쌩뚱맞은 지름 고백...
나, 쥴리크 아로마 버너 질렀다♡




사실 쥴리크 뷰티클래스 때 여기저기에 놓여있는
이 아로마 버너를 보고서 매우 끌렸었거든.

뷰티클래스 리뷰 링크 :
http://jamong.tistory.com/642




특히 내가 좋아하는 페퍼민트 오일을 올려놓은 것에
완전 꽂혀서 '아, 내 방에도 이 향을 피우고 싶어♡'가 된 것.
게다가 집에 아로마 오일도 몇개 있는데 도통 사용을 못하고 있던 차,
이 버너가 있으면 보다 자주 쓸 수 있을 것 같아서.




그런데 뷰티클래스 끝나고 쥴리크 데이스파에 가니까
마침!!! 이 버너를 판매하고 있더라고.
게다가!!! 리미티드 에디션이래잖아♡

... 사야 하는 거지.




아이, 예뻐.
종류는 이렇게 4가지가 있더라.

가격은 각 78,000원.





쥴리크 농장에서 직접 촬영한 것을 바탕으로
수작업으로 저 식물들을 그려넣은 거래. 꺅.
아, 쥴리크의 이 손맛 너무 좋지 말입니다요.






나는 퓨어리 에이징 디파잉 라인을 연상시키는
포레스트 팬지 제품으로 골랐지롱.





마침 버너 구입하면 캔들 10개들이 세트랑
안티 스프레스 스페셜 트리트먼트 티켓도 준다니까.
(이런 구성 없었어도 질렀을 거면서.)




이게 내가 지른 포레스트 팬지.




비올라.




라벤더.




퍼플 앤 핑크 데이지.


역시 내가 산 포레스트 팬지가 제일 예뻐♡
쥴리크스러운 느낌도 팍팍 나고 말이야.





같이 사용할 아로마 오일도 사면 좋은데
난 이미 집에 오일이 여러 개 있어서 이건 패스했다.

라벤더
로즈마리
레몬
티트리
버가못

등은 대체적으로 무난하게 제 본연의 향을 내는 편이고

유칼립투스는 내가 원래 향을 싫어해서 거부감이 들었고
그레이프후르츠는 의외로 참 답답한 향이 나서 바로 아웃.
솔직히 자몽 성분 하나 때문에라도 지를 뻔 했는데;

페퍼민트는 늘 사랑해 마지 않는 향이지만
꽤나 유사한 아베다 페퍼민트 오일이 있으니까.

관련 포스팅 링크 :
http://jamong.tistory.com/610




후훗.
향기롭게 살테다.
꼭 지름을 정당화하려고 이러는 건 아니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31 15:25 신고 lazyk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 나도 하나 살까 하고 스크롤 내리다가 가격의 압박 ;

  2. 2009.11.02 15:06 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사고 싶은.... 주전자 932 ㅋㅋㅋㅋㅋㅋㅋㅋ
    나도 향 피우고 아로마 촘 해볼라긔 ㅋㅋㅋㅋㅋ
    근데 지금 이 지름으로는 어휴...





맥 비바글램 립스틱.
판매 수익이 전액 AIDS 기금에 기부되는 스페셜 캠페인 라인.

기왕 립스틱 지를 거, 비바글램으로 사고는 싶은데
사실 그동안 내 취향의 컬러가 그닥 없었지.
진심 AIDS 기금 마련에 보탬이 되고 싶은데.

관련글 링크 :
http://jamong.tistory.com/252



그런데 올 초여름에 잠시 반짝하고 출시됐다가
반짝하고 사라진 한정, 비바글램 VI 스페셜 에디션
나의 부름에 나에게 와서 꽃이 되어주었다...♡


메이크업룩은 이런 것.
그런데 도대체가 이 룩을 보고서는 립스틱 색상을 짐작할 수가 없네.




비바글램 라인은 다 온고잉인데 이건 Viva Glam VI Special Edition,
즉 한정으로 나온 오묘한 존재.
Viva Glam VII 도 아니고, VI Special Edition 이라니.
케이스에도 지 혼자 특이하게 레드 라이닝이 들어가있다.




뭐, 그래서 마음에 든 거긴 하지만.




색상은 이 정도?
톤다운된 무난한 핑크색이다.
그런데 이 제품, 유독 땀을 많이 흘리네.




손등 발색샷.
이 정도로 촉촉하고 투명한 러스터 타입.




내 입술에서의 발색, 이 정도?
내가 워낙 입술색이 진하고 붉어서
립스틱 발색이 잘 안 되는 편인데
이 정도면 발색력이 중간은 되는 듯.
보다시피 존재감은 있되 무난하고 얌전한 실용 핑크.




... 사진 왜케 어둡게 나왔어...
어쨌거나 이런 느낌이라고.




그리고 매장에서 비바 글램 1~6까지 다 비교 발색해서 찍은 사진.
메장에서 7가지 색상 다 찾아서 순서대로 팔뚝에 바른 후에
재빨리 백화점 정문으로 나가서 자연광에서 찍은 집요한 발색샷.
그날 따라 유독 친절했던 직원이 클렌징 티슈로 지워주려는 걸 거부하고
매장에서 다다다다~ 도망가다시피 해서 찍었다네.

... 내도 참 독한 년이여.

하지만 나처럼 "기왕 맥 립스틱이라면 비바글램으로♡" 라고 생각하는
코스메 덕후를 위해서 발색 자료를 제공하고 싶었달까.

선명 핑크인 VI
무난 누드인 V
그리고 내가 이번에 산 VI Special Edition
등이 제일 끌린다.



난 AIDS 기금 마련에 기여한 거라고.
이건 단지 질러댄 건 아니라고.
(중얼중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말 홀리데이 시즌이 되면 여자들의 마음은 둥둥 떠다니고
영악한 코스메틱 브랜드들이 이를 놓칠 리가 없지;

에스티로더 또한.

매해 연말에 출시하는 한정 때문에 눈이 호강한다, 아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이번 홀리데이 룩인 '빈티지 쥬얼'.
힐러리 로다 언니, 정말 빈티지한 쥬얼들을 걸치셨네 ㅋ

그나저나 딥블루 아이 + 루비 레드 립이라...
참, 이거 이목구비에 따라서 촌스러울 수도 있을텐데
참 색조를 잘 소화하시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건 빈티지 쥬얼 시리즈의 메인 제품인
쥬얼 파우더, 그리고 립스틱!
둘 다 다이아몬드 커팅이 되어 있다.

개인적으로 에스티로더 하이라이터에 대해서는 애증의 감정이 있어서
이번 이 제품을 어찌 해야 할지 모르겠단 말야.
입자 곱고 정말 이쁜데, 케이스는 정말 크고...
게다가 내가 하이라이터를 그렇게 많이 쓰지도 않고...
그리고 이미 에스티 하이라이터가 여러 개 있는데
굳이 이 제품까지 구매해야 할 정도로
색감이나 펄감이 내 스타일인 것 같지도 않고...

어쨌거나, 참 이쁘구나 +.+



그리고 아래는 빈티지 쥬얼 컬렉션과는 별도로
에스티로더가 매해 연말에 출시하는 한정 럭셔리 파우더 컴팩트 라인!!!

심호흡하고 보시라...
사실 어차피 너무 비싸서 감탄만 할 뿐,
딱히 유혹 당하지도 않는다 -_-a
비현실적인 가격이랄까;;;
역사책 속의 왕비가 걸치던 왕관 사진을 보는 기분 ㅋ




<Water's Edge Collection>

* Golden Pebbles (9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Red Sea (9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inese Zodiac>

* Year of the Ox (9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Jeweled Collection>

* Jeweled Lattice (20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Magical Crystal (20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Sea of Pearls (30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Crystal Sea (30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Crystal Herringbone (35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28 12:08 white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ea of pearls가 넘 이뻐요!! 그런데 30만원은......... 절 현실의 늪에 빠지게 해요!!ㅠㅠ 못된 가격 같으니라구... 생긴건 이쁜데 성격 안좋은 여자같아요,,,흐흐!

  2. 2008.11.28 19:44 사피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거 실제로 보니까 요정도로 화려해 보이진 않은데 그래도 맘에 드는거 하나쯤은...이러는 생각이 든다니까요 ㅠ_ㅠ sea of pearls하고 crystal sea가 젤 맘에 들었어요~^^ 쥬얼파우더는 요새 꾹꾹 참은것도 있고해서 사정보고 지를지도 모르겠어요 ㅠㅠㅋ

    • 배자몽 2008.11.29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사실 이렇게 이쁜 것 하나쯤은! 이라는 생각이 들 법도 해요.
      여자 마음이란 ㅋㅋ 하지만 가격 앞에서 너무 벙쪄서 조용히 감상만 합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