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래마을 베키아앤누보 1차 방문 후기 :

http://jamong.tistory.com/1327



사실 이번에는 굳이 여길 가려던 건 아니었는데

점찍어둔 곳들이 하필 일정이 다 어그러져서;

발길 닿는 대로 가다 보니까 재방문하게 됐다.


아이빈스는 12시부터 문 연다고 하고,

(기다리기에는 시간도 애매하고 배도 고프고!)

레드브릭은 뭔 일인지 아예 문을 닫아버렸네?


내가 딱히 베키아앤누보를 좋아하는 건 아니건만;

어쨌든 지난 번에는 금요일이라 브런치가 안 돼서

단품 메뉴로 먹었는데 이번에는 위캔드 브런치로!



 

 



머그가 큼직하고 시원시원한 건 참 좋은데

문제는 여기에 커피는 고작 반절만 따라준다.


아니, 커피 좀 넉넉하게 양껏 따라준다고 해서

식당 마진에는 별 지장도 없을텐데 말이야.

게다가 음식은 오지게 비싸게 받아먹으면서!


머그에서 환해졌다가,

커피에서 부루퉁해짐.




 

 


Vecchia & Nuovo

베키아 앤 누보


오래된 것과 새로운 것.


난 뭐 이제 딱히 새로울 건 없고 그러네.

서래마을점만 2번 가봤고 재방문의사 없으니.





 


음식보다 더 좋았던 건, 설화수 백삼젤 :)

2개월 늦은 생일선물로 치라면서 투척해주심.

이거야 늘 애용품이니까 잘 사용하겠사와요.





 

 

 


지난번에 메뉴판도 얼추 다 찍어놨던지라

같이 올릴까 했는데 귀찮아서 그만 생략 -_-


사실 주말 브런치는 만족도가 낮은 편이었거든.

이래저래 시키면 2인 식사비가 4-5만원은 되는데

브런치 구성이나 맛은 기대보다 영 평이하달까.

특히 내가 고른 오믈렛은 돈값 못하는 맛이었다.


차라리 주중에 단품으로 미네스트로네나 샐러드,

샌드위치 등을 먹는 게 더 낫겠다는 게 내 결론이여.


혹은, 근처에 유명한 빠리크라상 서래마을점에서

빵 이것저것 + 샐러드 + 커피 푸짐하게 차려놓고

이것저것 골라먹는 편이 훨씬 더 만족도가 클 것 같아.


지난번에 주중 방문해서 단품 위주 식사를 한 후,

내 소감은 "비싸다면 비싸지만 기분 좋은 방문"이었는데

주말 브런치 이후로는 "굳이 여기 갈 필요 없다"고 느낌.





 


서래마을에서 그녀를 만날 때마다 꼭 꺼내게 되는

입생로랑 퓨어 크로마틱, 사연많은 블루브라운 3호 ㅋ





 

 

 그러고 보니 옷도 좀 블루브라운 계열이네.

급하게 뛰쳐나간 거라 딱히 의도한 건 아닌데.



그녀와의 주말 브런치 데이트는 물론 즐거웠지만

앞으로 굳이 베키아앤누보를 가진 않겠지.

그보다 나중에 간 빠리크라상이 훨씬 좋더라-_-



내 맘대로 총평 :

(도산공원점은 안 가봤고, 서래마을점 기준.)


내부는 너무 북적이지 않고 적당히 여유로움.

셀프 주문 시스템이 조금 귀찮기는 하다.

스프/샌드위치/식전빵은 맛이 꽤 좋았다.

커피는 괜찮은데 인심이 너무 야박해-_-

브런치 플래터는 가격대비 폭리라고 생각함. 


뭐, 가끔 갈 수야 있지만 굳이 여길 가기에는

주변에 다른 괜찮은 레스토랑이 너무 많다.

 

 

그러니까, 베키아 앤 누보, 우린 여기까지인가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2.06 22:00 이용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커피 무한리필인데;








브런치 놀이 하고 싶다는 그녀의 소망에 따라서,
어느 휴무일에 찾아간 서래마을 베키아앤누보.

Vecchia & Nuovo

내 기억이 맞다면 아마도 Old & New 라는 뜻.


청담 쪽으로는 자주 가게 되지도 않는 데다가,
휴무일 브런치 타임에는 더더욱 가기 어려운데,
이렇게 집 근처 서래마을에 지점이 생겨주니
평일 휴무가 걸릴 때 한번씩 가볼까도 싶다.






난 베키아 앤 누보 처음 와봤어!
사실 서래마을에는 꼭 여기 아니라고 해도
브런치 놀이 할 곳들이 많기는 하지만
기왕 궁금하던 차에 이렇게 가보는 거지.
빵과 커피가 맛있을 거라는 기대감과 함께.
(디저트도 평이 좋지만, 내 분야가 아니라;)






주말 기분 낼 준비 완료.






"실수로" 19호 대신에 4호를 사오신 여자님 ㅋ
너 만나러 가는 기념으로 입생 4구 개시했음.

그런데 내가 봐도 잘 어울려. 뭐지 이건 ㅋㅋㅋ
혹시 이럴 줄 알고 일부러 잘못 사온 거였더냐... 







아마도 신상 메뉴인 듯한 각종 브리토들.
하지만 우리는 더 기본적인 게 땡겨서 패스.






아날로그 맛이 나는 결제서류 st. 메뉴판.
넉넉하게 잡고 펄럭펄럭 넘기는 재미가 있어.

샌드위치나 샐러드 단품 가격은 대개 1만원 중반대.
컵에 담긴 작은 사이즈의 샐러드는 1만원 미만.






그리고 브런치 스페셜 메뉴들의 가격대는
1만원 후반대에서 2만원 중반대 가량.
다만, 커피나 음료는 별도로 주문해야 한다.
그리고... 커피는 웬만하면 주문하는 게 좋아.






정말 훔쳐오고 싶던 빅사이즈 머그,
그리고 그보다 더 좋았던 아메리카노.






V&N 샐러드.

식당 이름을 달고 나왔으니 대표적 & 기본적 메뉴?
사실 샐러드는 복잡하게 기교 부린 것보다는
채소가 신선하고, 기초에 충실한 것이 좋단 말이야.






토마토, 버섯, 콩, 닭고기, 그리고 신선한 샐러드.






내 취향에 근거해서 주문한 미네스트로네.
난 진득한 크림 스프보다는 이런 게 좋단 말이야.
봄비가 보슬보슬 내리던 날씨와도 잘 어울렸어.






매우 간단한 메뉴지만, 입맛에 잘 맞아서 합격.
담백하고 따끈한 국물에 말랑말랑한 채소라니.
빵과 함께 호르륵거리며 먹다 보면 기분까지 좋아진다.
다음에 혼자 가면 요거 하나에 커피만 주문할 듯.






이건 아마도, 그릴드 베지터블 샌드위치.
샌드위치를 시켜도 또 저렇게 샐러드가 듬뿍 나와서
이 날, 우리 둘 다 풀은 원없이 많이 먹었다...






담백하고 촉촉한 치아바타 빵에
브로콜리와 버섯, 가지를 듬뿍 넣고,
쫀득한 치즈로 스터핑을 했으니 :)







둘이서 이렇게 각 커피 1잔씩에 수프, 샐러드,
그리고 샌드위치까지 주문하고 총 6만원 부근.
풀 많이 먹을 거 아니면 샐러드는 생략 가능하고.

브런치의 "적정 가격"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리겠지만,
그리고 나 또한 재료나 레시피에 비해서는 비싸서
브랜드값 내지는 자리세라고 생각하기는 하지만,
팍팍한 세상에서 이 정도 호사도 못 누려서야 되겠니.

따끈하고 진한 커피
담백하고 촉촉한 빵
푸짐한 미네스트로네

... 좋잖아.


봄비 덕이었는지,
유쾌한 동행 덕이었는지,
조곤조곤한 수다 덕이었는지,
혹은 커피와 미네스트로네 덕이었는지,

여하튼 첫 방문이 좋은 기억으로 남아버려서
난 아마도 즐거운 마음으로 재방문을 하게 될 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3.27 02:42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는 케익이 맛있는데에에에!!! 명동서 일할 때 회사 바로 옆건물 조선호텔에 입점해 있어서 원없이 갔었다는...

    • 배자몽 2012.03.27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난 케익러버가 아니잖늬. 미네스트로네를 더 즐기는 내 입맛 -_-)/
      서래마을은 지리적으로 가까운데 은근 자주 가진 않는단 말야.
      난 평일 휴무면 종종 우아하게 홀로 브런치하고 그럴 줄 알았다???

    • nama 2012.03.29 0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난 뉴욕살면 뉴요커 될 줄 알았어 ㅋㅋㅋ 실상은 야근->집의 무한루프 ㅋㅋ

  2. 2012.07.11 15:17 큰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네스트로네 진짜 좋아하는뎅 =ㅠ= 저 치즈 쭉쭉 늘어날법한 샌드위치도 갑이네요 ㅠㅠ

    • 배자몽 2012.07.12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네스트로네, 사실 간단하고 별 거 아닌 메뉸데 난 이게 그르케 좋더라.
      기왕이면 비 내리는 날에 빵이랑 따끈한 커피와 함께 호르륵-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