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니 화장품은 늘 재고가 떨어지지 않게 한다.
이유인즉슨, 어설프게 다 써갈 때 즈음이 되면
잘 맞지도 않는 걸 사오셔서 늘 불안해서.
아, 그러게 내가 사다드린다니까능...

현재는 시세이도 리바이탈라이징 라인 사용 중인데
보아 하니 겨울 끝나기 전에 바닥 보일 것 같아서
미리미리 준비해서 진상한 공물은 바로 -

[이자녹스]
알람셀 리커버리




내가 쓸 것도 아니지만 보기만 해도 배부른 기초 깔맞춤 풀셋.
홈쇼핑 판매 구성을 인터넷에서 그대로 구매했더니
가격도 꽤나 저렴하고 내용물도 아주 실하구먼.

나는 심플하다 못해 심심한 디자인을 좋아하지만
어머니 용으로는 이렇게 다소 금딱지스러운 것도 좋아.
LG생건이 제품 용기가 좀 밥통 같은 게 탈이지만
엄마는 어차피 나와는 달리 기초 라인 하나만 두고서
묵묵히 꾸준히 사용하시기 때문에 부피 커도 무방하니까.
(게다가 기왕 선물할 거라면 이렇게 티 나는 것도 좋고.)

그리고 무엇보다도 알람셀 기초 라인이 참 내용이 알차.
난 하늘색 케이스의 수분 라인인 "알람셀 하이드라"를
사용해봤는데 피부 침투력, 밀착력, 보습력, 지속력
등등 모든 면에서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의
수분 부족 지복합성 피부에 흡족하게 잘 맞더라.

그리고 이 금색 케이스의 재생 라인, "알람셀 리커버리"는
하이드라보다도 더 질감이 쫀쫀하고 촉촉해서
엄니가 딱 좋아하실 듯 해서 망설임 없이 결정!

사실 향으로 따지면 수려한 등의 한방 라인이 우세했지만
질감과 효능 면에서 이자녹스 알람셀 리커버리의 승!
엄마, 한방 기초는 다음에 사드릴게요.
(요즘 비욘드 미연 한방 라인에 꽂혀있다...)

여하튼 -
이 기초 3종 세트는 스킨/에멀전/크림 구성이라우.
엄마는 어차피 세럼 꼭꼭 챙겨 바르시지도 않는 데다가
나 또한 꼭 세럼을 쓸 것을 고집하지는 않는다.
요는, 각자 피부에 잘 맞는 제형과 단계의 제품으로
보습을 해주면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게다가 택일한다면 울 엄니는 세럼보다는
쫀득하고 도타운 크림을 훨씬 더 좋아하시더라.




[이자녹스]
아이디얼 링거 실크로인 드롭


그런데 이런 사은품이 따라오네?
이자녹스에서 나름은 야심차게 개발한
집중 케어용 앰플 에센스 라인이다.

수분 기능의 파란병
노화 방지 기능의 빨간병
그리고 모공 케어 및 리프팅 기능의 초록병

이렇게 3가지 제품들이 있었는데
어째 멀쩡한 정품이 사은품으로 풀린댜.
혹시 그새 단종이라도 된 건가?
가격이 좀 높은 게 흠이었지만 제품 괜찮았는데.

어쨌거나 이렇게 에센스까지 건졌네. 아싸.





[이자녹스]
알람셀 하이드라 세럼 샘플들


그리고 푸짐하게 따라온 알람셀 하이드라 세럼들.
대용량 샘플 5개 받으니 거의 정품 용량에 육박하네.
이건 내 차지. 당분간 배부르게 잘 쓰겠군.




[이자녹스]
링클 디클라인 더블 이펙트 아이 필러


주사기 컨셉은 알겠다만 뭔가 쓰기 귀찮게 생겼어.
어쨌든 역시 링클 케어 제품이므로 함께 헌납함.
뭔지 몰라도 일단 엄니가 좋아하시더라.



이렇게 2011 봄 시즌 엄마 기초 재고 확보 완료.
내 화장품 사는 것보다 엄마 것 사는 게 더 재밌더라.
선물하는 기쁨도 있거니와 워낙에 잘 사용하셔서.
아낌없이 듬뿍 바르고 촉촉해지시길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 1월인가, 대학로에서 헌혈하고 받은;;;
[이자녹스] 안티 폴루션 클렌징 폼

참고글 :
http://jamong.tistory.com/296

난, 내 피값으로 세안하는 여자야 ㅡㅅㅡ)/
이 제품 정가가 1만원 중후반대니까
내 피는 그 정도 돈값 하는 건가 ㅋㅋㅋ

이자녹스 안티 폴루션 라인은 피부 속 피지 및 노폐물 뿐만 아니라
공해로 인한 오염물까지 깨끗하게 씻어내준다... 라는 컨셉인데 -
말이 거창하지 사실 그냥 깔끔 뽀독하게 씻어준다는 거다 ㅋ
어쨌든 간에 이 라인 전체가 대체적으로 세정력이 좋긴 해.




제품 질감은... 뭐, 이 정도.
평이하고 약간 묽은 듯한 폼클 제형.
향은 특별히 기억에 남는 바가 없는 거 보니 약한 것 같아 ㅋ




한 손으로만 거품낸 상태;
흐음, 특징이 뚜렷하게 안 보이네.
안 되겠다.
도구를 동원하자.




미샤 세안용 거품망 ㅋㅋ
사실 이 폼클을 실제로 사용해보면 거품이 마치 생크림처럼
곱고 풍성하고 부드럽게 나는데 윗 사진에서는 잘 안 보여서
시각적 효과 극대화를 위해서 이렇게 거품망을 동원하기로;




... 과연.
"거품망 사용해서 저 정도 거품 안 나는 제품이 어딨어!" 라고 할 수도 있지만,
사실 그런 제품 생각보다 꽤 많다;;;
이 제품이 유독 폭신폭신 몽글몽글 거품이 풍성한 거라네.
게다가 단지 양만 많은 게 아니라 거품의 입자가 굉장히 촘촘하고 단단해서
얼굴에 닿았을 때 금방 사그러들지 않고 부드럽게 핸들링이 되지.
마치 구름 속에 얼굴을 갖다댄 듯이.




몽글몽글.




보글보글.



이 거품 내는 손맛 때문에 한 통 재밌게 잘 썼다.
세정력은 상당히 뛰어난 정도고,
마무리감은 (아쉽게도) 약간 뽀득뽀득.
하지만 뽀득거리는 것 치고는 많이 건조하지도 않고
약간 탱탱한 느낌마저 들어서 크게 거부감은 없어.
(원래 크리미하고 촉촉한 클렌저를 크게 선호하는 1人...)
특히 요즘 같은 여름에라면 잘 사용할 법한 제품인 듯!

저런 몽글 촉촉 폭신 부들한 생크림 거품에 끌린다면,
가격도 착한 실속 제품이니 한번 써보는 것도 괜찮을 듯!
(재미의 극대화를 위해서 거품망과 함께 사용할 것을 권장 ㅋ)



p.s.
물론 거품이 많이 나는 게 좋은 폼클의 기준은 아니다.
(혹여라도 누가 오해할까봐 덧붙이는 조심성 멘트 정도;)

되려 거품 많이 나고 뽀득한 제품은 계면활성제 성분이
많이 들어서 그런 거라는 지적들도 많으니까.
하지만 계면활성제가 없는 제품들만 골라서 쓸 게 아니라
이런 일반 폼클들도 쓸 거라면 요런 생크림 거품 타입 또한
촉감적 재미를 위해서 써볼만 하다는 것이 내 생각. 히힛.
어차피 우리는 계면활성제 및 기타 성분들이 가득한
세상에서 살고 있는걸... 너무 무턱대고 두려워할 필요야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7.02 10:59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피값으로 세안하는 언니는 그런뇨자 ㅋㅋㅋ

    어차피 계면활성제 따위에 길들여져서 사는걸요.
    거품 많이 내는게 좋다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거품 나면 제대로 씻은 느낌이 든달까 ㅋㅋㅋㅋㅋ - _-

    나도 그래서 설화수 순행폼클렌징 버블 메이커로 산다죠 ㅋㅋ

  2. 2009.07.03 22:23 이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 제품 쓰고 나면 얼굴이 뻑뻑해져서 .... ㅠ.ㅠ
    하긴 몇 년 전이니, 리뉴얼된걸까요 ? ㅎㅎ





예전부터 헌혈을 하고 싶었다.
그런데 헌혈차 아주머니들은 여자들은 잘 안 잡는 데다가
혼자 지나가다가 헌혈센터로 들어가기는 어쩐지
좀 머쓱해서 그냥 다음에, 다음에- 하고 미룬지 어언 여러 달.

그러다가 오늘 대학로를 지나가다가 헌혈 카페를 발견하고
충동적으로 들어가서 드디어 헌혈 성공 -_-v

구정 연휴라고 특별히 선물도 2가지 주더라;
우산이랑 폼클 선택해서
우산은 애인님에게 드리고
나는 폼클을 챙기고. 후훗.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 내 헌혈의 증거랄까.
게다가 이자녹스 안티폴루션 라인 좋아하는데 잘 됐다.
(참고로 이 라인의 각질제거제랑 클렌징오일도 꽤 괜찮음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