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역시 몇달 전에 다녀온 곳이지만 -
뒤늦게 포스팅 ㅋㅋㅋ

이날은 퇴근하고 운동이나 가려고 하다가
급 벙개에 휩쓸려서 떡볶이, 순대, 튀김이나 먹으러 가고;

근방에서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
구반포 세화여고 앞의 애플하우스.
이름은 좀 쌩뚱맞지만, 인근에서 유명한 즉석 떡볶이집이라네.




요렇게 아파트 단지 내의 상가에 있어서
암 생각 없이 지나칠 수도 있을 듯;
게다가 떡볶이집보다는 차라리 술집 같아 보이는걸;




구형 아파트 개조한 상가 건물인지라 -
뭐, 이렇다 ㅋㅋ
그래도 간판에 즉석 떡볶이라고 써있긴 하네.




이 집의 꽤나 유명한 대표 메뉴, 튀김만두!
이렇게 매운 양념에 슥슥- 무쳐서 나오더라.
(매운 음식을 엄청 좋아는 하지만, 잘 못 먹어서
늘 호들갑 떠는 내 입맛에는 ㅋ 엄청 맵더라. 후욱후욱.)




속살, 이 정도 -_-*




이건 양념순대!
이 역시 살짝 매콤한 양념 ㅋㅋ
(이 날, 입에서 불 나는 줄... -_-)




그리고 메인인 즉석 떡볶이!




보글보글 -




오오, 이 정도면 다 익었군!!! @.@




자, 먹어보자...




... 한 입, 드셔보실라우? =.=




너무 연이은 매움에 탈진해 쓰러져가다가...
배부름 와중에 주문한 얼음 동동 냉면...♡




떡볶이 양도 원체 많은데 메뉴도 이것저것 시켜서 -
결국 이렇게 남아버렸다. 아아아 ㅠ

"이거 남기고 가면 이따가 밤 12시에 꼭 생각날거야!!!"
를 외쳤지만... 더 쑤셔넣을 공간이 없어서 다들 GG.

떡볶이 맛은 꽤나 강렬하게 맵고 달달하더라.
그리고 먹으면서도 뭔가 오묘하게 "여고생 st." 이라는 느낌이었어.
여고 앞에 위치하기도 했지만, 그보다도 뭐랄까...
마치 나도 고등학교 때 먹어봤을 것만 같은 추억의 맛이랄까.
(여고는 다녀본 적 없지만... -_-*)



다음에 가서는 떡볶이에만 집중해서 한번 먹어볼까봐.
입에 불 날 걸 대비해서 냉면은 미리미리 시켜놓고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6.27 07:27 부산고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보라랑 상은이랑 같은 고등학교 아녔어? 숙명여고 ㅎㅎ

  2. 2009.06.29 11:47 ★조약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몽향기님이 매운걸 정말 못드시나봐요!
    애플하우스..매운편 아닌데...^^
    여긴 정말 추억의 맛이에요!!

    • 배자몽 2009.07.01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워낙에 좀 매운 맛에 약해요;
      그러면서도 좋아하는 음식은 늘 그런 류여서
      호들갑 떨면서 먹을 건 다 먹고 그렇죠 ㅋㅋㅋ





090124

화장품 사진 올리기도 바빠서 -_-
식당 사진들은 늘 잔뜩 찍어놓고 뒷전.
(그렇다고 화장품 사진들은 다 제때 올리냐 하면,
그것도 아니다 ㅋㅋ 늘 인풋이 아웃풋을 초과하는 상황;)



곰 커플네랑 올 1월에 다녀왔던 반포 애슐리.
사실 예~전부터 가보고 싶었는데 희한하게 기회가 없었네.
이 날 모임은 내가 아예 여기 가보고 싶다고 딱 못 박았지 ㅋ
나, 반포 애슐리 가고 싶으니까 너네가 반포로 와 -_- 이러고;




아기자기하게 생긴 매장.
레이스, 꽃무늬, 곰인형들이 난무하더라 ㅋ
데이트용 로맨틱 식당이라기보다는
여자친구들끼리 가서 조잘조잘 수다 떨기 좋은 분위기.




애슐리의 저 유명한 치즈 케익!
투고도 되는구나~
그러데 우리 집에는 케익 먹는 사람이 없다는 거;




ASHLEY
American Grill & Salad





인테리어와 각종 가구들도 이런 느낌.




사방팔방 꽃들이~




매장은 어딜 가든 제법 넓은 편!




... 사람도 늘 많다.
하지만 대기시간이 길 거라고 각오하고 갔는데
그래도 자리가 꽤 많아서 기뻤지 ㅋ




아무런 의미없는 냅킨샷 -_-)/




자, 이제 첫 라운드 돌아볼까?




별 특징은 없어도 원래 나물이나 풀떼기를 좋아하는 편이어서
꼭 먹게 되는 이 코너... 주로 비빔밥 제조에 활용한다 ㅋ




무슨 음식을 먹어도 김치 종류는 있어줘야.




샐러드바...




계속되는 샐러드바...




여전히 샐러드바...




아직도 샐러드바...




그래도 샐러드바...




막상 먹으면 좀 느끼하고 헤비하지만
그래도 샐러드바에서 꼭 집게 되는 매쉬드 류.
이건 고구마인 듯.




이게 감잔가?
헷갈;




냉 파스타...




온 파스타...




볶음밥.
난 사실 부페 가서 볶음밥 잘 안 먹지만
애인님이나 동생군은 잘만 먹더라.
(사실 애인님은 먹는 양이 많지 않은 고로
주로 잘 먹는 건 동생군 쪽이긴 하지만 ㅋ)




또 볶음밥...




궁중 떡볶이...




곰양이 늘 열광하는 웨지 감자.
술집에 이 안주 없으면 두고두고 앙심 품는다.




통감자조림.
사실 이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꼭 먹어보고 싶었는데
이상하게 매번 기회가 안 생긴단 말야.




무슨 만두 어쩌고.
생각보다 별로;




고구마 맛탕.
단 걸 안 즐겨 먹어서 그런지 좋아하는 음식은 아니지만
그래도 종류별로 사진은 다 찍어야 할 것 같아서;




그리고 치즈 케익!
애슐리의 가장 유명한 아이템, 치-즈 케익.




다 둘러봤으니 이렇게 1라운드를 시작해보아요 -_-)/




마이들 묵어~잉?




비빔밥도~




치즈 케익은 당연히 겹겹이 쌓아오기.




커피는 당연히 함께 해야 할 기본 옵션.
그런데 나 '진한 맛' 선택했는데도 커피가 좀 연하더라.
이런 건 찌인-한 블랙 커피와 함께 해야 하는데.
아무래도 무난한 가족적 취향으로 나온 듯.



특정 음식이 대단히 맛있다!!! 이런 건 아니지만
그래도 이것저것 갖춰져 있는 데다가
자리도 넓고 분위기도 아늑하고 편안해서
여자친구들끼리 수다 떨 때 찾고 싶은 곳!
단, 부페 형식이니까 돈 아깝지 않으려면
잘 먹는 멤버들과 함께 가야... -_-)/
(나 왜 생각나는 특정 멤버들 있니...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5.13 21:34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지역적 감정을 가지며 음식점을 판단하고 싶진 않지만 (체인점일 경우 ㅠ) ...

    인천 애슐리는 반포 애슐리에 비해, 돈 내고 먹는거 자체가 아까워서 날 광분 시킨 그곳- 정말 난 나오면서 대 놓고 따졌지요. 애슐리가 거의 동일한 음식 수준을 가져야 하는거 아니냐, 이건 문제 있다 중얼 중얼;; 맘에 안 드셨냐며 죄송하다고 연신 고개를 꾸벅이는 바람에 알겠다며 나왔지만 그 이후론 다신 안 갔어요.

    아아. 또 날 광분시키게 하는 음식의 맛들과 허접 종류가 떠오르네요. 스멀스멀스멀, ㅋ


    아. 네일 케어 받고선 애슐리 앞에서 침흘리고 1층으로 내려가서 손 말린 답시곤 손 쫘악 펼치고... 구관신관반복해서 돌아다니다 결국 킴스가서 떡볶이 먹고 - _- 돌아가기.

    뭐 그런거 까지 생각난담 ㅋㅋㅋ 하하하하.

    여튼 치즈케익 생각나서 침 흘리다 가요 ㅋㅋㅋ

  2. 2009.05.13 23:05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먹는 멤버들' 에 날 생각한 거라면... 찬성일세 -ㅅ-/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