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에 들여온 그릇류 몇 가지. 상반기라고 단정짓는 건 "당분간은 사지 않겠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런데 사진만 보면 이것저것 늘어났을 것 같지만, 실제로는 새로 들여온 제품들보다 정리해서 방출한 제품들이 훨씬 더 많기에, 총 갯수는 줄어들고 수납 공간은 늘어났다. 나도 손이 큰 편에 속하건만, 나보다 스케일이 큰 우리 엄마는 (...) 내가 결혼하기 훨씬 전부터 "딸 결혼할 때 주겠다" 면서 이것저것 모아대셨고, 실로 재작년에 이를 시전하셨다. 엄마가 그릇류 다 챙겨주면 좋지 않냐고? 물론 고마운 일이긴 한데, 필요 이상으로 너무 많은 데다가 컬렉션들끼리 통일성이나 일관성이 없어서 나에게는 적잖은 스트레스였다. 화장대에서든 부엌에서든 수납을 중시하는 데다가, 안 쓰는 물건 끌어안고 사는 것도 워낙 안 좋아하는 편이라서. 게다가 내 살림을 시작하면서 나도 점차 그릇 취향이 확고해져서, 늘상 쓰는 것들에만 손이 가고 그 외의 것들은 당최 정이 가지 않았던지라, 계속 방출할 기회만 노리고 있었다. 그러던 차에 동생군이 결혼 준비를 시작하면서 엄마가 며느리 될 아이에게 이것저것 챙겨주기 시작하는 틈(?)을 타서! 내가 보유하고 있던 미사용 그릇류를 대거 친정에 투척하였지. 훗훗훗. 예비 며느리가 쓰겠다고 하면 주시든지, 아니면 나보다 살림 규모가 아무래도 큰 엄마가 쓰시든지, 아니면 달리 필요한 이에게 선물로 주시든지, 마음대로 하시라고. 그리하여, 나의 수납장에는 숨구멍이 트였지. (아울러, 그 자리는 내 취향에 맞춘 제품들이 하나씩 채워나가고 있다고 한다...)

 

 

 

 

 

 

로얄알버트, 100주년 기념 폴카 로즈, 티포원.

 

꽃과 금장이 난무하는 (데다가 가격까지 비싼) 로얄알버트를 평소에 딱히 선호하지는 않는데 이건 보는 순간, 망설임 없이 곧바로 구매로 이어졌다. 로얄알버트 특유의 견고한 재질, 내가 개인적으로 좋아라 하는 티웨어인 티포원 형태에, 100주년 기념 찻잔 세트에서 '딱 이거 하나만 따로 팔면 좋겠다' 싶었던 민트빛 폴카 로즈 패턴. 어머, 그렇다면 이건 사야지. 보고 보고 또 봐도 '내가 샀을 법한 아이템' 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흐뭇하다.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카사블루 티포원에 비해서 더 두께도 있고, 탄탄하며, 찻잔의 반경도 널찍널찍하다. 거의 사발(...) 수준으로 넓어서 홍차의 수색을 즐기고자 하는 이들에게 좋을 듯. 물론 나는 그렇게 섬세하게 차를 우려내고 마시는 사람은 아니지만, 여튼 그렇다고. 그리고 중간중간에 있는 장미 프린트도 과하지 않아서 딱 좋다. 꽃의, 꽃에 의한, 꽃을 위한 too much 프린트에는 또 거부감이 있는지라. 이건 꽃이 어느 정도 포인트는 되어 주지만 전반적으로 민트 색감이 더 주가 되는지라 내 눈에, 내 마음에 쏙 들어.

 

 

 

 

 

 

그래서 이 티포원의 개시는, TWG 1837 블랙티로 한다. 사실 홍차보다는 허브티를 더 자주 마시는 편이지만, 티웨어의 개시만은 어쩐지 클래식한 홍차로 해줘야 할 것 같단 말이야. 그나저나 싱가폴 여행을 갈 일이 생겨야 TWG 살롱에 들러서 양껏 구경하고 실컷 골라서 잔뜩 사올텐데! 그때까지는 소량씩 사서 야금야금 즐기는 수 밖에;;;

 

 

 

 

 

 

몇 도의 물에 몇 분 우리라는 등, 안내를 잘 따르지는 않는 편이라서 늘 대강 감으로 우려내지만 그래도 뭐 좋기만 하더라. 너무 오래 방치해둬서 맛이 텁텁해지지 않게 조심만 해주면 별 문제는 없는 듯. TWG 홍차의 맑고 따스한 오렌지 빛이 찻잔의 민트와 대비를 이루는 게 기분 좋구나.

 

 

 

 

 

 

덴비, 헤리티지, 스몰볼

 

로얄알버트 티포원과 함께 등장한 이 청자스러운 그릇은, 바로 덴비 헤리티지 시리즈의 스몰볼. 3가지 색상으로 각 2개씩 보유 중인데, 색상명들은 늘 좀 헷갈려. 이 진한 청색이 테라스 라인이던가. 여튼, 덴비는 결혼 선물로도 몇 피스를 받았고, 디자인이나 색감, 그립감 등이 워낙 취향에 잘 맞기도 해서 기왕 살 거면 덴비로 컬렉션을 늘려나가자, 라는 생각이어서! 현재 내 그릇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브랜드이기도 하다. 양식에만 특화된 게 아니라 한식에도 두루 어울리고, 컬러 존재감은 있지만 프린트가 강하지 않거나 아예 없어서 음식 장르를 타지도 않으며, 여러 모로 내 취향 저격이라니까. 밥 먹을 때 김치 등의 반찬을 담아내도 어울리는데, 이렇게 화려한 색감의 마카롱을 담아내기에도 부족함이 없는 이 폭넓은 다용도성이란!

 

 

 

 

 

 

르크루제, 라자냐 디쉬

 

이건 사실 최근에 구입한 건 아니고 작년 어드메에 데려온 거지만 그간 딱히 사진에 등장한 적이 없길래 좀 끼워넣었다. 원래 용도는 라자냐 디쉬지만, 그라탕, 볶음밥, 심지어 이렇게 파운드 케익까지 다양한 음식에 두루 잘 쓰고 있는 중. 무겁고 비싼 르크루제를 딱히 모아댈 생각은 없지만 간간히 이렇게 내 손에 착착 붙는 제품들이 있더라니까. (사진 속 저것은 노버터 당근 듬뿍 파운드 케익! 내가 만들어낸 제과 제빵 장르 중에서 최고로 마음에 들었던 메뉴 ㅋㅋㅋ)

 

 

 

 

 

 

르크루제, 미니 꼬꼬떼 파스텔 컬러 3종

 

으악 ㅋㅋㅋ 외형에 반해서 첫 눈길을 주었다가, 충동 구매인 것 같아서 그냥 지나치려 했는데, 자세히 생각해보니 잘 쓰일 것 같아서-_-? 결국 남편의 응원에 힘입어 구매한... 르크루제 미니 꼬꼬떼 3종 세트. 직화 사용은 안 되지만 전자렌지 및 오븐 사용이 가능한 미니 사이즈의 도기 with 개별 뚜껑. 1인용 미니 그라탕 만들 때 쏠쏠하게 잘 쓰고 있다. 물론, 이거 없다고 미니 그라탕 못 만들 건 아니지만, 이만큼 제기능을 하고 있다면 약간의 허세 요소는 있어도 되는 거잖아... 게다가 예전에 한정 수량으로 나왔던 제품을 아울렛에서 발견한 거라서 가격도 (생각보다) 많이 부담스럽지는 않았다고...

 

 

 

 

 

 

단지 모양이 예쁘다고 해서 쓰지도 않을 물건을 사서 방치해두는 건, 스트레스로 여긴다. 그렇기 때문에 기왕 샀으면 어떻게든 용도를 찾아내는 편. 괜찮은 품질 + 어느 정도의 용도 + 한눈에 꽂힌 아기자기한 외형, 3박자를 다 갖추었으니 너네는 아마 나랑 잘 지낼 수 있을 거야. 그런 의미에서 최근에 구매한 햇감자도 여기에 조리해서 먹어봐야겠어!

 

 

 

 

 

 

사이즈 가늠을 위한 친절한 자료 사진. 록시땅 미니 핸드 크림을 넣었을 때 저 정도, 그러니까 뚜껑 바로 아래까지 가득 담았을 때 밥 한 공기 양이 좀 안 되는 것 같다. 소량의 스프, 혹은 사이드 디쉬, 특히 위에서 언급했듯이 1인용 미니 그라탕 만들어서 바로 서빙하기에 딱 좋은 정도.

 

 

 

 

 

 

큐슈 아리타 도자기 마을의 득템, 하나.

 

일본 여행기에도 썼듯이, 나는 기념품이라고 해서 평소에 안 쓰던 물건, 혹은 너무 저렴한 맛에 집어드는 조잡한 물건을 사는 건 다 부질 없다고 생각한다. 여행지의 추억을 떠올릴 수 있게 하면서, 원래의 내 일상 생활에서도 잘 쓰일 품목이어야 하지. 그런 의미에서 아리타에서 고른 이 종지들은 정말 지금 봐도 만족 만족 대만족이야. 가게마다 매대에 개당 100엔 남짓하는 기본 도자기 그릇들도 팔곤 했지만 그건 딱히 변별력이 있는 제품이 아니어서 패스했고, 화려한 꽃무늬와 유약을 입은 그릇들은 보기에는 좋았지만 막상 음식 매치도 어렵고 손도 잘 안 갈 것 같아서 구경만 하고 말았고, 결국에는 이거였다. 형태가 은근 독특하지만 그렇다고 수납이나 사용이 어려운 것도 아니고, 소량의 반찬이나 소스를 담기에 딱 좋은 사이즈, 그리고 미끄러짐 없이 손에 잡히는 그립감, 게다가 일본 도자기 마을의 정취도 묻어나는 저 푸른 무늬. 몇번이나 다시 꺼내보면서 흐뭇해하는지 모른다우. 이런 게, 바로 내가 원하는 여행의 기념품.

 

 

 

 

 

 

큐슈 아리타 도자기 마을의 득템, 둘.

 

2인 가구라서 반찬을 여럿 꺼내놓고 밥을 먹을 일도 적고 (그나마 우리는 집밥을 챙겨먹는 축에 속하지만) 설령 먹는다 해도 종류나 양을 그리 많이 먹게 되지는 않는다. 그렇게 평화로이 집밥 먹을 때, 밑반찬을 소량씩 내어 먹으면 딱 좋을 듯한 2칸짜리 종지도 2개 샀다. 이 역시 내가 기존에 보유한 미노야 그릇이나 덴비 헤리티지 접시들과 잘 어우러질 법한 색감과 무늬로. 그렇게 하나하나 내 컬렉션을 완성해가는 기분이 참 좋다. (이게 바로 내가 중구난방 너무 많던 그릇들 중 상당수를 물린 이유이기도 하다.)

 

 

 

 

 

 

한국에 돌아와서 구매한 아리타 도자기, 매화 종지.

 

종지 사이즈 + 일본풍 + 그러나 형태가 소담하며 + 소재가 견고한... 그런 소그릇을 찾고 있던 차에, 일본 여행을 가서 도자기를 잔뜩 보고 오니까 그 욕망에 더 가속도가 붙었다. 그리하여 찾아낸 게 바로 이 매화 종지 5종 세트. 굳이 아리타 도자기를 고집한 건 아닌데 고르고 보니 아리타 생산 제품이더라는, 재밌는 이야기. 실물이 훨씬 더 예쁜데 사진을 이렇게 찍어놓다니, 내가 잘못했네. 조만간 음식을 담아서 제대로 다시 한번 찍어서 올려야지!

 

 

 

 

이렇게 점점 더 내 취향으로 채워나가고 있는 나의 주방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5.27 11:01 민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는 그릇이나 옷 취향은 안 겹치지 말입니다 ㅋㅋㅋ
    하지만 네가 어떤 스타일을 좋아하는지는 십여년의 걸쳐 알 것 같아 ^_^


  2. 2015.05.27 17:30 마곡김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보기만 해도 이뻐요. 특히 일본에서 사온 종지 귀엽군요! 애초에 뭔가를 매치하고 고민하는게 힘든 1인으로서 존경스럽슴돠.

    • 배자몽 2015.05.28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뭐 귀찮을 때는 그저 코렐님의 은총에 기댄다만 ㅋㅋㅋ
      그래도 간간히 그릇들 매치해서 상 차려내는 재미가 있다오 =.=

  3. 2015.05.28 19:31 이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티포트....저건 사야했는데..... 하지만 요즘 차끓일 시간도 없어서 가루커피 훌훌 타먹지 말입니다. 눈호강이라도 하니 매우 흐뭇하네요+_+ 잘 보고 가요!

    • 배자몽 2015.06.01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사실 저도 정성스럽게 차 우려 마시는 날은 손에 꼽... 지만, 그래도 이따금씩이라도 그런 여유를 가지는 날에는 '역시 잘 샀다' 싶더라구요 ㅎㅎㅎ

 

 

 

 

 

생일 선물을 화장품이나 패션 용품이 아니라

"그릇"으로 받는 날이 올 줄은 나도 몰랐다.

 

하지만 올 여름엔 딱히 갖고픈 화장품도 없었고

막상 땡기는 건 죄다 냄비 그릇류였는걸. 엉엉.

결혼 후에 너무 뻔하고 전형적으로 바뀐 물욕...

 

뭐, 그렇다고 코덕계를 떠났다는 소리는 아니고;

다만 여름에는 워낙 화장을 안 하고 살다 보니까

"선물받고 싶은" 욕망템이 당최 없었다는 소리지 뭐.

 

여튼, 그런 의미에서 우리 4자매님들에게서 받은,

아니, 정확하게 말하자면 내가 알아서 결제하고

현금으로 사후 입금받은-_- 미노야 인디고 블루!

 

 

 

 

 

 

일본 미농 지역의 대표 도자기 브랜드라고 하는데

사실 난 그런 건 잘 모르겠고... 그저 너무 이뻐서.

 

솔직히 집에 데일리로 쓰는 코렐 시리즈부터

엄마가 준 파스타 접시 등등 그릇류는 많은데

더러 취향에 안 맞아서 손이 안 가는 것도 있다.

 

잘 보면, 집에서 늘 한식만 해먹는 건 아닌데

결국 손이 가는 그릇들은 동양풍의 그릇들이여.

 

... 아니, 뭐 다 핑계고 그냥 갖고 싶었다-_-*

저 5가지 남색 무늬가 느므나도 취향이어서 ㅋ

 

다만 2인이나 4-5인 세트는 구성이 마음에 안 차서

결국 내가 개별적으로 조합해서 주문했다. 어이쿠.

 

밥공기, 국공기, 면기, 사각 앞접시 등은 5종 세트로,

많이 필요하지 않은 대접시는 낱개 주문으로 2개.

결국, 갯수도 조합도 내 마음에 쏘옥 들게 되었지 :)

 

 

 

 

우선, 그 아리따운 자태를 감상해보자 ~(-_-)~

 

 

 

 

 

 

 

 

접시들의 모양이나 사이즈가 손에 쩍쩍 붙는구나.

음식을 돋보이게 해주는 화이트 & 블루의 색감도,

눈이 지루하지 않게스리 다채로운 5가지의 무늬도.

 

 

 

 

 

 

우메 (Ume)

 

 

 

 

 

 

코소메 (Kosome)

 

 

 

 

 

 

소메 (Some)

 

 

 

 

 

 

다미 (Dami)

 

 

 

 

 

 

하나비 (Hanabi)

 

 

 

 

 

 

 

 

 

그리하여, 즐거이 잘 사용하고 있다는 훈훈한 이야기.

여러분, 내 언제 집으로 초대해서 한 상 뽀지게 차려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8.28 10:00 마곡 김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이뻐요! 저도 언젠가 저만의 접시를 찾아내면 요리를 할............까? 과연??

    언니는 언니 취향에 맞게 물건을 잘 고르고 그러고 나면 또 매우 잘 사용해서
    선물한 사람들이 보람있게 함. ㅎㅎㅎ
    요리요리 먹으러 가고 싶습니다

  2. 2014.08.28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5.02.04 12:58 신고 chemic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

  4. 2015.08.26 1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려고하는데요 안무겁나요??

    • 배자몽 2015.08.31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일 크기 코렐 그릇들에 비해서 약간, 아주 약간 더 무거운 정도?
      지난 1년간 사용했는데 특별히 무겁다고 느끼지는 않았어요, 전.
      다만, 충격에 깨질 수는 있는 재질이니 조심해서 쓰긴 해야죠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