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여행선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1.29 A cup of Sweet France (6)

A cup of Sweet France

Posted by 배자몽 자몽스키친 : 2015. 1. 29. 21:00

 

 

 

 

 

 

 

스윗 프랑스 티를 파리 머그에 마시는 건 솔직히 진부한 발상이지만-_-*

그래도 "여기에 마셔야지!" 이러면서 머그를 꺼내들 때부터 이미 기분이 좋다.

 

 

 

 

 

 

싱가폴 댕기오신 탁여사가 투척해준 TWG 티백 선물.

1837 Black Tea, Sweet France (Green) Tea, both in cotton tea bags.

 

싱가폴은 동남아 휴양지들보다는 멀고, 물가도 비싸고, 그냥 언젠가는 일 때문에 갈 일이 있겠지 라는 마음으로 늘 보류만 해두고 있는 곳이다. 도심형 여행지인 데다가, 날씨도 습해서, 다소 취향 타는 곳이긴 한데 난 뭐 가서 잘 놀 자신 있으니까. 갈 데도 많고, 볼 것도 많지만 그 중에서도 TWG 티하우스가 가장 구미가 당기는 걸 보니까 내가 확실히 요즘 차를 좋아하긴 하나보다. 가서 매장도 신나게 구경하고 제품 하나하나 다 향 맡아보고 선물도 잔뜩 골라오고 싶구나. 일단은 선물로 받은 이 티백으로나마 그 욕망을 대신해봅시다.

 

 우선, 녹차 계열인 Sweet France 부터.

 

 

 

 

 

 

틴캔에 들어있는 리프티가 비주얼상으로는 더 예쁘고 현지에서 사오는 보람도 더 크겠지만, TWG는 티백에도 확실히 메리트가 있다. 바로 저 순면 거즈 소재의 티백 때문. 안에 들어있는 찻잎과 꽃잎들이 살포시 비치는 게 매력적이다. 작년 가을, 포천 여행을 갔을 때에도 이 TWG 티백 덕분에 고요하고도 화사한 기분으로 아침을 맞을 수 있었지.

 

 

 

 

 

 

청아한 녹차와, 화려한 꽃차, 그 사이 어드메에 있는 TWG Sweet France Tea.

 

차를 굳이 공부까지 하고, 유명 브랜드별로 모으고, 용도별 다구를 갖추고, 우려내는 시간 다 찾아가면서 복잡하게 들이팔 생각은 없다. 이렇게 좋아하는 컵과 뜨거운 물만 있으면 충분히 즐거울 수 있는데 뭘. 흥얼흥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1.30 10:32 리몬턴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WG 너무 좋아요!! 작년 하계휴가때 홍콩 TWG 가서 남들 선물만 사오고 내가 사무실에서 먹을 티백 차 못사와서 너무 아쉬웠는데... 작년 겨울에 같은 팀 대리님 싱가폴 출장 가실때 부탁해서 Red Christmas Tea 티백으루 사왔다는. 티백이 먹기도 편하구 말씀하신대로 순면 소재 거즈도 그렇구, 저는 그 티백 하나하나 포장이 넘 이쁜 것 같아서 ㅋㅋㅋ 기회만 되면 진짜 맛보고 싶은 차 많은데..ㅠㅠ 스윗 프랑스 티도 기회 되면 마셔 봐야겠어요!! 한국에도 TWG 들어왔던데 종류가 별로 다양하지가 않더라구요..??

    • 배자몽 2015.01.30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저도 좋아합니다! TWG!
      사실 그냥 유명한 티 브랜드구나~ 하고 그냥 무심하게만 알고 있다가 작년부터 확고하게 애정을 주고 있어요. 그러면서 싱가폴도 가보고 싶어지고 뭐 그러네요 ㅎㅎㅎ 가서 직접 구경하고 페이버릿은 틴캔으로도 구매하고 나머지는 다양하게 코튼 티백으로 잔뜩 사오고 싶어요! 싱가폴 현지 티살롱에서도 차 한 잔 마시고! (물론 한국에도 TWG 티살롱이 있지만 뭔가 가격대비 만족도가 떨어져서 가고 싶은 마음이 잘 안 든달까...)

  2. 2015.01.31 04:07 20대여영원하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 다 못마셔봤어요 ㅠ 청담 티살롱 갔을때 1837은 재고가 없었고 스윗프랑스는 처음본거에요. 저도 tea 마시려면 다구 꺼내고 뭐 꺼내고 하기 귀찮아서 잎차도 다시백에 왕창 넣고 우릴 때가 많아요. 대신 중국차만은 예의를 갖춰드립니다.안그러면 노하실거 같아서 ㅋㅋㅋ 전 싱가포르는 여행지로 단 한번도 고려해본적 없는데 단지 tea 때문에 살짝 고민해봤었네요.

    • 배자몽 2015.02.03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837은 인기 제품이라 품절이었나봐요? 스윗프랑스는 국내에서 판매하는지 여부도 잘 모르겠어요. 이번에 접해보고 마음에 쏙 들었는데 이렇게 되면 해외 직구를 뚫어야 하능겅가-_-* 전 찻잎님 노여워하실세라 예의 갖춰서 우려내는 걸 잘 못 해서 ㅋㅋㅋ 앞으로도 티백 위주로 구매할 것 같아요. 대강 뜨거운 물에 풍덩 담궈두고 우려내는 시간도 멋대로인 1인;;;

  3. 2015.02.01 19:47 윤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마신 그것이군! 아침에 향기로운 티타임은 쉼표이자 느낌표 같더라! ^^

    • 배자몽 2015.02.03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차라는 게, 접해보기 전에는 그냥 그런갑다, 하는데 그 향긋함과 느긋함을 한번 느끼고 나면 뇌리에 남는 그 무엇입디다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