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겉만 보고서는 이게 어느 버전의 제품인지 알 수 없게 만드는
바비브라운의 심플하디 심플한 케이스.
다만 케이스가 무광인 걸로 보아서 알 만한 사람들은 이 제품이
2007년도 가을 한정판스톤워시드 누드 팔레트라는 걸 알 수 있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 정식 수입 명칭에 따르면 [보비브라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뚜껑은 열기 쉬워 보이면서도 은근히 쉽지 않아서
네일 케어 받은 직후에 열면 찍히기 십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vajo
Mica
Ash
Hot Stone
Stonewash
Rock
Espresso


... 라고 써있지만 유사한 그레이 브라운 컬러들이 쭈욱-
있으니 매번 무슨 컬러가 무슨 컬러인지 잊어버리곤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바로 이렇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조화로운 색상들을 보면 늘 마음이 뿌듯하긴 하다.

사실 이 스톤워시드 누드 팔레트의 전신인
누드 온 누드 팔레트 / 초콜렛 팔레트 등에는 별다른 관심이 없었지.
너무 비슷한 컬러들이 7개나 주르륵- 서있으니까
컬러들을 다 사용할 것 같지도 않았달까.
게다가 너무 포인트가 없는 누디한 컬러는 잘 사용하지 않기에.

하지만 이 스톤워시드는 (비록 품절 후에 뒤늦게 불타올라서 구한 거지만)
- 그냥 브라운이 아니라 쿨그레이가 섞인 오묘한 톤인 데다가
- 쉬머워시 섀도우가 적절히 섞여 있어서 포인트도 되고
- 누드색인 나바호에서부터 아이브라우/라이너 컬러인 에스프레소까지
내가 원할 만한 구성으로 만들어져있길래...
그래서 전신 모델들과 차별화가 된다고 판단해버렸지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vajo
Mica
Ash
Hot Sto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onewash
Rock
Espresso





써본 결과, 과연 실용적이더라.
누드 메이크업에서부터 스모키까지 다 연출할 수 있고...
모처럼 지문 인식 기능이 없는 무광 케이스도 마음에 든다.
(각진 유광 케이스는 내가 바비 팔레트를 안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
그리고 바비 팔레트의 원래 장점인 '브러쉬'~!
브러쉬는 정말 사이즈도 딱 좋고, 모질도 탱탱하다고~

오래오래 애용해드리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입소문을 많이 탄 [바비브라운] 팟루즈.
그러나...
가격대도 높고,
용량도 너무너무너~무 많아서 안타까운 팟루즈.
평생 써도 다 못 쓸 무식한 용량의 팟루즈... ㅋ

그래서 동호회에서는 3색이니 4색이니 6색이니...
특별 제작에 다들 열을 올리던 때가 있었지.

사실 난 크림 타입의 멀티 제품에는 그다지 열광하지 않는 편이라서
팟루즈 열풍에는 비교적 시큰둥한 편이었지요.
가끔 제작 과정 사진들이 올라오면 "우와~ 대단하다 +.+" 하고 말고.

그런데 어느 날, 벼룩에 6색 팟루즈가 괜찮은 가격으로 떡-하니 올라왔길래
나도 한번 해볼까? 라는 생각으로 충동구매를... ㅋ
그리고 사실 '마음에 안 들면 다시 팔아도 제값 받고 팔 수 있어' 라는
이성적인 판단 또한 뒷받침해주었던 탓도 있다... 훗훗.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첨단 지문 인식 기능이 있는 바비브라운의 블랙 컬러 뚜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이거 제작한 사람도 대단한 실력자다 -_-)b
예상컨대 이거 6개 만드는데 최소한 5-6시간은 들었을 거라고.
정말 대단하십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인기 컬러인 페일핑크 /파우더핑크 / 칼립소코랄... 이 다 들어가있고,
그 외에 누드 컬러인 스톤워시드핑크, 바이올렛 컬러인 벨벳플럼,
그리고 딥레드 색상인 초콜렛체리까지 다 포함되어 있는 버전이다.
사실 컬러 구성으로 보면 이 제품은 정말 상급이긴 해.

이 뒤에 출시된 2008 Spring 제품인 라즈베리 / 핑크 라즈베리는 빠져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뚝 발색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한 컬러 시리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한 컬러 시리즈...




==================================================================




상당히 인지도도, 매력도 있는 제품이긴 한데다가
이 정성이 가득 들어간 6색 팟루즈는 나름 희귀품이긴 한데 -
난 역시 크림 타입의 멀티 제품은 잘 안 쓰게 되더라.
게다가 발색이 너~~~무 잘 돼서 부담스러웠던 것도 사실이고.

그래서 결국 -
이 제품샷 + 발색샷 찍고 나서 얼마 지나지 않아서 팔아버렸지 ㅋㅋ
나 대신 누군가에게 이쁨 받고 있기를.

잘가라, 6색 팟루즈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