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1월.

역시 작년 양평 다녀오면서 들렀던 -
망할..아니, 망향 비빔국수.

봉주르에서 이미 저녁을 먹고서 돌아오다가
길가 왼쪽에서 "망향 비빔국수"를 보고서
"어! 저기 진짜 맛있는데!" 를 외쳤을 뿐인데,
차는 어느새 급U턴을 하고 있고...

근데 들어가서 생긴 걸 보아하니
몇 년 전에 들렀던 그 지점이 아니네?
그래서 "아, 여긴 분점이구나-" 했는데
알고 보니까 어차피 둘 다 직영점이고
막상 본점은 연천 군부대 근처에 있더라.

망향비빔국수 홈페이지 :
http://manghyang.com/




어쨌거나 미사리 직영점 내부는 이렇게 생겼다.




뭐, 워낙에 유명한 데니까.




메뉴는 이렇게 초 심플.
비빔국수 온니.
다만 보통과 곱배기와 왕곱배기가 있을 뿐인 거다.

아기국수도 좀 궁금하긴 한데.




이미 저녁을 먹은 상태라서 이렇게 초 시크.
평소에 비빔국수를 기다리는 자세, 이렇지 않은데.




오랜만이야, 망향 비빔국수.
원래는 곱배기 하나에 만두를 시켰겠지만
너무 슬프게도 우리는 배부른 상태였으니까.




가벼운 듯 하면서도
마냥 달거나 시지는 않은
이 양념이 망향 국수의 영혼이다.




면발도 너무 얇지도 굵지도 않고
늘 적당히 쫄깃한 점도 급 중요.





배부르다 해도 카메라 들이대면
이런 작위적인 웃음 정도는 보여줘야.




... 뭐, 결국 다 먹긴 먹었다.
물론 둘이서 국수 하나라니,
평소에는 생각도 못할 일이지만.

이 상큼하고 매콤새콤한 맛이 끝내주는데
너무 배불러서 더 먹을 수가 없자 나온 말이 :
망할 비빔국수.

다음번엔 기필코 정식으로(?) 다시 먹어주리라.




나가는 길에 주방 사진을 찍으려니까
아주머니가 너무 친절하게 전 메뉴 협찬.
사실 사진들 이만하면 됐다 싶은데도
이것도 저것도 찍으라고 제안을 하셔서
그 정성을 생각해서 일일히 다 찍어왔...




이건 아마도 곱배기 버전인 듯?
왕곱배기는 어느 정돈지 궁금하네.




아기국수와 손만두.




다음번에는 꼭 비빔국수와 함께 먹어줄게.




미사리 국도변 어드메의 망향 비빔국수.




미사리에서 서울 돌아오는 방향,
도로 좌측에 이렇게 보인다.

주소 : 하남시 신장2동 288-5
tel. : (031) 794-2299




사족.
직영점들 외에도 도처에 가맹점들이 있길래
명동에 있는 아래 지점도 그런 줄 알았다.


명동 메인에서 하나 들어간,
베이직하우스랑 충무김밥 거리에서
골목 안쪽을 기웃거리다 보면 보인다.

간판만 보면 당연히 망향 가맹점 같지 않은가.
... 나도 그런 줄 알았지...
이 리뷰 쓰려고 망향 홈페이지 보기 전까지는.
그런데 망향 비빔국수 브랜드에는
명동 가맹점이 없다는 충격적인 사실.


... 난 속았어...
어쩐지 맛이 드럽게 없더라...




이게 명동 짜가 지점의 망할 비빔국수.
이거야말로 진정 "망할" 비빔국수인 거다.

일단 때깔만 척 봐도 원조랑은 다른 데다가
뻣뻣하고 굵은 면발,
새콤하지 않고 맵기만 한 양념장,
무엇보다도 텅 빈 매장 등등
무엇 하나 제대로 된 게 없다.

오죽하면 비빔국수 귀신인 내가 도중에
울분을 토하면서 차마 다 못 먹고 나왔게.



... 아... 비빔국수 생각나네.
서울 시내의 이런 짝퉁들 피해가려면
연천이나 미사리까지 가야 하는 건가.
하다 못해 조만간 여의도 진주집이라도 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3.21 17:35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엑스트라처럼 슬쩍 출연한 아기국수 급땡김. 어렸을 때 저런거 먹었던 기억이 남...

  2. 2011.03.22 15:50 임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먹으러 여의도 함 나오삼~ㅎㅎㅎ





여의도에서 내가 유일하게 굳이 찾아가고 싶은 식당이다.
이미 역사가 깊고 유명해서 알 사람들은 다 아는
여의도 백화점 지하 1층 <진주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냉콩국수
손칼국수
비빔국수

전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지하1층에서 이 집만 혼자 너무 잘 돼서
바로 옆에 2호점을 내서 동시 운영한다 ㅋ
콩국수 시즌인 여름에는 12시도 되기 전에
길게 줄 서서 차례대로 들어가는 풍경 쯤이야 기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집의 법칙 : 메뉴 구성은 단순해야 한다.

사실 이 집은 여름엔 콩국수, 겨울엔 닭칼국수가 정석인데
난 막상 이 집 비빔국수에 중독이 됐단 말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것이 한밤중에도 생각나서 침샘 자극하는 -
진주집 비빔국수.
정말 과하지 않게 매콤새콤한 이 맛의 중독성이란.
내가 워낙에 비빔국수/비빔냉면 등을 좋아하긴 하지만
이 맛 내는 집은 아직 잘 못 본 것 같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헉.
내가 찍은 사진인데 내가 보고 침 나와 ㅡㅠ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입 합시다, 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흑.
얼마 전, 일요일에 여의도 갔는데 엄청 배가 고파서
"진주집 비빔국수 사줘어~" 를 외치며 뛰어갔건만
... 일요일에는 문 닫더라고 ㅡ_ㅜ
하긴, 일요일의 여의도는 썰렁하고 손님도 없으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닭칼국수!
사실 이것도 고소하고 진하고 꽤 맛난데
난 갈 때마다 비빔국수의 유혹을 못 이겨서
이건 늘 동행인이 시킨 걸 한 두 입 뺏어먹곤 하지 ㅋ

그런데 난 사실 칼국수는 닭보다는 바지락! 주의라서
이건 비빔국수만큼 유일무이한 매력이 안 느껴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맛나뵌다. 츄르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도 먹어봅시다. 아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칼국수 맛집의 필수품 - 김치!
훌륭해 훌륭해.



사실 계절상, 그리고 우리 취향상 콩국수는 안 시켰는데
이 집을 막상 가장 유명하게 만들어준 메뉴는,
그리고 여름마다 기나긴 대기줄을 양산하는 메뉴는,
바로 냉콩국수.

하긴, 평소에 콩국수는 반 그릇도 채 못 먹는 내가
그나마 안 질려하고 끝까지 먹을 수 있는 거니까
정말 콩비린내 안 나고 산뜻하고 맛난 거겠지?

콩국수 매니아라면 먼 길 찾아서라도 꼭 가보시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2.04 17:22 포항고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고문 ㅍ.ㅍ 여의도에 은근맛집 많다니깐 ㅎㅎ

  2. 2009.02.05 12:07 신고 lazyk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여기 그 때 닭칼국수 먹었던 곳이군 !

  3. 2009.02.05 13:14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여기 그 때 냉콩국수 먹었던 곳이군! 옆 테이블 비빔국수 심히 땡기더라니 결국 난 못 먹어봤지... 나 대학로에도 비빔국수 잘 하는 집 알아냈어. 언제 연극도 보고 맛집도 들립세.

  4. 2009.02.14 02:33 박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악...... 이집 국수 생각나요 ㅠㅠㅠㅠㅠㅠㅠ
    김치 쩔어요 ㅋㅋㅋㅋㅋㅋ 너무 맛있음 ㅠㅠ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