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7.04
점점 모이기 힘들어지는 사람들과;

아아, 원래대로 1박으로 갈 것을 그랬어.
어차피 못 갈 사람 빼고 우리 딱 4명, 멤버 적당했는데.
그나마 여행 자체가 완전 파토 나려던 차에 급 추진해서
이렇게 당일치기로나마 다녀온 거긴 하지만 -
아직도 못내 아쉬워.

어쨌거나 다녀왔던 - 무의도.




그래도 - 우리 나름 여행 온 거다?
배 타고 섬까지 들어도 가보고.




사람이 많지 않아서 더 좋았던 무의도의 서해 바다.




물은 적당히 맑고.
날씨는 정말 눈부시고.




기분은 이미 탁 트였고.




바다를 한번 시찰해준 후에 점심 먹으러 들어온 모 식당.




우리 점심 먹으러 온 건데.
어째 술안주의 냄새가 난다?

어쨌거나 한 입.




냠냠.
그래.
낮술 마시려면 밥 좀 깔아줘야 하니까.




소주 한 잔 털고 날 때마다 유용하던 바지락 국물.




바지락 칼국수도 소주랑 궁합이 좋지.




이렇게 -
서해까지 가서 마신 낮술의 동반 안주들.

서울에서 늘상 하던 걸 왜 거기까지 가서도 하냐... 라고 한다면.
한번 직접 체험해보시길.

좋은 사람들과 여행 가서 한껏 들뜬 기분에,
한여름의 태양 속에서, 그리고 시원한 바닷가에서,
낮술.




이런 하늘이었고.





이런 바다였다고.




너무 신나면서도
어딘가 기분이 말랑해지는 그런 여름날이었다고.
(당연하지. 소주 및 폭탄주를 몇 잔 마신 후였는데.)




안녕?
(나도 여행 갈 때는 네일케어 꼭 받고 가야겠다.)




낮술 아직 다 깨지도 않았는데 해가 지니.
그럼 이제 저녁식사, 저녁술 하러 가야지.




이동하는 동안 뒷좌석에서 (자빠져) 자서 위치는 모르겠지만 -
어쨌든 무의도 근처에 있는 <조개마당> 이란다.




이렇게 바닷가에 자리가 있고.




1박 2일에 나와서 유명해졌다고.
그런데 우리는 술이 덜 깨기도 했고
배도 아직 안 고팠으며
야외 자리에는 독한 왕모기들이 득시글대서
생각만큼 그리 즐기지도 못했어.



어쨌거나 백문이 불여일견.
조개샷.




이 좋은 안주를 두고!!!
다들 술은 보기만 해도 고개를 돌렸다니.
후아.
정말 소주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 말입니다.

다음부터 놀러가면 낮술은 좀 자제하고
밤술을 세게 마시자고 (응?) 다짐하고 있다.



그런데 우리 앞으로 이 멤버들끼리 여행 갈 기회가 과연 있을까?
이제 점점 서울 내에서 저녁식사 한번 같이 하기가 힘들어지는데 말이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9.16 01:50 Tou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개구이 먹고 싶어요 ㅠㅠㅠㅠㅠㅠ





09.4.14.
연수 때문에 잠시 상경한 꼬몽냥 웰컴 투 서울 벙개
컨셉은 훈훈한 소규모 음주 고기 벙개.
(사지선다로 옵션을 줬더니 개중 그녀가 고른 컨셉이라네.)

그래서 내가 환영의 뜻을 잔뜩 담아서 선정한 집은 바로 :




강남역 7번 출구, 점프 밀라노 건물 뒤에 있는 <봉우화로>
점프 밀라노와 CGV 사이로 들어와서 세븐 일레븐 있는 5거리에서
2시 방향에 있는 가파른 언덕을 올려다보면 보인다.

tel. : (02) 558-8452

사실 나도 강남역에서 고기 궈먹을 일은 은근 잘 없는지라
여태 모르고 살다가 이번에 처음 가본 거지만
나름 식도락가로서 동물적인 감이 오더라.
'아, 이 집 괜찮겠구나...' 라는.
그래서 멀리서 오는 손님을 망설임 없이 끌고 갈 수 있었다 -_-*




늘 그렇지만 -
의미없는 밑반찬샷.
(하지만 고기 먹을 때 파무침은 결코 의미없지 않아.)




동동동치미~




기본 생삼겹살.
국산은 1인분에 9,000원이고
프랑스산은 8,000원이라고 한다.
하지만 그 미묘한 차이 따위 구별하지 못하는 비루한 미각;
어쨌든 고기가 통통하면서도 짧게 잘라져 있어서 좋아.




이건 매실 숙성 삼겹살.
프랑스산이고 1인분 8,500원.
대나무통이 멋스럽구나.
(이미 기분이 좋아서... 뭔들 안 좋아보였겠냐마는.)




치익 -
저 연기 빨아들이는 통로는 옆으로 치울 수도 있었는데
그것도 모르고 그냥 그림자 드리운 채로 사진 찍었...;




그래도 맛난 고기.
언제나 옳은 고기.




한 입 맛나게 싸서 찹찹.
(... 먹고 싶다는 걸 붙들고 사진 찍었지 ㅋ)




김치도 치이익 -




마늘 기름장 튀김이 빠진 건 옳지 않아.




신내림 받은 환상적인 고기 커팅.
당신을 삼겹살 전문 소믈리에로 인정합니다.




버섯은 국물 고였을 때 후르륵~ 흘리지 말고 먹어주기.




지글지글~




... 한 입?




앙 -_-*




1도 좋은데
1도 낮은데
1도 편한데

진로 제이.
요즘 꽤나 빠져있다.
한동안 흔드는 재미에 처음처럼에 탐닉했는데
역시 부드러운 맛은 제이 쪽이 나은 듯.




일행 중 최연소자 곰양이 알바 "오빠"에게 애교 떨어서 받아낸 버섯;




마무리는 냉면으로.




후륵.




사람 많으면 이게 좋아.
종류별로 이것저것 시켜볼 수 있는 거.
냉면도 물냉 하나, 비냉 하나.




자아...




먹자.



=======



일단 위치가 내 앞마당 강남역이어서 찜.
강남역에서 고기 먹으려면 늘 딱 삘 꽂히는 데는 없었는데
이 집에 완전 마음 붙여서 앞으로 단골 삼으려고.

가격도 합리적이고,
강남 한 가운데인 것 치고는 미묘하게 메인에서 벗어나있어서
덜 북적거리고 (중간 규모의 수다 & 식도락 모임하기도 좋다),
게다가 알바들의 서비스 또한 친절하여 마음에 들었을지니.

봉우화로, 너는 이제 내 단골 고깃집이다.



뭐, 내가 그리 안 해도 이미 꽤 유명한 집이지만;
네이버에 카페도 있음 ㅋㅋ

http://cafe.naver.com/bongwoohwaro



근데 내가 포스팅해서 앞으로 사람들 북적거리면 어쩌지;
단골 맛집 포스팅하면서 늘 고민하는 점;

하지만 맥주도 싸고 맛있고, 안주도 괜찮은데
사람은 많이 없어서 조용하고 한적하고 쾌적해서
내가 초 애용하던 사당역 모 맥주집이
바로 그 지나친 한적함 때문에 최근에 문을 닫는 걸 보고서;
마음에 드는 맛집들은 일단 응원부터 하고 보기로 했다 ㅠ
(아아, 그 맥주집 지못미.
컨텐츠는 충실했는데 마케팅 부진으로 인해서 아듀;
진작에 알았더라면 대규모 정모도 맨날 거기서 하고
여러모로 스폰서 뛰어주었을 터인데 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16 01:38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그 맥줏집은 내가 글을 보기만 해도 완전 아쉽네그려!!! ㅠㅠ

  2. 2009.08.03 00:47 고기가 조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보다 얇게 슬라이스 된 소고기가 일품이더군여. 살짝 데치듯 구워 입안에 넣으면 고기가 살살 녹아요. 강남역 가면 다시 들러야지 벼르고 있는데 갈 시간이 없네여~~

[선릉] 백세주 마을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09. 7. 1. 15:28




09.3.11 with 코스메 걸즈...
윤냥 언니 결혼 축하 음주 벙개 ㅋㅋ






여길 갔었지.
백세주 마을 선릉점. (삼성역과 선릉역 사이 정도.)

사실 먹고 마시고 노느라 바빠서 사진은 별로 없지만;

이 날의 교훈은 -
술은 물컵이 아닌 술잔에 마시자.




혀 끝에서 살살 녹던 모듬 순대와 삼겹살...
그리고 사진 속에는 없지만 다양한 주류들 ㅋ
이 날, 아마도 누가 몰래 술에 뽕 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올해 3월 중순 정도, 선릉역과 삼성역 사이 지점에서
시끄러운 수십명의 여자 무리를 본 적이 있다면 -

... 레드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