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808 w/ 가족.

이건 마지막 날, 전라도에서의 마지막 식사.
전남까지 내려가서 대나무숲에서 실컷 거닐고 먹은 늦은 점심.
사실 아침식사로 부안에서 백합죽을 너무 많이 먹어서
점심식사는 최대한 늦추려고 했다는 후문이...

담양의 별미인 대통밥은 사방팔방에 식당이 널려 있지만
또 아무데서나, 아무거나, 먹는 건 허용할 수 없는 우리 부모님 -
전라남도 지정 남도음식별미집을 찾아놓으셨네.
이러나 저러나 워낙에 유명하고 인기많은 집이란다.

홈페이지도 있음 :
http://www.daetongfood.com/

한글 주소도 있네 :
http://www.담양맛집.net

전화번호는 :
061-382-1999




이건 담양 메타세콰이어길.




백합에 장어에 잘 (처)먹고 부은 얼굴과 몸.
그래도 좋다고.




이건 담양 대나무숲.




대나무, 대나무, 또 대나무.




이거슨 죽순.




카메라에 잘 안 잡혔지만 그래도 참 맑았던 8월, 전라도의 하늘.




한참 늦은 오후가 되어서 배가 꺼질까 말까 할 때 찾아간
한상근 대통밥집.




원래 사람이 바글바글하지만 우리가 식사 때를 살짝 넘기고 갔기에
그나마 대기줄 없이 편하게 들어갈 수 있었던 거.




메뉴는 이 정도.
우리가 시킨 건 대통밥 스페셜 4인분에 대잎술.




간만에 의미 없지 않은 밑반찬.
저 가운데에 보이는 빨간 무침 같은 게 급 중요해.




처음에는 그냥 반찬 중 하나인갑다 - 했는데
이게 바로 죽순회라는 것.
리필되는 반찬이 아니라 자그마치 별매되는 메뉴 되시겠다.




그러니 주목.
접사 좀 해주고.

부드러운 듯, 아삭한 듯 질감도 좋거니와
매콤새콤한 양념까지 일심동체.
너, 참 맛있구나.




................ 츄릅.




맛은 생각보다 야릇하고 별로였지만 어쨌든 이런 특산주 마셔줘야 제 기분이니까.
대통밥과 고기류를 기다리면서 다들 대잎술 한잔씩.




아껴뒀다가 대통밥이랑 같이 먹을래.




드디어 나온 대통밥.




아힝.
갓 지은 밥 속살 너무 좋아.




저게 보기보다 양이 꽤 많아서 처음부터 포기하고서
1/3 이상은 동생군에게 덜어줬는데 그래도 배부르더라.
대통이 가늘고 길어서 처음에는 양이 적어보이지만 방심 말기를.




이건 죽순 된장국.




이제 고기류 나오기만을 기다려.




나왔다.
한우떡갈비와 돼지갈비.




이게 떡갈비.
한우를 양념해서 잘게 다진 후에 다시 뼈 위에 반죽(?)해놓은 형태.




음식은 역시 단면샷 찍어줘야.




고기를 발라먹고 나면 이런 뼈가 나온다.
뭐, 다져서 다시 붙인 거라서 젓가락질 한번에 쉽게 떼어지지만.

그런데 떡갈비 맛은 생각보다는 다소 평이했어.
내 입맛에는 질감도 약간 퍽퍽한 편이었고.
물론 그래도 대통밥이랑 같이 잘만 먹었지만 -
떡갈비만 따로 떼어놓고 보면 별미라고 하기엔 부족한 듯.




이건 돼지갈비.




돼지갈비도 밥이랑 같이 먹으면 맛나긴 한데
특별히 다른 지방, 다른 집과 구별되는 맛 정돈 아니었음.
양념은 약간 짭쪼름한 편.




그래도 우리 남김없이 다 먹는 사람들이니까.




돼지갈비 쌈 싸서 한 입.




떡갈비 쌈 싸서 한 입.




그렇게 먹다 보면 대통밥 한 통 정도는 뚝딱.
다 먹고 나면 대통은 기념으로 가져가도 된다고 하는데
딱 5초 고민하다가 그냥 두고 가기로 과감하게 결정.
우리가 식물 키우는 집도 아니고 (화분으로 많이들 쓴다고.)
이게 은근 수납하기 어려워서 그릇으로 쓰기도 뭣하고.
결국 귀찮게 씻어서 가져가봤자 짐만 될 게 뻔해서.



==========



대통밥의 비주얼 덕분에 향토색 팍팍 나고

찾아가는 재미도, 보는 재미도, 먹는 재미도 가득했던 식사.

그런데 후기들 보니까 바쁠 때 가면 서비스는 영 별로라고 하고
심지어 밥이 설익어서 나오는 경우들도 있긴 하나보네.
우리는 한적한 시간에 가서 잘 모르겠던데;

그리고 가장 인상적인 건 역시 죽순회와 대통밥.
고기요리는 잘 어울리긴 했지만 그냥 보통 정도였어.

이거 다 먹고 나서 이번 여행 식사 평점을 내봤는데
만장일치로 "부안 계화회관의 백합 요리"를 베스트로 뽑았다.

죽통밥, 미안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16 21:19 도리멘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훗... 나 9월달에 워크샵 간게 담양이었잖아. 메뉴 보니까.. 내가 먹은거랑 비슷하네.. 아.. 또먹고 싶다.. 츄릅~ ㅋㅋ





090807 w/ 가족.

사실 나도 한국 지역별 음식에 대해서는 조예가 없어서,

이번 여름, 전라도 여행 가서 거의 처음 듣다시피 했지.
그 전에는 들어봤더라도 그냥 흘려들었던 듯.

어찌 됐거나 장어는 풍천 장어... 라고 하지 않던가.
(한번 먹어봤다고 아는 척 한다.)
사실 풍천 장어의 풍천이 지명이라고 생각했는데
이 식당 입구에 설명 붙여놓은 걸 보니까 아니라대.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이 지역에서만 나는 장어 종류래.
그런데 또 네이버 찾아보니 설은 분분하고.
... 에라, 나도 모르겠다.
어쨌거나 이 지방 가면 풍천 장어는 꼭 먹어야 한다는 사실.


그 풍천 장어 중에서도 꼭 먹어봐야 할 것이 바로
전북 고창군 선운사 동백호텔 동백식의 풍천 장어라고.
(관광 안내서에도 나온다. 그것만 맹신하고 간 건 아니지만.)

그래서 험한 날씨 속을 뚫고서 (우리 여행 거의 내내 비 옴...)
숙소에서 제법 먼 거리를 달려가서 동백식당에 도착.
... 장어는 먹어야 하니까...
우리 여행의 모든 일정은 매끼 식사에 맞춰져 있었으니까.




tel. : 063-562-1560

....... 이렇게 생겼다.
뭐, 물론 호텔이라고 해봤자 그냥 선운사 입구에 있는
다소 허름한 관광호텔이 데다가 대개 맛집은 허름한 법이라지만...
나 왜 기분이 마냥 개운하지는 않아.
사람도 하나도 없이 썰렁하고 말이야.
너... 너... 맛집 맞는 거지?




그래도 마음 다잡고 풍천 장어 4인분 주문.
또 의미없는 밑반찬샷.




장어 먹을 때 꼭 있어야 하는 다진 생강.
사실 난 생강향은 당최 못 견디는 편이긴 하지만
그래도 장어 먹을 때에는 쬐끄만 걸로 하나씩 싸먹어줘야.




뜬금없이 너무 맛났던 호박나물;




그리고 복분자주.
원래 장어 & 복분자주 콤보는 기본이긴 한데 (요강 깨나효)
뽕주를 먹어본 후에 복분자주를 먹으니 어딘가 텁텁하더라.
그래도 강한 맛의 장어에는 맑은 뽕주보다는 달고 진한 복분자주니까.




두둥.
이거시 풍천 장어다.
1인분씩 이렇게 접시에 따로 나옴.

아, 물론 디카 메뉴얼도 제대로 안 보고 무작정 찍어대는
이 비루한 찍사의 손재주 탓일 수도 있겠지만 -
이 맛에 비해서는 음식이 때깔이 영... 안 나.
오래된 식당도 좋고, 허름한 맛집도 다 좋은데
저 촌스러운 가정용 접시는 어쩔거야.
겉멋 부릴 필요는 없지만 음식맛 돋궈줄 정도는 되야잖겠니.
심플하고 토속미 느껴지는 도기... 이런 거 안 되겠냐고.




그래도 찍는다.
그래도 먹는다.

사실 장어 자체는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것이 꽤 보기도 괜찮고
실제로 먹어보면 입에서 살살 녹을 정도여서 매우 만족.




장어 특유의 쫄깃하고도 기름진 질감.
양념이 약간 달고 짠 편이긴 하지만 장어랑 잘 어울리니까.
(그런데 먹고 나서 목 마르긴 하더라.)




... 다이어트는 서울 가서...
실제로 여행 마지막 날 사진 보면 얼굴이 탱탱 부어있다... -_ㅠ




이렇게 싸서 먹어도 되고.
그런데 진짜 장어맛 느끼려면 그냥 먹는 편이 나은 듯.




... 마지막 한 조각...
안녕.
넌 참 맛났더랬어.




각 1인분 맞아? 리필 안 해줘?
사실 양은 그럭저럭 되는 편이긴 한데 (배는 불렀으니까)
장어의 양이 아주 풍족하다는 느낌은 안 들었어.
되려 파주 반구정의 "나루터"의 장어는 1인분씩이 아니라
관 단위로 시키니까 1인분이 적다 많다 개념이 없었는데.
... 이 집은 어쩐지 다 먹고 나서 젓가락 빨게 된다.




나오니까 이렇게 산에는 안개가 자욱히 끼어있어서 나름 운치 있고.
하지만 주변에는 선운사 말고는 뭐 딱히 볼 게 없어서 썰렁하고.
선운사 공원을 거닐자니 안개 꼈고, 비도 오고, 시간도 늦었고.
우리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는 폭우가 쏟아져서 빌빌 기어왔고.

그래도 사진으로 다시 보니까 나름 멋지네.



요약하자면 :

- 전북 고창에 갔으니까 장어, 특히 아무 장어 말고
풍천 장어는 한번쯤 꼭 먹어줘야 개념.

- 장어집은 인근에 넘쳐나는데 꼭 풍천 장어,
그것도 입소문 좀 난 집으로 찾아가야 이득.

- 동백식당은 가면 정말 인테리어도, 세팅도, 서비스도 썰렁.
이 분야들에서는 당최 아무 기대하지 말 것.
그래도 잘못 찾아간 거 아닌가 불안할 필요는 없음.

- 장어는 1인분씩 나오는데 appetizing 한 면은 부족.
그러나 먹어보면 맛나다.

- 가격은 1인분 정식에... 2만원대였나.
기억 안 난다. 아부지가 사주셔서;

- 그래도 여기 한번 다녀와야 나 풍천 장어 먹어봤어~
소리 해볼 수 있을 듯 ㅋ

- 장어 먹으면 피부 좋아진다는 말은 거짓말이 아닌 듯.
그 다음날 실제로 피부 탄력이 평소와 달랐다.
... 혹은, 너무 잘 먹어서 팽팽하게 팽창한 탓이었을까 OT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14 18:24 ㅂ ㅅ ㄱ 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운사 장어는 원츄얌. 근데 반구정이 더 운치있기도..
    난 추석에 갔는데 가격을 너무 올려서 받더라 25000원으로 흑.

  2. 2009.10.17 22:23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고파진다....
    치킨이나 시켜먹어야하나...

    • 배자몽 2009.10.21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 무한도전 보면서 러닝머신 뛰다가 이런 로망이 생겼어요.
      코스메인들끼리 풀밭에 앉아서 짜장면+탕수육 세트 시켜먹기.
      ... 그러나 계절상으로는 이미 겨울 임박. 얼어죽을 일 있냐긔.

  3. 2009.10.22 23:30 이모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여름에 선운사 가기 전에,
    나도 장어 먹었긔.
    싼데 양 오지게 많이 줘서 완전 배터짐-_ -
    우리 가족 3인분으로 충분. ㅋㅋㅋ





09.07.04
점점 모이기 힘들어지는 사람들과;

아아, 원래대로 1박으로 갈 것을 그랬어.
어차피 못 갈 사람 빼고 우리 딱 4명, 멤버 적당했는데.
그나마 여행 자체가 완전 파토 나려던 차에 급 추진해서
이렇게 당일치기로나마 다녀온 거긴 하지만 -
아직도 못내 아쉬워.

어쨌거나 다녀왔던 - 무의도.




그래도 - 우리 나름 여행 온 거다?
배 타고 섬까지 들어도 가보고.




사람이 많지 않아서 더 좋았던 무의도의 서해 바다.




물은 적당히 맑고.
날씨는 정말 눈부시고.




기분은 이미 탁 트였고.




바다를 한번 시찰해준 후에 점심 먹으러 들어온 모 식당.




우리 점심 먹으러 온 건데.
어째 술안주의 냄새가 난다?

어쨌거나 한 입.




냠냠.
그래.
낮술 마시려면 밥 좀 깔아줘야 하니까.




소주 한 잔 털고 날 때마다 유용하던 바지락 국물.




바지락 칼국수도 소주랑 궁합이 좋지.




이렇게 -
서해까지 가서 마신 낮술의 동반 안주들.

서울에서 늘상 하던 걸 왜 거기까지 가서도 하냐... 라고 한다면.
한번 직접 체험해보시길.

좋은 사람들과 여행 가서 한껏 들뜬 기분에,
한여름의 태양 속에서, 그리고 시원한 바닷가에서,
낮술.




이런 하늘이었고.





이런 바다였다고.




너무 신나면서도
어딘가 기분이 말랑해지는 그런 여름날이었다고.
(당연하지. 소주 및 폭탄주를 몇 잔 마신 후였는데.)




안녕?
(나도 여행 갈 때는 네일케어 꼭 받고 가야겠다.)




낮술 아직 다 깨지도 않았는데 해가 지니.
그럼 이제 저녁식사, 저녁술 하러 가야지.




이동하는 동안 뒷좌석에서 (자빠져) 자서 위치는 모르겠지만 -
어쨌든 무의도 근처에 있는 <조개마당> 이란다.




이렇게 바닷가에 자리가 있고.




1박 2일에 나와서 유명해졌다고.
그런데 우리는 술이 덜 깨기도 했고
배도 아직 안 고팠으며
야외 자리에는 독한 왕모기들이 득시글대서
생각만큼 그리 즐기지도 못했어.



어쨌거나 백문이 불여일견.
조개샷.




이 좋은 안주를 두고!!!
다들 술은 보기만 해도 고개를 돌렸다니.
후아.
정말 소주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 말입니다.

다음부터 놀러가면 낮술은 좀 자제하고
밤술을 세게 마시자고 (응?) 다짐하고 있다.



그런데 우리 앞으로 이 멤버들끼리 여행 갈 기회가 과연 있을까?
이제 점점 서울 내에서 저녁식사 한번 같이 하기가 힘들어지는데 말이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9.16 01:50 Tou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개구이 먹고 싶어요 ㅠㅠㅠㅠㅠㅠ

을왕리에서 즐기는 엠티 st. 저녁식사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09. 7. 15. 15:27




09.04.12
소중한 사람들과 1박 여행.
@ 을왕리 선녀바위 근처.




후발대로 도착했더니 어느새 해는 지고 있고.




석양 속의 서해도 나름 멋있고.




그래도 바다 오니 속이 시원하고.
괜히 저 멀리 바위 위의 갈매기도 반갑고.




바베큐 그릴을 향해서 역풍으로 부는 바닷바람을 이겨가며
꿋꿋하게 구운 돼지고기는 이렇게나 맛나게 익고.





어째 좀 덜 익은 느낌이 나는 양파와 마늘도 잔뜩 끼얹어주고.




새우도 얼핏 이쪽 면만 보면 잘 익었고.




뒤집어보면 실상은 이렇고.




그래도 토실한 새우를 세 접시나 늘어놓으니 뿌듯하고.
어차피 탄 새우들은 태운 바베큐 책임자가 다 먹기로 하고.





손 시려도 채소는 꼭 차가운 물에 씻어서 신선하게 내오고.




마늘 기름장 튀김 정도는 꼭 준비해주고.




그리고 다 같이 둘러앉아서 즐겁게 먹고, 마시고, 놀고.



이제 이 사람들 안지도 만 6년이 넘었고.
흐르는 세월 속에서 다들 조금씩 또는 많이 변해가겠지만
그래도 함께 하면 늘 정신 없으면서도 즐겁고.
앞으로도 언제나 서로에게 추억의 공범으로 남고 싶고.

너무나도 소중하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