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식당에서 줄 서는 거 세상 귀찮아 한다.

굳이 멀리 찾아가는 것도 번거로워 한다.


그래, 뭐, 맛있는 거 좋지. 즐겁지.

그런데 대체재가 없는 것도 아니고

뭐 그렇게 시간 노력 써가면서까지?

라고 생각하는 편. (그냥 게으른 건가.)


그런데 가끔,

생각하지도 못한 포인트에서 ㅋㅋㅋ

이동이나 기다림을 감수할 때가 있으니...


어쩐지 여기가 그랬다.

평택 시장 골목에 위치한 '송탄붕어빵'


비교적 근래 백종원의 3대 천왕을 비롯한

여러 TV 프로에 등장한 집인 건 맞는데,

그렇게 따지면 TV 나온 데가 어디 한둘인가.


평소에 단 걸 좋아하는 편도 아니고

붕어빵에 조예(?)가 있는 것도 아니건만

왜 난데없이 이 아이템에 확 꽂혔나 몰라.


아마도,

대단한 코스가 아니라,

붕어빵이어서 더 그랬던 듯도 싶다.


음식 하나 먹겠다고 평택까지 가버리면

기대치도 그만큼 높아질 수 밖에 없고

뭔가 '본격적이어야 할 것 같은' 기분인데


이건 그냥... 붕어빵이잖아.

난데 없이 찾아가서 한 개 입에 물고서

과연 엄청나게 맛있으면 맛있는대로,

기대했던 것보다 별로면 별로인대로,

아무 생각 없이 즐길 수 있을 것 같은!


어느 일 없는 주말,

자그마치 평택까지 다녀올 생각이었는데

결국 단양 패러글라이딩 다녀오는 길에

약간, 아주 약간 돌아서 평택을 찍고 왔다.


무계획 무생각 충동적

을 지향해보려고 했는데

역시 잘 안 되는 건가-_-!







지도에 나름 '제과 제빵' 업종으로 등록됐다!

송탄중앙시장 골목 어귀에 있는 작은 노점상.







인근 어느 집보다도 방송 출연 경력 화려하심 ㅋ

최근에 백종원 프로에 나오면서 재조명받았지만

그 전부터 워낙에 알려진 지역 맛집이었다고 함요.


2마리 천원... 3마리 천원에 비하면 비싼데

크기나 맛에서 만족도가 높으므로 노프라블럼.







붕어빵 장사야 다 비슷비슷한 비주얼이지 뭐...

다만, 틀이 매우 크다! 그리고 손이 빠르다!!!


제조 및 판매의 순환 속도가 매우 빨라서

혹한기에도 붕어빵들이 식을 새가 없음...

바로 먹으면 입천장 데이기 십상일 정도;







촤촤촤촤-

금방 4마리 대령이요.


슈크림 맛이니 뭐니 그런 응용 버전은 없고

무조건 팥이 가득 들어있는 클래식 붕어빵만.







저 반죽과 팥소에 비법이 있으렸다...







득템의 뿌듯함-_-v


색상이 약간 어두운데 타서 그런 게 아니라

(사장님이 불과 타이밍 컨트롤의 장인이심...)

팥소에 계피가 들어갔기 때문이라고 합디다.


팥에서 텁텁하지 않고 은은한 맛이 나!

너무 달지 않고 팥 본연의 맛 + 계피향!

설탕의 텁텁 달달한 뒷맛을 안 좋아하는

내 입맛에는 매우 특기할 만한 장점이었다.


그리고 겉은 살짝 바삭 직전까지 구워내고

안은 쫄깃하게 유지한 것이 식감도 예술.


마침 얼마 전에 사먹은 견과류 붕어빵이

겉이 타고 내용물은 식어서 아쉬웠는데

대조가 되는 바람에 더 감탄해버렸네.





관건은 딱 하나다.


(고작) 붕어빵 사먹으러

평택까지 갈 것인가???





솔직히 자주 갈 수야 없겠지만 ㅋㅋㅋ

난 그런 난데없음이 꽤나 땡기는데?


붕어빵 한 봉지 사러 평택 드라이브!

아, 물론 남편이 운전한다는 전제에서...


평택 생활권에 거주하거나

이 근처 지나갈 일이 있다면

재미로라도 한번 들러볼 것을 권장하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평택시 지산동 753-1 | 송탄붕어빵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말에 미처 다 소진하지 못한 연차를

스리슬쩍 주중에 하루 쓸 수 있게 되었고,


어쩌다 보니,

단양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그냥 막연히

언젠가는 한번 가겠거니 한 단양인데

이렇게 큰 계획 없이 불현듯 만나게 됐다.


그리고,

그런 부담 없는 첫 만남이 더 좋았다.



단양

丹陽


붉을 단

볕 양







목금을 연달아 쓸 수 있는 이 귀중한 기회에

뭘 하고 놀까, 어디를 다녀올까, 선택지에서

단양을 선택한 이유는 역시 - 패러글라이딩!


날씨 따뜻한 여름-가을 성수기도 좋지만

시리도록 춥고 맑은 겨울 하늘도 끌려서,

그리고 무엇보다도 사람 적은 게 좋아서;


패러에 최적 시간대는 오후 1-2시라는데

우리는 부지런히 아침 첫 타임에 방문했다.

아침 시간에는 기류가 활성화되지 않아서

같은 돈 내고도 타는 시간이 짧다고 하는데

에헹, 뭐 아무렴 어때, 기분의 여행이라서!


게다가 이 시간에는 하늘이 이렇게 맑았는데

점차 미세먼지 때문에 흐려지는 걸 봤기에

더더욱 아침 일찍 오길 잘 했다고 키득거렸다.


멋진 풍경인데도 기를 쓰고 사진 찍지 않고

그냥 느긋하게 즐기면서 폰으로만 몇장 찍었다.


기록하겠다는 강박도 없고,

작품 사진을 건지고픈 욕심도 없고,

그저 내내 '에헤헤헤' 한 편안한 기분으로.


아, 패러하면서 액션캠 촬영도 신청했는데

그 동영상 캡쳐해서 정리하는 걸 아직 안 했...

패러하면서 본 풍경은 나중에 별도 정리해얄 듯.







이건 비행 완료 후에 직원분이 찍어주신 것!

사실 이거 말고도 손으로 하트 등등 시키셨는데

그런 건 영 우리 취향이 아니라서 생략하고 -_-

(그래도 열심히 찍어주시길래 협조는 해드림... ㅋ)

날아라 빗자루 사진들만 추려서 보관하는 중 :)


찍사분께서 하이앵글로 잡아주신 덕도 있지만,

남편 왜케 높이 잘 뛰니... 농구한 덕이니 ㅋㅋㅋ







백지 상태로 떠난 여행이었기 때문에,

먹는 것도 아~~~무런 욕심 없이 골랐다.


저녁 뭐 먹지.

글쎄, 뭐 아무거나.

나가봤자 뭐 아는 거 없지?

ㅇㅇ 리조트 내에서 먹을까?


이런 식...

결국 대명 리조트 지하에서 마늘정식 선택.

대단한 맛집도 아니고, 가성비로 아리송한데,

이에 대한 평가 자체를 내려놓고 즐겨주었다.


비수기의 리조트 지하 한식당이란 -

널찍하고 조용하면서도 썰렁한 것이어서,

낯설기도 했는데, 이 호젓함이 반갑더라.


남편의 이목구비가 어딘가 좀 과한 이유는

사우나 후 민낯이라서 포토 필터를 써서...

코랄 블러셔 적용했더니만 ㅋㅋㅋ 으악 ㅋ


위 사진에 대한 코덕 김갬의 반응 :

'형부 봄웜이신 듯' ㅋㅋㅋㅋㅋㅋㅋ


Ah- 어쩐지 코랄이 더 잘어울리더라...?!

즈는 여름 뮤트라 코랄 별로 안 받고요??







쌍쾌하게 패러글라이딩 마친 후의 점심도,

뭐 어디 가지, 글쎄 뭐 고기나 구워 먹을까,

이 정도의 슬렁슬렁한 태세로 아무데나 감.


어느 정육식당에서 적당히 세트를 시켜놓고

불판 위에 차돌박이 태극괘(?) 드립을 치면서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고기만 2인분 먹고 끝.


호오, 뭔가 단순하고 깔끔하고 편안한데 이거?





심지어 숙박 첫 날과 이틀째 점심식사 후에는

대명 리조트 아쿠아월드에도 다녀왔는데 -

방수팩이 있음에도 별 사진도 안 찍음 ㅋㅋㅋ

그나마 몇 장 있는 건 남편 아이폰에 묻혀있고

사실 시설이 별 거 없어서 찍을 거리도 없었...







그렇게 어슬렁거리는 단양 나들이를 마치고

서울로 돌아오는 길에는 난데 없이 차를 돌려서

(나름 유명한) 송탄 붕어빵에 들러주기까지 함 ㅋ


언젠가 TV에서 보고 꽂혀서 와보고 싶었는데

붕어빵 먹으러 송탄까지 올 기회도 잘 없고

단양-송탄은 동선도 최적화가 아니었는데


최적 루트 아니면 어때? 라는 마음으로,

가즈아~ 를 외치고 붕어빵 사러 달려옴!


이게 뭐 별 거라고 할 수 있지만 -

가성비와 동선 최적화에 집착하는 나로서는

꽤나 큰 '내려놓음'으로 기억되는 여행일세.







그리고, 붕어빵은 내 인생 가장 맛있었돠-_-b


빵의 겉면은 설익지도 타지도 않은 바삭함,

안의 팥소는 달지 않고 담백하며 계피맛이!


혹자는 몇만원어치씩 사가서 얼려둔다는데

우리는 욕심 안 내고 딱 3천원어치만 사서

돌아오는 차 안에서 즐거이 냠냠 해치웠다.


짧고 편안한 단양 여행의 마무리로,

실로 잘 어울리는 맛의 기억 아닌가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