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상 숨을 곳이 없다

스노든, NSA, 그리고 감시국가

 

저자 : 글렌 그린월드

역자 : 박수민 박신호

감수 : 김승주

 

책 소개 :

 

국가 감시와 프라이버시에 대한 논쟁을 일으킨 스노든 사건의 진실, 아직도 폭로할 것이 남아있다!

2013년 5월 홍콩, NSA 계약직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은 《가디언》 기자인 글렌 그린월드에정부의 무차별적인 감시에 관해 놀랄만한 제보를 하게 된다. 이는 NSA의 광범위하고 체계적인 감시 남용에 대해 국가 안보와 개인 프라이버시를 둘러싼 논쟁으로 확장되면서 새로운 정보기관 개혁안을 이끌어 냈다. 저자는 홍콩에서 벌어진 사건을 상세히 설명하고 스노든에게 건네받은 미공개 문서를 통해 NSA의 권력 남용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폭로한다.

이 책은 스노든이 글렌에게 접근하는 과정을 시작으로 나중에 퓰리처상까지 받게 된 세계적인 특종을 보도하기 까지 첩보작전을 방불케 하는 폭로전을 드라마틱하게 전달한다. 스노든에게 건네받은 일급비밀 문서를 통해 NSA가 무차별 감시를 위해 동원한 각종 프로그램을 구축하기 위해 외국 정부와 정보기관을 어떻게 관리했는지 보여주며 마지막으로 디지털 시대에 민주주의를 보호하기 위해 어떠한 안전장치가 필요한지 살펴보고 있다.

 

 

**************

 

 

나의 휘갈김 :

 

2013년 내부 고발자 에드워드 스노든의 NSA 내부 문건을 보도하여, '민간인에 대한 정부의 대규모 감시'라는 현대 IT 사회 초유의 키워드에 불을 지른 미국의 탐사 저널리스트 글렌 그린월드의 당시 회고록 겸 추가 폭로 서적.

 

그 자체로도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서 주목을 받은 저자와 서적인데, 우리나라에서는 국정원 사건으로 인해서 재조명받은 바 있다. (재조명이라고는 하지만, 그리 대중적이지는 않았던 듯... 나만 재조명한 건가...)

 

NSA 폭로 문건의 내용과 형식 등에서는 꽤 기술적인 내용도 많이 나오고, 책 전반적으로도 학술적인 내용이 많이 끼어있어서, 마냥 가볍게 읽기에는 무리일 수도 있지만 1장과 2장에서 필자가 스노든과 접선하여 비밀리에 취재하고 기사를 내기까지의 과정은 상당히 박진감 있다. 마치 스파이 소설처럼 흥미진진한데 중간중간에 '이게 허구가 아니라 실제 있었던 일의 서술이라니' 라는 생각이 들면서 고개를 내젓게 된다.

 

다시금 마지막 장인 제5장 (제4계급... 그러고 보니 이 영화를 원작으로 개봉된 영화의 제목이 '시티즌포'인 것도 이 마지막 장의 제목 때문이었을까) 에서 해당 보도의 후폭풍을 논하기 전에, 저자는 4장에서 '불특정 민간인에 대한 권력자의 대규모 감시'의 해악을 전달하기 위해서 상당히 공을 들인다.

 

 

 

 

그런 의미에서 4장에서 내가 따로 뽑아둔 구절들을 함께 메모해두는 바 :

 

권력 남용의 사례가 벌어지지 않더라도, 국가에 의한 대규모 감시는 본질적으로 억압적이다. 감시가 어떻게 이용되고 남용되는지 상관 없이, 그 존재 자체만으로 자유에 부과되는 한계는 고유한 것이다.

 

체제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 사람들은 억압적인 수다의 목표가 될 일이 거의 없다. 이런 사람들의 관점에서 보면, 사실상 억압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확신할 수 있다. 하지만 어떤 사회가 지닌 자유의 진정한 잣대는 충실한 지지자를 어떻게 다루는가가 아니라, 반대자와 사회적 약자를 어떻게 다루는가다. 무바라크의 이집트에서 체포되고 고문받고 총살당한 사람은 정권 교체를 주장하기 위해서 가두시위에 나선 이들이었다. 미국에서 후버의 감시 목표가 된 사람은 사회의 불의에 침묵했던 순종적인 시민이 아니라 전미유색인종지위향상협회 지도자, 공산주의자, 민권 및 반전 운동가였다.

 

감시 대상에서 면제되는 대가가 논쟁적이거나 도발적인 반대를 자제하는 것이어서는 안 된다.

 

일단 자신에게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믿으면서 새로운 힘에 대해 묵인하는 경우, 이런 힘은 제도화되고 합법화되면서 이의 제기가 불가능해진다.

 

대량 비밀 감시 시스템을 운영하는 국가가 지닌 위험성은 역사상 어느 시점보다 지금 훨씬 더 섬뜩하다. 국가는 감시를 통해 자국민의 행동을 점점 더 많이 아는 반면, 국민들은 비밀이라는 벽에 둘러싸인 정부가 하는 일을 점점 더 모르게 된다. (중략) 건강한 민주 국가는 이와 반대다. 민주 국가는 책임과 국민의 동의가 필요하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국민이 자신의 이름으로 어떤 일이 이루어지는지 알아야 한다. (중략) 투명성은 공무를 처리하고 공권력을 행사하는 사람에게 필요하다. 나머지 사람들에게는 프라이버시가 필요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