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 컬러 하이라이터 겸 블러셔 제품들의 대모,
바비브라운 쉬머브릭.

예전에 핑크/로즈/애프리콧 시절, 쉬머브릭 벼룩 몸값이
나름 하늘을 찌르던 그 시절에 핑크를 잘 쓰긴 했는데
(그 당시 나에게는 이게 신세계를 보여줬거등 =.=)
이게 쓰다 보니 좀 질리기도 하거니와
그 이후로 새로운 하이라이터들이 쏟아져 나와서 ㅋ
그리고 바비브라운의 지나치게 크고 각진 케이스 역시
나에게는 감점 요소여서 언젠가부터 관심 딱 끊었지.

올해 초엔가, 플래티넘 핑크 버전이 나왔을 때도 마찬가지.




생긴 게 이토록 화려하다 보니 아무래도 출시 전부터
이거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난 "예쁘다" 싶긴 해도
역시 쉬머브릭은 내 인연 아니라고 생각해서 그냥 패스...
했었는데 -_-

지르구우상께서 (그렇다. 또 그녀다.) 면세에서 이 제품을
매우매우 싼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고 슬쩍 찌르는 바람에
그래, 한번 써보고 질리면 팔든지 -_- 라는 생각에 질러버렸...

그런데 암만 둬도 손이 안 가는 거돠;
그래서 내가 산 건 새 재품인 채로 그대로 팔아버리고
지르구우 제품을 몇 주간 대여해서 써봤지.

참고로 이 제품은 면세에서는 단독 판매를 하지만
국내 백화점에서는 파우치 & 글리터 립밤 등과 묶어서
고가의 기획 세트로만 판매했던 듯. (13만원이었나?)




"플래티넘" 시리즈답게 케이스도 이렇게 플래티넘 컬러.
사실 컬러는 아무래도 좋은데 일반 바비브라운의
각지고 스크래치 친화적인; 블랙 유광 케이스가 아닌 건 좋네.




Shimmer Brict Compact.
불어로는 Meli Melo de Couleurs.
제품 외관은 사실 근엄한 편인데 불어명은 엄청 귀엽네 ㅋㅋ




내용물 이 정도.
골드펄 핑크를 메인으로 한 5 컬러 그리드.




... 좀 더 가까이서.




각 칸의 컬러들 발색.
사실 대개는 이렇게 따로 쓰기보다는 브러쉬로 전체를 쓸어서 사용하지만.
진한 색들이 모여있는 아래쪽은 블러셔로,
연한 색들 모여있는 위쪽은 하이라이터로.

사실 기존의 쉬머브릭들보다는 펄감이 다소 큰 편이다.
대부분의 쉬머브릭은 저것보다 훨씬 고운 느낌인데.





약간 더 밝은 조명에서 한 컷 더.




이건 손가락으로 전체를 다 문대서 발라본 거.
너무 문댔나 -_- 엄청 탁하게 나왔네;;;;
(혹은 사용한 브러쉬가 너무 더러웠는지도...)
실제로 브러쉬로 전체를 쓸어 바르면 저것보다는
좀 더 맑고 반짝반짝한 느낌이긴 하다;;
내가 이 제품을 별로 안 좋아하긴 하지만 그래도
부정적으로 왜곡해서 전달하는 건 덕후의 도에 맞지 않아.




어쨌거나 펄도 곱고, 뭐 나름 외관도 이쁘고 다 좋은데
나에게는 충분히 대체 가능해서 큰 메리트가 없던 제품.
지르구우는 "이거 모공 부각 대박! ㅠ" 이라고 엄포를 놨지만
우려했던 것보다 모공 부각은 그리 많지는 않았고...
(내 볼따구 모공에 안 빠지면 괜찮은 수준인거야;)
그냥 특별한 매력이 없었어.
단지 그 뿐.



미안, 바비 여사.
우리 사이는 이 정도인가봐.
하지만 솔직히 우리 사이에는 아직
특별한 영혼의 떨림,
그런 게 없잖아?

시즌별로 쉬머브릭 색상 하나씩 새로 내는 걸로
소비자 엄청 배려하는 척 너무 생색내지 말고 -
진정 소비자를 생각한 제품들을 좀 내주면 사랑해줄게.
짐승 용량의 대명사인 팟루즈, 4색 스페셜 에디션이라든지.
혹은 현재 싱글 섀도우 사이즈라도 좀 줄이든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29 16:01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다, 또 그녀가 왔다- ㅋㅋㅋㅋㅋㅋㅋㅋ

    한국의 그 기획세트 가격의 뻥- 터져버리고,
    구매대행가나 벼룩판매가도 참 뭐 그랬던 제품 ㅋ

    하이라이터로는 좀 과한 펄이겠거니 썼지만 볼터치로 써보고 깜놀랬었는데. 킥킥.

    쉬머브릭 전 이게 처음이었는데 그닥- ㅋㅋ 이어서 참 다행인게죠. ㅎ 근데 다른 쉬머브릭 보니깐 입자가 나름 곱던데. 이건 거친감이 있었던거 같애요! +_ +

  2. 2009.08.11 15:01 ㅎㅎ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드 쉬머브릭저 샀는데여.괜찮더쿵혀 이번이 처음 구매한쉬머브릭이엇는데. 전 만족합니당!우후훗

    • 배자몽 2009.08.13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색상이 은은하고 펄감도 고운 게 이뻐뵈긴 하더라구요 ㅋㅋ
      쉬머브릭 유저가 아닌 데다가 하이라이터 등이 넘쳐나는지라
      이번에는 구매할 생각은 없지만 꽤 매력 있다고 생각했어요.

[바비브라운] 연말 서베이 이벤트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08. 12. 9. 16:33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비브라운] 쉬머브릭 핑크쿼츠

Posted by 배자몽 지름의증거 : 2008. 2. 25. 22:30




사실 -
바비브라운을 별로 안 좋아한다.
특히 실용성과 휴대성이 떨어지며,
심지어 지문 인식 기능까지 극대화되어 있는 케이스들.

그 중에서도 쉬머브릭 시리즈는
컬러별로 다 써보고 질려서 팔아버린 케이스.
핑크 - 로즈 - 애프리콧 - 브론즈...
구매해서 써보기도 하고, 테스트해보기도 했지만 결국 질리더라.
한때는 다들 쉬머브릭 못 구해서 안달이었는데 ㅋ

그런데 작년 말에 나온 쉬머브릭 핑크쿼츠는
그냥 이유 없이 끌려서 사버렸지.
그것도 국내 출시 전에 해외 구매 대행으로;

그래봤자 -
여전히 뻣뻣한 90도 각도로 열리는 뚜껑에다가
과학수사대가 와서 감탄할 정도의 지문 인식 기능,
그리고 각진 모서리와 거대한 사이즈...
등의 특성은 그대로 가지고 있는, 쉬머브릭일 뿐이지만
이상하게 컬러 구성이 끌려서... 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광 메탈릭 핑크 박스가 예쁘긴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쉬머브릭 컴팩트...
Shimmer Brick Compact...
이거 불어로는 Meli Melo de Couleurs 라고 하네?
훨씬 더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느낌이잖아~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뚜껑 역할을 하는 이런 속지는 늘 귀찮아서 바로 버리곤 한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보다는 붉은 색감이지만 -
그래도 꽤 괜찮아.

핑크브릭은 너무 하얗고,
로즈브릭은 너무 빨갛고,
(피오니브릭은 더더욱 말할 것도 없고;;)
브론즈브릭은 너무 안 어울리고...
그랬던 것에 비하면 쓰기 좋은 펄핑크 계열이지 뭐.

다소 톤다운된, 샌디한 느낌의 핑크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래쉬 터뜨리면 이 정도. (맑아보이네? ㅋㅋ)



... 그런데 사놓고 나니까 또 생각보다는 잘 안 쓰여 -_-
난 바비브라운 제품은 꼭 그렇더라.
저 거대하고 각진 유광 케이스 때문인가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