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배동/서래마을] 비노플라워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11. 4. 15. 13:29




2010년 10월 & 12월.

작년 말에 두번 갔던 곳인데 이제 올리네.
사실 처음엔 소셜 커머스 쿠폰 때문에 갔다가
날짜 안 맞아서 못 쓰고 그냥 일반 메뉴 먹고
두번째는 쿠폰 유효기간 다 되기 전에
부랴부랴 날짜 맞춰서 가서 먹은 것.




주소 : 서초구 반포4동 90-1
tel. : (02) 533-0366


서래마을 방배쪽 입구에서 반포쪽 입구 방향으로
메인거리를 따라서 걷다가 서래마을 즈음에서
우회전해서 직진하면 왼쪽 어드메에 보인다.




딱히 자리 예약을 한 것도 아닌데
처음 갔던 날이 마침 주중이어서 그런지
이렇게 조용하고 아늑한 안쪽 자리.
자그마치 바깥 홀과 분리마저 되어있어.




... 나 저때 머리 엄청 짧았네...
하긴 그동안 기른다고 기른 건데
현재 길이를 보면 가끔 한숨 나온다.
나 모발 성장 상태에 문제 있는 것 같아.
남들은 몇주만에 쭉쭉 잘만 자라더만.

참, 저 화이트 와인은 1/2병 분량의 미니 바틀.
와인 좋아하는 나한테는 감질 맛 나는 양인데
어쨌든 일반적으로 둘이 마시기에는 좋다.
가격은 아마도 3-4만원 가량이었던가.




빵.
빵빵빵.

이 날은 쿠폰 사용을 못 해서 결국
샐러드 + 로제 파스타 + 깔조네 피자 시켰지.




근데 이거 샐러드 맞나?
이제 보니 풀은 거의 없고 버섯만.
어쨌거나 맛은 꽤 좋았던 기억.




아마도 감자스프였던 듯.




토마토 파스타도 땡기고
크림 파스타도 땡기면
로제 파스타를 시키세요.

난 로제가 좋더라.






공갈빵 같은 깔조네 피자.
처음에 부피 보고 감탄했지만
속을 까보면(?) 공기가 반이야.
그래서 필링 충실하고 담백하고
이래저래 맛났던 깔조네 피자.






메인코스에 비해서는 별 감흥 없던
고만고만한 디저트 메뉴들.
꼭 내가 단 걸 안 좋아해서라기보다
그냥 이 집은 디저트보다는 메인인 듯.




그래서 근처 와인바에 굳이 들러서
와인이랑 맥주로 입가심했다네.



그리고 1달 반 가량이 지난 후에
다시 한번 찾게 된 비노플라워 -




이번에는 자리들이 많이 없었는지
이렇게 테라스석으로 안내받았는데 -
따스한 날도 아니고 한겨울의 테라스란
이렇게 비닐벽울 두른 애매한 공간;
아, 처음 왔을 때 안쪽 자리 간 게
참 운이 좋은 거였구나. 몰랐는데.





뭐, 아쉬운 대로.
(머리는 여전히 짧구나.)





일단, 빵은 변함이 없다.




샐러드 나왔어.
빨리 와.






지난 번 샐러드와는 또 다르네.
채소들은 꽤나 신선한 편이다.


 


스프는 아마도 같은 듯.




코스 선택에서 다양하게 한다고
도미구이? 생선요리 하나랑
등심? 스테이크 하나 시켰다.

그런데 도미구이는 밋밋하고 별로.
생선구이는 역시 한국식이 진리인가.
애매한 맛의 생선에 크림소스란.





등심 스테이크.

요즘 소셜커머스 쿠폰들이 많이 뜨는 바람에
스테이크 코스 쿠폰 몇번 사봤는데
난 여전히 스테이크 맛을 잘 모르겠더라.
아직도 파스타가 더 맛난 꼬꼬마 입맛.

어쨌거나 고기 맛 좀 아는 동행군 왈,
스테이크는 그럭저럭, 무난하고 평범하댄다.




지난번에 이 집 디저트가 별로인 걸 기억하고
이번엔 가기 전에 레이지 마마스 파이 사갔지.
시나몬 애플 파이와 바나나 파이.
개인적으로 촉촉하고 부드러운
바나나 파이에 한 표를 주겠어요.



비노플라워에 대한 내 개인적인 평은 -
서래마을에 있을 법한 편안하고 조용한 식당.
와인 가격도 상대적으로 그리 나쁘지 않고
파스타나 스테이크는 그럭저럭 중급.
인근에 사는 사람들은 편하게 찾는 것 같은데
굳이 뭔가 특별한 걸 기대하고 가기에는
뚜렷한 특징이 없이 고만고만하다고 느꼈다.

다만, 처음에 갔을 때에는 안쪽 자리에 앉아서
분위기나 서빙 등을 더 높게 평가했던 듯.

조만간 서래마을에 식사하러 간다면
이 집을 굳이 다시 찾기보다는
다른 새로운 집을 탐색해보지 싶네.

그래도 기분 좋은 기억으로 남은 비노플라워.





 

댓글을 달아 주세요





09.06.29
남의 돈으로 갈 수 있을 때 가는 거돠.
후후훗.




Arte.
서래약국 골목으로 들어가서 길 끝, 오른쪽에 있고.




생각보다 점심 메뉴 가격은 나쁘지 않고.




들어가는 길은 마치 유럽 시골 동네의 가정집 같고.




인테리어는 대체로 이런 느낌이고.




2층 자리는 여유있고.




테이블들은 좀 이런 느낌이고.




메뉴판 거창해주시고.




그러나 우리는 일단 목 축이려고 맥주 시키고.




배고프면 빵도 나오자마자 막 먹어주는 거고.
입냄새 나거나 말거나 저 마늘은 언제나 맛나고.




메인이 나오기 전에는 피클도 그리 반갑고.




정체불명의 콩 스프도 맛나고.




샐러드는 제법 신선하고.




애피타이터로는 홍합이 나와주고.




파스타에는 해산물 이것저것 들어가있고.




이렇게 치즈는 얹으려면 듬뿍 얹어주고.




중간중간 크림 소스도 좀 먹어주고.




이틸리안 레스토랑이라고 해도 한국 사람은 쌀요리 하나 먹어줘야 하고.




그래도 메인은 스테이크고.




하지만 역시 이 모든 음식은 결국 와인을 위한 안주였고.
그런데 막상 이 와인은 우리가 가져가서 코르크 차지만 낸 거였고.




와인이 남았으니 안주 더 시키고.




까망베르 치즈가 통째로 얹어져 있어서 쭉쭉 늘어지고.




한 입 베어물다가도 이렇게 사진 한 장 찍어보고.




피자 덕에 와인 맛 나고.
와인 덕에 피자 맛 나고.




다 먹고 한참 수다 떨다가 나오니 벌써 이렇게 여름밤은 깊어있고.




음식들도 대체적으로 다 깔끔하고 맛나고
와인도 다양하게 갖춰져 있는 데다가
정원과 인테리어도 상당히 쾌적하게 꾸며놓은 편.
역시 문제는 가격 정도?

그리고 사족이지만 -
내가 이 날 레스토랑에 물건을 하나 두고 왔는데
그거 찾으려고 전화를 걸었을 때 부매니저의 반응이
예상치도 못하게 둔하고 센스 없어서 좀 의외긴 했다.
담당 알바들한테 체크도 안 해보고 없다는 둥, 못 찾는다는 둥.
뭐, 결국 나중에 우리 테이블 담당 알바가
카운터에 맡겨놨다는 걸 알게 되긴 했지만
그래도 "이 정도 되는 레스토랑의 부매니저가 겨우 이따위?"
라는 생각이 들어서 식당 전체에 대한 이미지도 좀 깎아먹긴 했어.

흐음.
뭐, 그래도 음식은 좋았으니까.
(내 돈 주고 먹은 게 아니어서 더 그런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9.13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 장난아니에요 완전 먹고싶다는...
    언니 근데 몇명이서 드신거에요? ㅋㅋ
    메뉴가 끝이 없어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