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할의 최후..........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11. 5. 31. 15:26




요즘에는 다소 마음이 너그러워졌지만
예전에는 싱글 섀도우를 꽤나 무시했지.
원체 수납지상주의자가 되어놔서
부피는 큰데 내용물은 "딸랑 하나"인
싱글 섀도우들을 곱게 봐줄 수가 없더라.

그 수납 효율성 찬양이즘의 절정에
마끼아쥬 페이스 크리에이터가 있었지.
납작한 케이스에 하이라이터, 쉐이딩,
블러셔, 꽤 좋은 내장 브러쉬까지 있고
옅은 섀도우로도 활용 가능하신 분! 이라며.

... 나 또 본론에서 벗어나려고 하네...
어쨌거나 그래서 싱글은 그닥 키우지 않았다.
가끔, 가아끔, 정말 못 견딜 정도로 마음에 드는
일부 제품을 제외하고서는 그저 팔레트 일색.

특히나 맥의 댕글댕글한 싱글은 정말 not for me.
갸들은 효율적이지도, 깔끔하지도 않잖아!
게다가 맥 섀도우 질감을 좋아하지도 않아서
그간 무수히 많은 한정들에 무심할 수 있었다.

그런데 올해 초에 출시된 피코키 (Peackoky) 컬렉션.
영화 아바타를 연상시키는 강렬하고 야생적인 색감.

안 그래도 맥이랑은 감성이 안 맞는 데다가
요즘 들어 점점 더 내추럴한 화장을 추구하는데
피코키가 마음에 와닿을 리는 없... 지만...
그 중에서 딱 하나만이 유독 꽂혔었더랬지.

바로 메가-메탈 섀도우 (Mega-metal eye shadow)

분명 크림 제형은 아니고 일반 프레스드 파우더
타입의 섀도우인데 묘하게 무르고 폭신폭신해.
게다가 스틸라처럼 다크닝 생기는 그런 부류가 아니라
밀착력이나 지속력도 좋고, 무엇보다 블렌딩!
정말 이렇게 블렌딩이 곱게 되는 거 간만에 봤네.

그러니까 꼭 컴팩트한 팔레트가 아니라 해도
잘 쓰일 컬러는 한두 개 정도 사야겠다 싶더라.

그런데 문제는 -
안 그래도 싱글 섀도우, 특히 맥 싱글은 안 즐기는데
이 (빌어먹을) 메가-메탈은 일반 싱글의 1.5배 사이즈;
그래서 "메가-메탈"인 거냐. 그냥 "메탈" 하면 안 되겠니.


... 아, 어쩌라고, 진짜.



그 와중에 짜근곰이 나에게 손길을 뻗쳐왔다.
"언니, 그거 보니까 질감 좀 무른 편이던데
간만에 분할 듀오 한 판 때릴까예? -_-b"

이 자식, 분할계는 은퇴했나 했더니만.
어쨌거나 저쨌거나 난 두말없이 떡밥을 물었고
쨍한 컬러를 좋아하는 그녀의 유혹에 넘어가서
원래 하려던 Prance / Unflappable 외에도
피코키 컬렉션의 대표 컬러라고 할 수 있는
야생적인 Dandizette / Ego 까지 데려오게 됐...

관련 포스팅 링크 :
http://jamong.tistory.com/964



그래, 뭐 다 좋다 이거야.
쨍한 블루 그린 듀오는 사실 손이 잘 안 가는데
진줏빛 듀오는 참말로 이쁘고 유용했더랬지요.

Prance 는 진주빛 감도는 은은한 모브 핑크.
정말 진주를 갈아서 그대로 눈두덩에 올린 양,
부드러운 빛을 발하는 게 어찌나 좋던지.

Unflappable 역시 그냥 블랙이 아니라
보라빛 펄감이 감도는 부드러운 블랙이라
쿨톤 메이크업 포인트로 그만이더라.
Prance 랑 궁합이 좋은 건 물론이고.



하지만 그 다음 시나리오는 예상 가능하듯이 :





! ! ! ! ! ! ! ! ! !

수공업 듀오는 원체 약한 걸 알기 때문에
절대 휴대도 안 하고 서랍 속에 모셔뒀는데...
게다가 왜 하필 다른 듀오가 아니라 너인 게냐!

분할 임선생이 이번 주에 시술해준다길래
곱게 싸들고 나갈 참이긴 하지만 -
그래도 이미 내 마음에도 저만큼 금이 갔음.



... 다시는 수공업 분할 안 해 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6.01 13:26 러브라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ㅠㅠㅠㅠㅠㅠㅠㅠ

    • 배자몽 2011.06.06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다행히도 분할 장인님께서 시술해주신다 해서 입원시켰어요.
      무사히 완쾌해서 제 품으로 돌아오면 다시 사진 찍어 올려야겠네요 ㅋ






올 봄의 키티 컬렉션 대란이 지나간 지도 어언 반년이 넘었고
이 제품 잘 쓰다가 벼룩 대방출해버린 지도 이미 몇달 됐는데
나 왜 이 시점에서 굳이 리뷰 올리나.

... 찍어두고 정리 안 했던 사진들이 아까워서.



올 봄, 맥에서 키티 한정 컬렉션을 출시했을 때
전국의 코스메틱 마니아들 사이에서 전운이 감돌았는데
그 중에서도 유독 피 튀겼던 아이템이 바로 이 -
틴티드 립컨디셔너.

뚜껑의 키티 문양에 프리미엄 가치가 있기도 했지만
맥의 온고잉 립컨들에 비해서도 유독 발색이 잘 된다 하여
그 치열한 키티 컬렉션 중에서도 최대의 품절 속도를 자랑했지.
백화점 문 열기 몇 시간 전에 가서 줄을 서더라도
상위 몇위 안에 들지 못하면 구매는 꿈도 못 꿨다는; 바로 그것;

코랄 핑크인 팝스터와 딸기우유 핑크인 핑크 피쉬,
2가지 색상이 있었는데 둘 다 색상이 워낙에 잘 나와서
이 바닥(?)에 듀오 제작의 열풍이 몰아치기도 했고 말이야.
하지만 그 무른 질감 때문에 듀오 제작이 유독 어렵기도 했어.
... 그러나 내 주변에는 손재주인들이 많다... 훗.


립컨을 좀 많이 공수하고
주변 수공업 장인들을 섭외해서
대규모 듀오 제작했던 현장 포스팅 링크 :
http://jamong.tistory.com/444

원래 난 별로 생각 없다가 내 눈 앞에서 이렇게
대규모 제작을 하는 걸 보니 차마 안 할 수가 없어서
하나 데려와서 한동안은 잘 사용했더랬지 ㅋ




두둥.
분할 수공업 장인들, 나 정말 존경한다니까.
어떻게 이렇게 나누냐 그래.

코랄 핑크 쪽이 팝스터 (Popster)
딸기우유 핑크 쪽이 핑크 피쉬 (Pink Fish)


향은 맥 립제품 특유의 달디 단 밀크 초콜릿 향 ㅋ
덕분에 대규모 분할 작업할 때 다들 쪼꼬향에 취했더랬지.




햇살 좋으니까 한 장 더.




각각 손가락 발색.

(좌) 팝스터
(우) 핑크 피쉬




각각 손등 발색.

(좌) 팝스터
(우) 핑크 피쉬




그늘에서도 한번 찍어보자.




그늘에서 손가락 발색.

(좌) 팝스터
(우) 핑크 피쉬



둘 다 발색도 잘 되고, 각각의 매력이 뚜렷했지만
두 가지를 믹스해서 써도 예쁘다는 평들이 많았다.
어디 한번 사용해볼까.




윗 입술에는 팝스터
아랫 입술에는 핑크 피쉬.

내 입술색 자체가 꽤 진해서 립제품 발색이 잘 안 되는 편인데
한번 얹어봤을 때 이 정도로 색이 보이는 걸 보니까
과연 립컨디셔너 치고 상당히 발색력이 뛰어나긴 하단 말이야.




각각 약간씩 문질러서 발라준 모습.

팝스터는 약간 혈색 도는 핑크로 발색이 되고
핑크 피쉬는 정말 질감 촉촉한 딸기우유 핑크!
딸기우유색 립스틱들이 너무 건조해서 어렵다면
이런 제품이 아마 구세주가 아니었을까.




이제 - 윗입술과 아랫입술을 문대서 색깔을 섞어준 상태.
음, 혈색 도는 핑크와 딸기우유 페일 핑크가 섞여서
딱 발랄한 듯, 청순한 듯 예쁜 핑크가 나오네.



... 나 이거 이미 몇달 전에 보내버렸는데 -
리뷰 쓰다 보니까 "젠장, 괜히 보냈나" 라는 생각이.

아니야.
한번 보낸 제품은 뒤돌아보지 말아야지.

어쨌거나 이 아이까지 보내버림으로써
그 치열하게 get 했던 키티 컬렉션 제품 중
내 손 안에 남은 건 단 하나도 없게 되었지만;
(암만 생각해봐도 허무하고 뻥튀기가 심했던 키티 컬렉션...)
그래도 참 잘 뽑아놓은, 소장 가치 있는 제품이었단 말이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04 23:20 Tou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팝스터가 '약간' 혈색 도는 핑크라고 해서 깜놀...
    저는 입술색이 원래 없어서 그런지, 정말 얇게 펴발라도 색이 많이 튀어요ㅠ_ㅠ 눈에는 몰라도 입술엔 진한 것도 잘 바르는데...
    개인적으로는 핑크피쉬에 팝스터를 아주 약간 혼합한 색이 제일 마음에 들어요 ㅎㅎ
    요즘은 잘 안 쓰는데(이것만 안 쓰는 게 아니라, 화장 자체를 거의 안 하죠) 언니 덕분에 잘 바르고 다녔다죠+_+ 크흣

    키티 컬렉션 중에 생각보다 좀 별로였던 것도 있긴 하지만 저는 그래도 대체로 잘 쓰고 있어요. 반 년 넘게 지났으니 키티 케이스가 주는 설렘은 많이 사라졌지만 제가 좋아하는, 무난하게 쓸 법한 색감이 몇 있었거든요.
    그저.. 회색 네일 안 샀던 게 후회되네요ㅠ_ㅠ 그런 회색이 흔치 않은데...

    • 배자몽 2009.10.04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입술색이 진해서 그렇습죠 ㅎㅎㅎ
      내 입술색보다는 약간 더 혈색 도는 그런 핑크였거등.
      난 왜 이렇게 정리가 과감한가 몰라.
      이것 정도는 그냥 소장하고 있어도 됐을 것을 ㅋㅋㅋ





예~전 스틸라 팸세에서 건져온 스머지팟 미니 사이즈 트리오.
그런데 아무리 미니 사이즈라고 해도 젤 라이너 특성상,
어차피 바닥까지 다 쓰기도 힘들고 해서 -
또 분할 수공업 기술자 섭외해서 트리오 제작을 했다;
결국 트리오 세트 3개가 분할 트리오 9개로 재탄생...!




두둥 -




죽인다 -_-)b
정품 스머지팟은 질감도 단단하고 용기도 넙적하고
케이스 측면도 직선형이어서 분할 제작이 쉬운 편인데
이 미니 사이즈는 일단 매우 작은 데다가 케이스 측면도
굴곡져있기 때문에 만들기 유독 힘들었다는 전문가 평.

... 수고했어, 도나쓰여사.
이로써 널리 코스메 덕후를 이롭게 하리라.




블랙
그레이
브론즈

이런 유용한 3가지 색상 구성.




존경스럽다, 이 장인 정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28 20:56 roc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곰님께 슈에무라 브러쉬를 넘겨 받은 후로... 이거 완전 잘 쓰고 있어요 *o*/

  2. 2009.07.29 18:32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로 보고 저 작은 걸 어떻게 분할했을까...하며 감탄했었던 그 아이~~

  3. 2009.12.10 16:22 곰탱ㅋ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거 소분은 어떻게 하나요?ㅠㅠ
    브론즈랑블랙 소분하려고 사놓고 하지도 못하고있어요,,ㅠㅠㅍ





올 2월 말 경에 출시됐던 맥 키티 컬렉션,
그 중에서도 가장 초광속으로 품절된 제품은 바로
틴티드 립컨디셔너.

- 팝스터 (코랄)
- 핑크 피쉬 (핑크)

2가지 컬러로 나왔는데 물론 이 중 한가지도 구하기 어려웠지만
그나마 구한 사람들은 듀오 제작해서 사용하는 게 인기였지.

어찌어찌 수량을 많이 구하기도 했거니와
주변에서 구매 성공한 사람들이 듀오 제작 의뢰(?)를 해서
내 총괄 책임 하에; 이래저래 그 수량들을 다 모으고
내 주변의 분할 기술자들도 섭외해서 아예 날을 잡았다.
맘 편하게 작업할 수 있게끔 카페 세미나실도 예약하고,
다들 시간 맞춰서 키티 립컨 분할 데이를~! ㅋ




희귀품이었던 키티 립컨 12개 떼샷, 그 간지! ㅋ




좌라락-




오, 떼키티들.
(어찌 보면 좀 무서운 것 같기도 하고 -_-)
입도 없는 애들이 12마리나 나란히 노려보고 있는 것이;)

어쨌든 뚜껑에 키티 그림이 들어간 것이 소장 가치 있기도 하고,
립컨 치고는 매우 발색이 잘 되는 편이어서 더 인기 있었어.




이게 코럴 컬러인 팝스터 (Popster)




이건 딸기우유 핑크인 핑크 피쉬 (Pink Fish)




초 집중 작업 중인 -
큰곰 (a.k.a. 뉴에라걸)
도나쓰 여사 (a.k.a. 호밀빵)

얼굴 안 보이는 샷으로 넣었으니 미워하지 마 ㅋ




오오, 이렇게 필름지를 이용해서 통째로 들어내는 거였군 @.@
크림 타입 제품 분할하는 게 이런 섬세한 작업인데
내가 캐시캣 크림 블러셔 분할하겠다고 덤빈 게 무모한 거였지 ㅋ




대락 이런 모습으로 완성된다.




또 다른 작품 ㅋ




세미나실 테이블은 이렇게 너저분해지지만 -_-;;;




그래도 이런 마스터피스가 나온다니... 그럴 만한 가치가 있지 않은가♡
(이건 작업에 참가한 작은 곰이 가져간 듯 ㅋ)




완성작 떼샷-☆




약간 푸른기 도는 조명에서 한 장 더!



난 원래 키티 립컨은 할 생각도 없어서 그냥 작업 총괄만 하려 했는데
눈 앞에서 이렇게 작품들을 만드는 거 보니 그냥은 못 넘기겠더라 ㅋ
그래서 나도 얼떨결에 하나 내 껄로 찜하고 -_-*
(최근에 화장대 줄이느라 방출해버리긴 했지만 ^-^;;)

신상 색조를 다양한 컬러로 써보고 싶은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이런 뛰어난 수공업자들이 있으니... 어이 아니 좋을씨고.
걸들, 수고했어 ㅋㅋ (앞으로도 수고해, 이러고  -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6.20 21:45 신고 워니워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아직 쓰지도 않은 새 제품 두개가 제 방 화장품상자 안에.... 나누려고 해봐도 쉽사리 손을 쓰지 못하겠어요...ㅎㅎ

  2. 2009.06.21 04:34 sweet flow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니워니님, 얼마전 저 같으시다는...ㅎㅎ
    전...... 곰님께서 구원해주셨어요 ♥

  3. 2009.06.21 12:12 고개숙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악하악하악 예쁘네요 +_+

  4. 2009.06.26 21:37 꿈꾸는소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캐시캣 블러셔도 의뢰하고싶어요ㅠ_ㅠ.
    아 근데 맥에는 원래 관심이 없는데 둘다 색깔 넘 이쁘네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