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을 미루다가 보니까 어느새 6월이 되어버렸네.

이건 어느덧 지지난 달이 되어버린 4월의 봄날 풍경.

 

폭풍 일정이 한 차례 지나가고 느긋한 평일 휴무,

게다가 금방 끝나버릴 듯, 눈부시게 화창한 날씨.

무작정 카메라 가방 들쳐메고 홍대로 향했다.

 

 

 

 

 

 

마침 쉬는 날이어서 가벼운 마음으로 찾은 스틸라 뷰티클래스.

지하 에반스 라운지에서 진행한지라 조명이 영 아쉬웠지만

제품도, 모델도, 진행도 간만에 마음에 들었던 행사였다.

 

... 꼭 내가 선물 많이 받아서 그런 건 아니라고...

(결국 이날 바리바리 받고서 또 매장 가서 추가 구입함;)

 

 

 

 

 

 

내 방 창문 아니니까 괜찮아.

오며 가며 몇번을 봤는데 계속 시선을 사로잡던 창.

 

 

 

 

 

 

그 유명한, 하지만 한번도 가보지는 않은, 비닐.

내 눈에 안 보이면 또 모를까, 투명한 비닐 속에 비치는

저 형형색색의 인공색소들이 다소 불편하게 와닿더라.

 

어차피 술을 끊을수는 없으니까 (단언하건대...)

불량식품스러운 색소라도 좀 끊어야겠다는 논리.

 

 

 

 

 

 

몇년 전부터 늘 "언젠가 꼭 가보겠어" 라며 지켜보던,

상수역 가는 길 어드메 즈음의 카페, snob.

 

사실 혼자 돌아다니는 걸 꽤나 즐기는 편이지만

카페를 갈 바에야 술집, 이라고 생각하는지라 -_-

미루고 벼르고 노리다가 드디어 방문하게 됐네.

 

 

 

 

 

 

knock knock

 

 

 

 

 

 

 

 

 

 

달달한 먹거리를 그닥 좋아하지 않아서

눈으로만 보고, 사진으로만 담은 이것저것.

 

 

 

 

 

 

친구와 오래오래 수다 떤다면 2층 자리도 좋겠지.

이 날, 나는 테라스 끼고 앉고 싶어서 1층으로.

 

 

 

 

 

 

snob 의 케익이나 타르트는 꽤 유명하다고 한다.

내가 먹을 자신은 없어도 왠지 하나 사보고 싶네.

언젠가 친구 생일을 빙자해서 모듬 타르트를...!

 

 

 

 

 

 

이 사진을 페북에 올리니까 다들 반응이 "낮술이야?"

 

... 여러분, 나 그런 사람 아니... 라고는 못 하겠지만

이건 흑맥주가 아니라 카페 샤커레토 되겠습니다.

칠링한 에스프레소 거품이 언제나 기분 좋은.

 

 

 

 

 

 

보기만 해도 배부른 스틸라.

실로 요즘 내 화장대에서 전천후 대활약 중이다.

심지어 여기에 몇 가지는 매장 가서 추가 구입했다니까.

 

 

 

 

 

 

내 기분, 지금 이래 :)

 

 

 

 

 

 

DSLR로 타이머 셀카 찍으려고 한 자의 말로...

계절을 불문하고, 버릴 수 없는 오프숄더의 유혹.

주중에 일할 때는 못 입으니까 휴무일에는 무조건!

 

 

 

 

 

 

거봐, 흑맥주 아니라고.

(한편, 흑맥주면 경긔 엇더하리잇고!)

 

 

 

 

 

 

저녁 약속은 홍대가 아닌 을지로에서 종결되었지.

을지로입구역 캘리포니아 피자 키친의 음식은 그냥저냥.

전체적으로 좀 무거워서 재방문의 의사는 안 생기지만

이 날, 재밌는 만남 덕분에 모든 게 다 미화되어버렸어.

 

삿뽀로 잔의 맹세를 기억해주시길 바라며...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6.04 14:14 와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케이크집 정말 분위기 좋죠 ㅎㅎ 달달한 케잌하고 홍차 놓고 친구들하고 사진찍고 수다 떨다보면 시간가는 줄 모르죠 ㅎㅎㅎ 이렇게 단골집보니 반갑네요

    • 배자몽 2012.06.04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nob 단골이셨군요! 예전부터 눈여겨 보다가 드디어 가보았네요 ㅎㅎㅎ
      마침 사람도 적은 평일이라서 기대했던만큼 느긋하게 잘 놀다 왔어요.
      다음번에는 케익이나 타르트에도 한번 도전해보리라, 벼르는 중!

 

 

 

 

 

 

나 오늘 밀린 리뷰 쓰느라 코피 터지는 날...

밀린 거 뻔히 알면서도 왜 자꾸 길게 쓰는가...

 

암튼, 이건 출장 떠나기 직전에 다녀왔던

스틸라 썸머룩 대즐링 뷰티 디바 클래스!

 

스틸라는 예전에 동경했지만 근래에는 소홀했는데

이번 여름 메이크업 컨셉이 확 와닿는 거지.

열정적으로 신청을 했더니 당첨돼버렸다잉 ㅋ

내 일정 때문에 후기가 늦어진 건 안 자랑...

 

스틸라 이번 썸머룩의 뮤즈는 위탄의 푸니타란다.

난 솔직히 위대한 탄생은 시청 안 했지만서도

이번 모델 기용은 비주얼 보는 순간부터 찬성이었네.

스틸라, 그리고 건강한 썸머룩에 이렇게 어울리다니.

 

 

 

 

 

 

장소는 홍대 에반스 라운지.

클래스 시작 시간이 애매한 오후 1시였는데

때마침 평일 휴무가 걸린 날이라 놓칠 수 없었다.

에반스 클럽은 가봤는데 라운지는 이번에 알았네.

 

 

 

 

 

 

나의 길치성을 양껏 발휘하고 조금 늦게 도착...

했지만, 나만 그런 게 아닌지 아직 시작 안 했더라.

 

아무래도 라이브 라운지라서 이렇게 내부 조명이

뷰클 장소 치고는 좀 어둑어둑한 편이었다.

메이크업 시연이 잘 보일지 약간 걱정되기도.

 

 

 

 

 

 

... 나 사실 닉네임 바꾸고 싶어...

그냥 시트러스, 특히 자몽향을 좋아한다는 이유로

수년 전에 저렇게 정했는데 너무 간질거린다고.

이래서 이름(?)은 한번 정할 때 잘 정해야 한다.

 

 

 

 

 

 

 

꽤 더운 날 점심 시간에, 헤매고 뛰어가느라

땀 나고 숨 차고 정신 좀 없는 와중에도

도착하자마자 비치된 제품들부터 보인다.

우오옷, 이 클럽 조명이 좀 어둡기는 하지만

보라빛 글리터, 그리고 펄감에는 꽤 멋진데?

(그러나 역시 사진 찍기에는 난관들이...)

 

 

 

 

 

 

 

레드카펫 아이섀도우 팔레트.

난 사실 저런 별모양 등의 디테일에는 관심 없지만

한눈에 봐도 참 스틸라다운 디자인이어서 웃음이.

 

 

 

 

 

 

 

 

리퀴드 형태의 하이라이터인 올오버쉬머.

이건 뭐 기존에도 있던 제품이고 자주 리뉴얼됐는데

이번에 보다 다양한 색감으로 다시 출시됐나봐.

 

이 날 메이크업에서도 이 3가지 색상을 다 써서

촉촉하고 반짝이는 메이크업을 강조하시더라고.

"그냥 3가지 다 사세요" 라는 행간의 뜻이 들렸... ㅋ

 

 

 

 

 

 

그리고 내가 가장 반한, 베이크드 파우더 트리오.

제품 자체도 꽂혔지만, 좋은 이유는 또 있지.

자세한 건 저어기 아래에서 등장할 예정 :)

 

 

 

 

 

 

고운 입자가 모공을 커버하고 피지 조절해주고

그린/블루/피치 컬러가 안색을 보정해주는

가장 기본 컬러인, 셋 & 코렉트 파우더.

 

 

 

 

 

 

화사한 펄피치와 화이트가 어우러진 셋 & 일루미네이트.

 

 

 

 

 

 

건강한 골드펄과 브론즈가 어울린, 셋 & 브론즈.

 

 

 

 

 

 

좀 이상하지만, 어쨌든 각각의 발색샷.

갈아쓰는 파우더도 이제는 별로 새로울 것 없고,

스틸라의 파우더류에 특별히 끌린 적도 없는데,

이번 베이크드 파우더는 이상하게 촉이 오더라고.

 

... 일루미네이트는 이 날 선물로 받았는데 결국

코렉트는 백화점 달려가서 샀다는 건 비밀...

 

 

 

 

 

 

 

원스텝 일루미네이터.

 

스틸라의 유명한 나선형 세럼 베이스, 코렉터를

하이라이터 버전으로 재해석한 제품이다.

 

물론 제품 특성상 잡티 커버력이 있는 건 아니지만

수분 락(lock) 기능이 있는 데다가 안색 보정도 해줘서

이거 하나만 발라도 얼굴이 제법 생기있어 보인다.

 

손에 펄감 묻는 건 조금 귀찮지만 그건 내가 참아줄게.

 

 

 

 

 

 

스틸라, 하면 빠질 수 없는 립글레이즈들.

나도 학생 시절에 스틸라 입문을 이걸로 했더랬지.

오랜만에 보니 괜히 또 생각나고 땡기고 그러네.

 

 

 

 

 

 

 

보다 맑고 청순하고 채도높은 피에스타 세트.

 

 

 

 

 

 

 

보다 진하고 섹시한 티키 세트.

 

 

 

 

 

 

 

이번 썸머룩에서 내가 꽂힌 또 하나의 제품.

립앤치크 스테인, 패션 후르츠 크러쉬.

 

스틸라의 이 펜 타입 멀티 틴트는 원래 호감이었는데

이번 여름 신상인 이 패션 후르츠는 단연코 멋져.

진한 레드 오렌지인데 바르면 결코 과하지 않고,

말 그대로 과즙을 깨물은 마냥 생기있는 연출이!

 

... 그러고 보니 내가 왜 이걸 아직 안 샀을까...

 

 

 

 

 

 

케이터링 가지러 가는 길에 본, 기분 좋은 풍경.

역시 뷰티클래스의 정점은 선물 아니겠어라.

뭐가 들어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기대 :)

 

 

 

 

 

 

아직 클래스 시작 안 했으니까 케이터링이나...

 

 

 

 

 

 

stila :)

 

 

 

 

 

 

음, 머스테브 측에 보여주고 싶은 그 무엇.

꼭 음식을 부페식으로 해야 하는 건 아니지만

뷰티클래스 케이터링은 역시 이런 핑거푸드가 개념.

화장품 테스트하고 사진 찍는 데에 방해 안 되게스리.

 

그나저나 나 왜 저것 밖에 안 먹은 거지???

 

 

 

 

 

 

드디어 시작하는 클래스.

뷰티 브랜드 담당자들 왜 이렇게 이미지가 러블리하다요.

 

 

 

 

 

 

오늘 메이크업을 담당할 바비리입니다.

 

 

 

 

 

 

... 그런데 역시 내가 우려했던 대로...

에반스라운지 조명이 메이크업 시연에는 부적합!

모델분 얼굴이 잘 익은 블루베리빛이군요.

 

다행히 조금 후에 블루 라이트를 꺼주시긴 했음.

그래도 전체적으로 조명은 많이 아쉽긴 했지.

 

그럼에도 굳이 에반스 라운지로 정한 이유는 있었지만.

 

 

 

 

 

 

사용 제품 : 원스텝 일루미네이트

 

기초만 마친 상태에서 바로 원스텝으로 수분감과 화사함을.

실내 메이크업이라서 자차 단계 생략해도 되는 건 편하네.

 

실제로 아침에 메이크업할 때는 자차도 더해야 하니까

메이크업 질감에 상당히 영향을 주는 게 사실이지.

나도 마음 같아서는 기초 위에 바로 수분 베이스 하고퐈.

 

 

 

 

 

 

스틸라 썸머룩 못지 않게 화려한 복장의 아티스트님.

저 오렌지 팬츠랑 안경 소품들 어디서 사시나요.

 

 

 

 

 

 

암튼, 원스텝 일루미네이터 도포 중.

 

 

 

 

 

 

사진에는 안 나오지만 현재 사용 중인 제품은

스틸라의 미네랄 파운데이션이라고 한다.

 

나도 나중에 매장에서 제품 테스트 받아 봤는데

몽글몽글하고 축축한 질감이 꽤 마음에 듭디다.

... 그러나 베이스 재고 생각하면 외면해야 함...

 

 

 

 

 

 

 

얇고 가볍게 바르기 위해서, 당연히 브러쉬 사용.

 

 

 

 

 

 

그리고 등장한 올오버 쉬머 3자매.

이걸 얼굴 여기저기에 각각 다른 용도로 사용한다.

 

 

 

 

 

 

... 역시 3개 다 사라는 속뜻인 거죠?

난 현재 저 중에서 가운데 핑크 쉬머 잘 쓰는 중.

 

 

 

 

 

 

 

일단, 연한 핑크 쉬머로는 통상적인 하이라이트존,

그러니까 C존이나 인중, 턱 등에 가볍게 발라준다.

 

어차피 나중에 별도의 하이라이트를 줄 거라서

너무 많이 바를 필요는 없고 적당히 포인트만.

 

 

 

 

 

 

네, 그런 거에요.

 

 

 

 

 

 

그리고 내가 주목하는 베이크드 파우더가 나왔다.

오늘 메이크업은 가볍게 윤기를 강조하는지라

일루미네이트와 브론저 위주로 살짝, 살짝만 사용.

 

 

 

 

 

 

 

 

일루미네이트는 이렇게, 얼굴 외곽 라인을 따라서

3자를 그리면서 가볍게 굴려주라는 조언.

그렇게 되면 눈썹뼈, C존 등이 자연스레 밝혀진다.

 

특히 아직도 얼굴에 대문자 T 그리는 당신이라면.

 

 

 

 

 

 

브론저 사용이 아직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팁.

입을 모아서 바람을 빨아들이면 볼에 저렇게

오목하게 들어가는 부위에 가볍게 터치해줄 것.

 

이게 물론 모든 브론저 고민에 대한 답은 아니지만,

애당초 브론저 입문이 어렵던 이들에게는 꽤 유용하다.

다만, 매트한 쉐이딩보다는 이런 펄 브론저에 더 맞는 듯.

 

 

 

 

 

 

아까 등장했던 올오버 쉬머 중 로즈골드 쉬머를

이렇게 블러셔 포인트에 살짝 찍어 발라준다.

 

빛을 강조한 가볍고 촉촉한 메이크업이니만큼

별도의 블러셔 사용 없이 이걸로 대체할 예정!

 

 

 

 

 

 

볼에도 펴바르고...

 

 

 

 

 

 

남는 양은 쇄골이나 어깨 등에도 가볍게.

 

 

 

 

 

 

그리고 키튼쉬머는 이렇게 눈두덩에 발라서

하이라이트 겸 가벼운 섀도우로 활용해준다.

 

... 그러니까 역시 3개 다 사라는 속뜻이죠?

뭐, 브랜드와 아티스트 측 입장은 그러할 수 있겠지만

모든 뷰티팁은 본인 스타일과 취향, 예산에 따라서 ㅋ

난, 일단 핑크 쉬머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만족해.

 

 

 

 

 

 

눈 밑에도 살짝살짝.

여기저기 빛을 넣어주되, 색감을 강조하진 않는다.

 

 

 

 

 

 

오오, 내가 한때 열광 애용하던 스머지 스틱.

브라운으로 라인을 잡고 블루로 포인트를.

 

 

 

 

 

 

심플한 게 좋네.

 

다만 나처럼 유분 있는 피부에 크리즈 친화적인 경우에는

눈화장을 저렇게만 하면 필히 번지고 찍히기 십상이다.

그래서 클래스에서 제안한 룩은 있는 그대로 감상하되

내가 직접 화장할 때는 내 나름의 응용이 필요한 법.

 

 

 

 

 

 

지금 모델이 들고 있는 건 인더모먼트 섀도우 팔레트.

저 중에서도 메인 컬러인 보라색을 얇게 활용하는 중.

 

 

 

 

 

 

요 팔레트, 선물받기 전까진 별 관심 없었는데

요즘 의외로 내 데일리 베스트로 급부상해버렸다.

호오, 자세한 건 조만간 별도 제품 리뷰로 올려야지.

 

 

 

 

 

 

 

 

 

세필 브러쉬로 얇게 언더라인, 그리고 마스카라.

전체적으로 색감을 꼼꼼하게 사용하기보다는

가볍고, 촉촉하고, 자연스럽게 빛을 강조하는

메이크업이라서 시간도 그리 오래 안 걸린다.

 

짧은 시간과 적은 노력으로 최선의 결과를.

이게 이 날 메이크업의 목표이자 테마였으니까.

 

 

 

 

 

 

얼굴 반쪽에 눈화장 단계까지 마친 상태 :)

 

 

 

 

 

 

패션 후르츠 크러쉬 립스텐으로 입술에 포인트를...

 

 

 

 

 

 

그리고 남는 건 치크 부위에도 톡톡.

제품명부터가 립앤치크 스테인이잖아.

 

 

 

 

 

 

인더모먼트 아이섀도우 팔레트, 나름 단독샷.

 

 

 

 

 

 

 

클럽 조명이라 아쉬운 점이 여전히 많지만

그래도 나름 찍어본 모델분 메이크업 완셩샷.

 

 

 

 

 

 

그리고, 으례 있기 마련인 퀴즈 타입.

그러나 진행 방식은 이례적이었더랬지.

 

진행자가 질문을 내서 맞춘 사람이 첫 상품을 타가고,

그 사람이 릴레이로 질문을 내서 누가 맞추게 되면

그 사람이 타가되, 못 맞추면 1번 타자가 또 가지는...

이른바 상품 적립식 퀴즈쇼로 진행을 했다.

 

흥미롭긴 해도 평소에 상품운 없어서 기대는 안 했는데,

어찌어찌 하다 보니 (중략) 내가 상품 2개를 싹쓸이했...

 

뭐지, 내 평소 운 답지 않은 이 행운은???

인간의 마음이란 얄팍해서 스틸라 호감 더 상승 ㅋ

그러고 매장 달려가서 그 금액만큼 또 구매 -_-

 

암튼, 덕분에 쫄깃하고 신나는 퀴즈 타임이었다우 >.<

물론 그만큼 사진 찍을 여유 따위는 없었고...

 

참, 내가 받은 질문이 베이크드 파우더 트리오의

정확한 제품명과 각 색상명 맞추기... 였다.

조금 버벅대다가 결국 정답 인정됐기에 더 쫄깃;

안 그래도 마음에 들던 제품인데 퀴즈 맞춘 덕에

깔맞춤의 욕구까지 생겨버렸다는, 그런 후문 ㅋ

 

 

 

 

 

 

그리고 깜짝 등장한 스틸라의 디바, 푸니타.

이 아가씨 생긴 건 섹시한데 하는 건 러블리해!

아, 실물로 봐도 썸머룩 참 잘 어울리게 생겼더라.

 

 

 

 

 

 

나름 Q&A 타임.

나는 바로 직전의 퀴즈 타임의 대박 결과 덕분에

이후로 뭘 해도 마음이 푸짐하고 너그러웠...

 

 

 

 

 

 

푸니타 팬클럽에서도 몇 분 찾아오셨더라.

그녀를 위한 꽃다발, 그리고 모두를 위한 샴페인.

 

평일 오후 점심 시간에 마시는 샴페인 좋습디다 :)

 

 

 

 

 

스틸라 측에서 굳이 에반스라운지를 택했던 이유.

메이크업 시연에는 많이 아쉬운 조명이었지만

그래도 이렇게 라이브로 노래도 들었으니 패스.

 

 

 

 

클래스 끝나고 저녁 약속까지는 시간도 남는 데다가

날씨 좋은 평일 휴무에 카메라 들쳐메고 나갔던지라

전부터 가보고 싶던 카페에 자리잡고 커피 마시면서

본격적으로 득템한 스틸라 제품샷을 찍기 시작함 -_-*

 

볕이 아름다웠던 날이니, 그저 감상해봄이 어떠할지-

 

 

 

 

 

 

이건 뷰티클래스 선물 상자의컨텐츠.

인더모먼트 섀도우 팔레트와 올오버 쉬머.

 

 

 

 

 

 

Cherish the beauity of the moment.

 

참 아름다웠던 봄날, 그리고 더 아름다운 휴무여서

이 날 따라 참 와닿았던 이 짧은 문구 하나.

 

 

 

 

 

 

심지어 팔레트 색상도 기분 좋아지는 구성이야.

스머지스틱까지 들어있는 건 감사한 덤.

 

 

 

 

 

 

요즘 이 팔레트가 내 올라운드 플레이어라니까.

덕분에 다른 제품들에 도통 손이 잘 안 갈 정도;

 

 

 

 

 

 

올오버 쉬머는 역시 가장 무난하고 쉬운 핑크로.

 

 

 

 

 

 

그리고 퀴즈 맞추고 받은 첫번째 선물인,

원스텝 일루미네이터 :)

 

 

 

 

 

 

배배 꼬인 나선형 성분.

혹자는 뇌 같다고도 하지만.

 

 

 

 

 

 

그리고 두번째 상품, 베이크드 파우더 일루미네이트.

 

 

 

 

 

 

... 보기만 해도 부자된 기분...

 

 

 

 

 

 

이 사진 보고 내 지인들 상당수의 반응은 :

"오, 대낮부터 흑맥주?" 였더랬지...

 

나 그런 여자 아니... 지는 않지만 이건 커피.

이 더운 날에 잘 어울리던 사케라토입니다.

샤커레토라고 부르기도 하는, 냉커피의 일종.

"사케" 아니라고. 흑맥주도 아니라고. 커피라고.

 

 

 

 

 

 

 

 

 

덧붙임.

 

결국 클래스에서 득템한 위 제품들 외에도

내 발로 매장 가서 야금야금 구매한 것도 있음;

베이크드 파우더 셋 & 코렉트는 당연히 사고

괜히 원스텝 코렉터도 깔맞춤 세트로 데려왔...

 

아래 사진은 롯데본점 지하1층 스틸라 매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5.14 13:07 도르도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저도 베이크드 파우더에 마음이 살랑살랑 가네요^^ 하지만 집에 봉인해둔 로라 루스파우더를 생각하며
    임직원몰 할인에 얘가 뜨기를 기다려야겠네요^^ (응?)

    • 배자몽 2012.05.16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슬금슬금 화장대의 파우더 칸이 꾸역꾸역 차오르고 있...
      지만 그래도 이번 스틸라 신상은 하도 마음에 들어서 데려왔어요;
      내일 아침에 개시 예정인데 왠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_-)b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