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레스토랑이나 바에 자주 다니는 편은 아니어서

비교할 만큼 잘 알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개중에

내 취향이다, 싶었던 곳이 바로 삼성역의 파크하얏트.







그랜드 하얏트와는 달리 도심 한가운데에 있어서

같은 하얏트 체인이면서도 특성이 전혀 다르다.

남산에 자리잡은 그랜드 하얏트가 웨딩이나 파티 등

보다 화려한 이벤트들에 적합한 분위기라고 하면

파크하얏트는 차분하고 고요하고 비지니스 프렌들리.


뭐, 물론 화려한 파티 분위기를 싫어하는 건 아니지만

난 유독 파크 하얏트의 무게감 있는 인테리어와

특유의 잔잔한 분위기가 매번 기분 좋게 느껴지더라고.


특히 도심이라는 특성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서

로비를 저층이 아닌 24층으로 한 건 멋진 선택이야.

비교적 근래에 다녀온 라운지 또한 이 로비층에 있다.


보다 자세한 건 나도 잘 모르니 -_- 홈페이지 참조;

식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은 이 라운지를 포함해서 3곳인 듯.


http://www.parkhyattseoul.co.kr/



 

 

 


벚꽃이 한참 만개하던 주의 주말이었다.

주중에 오며 가며 벚꽃은 양껏 구경해주긴 했지만

그래도 주말에 카메라 들고 나서겠다고 벼르고 있었는데

그 주말에는 전국에 비가 왔지. 강한 바람을 동반한...


그래도 원래 계획대로 워커힐 뒷산 벚꽃을 보겠다며

집을 나서긴 했는데 비바람 덕에 벚꽃도 제대로 못 보고

식당은 예약 없이는 2시간이나 기다려야 된다고 하고

춥고 정신없고... 그저 워커힐을 벗어나고 싶었다.


배도 고파서 점심을 먹으러 가기는 가야겠는데

이 김빠진 기분에 아무데나 가는 것도 내키지 않아서

한강이나 도심 풍경이 보이는 곳을 고민고민하다가

결국 우연히 발길을 돌리게 된 곳이 바로 이 곳.

(물론 그 중간에 보다 강렬한 삽질도 몇번 있었지만

상큼한 기억의 보존을 위해서 그 부분은 중략...)


2층의 코너스톤 등의 식당도 있기는 하지만

이 날은 유독 고층에서 시티뷰를 보고 싶었던지라,

그리고 음식보다도 그 탁 트인 기분이 중요했던지라.


 

 

 

 

 

막 구운 따끈따끈한 식전빵.

식전빵에 별로 집착하는 편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이건 한번 손대니까 멈출 수가 없을 정도였어.

꼭 내가 배고파서 그랬던 건 아닐거야...


 

 

 

 


심지어 평소에 손도 안 대는 버터조차 맛있다니.

느끼하지 않고 시원하고 고소한 저 맛은... 뭐지?

 

 

 

 

 


순전히 내 취향에 근거해서 주문한, 토마토수프.

덕분에 이 날 메뉴 선택은 토마토가 난무했음 ㅋ 

 

 

 

 

 

비주얼은 그냥 그렇지만, 난 매우 만족했다.

싱싱한 토마토의 풍미가 그대로 살아 있으면서

살짝 감칠맛 나는 게 어찌나 내 입맛에 맞는지.


 

 

 



그리고 역시 토마토 소스의 파스타.

토마토 과다인가 싶기는 했지만 뭐 괜찮아.

그리고 라운지는 사실 간단한 메뉴만을 팔아서

선택의 폭은 그리 넓지 않다는 점도 고려해야.

크림 파스타가 있었다면 당연히 그걸 시켰을거야.

 

 

 

 

 

 

어쨌든, 난 좋구나.

이미 파크하얏트에 들어설 때부터 꼬인 기분이 풀렸어.

기껏 나들이 나선 주말에 너무 연이어 삽질을 했더니만

이 정도 탁 트이는 풍경과 서비스와 음식이 아니었으면

내내 그 데미지에서 회복할 수 없었을 거야 -_-


 

 

 



그러니까 파스타 소스 맛이 수프 맛이랑 좀 겹쳐도 상관 없어.

 

 

 

 

 

 

그리고 나름 메인 메뉴, 뭔 스테이크.

... 물론 자세한 이름은 잘 생각이 날 리가 없다.

 


 

 



평소에도 스테이크에 딱히 집착하는 편이 아니라서...

어쨌거나 이 비주얼을 보니까 마음은 흐뭇하구려. 

  

 

 


 


양이 좀 적지만 이날은 그게 중요한 게 아니었다니까.



  

 

 


고기도, 소스도, 맛은 그럭저럭 괜찮은 편.

그 돈 주고 먹기 아까워, 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이 날은 이런 여유로운 식사가 진정 필요했다.


... 맛으로 따지면 난 사실 수프랑 빵이 제일 좋았...

암튼 이렇게 먹고 한 7-8만원 가량 나왔나? 기억이;

비싸다면 비싼 거고, 호텔 치고 저렴하다면 저렴한 거고.

순수하게 맛에 비하면 좀 비싸다고 나도 생각하지만

호텔의 친절한 서비스와 이 날 내 기분을 생각하면

솔직히 그 돈 별로 아깝지 않고, 되려 고마울 지경이다.

역시 모든 가격대비 가치는 상대적인 거라니께.

 

 


 

 

 

무역센터와 코엑스가 훤히 내려다보이는 시티뷰.

게다가 비바람 불고 서늘한 날이어서 그런지

위에서 여유로이 내려다보는 기분이 더 좋네.

아까까지 날씨와 도심 쇼핑센터에 엿먹었던 -_-

짜증과 불만이 마치 거짓말처럼 사라져버렸다.


 

 

 

 


그 풍경 중에서도 괜히 반가운 Canon. 

 


 

 

 

 

오늘 고마웠어, 파크하얏트.

다음에 또 올게요.


올해 내 셀프 생일 선물로 파크하얏트에서

전신 스파나 한번 해줘볼까, 하는 생각도 든다.

(재작년엔가 한번 가봤는데, 상당히 마음에 들었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1동 | 더라운지 파크하얏트호텔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종각] 탑클라우드... 500일 데이트.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09. 1. 20. 23:13





종각역 국세청 종로타워 33층 스카이라운지, 탑클라우드.
우리 500일 데이트.
첫 커플링 체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