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영 섀도우'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1.09.20 [아멜리] 쿨스킨 베이스 4구 팔레트- (4)
  2. 2011.08.24 웜톤 v. 쿨톤, 아멜리의 추천 음영 섀도우 팔레트- (6)
  3. 2011.07.08 1 + 1 + 잡부 = ?

[아멜리] 쿨스킨 베이스 4구 팔레트-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리뷰 : 2011. 9. 20. 15:43



지난번 포스팅에 썼듯이 -
아멜리에서 기획으로 피부톤별 음영 섀도우를
4구 팔레트로 내놨길래 주저없이 데려왔다.
물론 난 물을 것도 없이 쿨톤 팔레트로.

http://jamong.tistory.com/1107





아멜리의 모든 케이스는 이렇게 생겼다고.
안 그래도 단품 사이즈가 꽤 큰 아멜리 섀도우를,
4개나 끼워넣었으니 단면적은 꽤나 넓은 편이다.
그건 뭐 어차피 마음 비웠으니까 별 상관 없지만.

그래도 단품으로 구매할까 말까 망설이던 색상들을
이렇게 편하게 4구 팔레트로, 그것도 할인가로 샀으니까.

게다가 거의 휴대는 안 하고 집에서만 쓰기 때문에
내장 브러쉬나 팁은 없는 편이 되려 더 편하다.
덕분에 팔레트가 넙적할 지언정 두께는 얇다우.





색상 구성!
하나하나 다 사려던 색이라서 참 반갑다.
스노우 바이올렛은 개중 관심 없던 색인데
무펄 음영 컬러만 4개 있는 구성보다는
이렇게 하이라이트 하나 들어있는 센스.

여담이지만 -
예전에는 아예 전체적으로 매트하거나,
혹은 전체적으로 펄감 화려하거나,
여하튼 질감 통일된 팔레트를 좋아했는데,
막상 써보면 이런 적절한 매치가 더 좋다는 거.

투명 펄감으로 유명한 루나솔 쉬어 컨트라스트는
너무 베이스 컬러가 없고 펄감만 있어서 아쉽고,
겔랑 4구는 너무 실키 매트만 있어서 또 아쉽고.

그러니 차라리 단품으로 매트 베이스 컬러+ 글리터
이렇게 자기 편한대로 조합해서 쓰게 된다.

결론은 : 아멜리 이번 4구 구성, 참 잘 했어요.




손등 발색샷.

스노우 바이올렛은 너무 화이트도 실버도 아닌,
아주 연하게 라일락톤이 감도는 쉬머 컬러다.
메탈릭한 건 질색인데 딱 고울 정도의 펄감이라
눈썹뼈나 눈두덩 중앙 하이라이트용으로 유용해.

발레리나는 눈두덩에서 자체 발색은 강하게 안 내고
메인 음영 컬러인 로즈 브라운의 베이스로 쓴다.
그리고 눈화장을 마친 후에 블러셔로도 쓸어주면
안정감 있으면서도 화사한 화장이 쉽사리 완성!

내가 사실 가장 끌렸던 로즈 브라운 컬러.
눈에 붉은 컬러는 좀처럼 쓰지 않지만 이 컬러는
붉다기보다는 차분하게 핑크빛 도는 브라운이랄까.
눈두덩에 입체감 잡는 음영 섀도우는 너무 진해도,
혹은 너무 붉거나 연해도 제 기능을 못하는데 -
이건 말 그대로 "장미빛" 연한 브라운이란 말이야.

차콜 브라운도 누런 기운 없이 코코아빛 돌아서
쿨톤 피부에 잘 어울리는 그레이쉬 브라운.
그렇다고 차가운 그레이는 아니고 분명 브라운.




- 눈두덩에 발레리나를 넓게 깔고

- 쌍꺼풀 라인까지 로즈 브라운을 바르되,
눈꼬리 쪽을 보다 진하게 그라데이션.

- 펄 없는 매트 블랙 펜슬로 속눈썹 사이 메꾸고.
(사용 제품 : 우드버리 매트 블랙)

- 차콜 브라운으로 그 위를 덮어준 다음에,

- 스노우 바이올렛으로 눈두덩 중앙과
눈썹뼈 부분에 하이라이트를 줘서 마무리.



... 물론 형광등 조명이라 색감이 잘 안 보인다.
나가서 찍기 귀찮다고 그냥 방에서 찍었더니만.
내일쯤 시간 되면 자연광 발색 추가해야지.




얼굴 전체 반쪽샷.


립컬러는 뭐 썼는지 잘 생각이 안 나네.
아마 샤넬 레브르 쌍띠앙뜨 "미라쥬" 바른 듯.
그리고 볼터치는 발레리나로 한 큐에 해결-
발레리나 위에 스노우 바이올렛으로
살짝 C존 하이라이트도 더해줬다. 





얼굴 전체샷.

요즘 빛과 그림자가 어우러져서 무게 중심 잡힌,
이런 차분한 메이크업에 빠져있는지라 마음에 든다.
눈화장 뭘로 할까- 고민될 때 으례 손이 가는 팔레트!

아멜리 맹신자는 아니지만 이번 구성만은 참말로
요즘 내 수요와 취향에 잘 맞는 실속 아이템이네.




팔레트랑 같이 구입했던 투명라인 속눈썹 -
이건 약간 애매해서 판단 보류하는 중.

속눈썹을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편은 아니라서
이따금씩 쓸 때는 보다 드라마틱한 변화를 원하는데,
이건 너무, 매우, 심하게 자연스러워서 말입니다.

게다가 투명 라인이어서 자연스럽기는 하겠지만
투명 라인이어서 눈에 붙일 때는 훨씬 더 어렵다.
물론 그것도 습관 들이기 나름이겠지만서도,
나처럼 평소에 자주 붙이지 않는 사람 입장에서는
막상 중요한 날, 잘 안 붙여지곤 하면 당황스럽지.
(며칠 전, 야외공연 있던 날에도 붙이려다가 실패;)

가격도 그리 비싸지 않고 연습용으로 써도 되지만,
다음에는 아멜리 투명 라인 말고 다른 제품으로 살 듯!
(사실 피카소 아이미가 사고 싶은데 가격이...
게다가 종류는 많고 사이트에 설명은 없어서 헷갈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9.20 17:37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화장은 이쁘고~ 한국은 날씨좋고 말입니다 ^^ 나 선불폰 하나 만들었어. 010 2893 4426, 전화주세용!^^*

  2. 2011.09.21 02:36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멜리 무펄 섀도도 지속력, 크리즈 괜찮은가요? 펄 라인 보다는 못하다는 지인의 조언 때문에 망설이고 있어요.
    피카소 아이미는 제가 애용하는 속눈썹이라 언급만 하셔도 반갑네요.
    수급 문제 때문에 도산공원 샵에서만 판매하는데 방문 못한다면 전화 주문도 가능하데요.
    피카소에서 운영하는 브러쉬 브라보라는 블로그에 자세한 설명이 있으니 그거 보고 주문하셔도 괜찮아요.
    참고로 드라마틱한 변화를 원하신다면 아이미 38,39,36는 제외하시고요. ^-^
    저도 손재주 참 없는데 아이미는 통으로 붙여도 잘 붙고 여러 번 사용해도 망가지지 않아 애용하고 있어요.
    전 데일리용만 사용하는데 마스카라 빡세게 한 것보다 눈도 무겁지 않고
    아무튼 피카소 아이미 강추해요. 잃어버리지만 않는다면 최고에요.

    • 배자몽 2011.09.21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론 개인차가 있겠지만 - 저는 펄 라인보다 이 음영 라인이 크리즈도 덜 생기고 지속력도 더 좋았어요 :)
      피카소는 안 그래도 겸사겸사 샵에 한번 들러봐야겠다 싶어요. 쉐이딩 브러쉬랑 속눈썹 사러 ㅋ
      가기 전에 알려주신 대로 블로그 포스팅 설명 좀 보고 배경정보 좀 긁어모아 가야겠네요!
      자세한 정보 감사합니다- 속눈썹도 부지런히 사용해보고 싶지만 그러기에는 아침잠이 너무 많... ㅠ




실속 있는 색조 브랜드를 표방하며
다양한 섀도우들로 팬층을 형성한
아멜리.

http://www.ameli.co.kr



오프라인 매장이 별도로 없는 건 아쉽지만
사이트에 들어가서 종종 구경은 하곤 한다.

꽤 괜찮아보이는 색상들이 많기는 한데
가장 끌리는 스파클 스팟 섀도우는 예전에
분당 임장인 덕분에 4분할 제작을 했고,
(오렌지환타, 레드쏠트칙촉, 슈가골드,
 그리고 슈가드롭브라우니 - 다 만족함!)
그 외에는 아직 확 꽂힌 건 별로 없었다.
무엇보다도 섀도우가 둥글고 크기도 커서
슬슬 모으다 보면 수납에도 지장이 생기고.

그나마 무펄 음영 섀도우들은 몇 개 끌리는데
이 거대한 걸 과연 싱글로 사야 하나- 싶던 차에,
아멜리가 내 마음에 참 드는 팔레트를 내줬더라.

간간히 다양한 조합의 팔레트가 나왔는데
이번 거야말로 드디어 내가 기다리던 것.

이른바, 웜톤과 쿨톤 피부에 각각 맞는
베스트 음영 섀도우 4구 팔레트-
이번 주 금요일 오후까지 한정 판매하네.

그 중 쿨톤 팔레트에는 안 그래도 내가
구매하려고 했던 색상들이 주로 있어서
반가운 마음에 망설임 없이 구매했다.
안 그래도 쿨톤 음영 2-3개 사고 싶었지만
부피 큰 싱글 관리하기 귀찮아서 망설였건만.










로즈브라운과 차콜브라운도 내가 딱 원하던 컬러지만,
특히나 발레리나가 포함되어 있어서 더더욱 반갑다.
매트 스킨 핑크 컬러의 베이스 섀도우로 써도 되고,
페일 핑크 컬러의 블러셔로 써도 되는 발레리나.

이렇게 나의 두번째 아멜리를 만나게 되는가.

어여어여 배송 오거라. 올 가을에 잘 써줄게.

참고로 배송비 아까워서 그도안 궁금해하던
투명라인 속눈썹 5개들이 세트랑 듀오풀도 구매함;
인터뷰 있는 날에 눈에 힘 좀 주고 출근하리라.
(평소엔 출근해서 숨 좀 돌린 후에야 화장하면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24 11:55 엘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직도 제가 웜톤인지 쿨톤인지 헷갈려요 ㅋㅋ 헤더도 잘쓰고 토스트도 잘쓰는데 .... 뉴트럴톤인가 ....
    4구 조합이 다 괜찮네요! 사이즈는 원래 사이즈인가? 사이트 가봐야겠어요 :D

    • 배자몽 2011.08.28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가 보기에 니는 완전 쿨톤인데 그냥 피부가 희고 탱탱해서 다 어울리는겨 -_-
      그나저나 - 고만 좀 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2011.08.25 10:53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즈도 가끔 웜인지 쿨인지.. 모르겠음. 그냥 발라서 어울리면 그거 쓰려니 하는 거 같아요.
    근데 웜에 더 가까운거 같기도 함 - _- ㅋ

    난 헤더는 진짜 별로 였고.. 로라의 아프리칸바이올렛? 그것도 별로 였고. 잉잉. ㅠ ㅠ

    • 배자몽 2011.08.28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르기나 하시라규...
      헤더 st. 섀도우들 유행하지만 사실 아무한테나 어울리는 무난한 색감은 절대 아님.
      박시연이 괜히 헤더를 애용해서 많은 여자들을 울렸지. 손이박.

  3. 2011.08.26 06:13 토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눈썹 리뷰 기대하겠사와요 ㅋㅋㅋㅋ

1 + 1 + 잡부 = ?

Posted by 배자몽 지름의증거 : 2011. 7. 8. 09:48




요즘에는 정말 필요하고 정말 원하는 것만
밀도 있게 사서 잘 쓰려는 주의이긴 하지만
그래도 한번씩 발목 잡는 것들이 있다.

임직원 할인
브랜드 패밀리 세일
1+1 기획세트
잡지부록

등등

일명 "안 사면 손해일 것 같은" 유혹들.





[에뛰드하우스] 올프루프 선가드 SPF50 PA+++

사실 충동구매를 자제할 수록 1+1은 경계 대상이다.
구매욕은 두 배인데, 그만큼 재고도 두 배가 되기 때문;
그런데 이 제품은 작년부터 마음에 들었던 데다가
여름에 부지런히 잘 쓰이지 싶어서 마음 가볍게 질렀네.
게다가 마침 선크림 다 떨어졌다는 그녀와 나눌 생각에.

에뛰드 선가드 라인이 - 꽤 잘 빠졌단 말이야.
질감도 너무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은 데다가
다크닝도 안 생기고, 차단도 잘 되고 매우 만족 중.




[미샤] 에센셜 글램 립밤 SPF15 PA+ 핑크

6/14 키스데이라고 미샤에서 립제품 1+1할 때;
사실 레드가 좀 더 유명하긴 하지만 난 핑크로 초이스.
레드 하나, 핑크 하나 해도 됐었지만 핑크 2개 해서
역시 마누라랑 사이좋게 하나씩 나눠가졌지.

촉촉한 립밤인데 자연스러운 핑크 색상이어서
편하고, 유용하고, 매우 예쁘기까지 하다.

사실 이런 거 생각하면 립스틱 좀 그만 사야 되는데.
매일매일 손이 가는 건 이런 제품들 아니던가;





[토니모리] 카푸치노
[에뛰드하우스] 카페라떼


사실 이건 할인도 뭣도 아닌데 그냥 산 거.
둘 다 이 바닥에서 예쁜 음영 섀도우로 명성 높은데
난 토니모리랑도, 에뛰드랑도 좀처럼 친하지 않아서
이제서야 접해보고 뒷북으로 구매하게 됐네.

물론 사람에 따라서는 "전 눈이 부어보여요-"
라는 평들도 있지만 난 일단 꽤나 마음에 든다.
요즘 차분한 메이크업을 즐기고, 싱글도 잘 써서.
게다가 이 가격이면 정말 훌륭하게 잘 빠졌지.

카페라떼는 치크에 레이어드해도 유용함 :)
두 제품 발색 리뷰는, 음, 조만간... 언젠가...




[에뛰드하우스] 후레시 체리 틴트 "앵두알 맑은 피치"

이것도 1+1 선크림 사러 들어갔다가 우연히 사게 된;
하지만 변명하자면 예전부터 눈독 들이고 있었다!

에뛰드 특유의 저 오글거리는 네이밍만 무시하면
제품 케이스도 (에뛰드 치고) 심플하고 가볍고
내용물은 더할 나위 없이 마음에 드는 립제품.
사실 요즘 매일 파우치에 휴대하고 다닌다네.

에뛰드의 틴트 라인 자체가 꽤 입소문을 탔지만
포지틴트랑 비슷하다는 그 핑크 컬러는 미묘하게
오리지널 포지를 못 따라가서 손이 안 갔는데
(물론 입술에 바르면 남들은 육안상 구분 못함;)
이 피치 틴트는 실로 독보적인 매력이 있달까.

베네핏에서 엄청 밀고 있는 신상 차차틴트는
형광기에 붉은기마저 돌아서 완전 관심 밖인데
(유진 화보는 그야말로 사기샷이라고 생각함.)
이 앵두알 맑은 피치는 정말 딱 적절한 살구색 틴트!
요즘에는 너무 핑크한 색감보다는 살구에 끌려서
거의 이 제품으로 입술색 베이스를 만드는 편.
어떤 글로스를 얹어도 다 이쁘게 표현돼 ㅠ



그리고 또 잡지부록의 유형이 있다.
잡부도 사다 보면 처치곤란이라 되도록 자제하고
기왕이면 잡지 자체도 재밌게 볼 것으로만 해서
1달에 2권 이내로만 사는 편이긴 하지만 :)




[비쉬] 놀마덤 3종 세트

딱히 이거 받으려고 잡지를 산 건 아닌데 (싱글즈)
요즘 샘플 소진에 열 올리는 중이라 바로 써보니까
오오, 이거 의외로 꽤 괜찮은 거라!

놀마덤 라인이 아무래도 트러블 케어 라인이라서
전체적으로 질감이 좀 건조한 이미지였는데
데이크림이나 나이트크림 둘 다 바르고 나면
피부가 묘하게 매끈매끈하고 탱탱한 기분!
토너는 트러블 라인 특유의 싸한 알콜 토너 ㅋ

정품 구매까지는 쉽사리 하지 않겠지만서도
의외로 꽤 좋아서 놀랐던 잡지부록 샘플링-






[버버리] 립스틱 "까메오 핑크"

버버리 코스메틱은 안 그래도 궁금했고,
립스틱 미니 사이즈는 그저 다 옳으니까.
아마도 인스타일 부록이었던 듯.

브라운 레드 계열이랑 이 핑크, 2가지인데
아마 핑크만 빨리 품절됐지 싶다 ㅋ

"정품보다 더 사랑스러운 미니 립스틱"
포스팅 올릴 때 이 제품은 당연히 포함이다!



사실 이번 포스팅 제품들은 쪼물쪼물 질렀지만
별로 타격은 없는 것들이라 애교에 가까운데 -
곧이어 올릴 최근 면세 지름샷은 좀 두렵구만;
다음 주 이후로 올리게 될 임직원할인 지름샷도;

어쨌거나 위의 제품들은 다 잘 쓰고 있음 :)



p.s.
그러고 보니 -
또 하나의 빅 카테고리인 "소셜커머스"가 빠졌네. 
오늘 밤에 집에 가서 추가해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