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간히 올라오는 모바일 포스팅들마저 죄다 '바쁨'이라는 말만 담고 있을 정도로, 그동안 바쁘긴 했다. 시간 나면 완성해서 올릴 생각에 사진만 올려두고 비공개로 둔 포스팅들조차 이미 몇 주는 거뜬히 묵었으니... 이제 와서 다시 작성하려고 하니까 이미 뭔가 한 템포 지나간 기록들이네. 음. 그러나 블로그 소생을 알리는 의미에서 슬금슬금 올려본다. 왜냐면 그 이후의 새로운 사진이나 쓸거리들은 아직 정리를 못 했으니까 ( '-')a

 

이 사진들을 찍은 5월은, 때이른 초여름 더위가 찾아올 때였고, 스킨케어 및 메이크업 제품들을 여름형으로 재정비해야겠다고 생각하던 시기였다. 그리고 그로부터 약 3-4주가 지난 지금은 완연한 여름이고, 난... 사실상 화장을 안 하는 삶을 살고 있다... 매번 왜 고민하는 거여 대체. 어차피 대강 세미 민낯으로 살 거면서.

 

여튼 그 당시 내 관심 분야는 크게 3가지 :

 

 

 

 

 

각종 형태와 제형의 선블록.

 

'메이크업 제품에 자차 지수 들어간' 것 말고, 자외선 차단이 주 기능이 되는 그런 제품들. 튜브형, 쿠션형, 무색 혹은 유색, 유기 혹은 무기 타입... 유형은 제각각이었지만 여튼 (1) 자외선을 잘 막아주고 (2) 여름에 수분 부족 지성으로 확 돌아서는 내 피부에서 잘 맞으며 (3) 기왕이면 피부결 보정 정도는 약간 해주는, 그런 제품들을 선호한다. 무엇보다도 '파운데이션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 여름철에 쓸 거라는 전제에서 '이거 하나만 써도 얼추 괜찮은' 게 가장 중요한 점!

 

저 중에는 이미 다 쓰고 비워낸 제품도 있고, 한참 사용 중인 제품도 있는데, 당장 나 보고 '7월에 갈 홍콩 여행에 뭘 챙겨가겠나' 라고 묻는다면 내 답은 (망설임 없이) : 아로마티카 틴티드 썬커버 쿠션, 그리고 나스 스무드 & 프로텍트 프라이머, 이렇게 2가지다.

 

아, 이 두 제품이 얼마나 좋은지 한참 서술하고 싶은데, 오랜만에 쓰는 블로그 글이어서 그런지, 글에 화력(?)을 담아낼 기력이 없네. 이게이게 대강 '좋아~'라고만 써서 될 일이 아닌데. 자세히 쓰려니 귀찮다... 그런데 대강 쓰려니 그것도 개운치가 않다... 으아앍그아앍... 어차피 나중에 자차 성분 자세히 설명할 겸 해서 별도 포스팅 올릴 생각인데 거기에 엮어버릴까...

 

그나마 아로마티카 썬쿠션은 메이크업 취향이나 피부 타입에 따라 다소 호불호가 생길 수는 있는데,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그냥 구매해야 할 아이템이라면 단연코 나스 프라이머 되시겠다. 아 뭐 다 모르겠고 매우 괜찮은 자차 겸 프라이머를 찾는다면 그냥 나스 이 제품 사면 얼추 성공할 거라고 내 감히 단언하는 바.

 

내가 모공도 있고, 건성보다는 지성에 가까운 피부이며, 평소에 공 들여서 화장하는 타입이 아니라 베이스가 잘 지워지는 등, 이래저래 프라이머 의존도가 높을 법도 한 피부인데, 사실 평소에는 프라이머를 찾아 쓰는 편은 아니다. 싫어해서가 아니라, 베이스를 간단하게 한다면 그냥 '질감 괜찮은 자차'를 선호하기 때문에 프라이머가 우선순위에 들어오지 못하기 때문. 그래서 나스가 베이스 잘 만드는 거 알고 올 봄에 신상 프라이머를 출시한 걸 알아도 그냥 그런갑다, 했는데... 인정한다. 간만에 'one of them'이 아니라 확실히 군계일학을 뽑아냈어, 우리 나스가.

 

으허, 이 포스팅 등록하기까지 시간이 10분도 채 안 남았는데 또 심취하다 보니까 글이 길어진다. 자차류 상세 평가는 다음으로 미루고 넘어갑시다. 어쨌거나 요지는 : 5-6월에 내가 관심 기울이는 분야 중 첫번째는 자차 분야다... 라는 것.

 

 

 

 

 

또 하나는 각종 제형과 색상의 컨실러!

 

자리를 많이 차지하고 사용 속도도 느린 파데/비비 등에 비해서 컨실러는 왠지~~~ 사도 될 것 같고, 어쩐지~~~ 다양해도 될 것 같고 ㅋㅋㅋ 뭐 그러네 ㅋ 사실 예전에는 한놈만 골라서 잘 쓰자 주의였는데, 잡티/다크커버/홍조 등에 찰떡같이 먹히는 제형과 색상이 다 따로 있음을 절감한 이후에는 그냥 뭐 종류를 늘리고 있다. 물론 매일 쓰는 건 아니지만... 중얼중얼...

 

두루 쓰기 좋고, 휴대하기 편하며, 커버력도 중박은 되고, 가격도 부담없는 만능형은 : 메이블린 핏미 컨실러 (몇 호더라, 여튼 내가 산 게 중간 색상이었던 듯)

 

언더아이 다크서클에 최적화된 색상 및 제형은 : 에뛰드하우스 빅커버 컨실러 (피치 색상)

 

무시무시한 홍조 커버력을 가진 제품은 : 닥터자르트 톤실러 안티레드 커버

 

브러쉬 사용 좀 귀찮긴 해도 섬세하기 발리고 밀착력 갑인 제품은 : 나스 소프트 매트 컴플리트 컨실러 (아마도 크렘브륄레 색상이었던가)

 

그리고 아이브로우 및 섀도우와 한 팔레트에 구성되어서 편한 : 이니스프리 마이 팔레트 커렉터 & 컨실러

 

아하하하, 이렇게 보니까 뭐 버릴 게 하나도 없네. 사진에는 등장 안 했지만 거의 다 써가는 제품으로 입생로랑 뚜쉬에끌라가 있는데 그건 무던한 듯도 하지만 가격대비 매력은 떨어지기에 상당 기간 동안 재구매할 일은 없을 듯. 심지어 브러쉬 팁의 위생도 신경 쓰여서 매번 개봉하고 나면 빨리 다 쓰고 공병통에 던져넣고 싶은 심경이 되곤 한다.

 

여튼, 파데보다는 피부결 보정이 되거나 수정이 간편한 다기능 자차를, 그리고 굳이 완성도를 높이고 싶다면 컨실러를 사용하는 게 요즘 패턴이라는 거. (말이 이렇지만, 사실 평소에는 자차 + 눈썹 + 레드립, 끝... 이런 상태로만 다니는 중. 심지어 낮에 수정도 별로 안 해...)

 

 

 

 

 

그리고 마지막으로, 휴대용 브러쉬 세트.

 

화장을 하더라도 도통 집에서 안 하니까, 차라리 휴대용 브러쉬들을 제대로 갖추자! 라는 마음에서 증폭된 관심사. 사실 브러쉬가 갖춰져 있으면 휴대용 파우치에 들어가는 색조 제품들의 폭도 다양해진다. 꼭 브러쉬 내장되거나 손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 아니라도 괜찮으니까. 그런데 이것도 뭐 베이스를 어느 정도 하고 난 후의 일이지, 그냥 자차만 바르고 땡인 날에는 브러쉬도 딱히 다양하게 쓰이지는 않는 게 현실이다.

 

그..그래도 이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걸 꼽으라면 역시 이니스프리 숏핸들 브러쉬들? 우측의 핑크 제품은 쿠팡 로켓 배송에서 주문한 알루미늄 소재 제품인데 구성은 아이브러쉬 위주로 단촐하고, 무게 가볍고 부피 최소화되었으며, 가격까지 부담 없어서 좋은데, 그럼에도 뭔가 '한끗발' 부족해서 생각보다 손이 안 간다. 가격이 저렴해서 그 돈 값은 하지만서도 제품도 덜그럭 소리 나고 저 얄쌍한 통이 안정감 있게 서있는 타입도 아니라서 세워두고 쏙쏙 뽑아 쓰기에도 난감하고 미묘해. 브러쉬 모의 직경도 내 눈에는 다소 넓고 모질도 거칠고, 아 그런데 가격 워낙 저렴하니까 뭐라고 하지도 못하겠고...? 그냥 미니 지퍼백에 이니스프리 넣어다니는 걸로 하겠소...

 

아, 상단에 보이는 것 역시 로켓배송으로 샀던 엘프 브러쉬인데, 이건 가격 착하고 모질도 썩 나쁘진 않지만 결정적으로 직경이 너무 커서 잘 안 쓰인다. 아이홀 큰 서양 언니들에게는 매우 가성비 좋을지도. 중얼중얼.

 

 

 

자차 - 컨실러 - 휴대용 브러쉬

로 대표되었던 나의 5월 중순 관심사들.

6월에 업데이트하니까 진짜 뒷북스럽네.

 

자, 이제 밀린 사진 정리도 좀 하고 그래봅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계획에도 없이 파주로 드라이브 나갔다가
어찌어찌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에 들르게 됐으며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로얄네이처 매장을 만났다.




ROYAL NATURE

http://www.royal-nature.com/ 
 



정말, 골수까지 얼어버릴 것 같은 최악의 혹한이라
여유로운 기분으로 구경하지는 못했지만 -_-
예전부터 궁금하던 브랜드여서 힘내서 촬영해옴.

하지만, 역시 손이 꽁꽁 얼어서인지 나중에 보니
사진들이 절반 이상은 다 초점 나가있더라...
그래도 올리는 데에 의의를 두고 포스팅을!






아울렛 제일 큰 동 1층 어드메에 있다.
나도 정처없이 돌아다니다가 발견한 거라서;

유기농 핸드메이드 브랜드 로얄네이처 제품들을
판매하는 오프라인 매장 겸 카페의 컨셉이더라.
아마, 서울 내에도 서래마을 등에 이런 매장이
몇 있다고는 들었는데 이렇게 파주에서 만났네;






호오.
매장의 양해도 구했겠다, 어디 다 스캐닝해볼까.
(하지만 사진들은 다 초점 나갔을 뿐이고 -_-)






아무래도 수제 비누와 바디 제품들이 메인이기에
이런 기프트 세트가 입문용으로는 가장 만만하다.

하긴, 나도 예전에 선물받은 리프팅 샤워젤로
로얄네이처라는 브랜드를 처음 알게 됐더랬지.






스킨케어 제품 중에서는 대용량 로즈 워터가
대표 상품이고, 쟈스민과 라벤더도 있다.






그리고, 비누들.
세안할 때 고체 비누 특유의 핸들링감을 좋아해서
테스트용으로 한 둘 사볼까 생각도 들었지만
일단 집에 있는 비누 재고를 생각하고 사진만...






요즘은 하도 수제 비누 브랜드들이 많아서
그 중에서 얼마나 경쟁력 있을지는 몰라도
어쨌든 이게 로얄네이처의 트레이드 마크.






발렌타인 기념으로 1+1 할인하길래 사본 -_-
남성용 기초 2종... 인데 사용감이 참 가볍다.
날씨가 훨씬 더 따스해진 후에야 써야 할 듯;






그리고 내가 데려온 제품들.
T-700 울트라 리커버리 선 SPF50 PA+++
같은 시리즈의 비비크림.
(사진에 안 보임.)

예전부터 묘하게 촉이 오던 제품들인데
사용해보니까 과연 내 취향에 잘 맞더라고.
피부가 편하게 숨쉬는 느낌이라고 할까?
물론 그만큼 비비의 커버력은 떨어지지만
어차피 애당초 기대하지 않았으므로 패스.

심지어 소용량을 샀더니 케이스가 작고 가벼워서
매일 파우치에 휴대해도 되겠다 싶을 정도.

... 별도의 제품 리뷰는 언젠가...








그리고 나머지는 구매의사까지는 안 생기지만
"아, 이런 제품들도 있구나" 식으로 구경한 정도.

... 정말 이 날 많이 힘들었나보다...
거리만 가까웠더라면 사진 찍으러 재방문할 판.


암튼 예전부터 은은하게 궁금하고 호감가던
로얄네이처를 우연히 만난 것만으로 난 만족해!
그리고 선크림이랑 비비크림은 더더욱 만족해!

다만, 유사한 컨셉의 자연친화 브랜드들이 난무하는데
그 와중에 로얄네이처가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나아가 그 지갑까지 열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겠지.


다음에는 서래마을 로얄네이처 오픈 스튜디오에 가서
커피 한 잔 하면서 여유로이 둘러보고 싶은 마음도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3.16 16:50 부엉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기다리던 리뷰가~저도 조만간 매장 방문해보고 싶네요~
    그러게요 일단 매장도 그렇고 괜찮아보이기는 하는데 다른 자연주의 브랜드들이랑 어떻게 차별화할지가 관건이 될거 같네요.
    여튼 브랜드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도 덕후형 소비자의 즐거움ㅋㅋ

    • 배자몽 2012.03.17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어찌어찌 파주에서 만나게 됐지만; 서울 시내에도 몇몇 군데 있을 거에요 ㅋ
      제품들은 좋은데, 정말이지 앞으로 마케팅 전략을 지켜봐야 할 듯...
      일단 저는 개인적으로 기대해온 선블록과 비비가 마음에 들어서 합격!
      역시, 말씀하신 대로 덕후형 소비자의 즐거움이란 이런 거 아니겠습니까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