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성피부자차'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7.18 2017년 상반기 - My Best Picks (4)
  2. 2017.06.09 요즘... 이라는 말로 시작하는 약 1달 전.

2017년 상반기 - My Best Picks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17. 7. 18. 22:00

 

 

 

6월 말에 작성하려던 포스팅인데

어느덧 7월도 후반부로 넘어가고;

 

그나마 더 늦기 전에 메모해둬야지!

 

올 상반기에 확연히 마음에 들었던

화장품 브랜드 혹은 특정 제품들 :D

 

연말이 되면 또 바뀔지 어쩔지 몰라도

일단 2017 상반기 기준으로 Best Picks!

 

 

 

 

# 1. 아로마티카

 

 

 

 

올해 상반기 베스트 브랜드는 단연코

The one and only - 아로마티카

 

알로에젤이 성분 좋아서 발 들였다가

오가닉 샴푸 써보고, 토너도 종류별로,

이제는 썬쿠션도 여기에 정착하는 등...

 

근래에 드물게 충성하게 되는 브랜드임!

 

선쿠션 케이스는 디자인 좀 미묘하지만

저 토너들은 깔끔한 것이 이쁘지 않은가!

질감도 산뜻 개운해서 여름용 닦토로 최고.

향도 아로마테라피 같은 것이 기분 좋다네.

 

스킨케어, 헤어, 선케어까지 전반적으로 다

나와 제품 궁합이 대단히 높은 아로마티카.

 

물론 개중에 제품 딱 하나만 꼽으라면 역시

알로에젤입죠. 녜녜. 경쟁 제품 다 발라버림.

 

 

 

 

# 2. 보나벨라 & 페이스블랑

 

 

 

 

한마디로 -

밤비뷰티에서 구매한 스킨케어들 ㅋㅋㅋ

 

인스타 뷰티 인플루언서로 유명한 고밤비.

사실 난 이쪽에 별로 아는 바가 없었지만

정민느 덕에 우연히 알게 되고 발 들여서

이것저것 사서 써보니 만족도가 높은거라.

 

특히 이 페이스블랑 토너와 보나벨라 팩!

 

토너는 닦토로도, 휴대용 미스트로도,

심지어 거품 용기에 넣어서 세안제까지!

다기능으로 고루 쓰는데 고루 흡족하다.

 

뿌릴 때 은은하게 퍼지는 장미향,

촉촉하지만 끈적이거나 무겁지 않은 제형,

피부 노폐물과 유분기를 정리해주는 기능,

등등 '1차 스킨케어의 기본기'를 잘 갖췄어.

 

인스타 셀럽의 홍보빨(?)은 늘 경계하는데

밤비뷰티 통해서 구매한 제품들은 대체로

음, 뭐랄까... 봤노라 써봤노라 좋았노라...?

 

 

 

 

# 3. 빌리프 더트루크림 - 워터밤

 

 

 

 

브랜드로서의 빌리프에도 호감이 있고

빌리프의 수분크림도 상당히 좋아한다.

 

다만 아쉬운 건 단지형의 디자인일 뿐.

그나마 빌리프는 외형이 심플한 편이지만

그래도 넙적하니 떠서 쓰는 건 귀찮다니까.

 

그런 와중에 -

올해 초에 모밤 대용량 튜브형 출시!

(아쉽게도 이건 한정판... 온고잉 해줘요...)

 

그리고 최근에는 신상 젤 타입 워터밤도!

이건 튜브는 아니지만 윗뚜껑 열고 덜어내서

깔끔하게 쓸 수 있다는 점에서 튜브만큼 좋다.

 

제형 또한 기존의 젤보다도 더 쿨링감 있어서

여름에 이만한 보습제가 없겠구나, 느낌이 왔다.

아니나 다를까, 올 여름 No. 1 보습제로 활약 중.

 

하, 빌리프, 이런 똑똑한 디자인 계속 좀 해주소.

 

 

 

 

# 4. AHC 리얼 아이 크림 포 페이스

 

 

 

 

홈쇼핑 롱런 스테디셀러인 AHC 아이크림.

 

'얼굴 전체에 발라도 되는 아이크림' 이라는

마케팅 컨셉은 뭐 좀 당연한 소리 같고 그런데

 

어쨌든

눈가에 발라도 좋을 만큼 보습력도 있고

비립종 생기지 않을 만큼 사용감 산뜻하고

얼굴 전체에 발라도 될 만큼 밀착력도 있다.

 

게다가 이렇게 작고 가벼운 15mL 튜브형이라

SOS 스킨케어 용도로 휴대하기에 너무 좋아!

 

데일리 파우치에도,

여행용 파우치에도,

그냥 여기저기 하나씩 넣어두기에 딱일세.

 

작년 가을 찬바람 불기 시작할 때 비싸게

바비브라운 고보습 아이크림보다도 더 잘 쓰임;

 

제형 자체는 대체 불가능한 것도 아니고

'포 페이스' 라는 마케팅은 심드렁하지만

이런 휴대성, 가용성 등 고려하면 총점은 최고.

 

 

 

 

# 5. 나스 스무드 & 프로텍트 프라이머

 

 

 

 

모공 커버 & 피부결 정리 & 자외선 차단,

이 모든 걸 한번에 하려면 나스 사세여 (아련)

자세한 설명 귀찮고, 그냥 이거 사면 됨 (단호)

 

나는 이번 홍콩 여행에서

나스 스무드 & 프로텍트 프라이머 깔고

틴트 기능 더해진 슈에무라로 마무리했다.

(그게 내가 한 최대한 화장스러운 행위였음...)

 

슈에무라도 자차 지수 있는 프라이머 류인

피부결 정돈 기능이 나스만큼 강하지는 않고

그 대신에 살짝 색상 보정이 되는 컬러 베이스.

 

 

 

 

# 6. 바비브라운 듀오 스틱 섀도우

 

 

 

 

눈화장을 거의 안 하고 사는데 만약 한다면

이런 음영 스틱 섀도우로 눈두덩만 톡톡톡.

 

스틱 섀도우는 제품이 그리 다양하지 않아서

마음에 쏙 드는 제품을 만나기란 요원하더이다.

 

아니, 로드샵 등까지 폭넓게 포함하면

시중에 출시된 제품이 없는 건 아닌데

내가 원하는 음영 컬러는 거의 없단 말이지.

 

로라 메르시에는 메탈릭 펄감이 강하고

지베르니는 괜찮긴 한데 살짝 누렁한 듯?

 

이러면서도 -

왠지 바비브라운은 생각 못했다.

 

알고 보니 답은 가까운 데에 있었던 것.

 

바비브라운 롱웨어 스틱 섀도우,

그것도 최근에 나온 신상? 한정? 듀얼팁 타입.

그 중에서도 몰티드 핑크 / 더스티 모브 색상.

 

완벽합니다.

스틱 섀도우에 더이상 바랄 게 없음.

발색샷도 찍었어야 하는데 아 이거 귀찮네.

 

화장품 아무리 좋아도

단종 안달내며 막 쟁이고 그러지 않는데

이건 수년만에 처음으로 쟁여야 하나 싶음.

 

... 말 나온 김에 다음 면세 찬스 때 쟁여야지.

 

 

 

 

# 7. 플루 프레스티지 실크 바디 스크럽

 

 

 

 

홈쇼핑에서 판매하는 플루 스크럽은

그 어마어마한 양에 엄두가 안 나다가

간만에 3명이서 1/n 구매를 해봤는데 -

 

(1) 이 정도로 나누니까 양이 딱이고만.

(2) 플루 몇년만에 처음인데 일취월장!

(3) 지오마보다 사용 편하고 입자 순하며

(4) 비싼 달팡보다도 스크럽 효과 좋은 듯?

 

플루 스크럽 자체가 워낙에 오랜만이라

최근 버전에서 어떻게 업그레이드됐는지

이건 비교 불가이지만 이 자체로 만족하오.

 

역시 스크럽도, 아이 크림도,

완전 대체 불가능한 것보다도

가성비 좋고 쉽게 잘 쓰이는 게 최고...

 

그렇다고 무조건

저렴하고 양만 많은 게 좋다는 소리는 아님.

AHC랑 플루는 그 균형이 잘 맞아. 나한테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7.25 12:08 Sephor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자몽"(새로운이름 아직 어색하지만...ㅎㅎ) 님과 디렉터파이님 영향받아서 캐나다레서 아로마티카 썬쿠션이랑 로즈마리 샴푸 주문했어요~ 로즈젤과 썬크림은 무료배송때문에 카트에.. 이제 세포라에서 살게 없어서 닉넴 바꿀까봐요~~ 빈병샷, 아틀리에 탐험기 자주 올려주세요~ 한국갈때마다 배자몽님 애정템들 꼭 한가득 쟁여와용~

    • 배자몽 2017.07.26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아로마티카 입문하셨군요! 저는 깔끔 단순하고 성분 사용감 순한 것이 아주 요즘 취향에 잘 맞아서 올해 단연코 베스트 브랜드로 등극했지요~ 최근 디렉터파이님 선쿠션 총평에서 성분 베스트로 아로마티카 선쿠션이 등장해서 반가웠어요! :D

  2. 2017.07.30 18:15 행신김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이스처라이징 밤 튜브형이라고요???? 난 왜 몰랐지!!(화알못이니께) 사야겠음
    나스 제품도 끌리네염. 등하원시에만 화장하는 주제에 욕심은 많음 ㅋㅋㅋ

    • 배자몽 2017.07.31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튜브형 내가 알기로는 한정판이었... 재출시되기를 기원해봅니다 ㅎㅎㅎ 난 사실 이런 튜브형을 온고잉해줬으면 꾸준히 재구매할텐데... 싶어-_-*

 

간간히 올라오는 모바일 포스팅들마저 죄다 '바쁨'이라는 말만 담고 있을 정도로, 그동안 바쁘긴 했다. 시간 나면 완성해서 올릴 생각에 사진만 올려두고 비공개로 둔 포스팅들조차 이미 몇 주는 거뜬히 묵었으니... 이제 와서 다시 작성하려고 하니까 이미 뭔가 한 템포 지나간 기록들이네. 음. 그러나 블로그 소생을 알리는 의미에서 슬금슬금 올려본다. 왜냐면 그 이후의 새로운 사진이나 쓸거리들은 아직 정리를 못 했으니까 ( '-')a

 

이 사진들을 찍은 5월은, 때이른 초여름 더위가 찾아올 때였고, 스킨케어 및 메이크업 제품들을 여름형으로 재정비해야겠다고 생각하던 시기였다. 그리고 그로부터 약 3-4주가 지난 지금은 완연한 여름이고, 난... 사실상 화장을 안 하는 삶을 살고 있다... 매번 왜 고민하는 거여 대체. 어차피 대강 세미 민낯으로 살 거면서.

 

여튼 그 당시 내 관심 분야는 크게 3가지 :

 

 

 

 

 

각종 형태와 제형의 선블록.

 

'메이크업 제품에 자차 지수 들어간' 것 말고, 자외선 차단이 주 기능이 되는 그런 제품들. 튜브형, 쿠션형, 무색 혹은 유색, 유기 혹은 무기 타입... 유형은 제각각이었지만 여튼 (1) 자외선을 잘 막아주고 (2) 여름에 수분 부족 지성으로 확 돌아서는 내 피부에서 잘 맞으며 (3) 기왕이면 피부결 보정 정도는 약간 해주는, 그런 제품들을 선호한다. 무엇보다도 '파운데이션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 여름철에 쓸 거라는 전제에서 '이거 하나만 써도 얼추 괜찮은' 게 가장 중요한 점!

 

저 중에는 이미 다 쓰고 비워낸 제품도 있고, 한참 사용 중인 제품도 있는데, 당장 나 보고 '7월에 갈 홍콩 여행에 뭘 챙겨가겠나' 라고 묻는다면 내 답은 (망설임 없이) : 아로마티카 틴티드 썬커버 쿠션, 그리고 나스 스무드 & 프로텍트 프라이머, 이렇게 2가지다.

 

아, 이 두 제품이 얼마나 좋은지 한참 서술하고 싶은데, 오랜만에 쓰는 블로그 글이어서 그런지, 글에 화력(?)을 담아낼 기력이 없네. 이게이게 대강 '좋아~'라고만 써서 될 일이 아닌데. 자세히 쓰려니 귀찮다... 그런데 대강 쓰려니 그것도 개운치가 않다... 으아앍그아앍... 어차피 나중에 자차 성분 자세히 설명할 겸 해서 별도 포스팅 올릴 생각인데 거기에 엮어버릴까...

 

그나마 아로마티카 썬쿠션은 메이크업 취향이나 피부 타입에 따라 다소 호불호가 생길 수는 있는데,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그냥 구매해야 할 아이템이라면 단연코 나스 프라이머 되시겠다. 아 뭐 다 모르겠고 매우 괜찮은 자차 겸 프라이머를 찾는다면 그냥 나스 이 제품 사면 얼추 성공할 거라고 내 감히 단언하는 바.

 

내가 모공도 있고, 건성보다는 지성에 가까운 피부이며, 평소에 공 들여서 화장하는 타입이 아니라 베이스가 잘 지워지는 등, 이래저래 프라이머 의존도가 높을 법도 한 피부인데, 사실 평소에는 프라이머를 찾아 쓰는 편은 아니다. 싫어해서가 아니라, 베이스를 간단하게 한다면 그냥 '질감 괜찮은 자차'를 선호하기 때문에 프라이머가 우선순위에 들어오지 못하기 때문. 그래서 나스가 베이스 잘 만드는 거 알고 올 봄에 신상 프라이머를 출시한 걸 알아도 그냥 그런갑다, 했는데... 인정한다. 간만에 'one of them'이 아니라 확실히 군계일학을 뽑아냈어, 우리 나스가.

 

으허, 이 포스팅 등록하기까지 시간이 10분도 채 안 남았는데 또 심취하다 보니까 글이 길어진다. 자차류 상세 평가는 다음으로 미루고 넘어갑시다. 어쨌거나 요지는 : 5-6월에 내가 관심 기울이는 분야 중 첫번째는 자차 분야다... 라는 것.

 

 

 

 

 

또 하나는 각종 제형과 색상의 컨실러!

 

자리를 많이 차지하고 사용 속도도 느린 파데/비비 등에 비해서 컨실러는 왠지~~~ 사도 될 것 같고, 어쩐지~~~ 다양해도 될 것 같고 ㅋㅋㅋ 뭐 그러네 ㅋ 사실 예전에는 한놈만 골라서 잘 쓰자 주의였는데, 잡티/다크커버/홍조 등에 찰떡같이 먹히는 제형과 색상이 다 따로 있음을 절감한 이후에는 그냥 뭐 종류를 늘리고 있다. 물론 매일 쓰는 건 아니지만... 중얼중얼...

 

두루 쓰기 좋고, 휴대하기 편하며, 커버력도 중박은 되고, 가격도 부담없는 만능형은 : 메이블린 핏미 컨실러 (몇 호더라, 여튼 내가 산 게 중간 색상이었던 듯)

 

언더아이 다크서클에 최적화된 색상 및 제형은 : 에뛰드하우스 빅커버 컨실러 (피치 색상)

 

무시무시한 홍조 커버력을 가진 제품은 : 닥터자르트 톤실러 안티레드 커버

 

브러쉬 사용 좀 귀찮긴 해도 섬세하기 발리고 밀착력 갑인 제품은 : 나스 소프트 매트 컴플리트 컨실러 (아마도 크렘브륄레 색상이었던가)

 

그리고 아이브로우 및 섀도우와 한 팔레트에 구성되어서 편한 : 이니스프리 마이 팔레트 커렉터 & 컨실러

 

아하하하, 이렇게 보니까 뭐 버릴 게 하나도 없네. 사진에는 등장 안 했지만 거의 다 써가는 제품으로 입생로랑 뚜쉬에끌라가 있는데 그건 무던한 듯도 하지만 가격대비 매력은 떨어지기에 상당 기간 동안 재구매할 일은 없을 듯. 심지어 브러쉬 팁의 위생도 신경 쓰여서 매번 개봉하고 나면 빨리 다 쓰고 공병통에 던져넣고 싶은 심경이 되곤 한다.

 

여튼, 파데보다는 피부결 보정이 되거나 수정이 간편한 다기능 자차를, 그리고 굳이 완성도를 높이고 싶다면 컨실러를 사용하는 게 요즘 패턴이라는 거. (말이 이렇지만, 사실 평소에는 자차 + 눈썹 + 레드립, 끝... 이런 상태로만 다니는 중. 심지어 낮에 수정도 별로 안 해...)

 

 

 

 

 

그리고 마지막으로, 휴대용 브러쉬 세트.

 

화장을 하더라도 도통 집에서 안 하니까, 차라리 휴대용 브러쉬들을 제대로 갖추자! 라는 마음에서 증폭된 관심사. 사실 브러쉬가 갖춰져 있으면 휴대용 파우치에 들어가는 색조 제품들의 폭도 다양해진다. 꼭 브러쉬 내장되거나 손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 아니라도 괜찮으니까. 그런데 이것도 뭐 베이스를 어느 정도 하고 난 후의 일이지, 그냥 자차만 바르고 땡인 날에는 브러쉬도 딱히 다양하게 쓰이지는 않는 게 현실이다.

 

그..그래도 이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걸 꼽으라면 역시 이니스프리 숏핸들 브러쉬들? 우측의 핑크 제품은 쿠팡 로켓 배송에서 주문한 알루미늄 소재 제품인데 구성은 아이브러쉬 위주로 단촐하고, 무게 가볍고 부피 최소화되었으며, 가격까지 부담 없어서 좋은데, 그럼에도 뭔가 '한끗발' 부족해서 생각보다 손이 안 간다. 가격이 저렴해서 그 돈 값은 하지만서도 제품도 덜그럭 소리 나고 저 얄쌍한 통이 안정감 있게 서있는 타입도 아니라서 세워두고 쏙쏙 뽑아 쓰기에도 난감하고 미묘해. 브러쉬 모의 직경도 내 눈에는 다소 넓고 모질도 거칠고, 아 그런데 가격 워낙 저렴하니까 뭐라고 하지도 못하겠고...? 그냥 미니 지퍼백에 이니스프리 넣어다니는 걸로 하겠소...

 

아, 상단에 보이는 것 역시 로켓배송으로 샀던 엘프 브러쉬인데, 이건 가격 착하고 모질도 썩 나쁘진 않지만 결정적으로 직경이 너무 커서 잘 안 쓰인다. 아이홀 큰 서양 언니들에게는 매우 가성비 좋을지도. 중얼중얼.

 

 

 

자차 - 컨실러 - 휴대용 브러쉬

로 대표되었던 나의 5월 중순 관심사들.

6월에 업데이트하니까 진짜 뒷북스럽네.

 

자, 이제 밀린 사진 정리도 좀 하고 그래봅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