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8월.

작렬하는 8월의 태양 아래에서
아사쿠사 신사 구경을 하고 나니까
"메뉴는 뭐가 됐든 빨리 어디든 들어가자"
라고 중론이 모아져서 일단 점심을 먹기로.
그런데 결국 대기줄이 나름 좀 있는 집으로 갔네.

아사쿠사 신사 상가 어드메에 있던 라멘집.




응? 중화(中華)소바... 라니.
뭘 먹어도 상관 없다고는 했지만서도
그래도 일본에서 중식을 먹고 싶진 않아!

라고 생각했는데 이게 알고 보니 라멘집이더라.
나도 배경지식이 없어서 모르고 있었는데
애시당초 일본식 라멘이라는 것 자체가
중국에서 건너온 면요리가 변화한 거라서
초기에는 중국식 소바라는 뜻에서
시나소바, 혹은 추카소바로 불렸다고 하네.
물론 그 후에 라멘이라는 용어가 생겨났지만
아직도 "추카소바" 등의 간판을 단 곳이 많단다.




요러쿠롬 자판기에서 식권을 구입하는 형식.
근데 이게 특별히 뭐가 더 편한지는 모르겄어...




츠케멘... 인가요.
머리까지 익어버릴 정도로 뜨거운 날이어서
우리 대부분이 냉라면인 츠케멘을 선택했다.




그래.
일본 여행 와서는 이런 걸 원했어.
뭐, 우리나라 분식집과 크게 다를 건 뭐야?
라고 삐딱하게 볼 수도 있겠지만
우리 그런 마음 갖지 않도록 해요.
즐겁고 긍정적인 관광객의 마인드 필참.




열도의 삼복더위 속에서 짜근곰이 선택한 건
따끈따끈 모락모락 쇼유라멘♨




그리고 이게 츠케멘.
소바처럼 면을 국물에 조금씩 담궈먹는다.




탱글한 생면에...




진한 사골(?) 국물.



이런 사골 계열의 국물을 냉하게 먹는 건 처음이어서
과연 어떠려나 궁금했는데 생각보다 무난했다.
약간 짠 게 아쉽긴 했지만 느끼하지도 않고.
내 기억에 작은 사이즈로 시킨 것 같은데
먹어보니까 속이 엄청스레 든든하고.
(... 늦여름-가을에 살 오른 이유가 그건가...)

우야근동 예전부터 기대했던
일본에서의 라멘 체험은 이렇게,
아사쿠사 골목, 추카소바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쿄/아사쿠사] 장터 먹거리 풍경-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11. 1. 3. 10:12




2010년 8월.

아사쿠사 신사로 들어가는 길 장터에서
구경한 이런저런 일본 전통 먹거리들.




관광객 모드 장착.
저 모자, 카타르 출장 가서 잃어버렸다 ㅠ
평범한 듯 해도 은근 찾아보기 힘든 거라서
엄청 애용하고 아끼던 건데. 흑.




오, 일본 온 기분 좀 양껏 납니다.




두둥.




입구에서 신사까지 가는 길은 쭈욱 이렇게
먹거리 및 기념품 가게들로 가득한 장터거리.




관광객은 셀카를 찍지.




냑이 꼭 먹어봐야 한다고 밑줄 좍좍 긋던 -
당고.




일본식 떡꼬치.




인절미 st.로 이렇게 콩가루에 무친 버전도 있다.
그런데 우리는 하필이면 조청에 무친 걸 골라서
달디 단 맛에 몸서리를 쳤다는 후문이.
그래도 기어이 당고 체험을 하겠다며.




표정은 밝지만 맛은 겁내 달았지.
하나 사서 나눠먹길 참 잘 했다.
단 거 잘 못 먹는 난 두번은 못 먹을 맛.




이렇게 생겼음.
안 그래도 겉을 조청에 무쳐서 꽤나 달달헌디
속에까지 단팥이 들어서 끝까지 달다.

단 거 안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콩가루 버전을 추천함;




센베 가게.
사실 센베는 딱히 잘 먹는 것도 아니고
가방 안에서 바스라지기 십상이어서
구매해갈 생각은 애시당초 없었지만
이건 포장이 이뻐서 잠시 혹했더랬지.




공예품 가게.




뭔가 좀 있어보이는 또다른 센베 가게.




역시 견물생심이라니까.
이렇게 수북수북 쌓여있는 거 보니까 사고 싶기도.




이것이 일본 장인의 포스다.




뭔지 몰라도 사람들이 길게 줄 서있어서
괜히 껴볼까? 싶었던 어느 가게.
아마도 만주 같은 걸 판매하는 듯.






그리고 -
작렬하는 태양빛 아래에서 본
아사쿠사 신사의 8월 풍경.



결론은 :
조청 당고는 겁내 달더라.
그래서 신사 구경 후 점심은 라멘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