블링 외관.




반짝반짝.




정말 공주 기분 아니 느낄래야.




속살 디테일마저 화려화려화려.




청순 무난 핑크 쪽이 01호 베이비 블러쉬.
보다 발랄한 오렌지 살구가 섞인 쪽이 06호 후레쉬 애프리콧.




웬만한 피부에 다 무리 없이 맞을 01호 베이비 블러쉬.
질스튜 블러셔들이 대체적으로 다 선명한 발색을 자랑해서
때로 홍조 있는 사람들은 부담스러워하기도 하지만
이 01호는 붉은기도 별로 없고, 개중 맑은 편이어서 쓰기 편하다.

특히 나처럼 -
쿨톤 피부를 가졌고
붉은기가 있으며
블러셔 스킬도 부족한 인간이
질스튜 블러셔에 입문할 때 쓰기 딱 좋은 색상.




그리고 보다 오렌지 살구빛을 띄는 06호 후레쉬 애프리콧.
사실 나는 오렌지 살구를 잘 안 쓰는 편이어서
이 색상은 적당히 써보다가 팔 거라고 생각했었어.
그런데 막상 써보니 기대보다 훨씬 더 마음에 들어서
처분 의사 따위, 단박에 제로에 수렴해주시고.

핑크톤 메이크업을 더 자주 하는 데도 불구하고
희한하게 01호보다 이 06호에 더 손이 자주 가.
... 나도 이유는 모르겠다.
어쨌거나 이 역시 너무 웜톤 오렌지빛이 나는 게 아니라
자연스러운 피치빛을 내주기 때문에 거부감 없이 잘 쓰이더라.




그리고 또 하나의 장점은 -
부착 브러쉬.

아예 붙어 있으니 편하기도 하거니와, 모질 또한 기대 이상이었어.
최상으로 부들부들한 건 아니지만 실로 촉감도 쾌적한 데다가
이 블러셔를 사용하기에는 가장 적합한 밀도와 질감!

아, 공주풍이고 뭐고 간에 제품 좀 잘 만들었구나.
괜히 오래오래 베스트셀러가 아니구나.

이건 지름샷이니까... 블러셔 발색 따위 없는 거다.
(사실 원래 블러셔 발색 잘 못 찍는다고는 말 못해.)

말로만 설명하자면 -
질스튜 블러셔의 장점은 발색이 선명하고 채도 높으면서도
너무 진하거나 두꺼운 느낌 없이 투명하다는 것?
슈에무라 글로우온보다는 살짝 투명도는 덜하지만
그만큼 샤방샤방 소녀 느낌의 사랑스러운 발색은 뛰어나지.
그러면서도 결코 과하지 않아서 은근 손이 자주 간다니까.




* 보너스 *


그리고 이건 이마에서 찍었던 떼샷.
협찬 by 질스튜 애호가 이모양.




한정으로 나왔던 101호 / 102호 등에는 이렇게
특별히 레이스 무늬까지 들어가있다.

안 그래도 케이스는 충분히 화려한 편인데 말이야 ㅋㅋ




01호 베이비 블러쉬.




06호 후레쉬 애프리콧.




101호 플래티넘 일루미넌스.




102호 골드 일루미넌스.



101호 / 102호 등은 케이스에도 레이스 무늬가 들어가는 것은 물론,
제품 표면에도 특별히 흩뿌린 듯한 화려한 펄이 있다.
... 한번 쓰면 다 걷히지만 어쨌든.

예쁘긴 해.
그런데 이 두 컬러들은 색이 좀 붉은 편이어서 난 패스패스.
펄 걷히는 것도 그닥 내 취향에 안 맞고,
케이스 또한 01호 / 06호가 이미 충분히 화려하니까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31 03:17 Tou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스튜어트 정말 좋아요 >_< 꺄~~~

    • 배자몽 2009.11.01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토아 소녀 아가씨 공주님 ㅎㅎㅎ
      난 저 디자인은 여전히 심드렁한데 블러셔는 써보니까 발색이 매력적이드라규.
      써보고 질리면 벼룩 판매하려고 했는데 오래오래 안고 가는 중 -_-v

  2. 2009.10.31 09:19 숙* (익명으로부탁해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스튜어트 블러셔 괜츈하다고 생각해요 -_-
    다만 가격이 일본 가격이라고 전제할때;;;
    한국 가격은 정말 터무니가 없어서 -_- 제 계산으로는 아무리 환율이쎄도 저 가격이 안나온단말이죠;;;;
    아니 일본에선 백화점에서 안파는것도 아니고 -_-;;;; 질스튜어트 주제에 샤넬을 누르려고 하다니 용서치않아!!!

    • 배자몽 2009.11.01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 가격도 그리 싼 건 아니라고 위로(?)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
      어찌 되었든 한국 가격, 너무 천장으로 치솟은 거죠. 너무하게스리...
      진짜 그 말이 딱인 듯 해요 - "샤넬을 누르려고 하다니! 당치도 않소~"





도나쓰 여사의 임직원 세일 행사에 꼽사리 껴서 질러버린;
RMK의 지난 한정 제품들.
내가 매장에서 정가 다 주고 구입했던 '08년도 가을
젤리x파우더 아이즈도 50%나 할인하더라. 젠장.

할인폭도 눈 돌아갈 정도고 @.@
RMK는 평소에도 워낙에 좋아하고 (가격 빼고)
예쁜 한정 제품들도 워낙 많이 나왔지만
희한하게 나는 별로 살 게 없어서 선물용 제품들만 질렀어.



<'07 Spring Light Collection>


자세한 건 내가 재작년에 썼던 W 블러셔 리뷰를 보시라 :
http://jamong.tistory.com/14





그 당시 메이크업 라인 중에서 W 립 앤 글로스 01호.
사실 개봉도 안 한 새 제품이라 그대로 써도 무방하지만
'07년도 봄 제품이라서 누구 선물로 주기는 좀 미안하네.
그냥 내가 써야 하려나봐.
(립제품이 이미 수십개 있다는 사실은 잠시 무시.)





펄이 들어있는 와인핑크 부분.





진주빛이 감도는 핑크 부분.
두 가지를 같이 써도, 또는 따로 써도 다 이쁠 듯~



<'07 Fall Beigy Colors Collection>


모델분이 베이지의 매력을 지대로 살리셨구나~
하지만 사실 난 베이지 컬러를 잘 쓰지 않는 데다가
요 제품은 어째 좀 관상용이다... 라고 생각해서 패스했었지.
그런데 생각해보니까 사이즈도 컴팩트하고 딱 좋은데
이 시리즈의 바이올렛 컬러 섀도우는 살껄 그랬어 ㅠ_ㅠ
베이지 컬렉션이라고 해서 다 베이지 일색인 건 아닌데;




지극히 RMK다운, 지극히 사랑하는 이 심플한 디자인!!!
최첨단의 지문 인식 기능이 탑재되어 있지만 그쯤은 괜찮아 괜찮아 -




베이지 믹스 아이즈 02 실버 다크 베이지
베이지 믹스 글로스 01 페일 핑크 베이지





베이지 컬러즈 컬렉션의 메인룩 컬러들 >.<





바탕은 베이지
큰 하트는 브라운
작은 하트는 실버펄

초보자도 쓰기 쉬운 구성인 동시에
RMK다운 세련미가 돋보이는 제품. 후훗.




발색은 거의 안 되지만 -
이쁘지 아니한가.

이 베이지 믹스 컬렉션은 [맥] 키티 컬렉션 '큐트 스터'와 함께
탁여사의 탄신 축하 선물로 상납되었더랬지 -_-*

"실용적인" 것보다 "귀엽고 예쁘고 소장 가치 있는" 걸 좋아하는 그녀와
심플하고 미니멀한 디자인을 좋아하고 한정을 좋아하는; 나의
취향이 만나는 곳, 바로 그곳에 딱 이 제품들이 있더라.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만족했던 RMK 베이지 믹스 컬렉션.
(그런데 관상만 하지 말고 써라, 잉 ㅋㅋ)



<'08 Spring Shiny Mix Dots Collection>



'08년도 봄, 화려한 색감의 도트 무늬를 내놓은 RMK.
사실 룩의 메인은 아이섀도우들이었지만
내가 이번에 구입한 것들은 쉬어한 질감의 립스틱.




샤이니 믹스 립스 02 오렌지 베이지 핑크
핑크 같기도 하고, 오렌지가 감도는 것 같기도 하고,
펄감도 오묘한 것이 매력적이란 말이야.
선물용으로 샀는데 그냥 내가 써버릴지 말지 아직도 고민 중이다;




=======



사랑해, RMK.
너의 은근 부담스러운 가격만 빼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4.16 16:38 고개숙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파는군요 +_+ 도트콜렉션 블러셔가 진짜 예쁜데 /////

    • 배자몽 2009.04.28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난 이걸 왜 지금 봤지 ㅋㅋ
      도트 컬렉션은 당시에는 그냥 지나쳤는데 지금 보니까 이쁘더라규~
      결국 이번에는 립스틱만 샀지만 블러셔도 살껄 그랬나, 싶기도 한 것이;

  2. 2009.04.24 21:10 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엠케이 검색으로 우연히 들렀어요^^

    첫번째 립글로스 발색이 너무 궁금해요...ㅜ.ㅜ

    색상이 너무 매력적이어 보이는데

    좀 사진은 아니더라도 설명 좀 들을수 있을까요?^^

    • 배자몽 2009.04.28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
      립글로스는 저도 아직 개봉을 안 해봤어요~
      사실 한번 써보고 싶기도 한데 립제품이 이미 너무 많은 편이라서
      이건 그냥 새것일 때 선물하거나 벼룩 판매해버릴지도 몰라요;
      개봉 사용하게 되면 발색 포함한 리뷰 올릴게요 ^-^

  3. 2009.04.28 02:27 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요? 그럼 혹시 저에게 벼룩하실 생각은 없으세요?^^
    넘 맘에 들어요 ㅠㅠㅋ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