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오래 전에 샀다가 이미 처분해버린 아이들...
왜인지는 모르지만 이제야 제품샷 올리기;

디올 유저들의 컬렉팅 욕구를 살살 긁어놓는다는 바로 그것,
5구 섀도우 팔레트 라인인 5 꿀뢰르 이리디슨트.

그런데 나는 예전부터 별로 강하게 끌리질 않더라고.
원래 복잡하게스리 5색 이상 들어있는 팔레트를 보면
이 색들을 꼭 다 써줘야 할 것 같은 강박관념 때문에
어쩐지 마음 편하게 메이크업을 할 수가 없게 돼;
게다가 되려 제품 컬러가 너무 많다 보니까
뭐가 뭔지 잘 몰라서 섣불리 손은 안 대게 되네.
(대신에 뭐든 간에 한번 손 대면 확실하게 댄다;;)

그리고 제품 케이스도 소위 간지 나기는 하는데
(그리고 이 간지 때문에 컬렉팅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난 어쩐지 부담스러워서 또 손이 잘 안 가더라.
뭐랄까... 한번씩 열어서 감상만 하게 되지,
바쁜 아침에 쓰게 되진 않는달까.

... 오묘한 심리적인 거리감...
가까이 하기에는 먼 당신.

아, 게다가 백화점 정가가 6만원대로 오른 것 역시
내 심리적인 거리감에 한 몫 했겠지 ㅋㅋ

그런 디올 5 꿀뢰르 중에서도 내가 종종 끌린 건 역시
xx9 라인.
그 중에서도 실제로 구입까지 하게 된 건
브라운/골드 쪽에서 유명한 609
그리고 핑크/바이올렛의 정석 809, 이 정도.




디올 유저들이 사랑하고
나는 좀 부담스러워하는
바로 그 케이스.




609
Earth Reflection





범죄 현장에 두고 가면 바로 추적, 검거 당한다.
최첨단 디테일 지문 인식 기록 기능.




609는 이렇게 골드/브라운 컬러들 사이에
연펄핑크가 살포시 들어가있는 구성.
사실 평소에 골드/브라운 계열을 잘 사용하지도 않고
상대적으로 잘 어울리지도 않는 편인데
요 중앙 부분의 (소심하게 들어가있는) 핑크가 마음에 들었달까.
사막 속의 오아시스 같고 뭐.
'그래, 이렇게 핑크가 색감을 적셔준다면...
골드/브라운 계열이라도 쓸 수 있어♡' 라는 지름 정당화;




이런 불편하기 그지 없는 속뚜껑 따위.
거울에 섀도우 묻을까 싶어서 버릴 수도 없고,
계속 두자니 제품 사용할 때마다 불편하고.
쳇.



각 섹션별 모습 :


609에 화사한 빛을 비춰주는 이 핑크.




그리고 각 컬러들.
다 디올답게 펄감이 잔잔 은은하고
질감 또한 살짝 크리미한 감이 있다.
피부에 착- 하고 밀착되는 느낌이 일품이긴 하더이다.
난 어쨌든 "이 컬러가 내 컬러는 아니다..." 싶어서 되팔았지만
그래도 이 제품을 쓰면서 (구형 문레이 이후로 처음 써본 디올 5구였음.)
"아, 이래서 디올 5 꿀뢰르 마니아들이 있는 거구나..." 싶었지.




반가웠다, 609.
우린 인연이 아니었지만 넌 어딜 가든 예쁨받고 살거야.



골드/브라운 계열의 609가 내 인연이 아님을 깨닫고 나서는
역시 난 핑크/바이올렛♡ 이러면서 809로 돌아섰... -_-




그러다가 벼룩에서 새 제품 겟.
역시 구하는 자에게는 답이 있다니까.
(혹은, 지름이.)




그래.
이런 색감이라니까.




핑크에 반짝.
바이올렛에 반짝.




그래.
너는 핑크/바이올렛의 정석이라는 그 명성, 그 값을 한다.



각 섹션별 모습 :


핑크/바이올렛 아이 메이크업의 화룡점정,
진바이올렛 포인트 컬러.




따스한 색감과
시원한 색감이
같이 들어있어서 다양한 핑크/바이올렛 색감 연출이 가능.

혹자는 "디올 5구는 5가지 컬러를 다 같이 써줘야 간지!" 라고 하지만...
언니, 미안.
난 이토록 얄팍한 여자인가봐.
웜컬러는 웜컬러끼리,
쿨컬러는 쿨컬러끼리 써주는 게 좋아.
오묘한 5구의 색상 조합을 한번에 다 감당하기에는
내 눈두덩은 너무나도 비좁고 비루한가보아.

고로 -
나는 주로 좌측 2 컬러,
또는 우측 2 컬러, 이런 조합으로만 씀;




... 나쁜 짓 하고 살면 안 되겠다.
적어도 이 디올 5구를 파우치에 들고 나간 날에는.



결국 핑크/바이올렛 섀도우 팔레트가 미친듯이 늘어나던 시점에;
이 아이 역시 내 화장대에서 튕겨나가긴 했지만 -
그래도 참 정석의 가치를 하는 제품이란 말이야.

... 가격은... 나쁘지만.



그런데 이후로는 디올 5구에 더 손 대지 않았다.
현재 벼룩으로 산 핫핑크 190호가 하나 있긴 한데
딱히 신제품들에는 구매욕이 안 생기대.
190호 역시 쓸만큼 쓰다가 팔아버릴 듯;

이토록 추억으로만 남은 디올 5 꿀뢰르.

안녕, 609.
안녕, 8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8.20 01:24 해바라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한때 디올 5구 모으던 적이 있었죠. ^^
    전 저 케이스를 사랑해요. ㅋㅋㅋ
    지금은 루나솔 케이스가 더 맘에 들긴 하지만.

    아!!! 근데 809 사진이요. 첫 사진은 맞는데,
    그 아래에 가운데가 퍼플인 거부터...129 아닌가요???
    제가 829 갖고 있는데, 이건 아니고...129가 가운데가 퍼플이지 싶은데. ^^

    • 배자몽 2009.08.20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 막 검색해보고 혼란스러워하고 있어요 @.@
      말씀하신대로 아래 사진들은 129인 것 같은데...
      저는 129는 한번도 사거나 빌리거나 써본 적도 없고...
      대체 이게 어떻게 된 일인지, 헷갈릴 뿐이고 -_-
      아직 열검색 중입니다. 으으으으.

    • 2009.08.21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2. 2009.08.20 09:29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런 '얄팍한' 녀자. ㅋㅋㅋㅋㅋ
    디올 5구의 저 속뚜껑은 진짜 그닥이야.
    안잃어버리게 하려고 머리는 썼는데, 솔직히 불편하긴 불편하다는.
    차라리 트윈 덮개처럼 얇은 플라스틱을 본체에 붙여서 넣든지.
    (그럼 거울보기가 쉽지 않겠구나! 역시 하나만 생각하는 이 머리란!)

    609 사진보고 이 자몽스럽지 않은 색상은 뭥미? 했다가
    809보고 그래 그래야지 이런게 자몽스럽지 하는거 보면,
    이제 그대를 한 30%는 파악한 듯 싶소...

The DIOR Collection... by 김호도씨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08. 12. 4. 22:15





"나도 내 장품이들 자랑 한번 해볼테야!" 라더니
눈이 휘둥그레~ 해질만한 大 컬렉션을 챙겨오신 그녀.
(그것도 삼겹살 음주 모임 있던 날에......)

한 자리에 다 모아두고 구경하기도 쉽지 않은 제품들이라네.
백문이 불여일견, 감상해봅시다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둥-
디올도 디올이지만 난 저 메이크업 박스가 너무 탐났어.
클리오 홈쇼핑 런칭 기획 세트용이었다지?
지금이라도 별도 구입 가능하다면 돈 주고 사겠다 -_-)/

호도양이 디올의 노예인지라 내용물들은 거의 다 디올 컬렉션이다.
특히나 디올 5구 섀도우이리디슨트 시리즈 제품들이 주를 이루지.
그리고 일부 샤넬과 겔랑 제품 등이 섞여 있음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와-
덕분에 구경 잘 했다오.

나도 컬렉터 기질이 좀 있긴 하지만
이건 참 엄청난걸. (저게 다 얼마야 +.+)

당신은 진정 디올의 노-_-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