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도통 바쁘고 정신 없고 마음은 콩밭에 가있어서
사실 자료 정리고 리뷰도 줄줄이 밀려있지만
(... 하긴. 생각해보니 언제는 안 그랬던가.)
그래도 요건 올려야겠다.
사진이 흡족하지 않아서 그냥 다시 찍을까...
생각도 했는데 더 미루다가는 올 가을도 넘길 듯 해서;



코스메 오덕 연차도 어언 5년차를 넘어선 데다가
잡지의 연애 기사는 늘 훌렁 넘기고
패션 기사도 눈으로 대강 스캐닝만 할지언정
뷰티 기사는 외워버릴 정도로 정독하는지라 -
이제는 잡지의 뷰티 신제품 소개글만 봐도 감이 좀 온다.
그리고 여태까지의 적중률을 보면 나의 코스메틱 오덕 레이다는
대략 70% 이상의 확률로 맞아떨어지는 정도.
보기만 해도 이 제품이 내 스딸인지 아닌지 알 수 있다는 소리.

... 화장품 중에서 신기하고 궁금한 거 생기면
대개 못 견디고 질러버린다는 말을
너무 길게 풀어서 한 건가.

중요하진 않아.



이 제품도 바로 그런 거.
잡지에서 그냥 신제품 코너에서 간단히 소개한 걸 보자마자
빙고.





[BRTC]

오버나이트
포어
타이트너

39,000원 / 50mL




사실 집에 이미 쌓여있는 기초 제품 재고에 깔려죽을 지경이지만,
언젠가 상황이 허락한다면 (언제?) BRTC 기초도 깔맞춤으로 꼭 써보고 싶다.
요런 실속 가격대의 코슈메디컬즈 브랜드를 꽤 좋아하는 편인 데다가
심플하고 미니멀한 패키지도 내 취향이고, 품질도 신뢰가 가서.
그리고 트러블 및 모공 케어 제품들이 유독 입소문을 많이 탔잖아.

... 게다가 BRTC는 자몽 성분도 참 많이 쓴다.
하다 못해 UV 팩트에까지 자몽이 들어가.
언젠가는 다 써볼테다. (불끈.)



어쨌거나 오버나이트 포어 타이트너는 이런 제품 :



모델 비주얼 인상적이네;
내 얼굴 저렇게 연출해놓으면 필레 스테이크 같겠지.

어쨌거나 요약하자면 -
밤에 바르고 자는 모공 케어 수면팩... 이라네.


모공 타이트닝
주름 개선
리프팅 케어
수분영양 공급

이런 4가지 기능을 한다고 하는데 (나름 4-in-1)
난 늘 이런 홍보 문구는 좀 흘려듣는 편이니까.
일단 모공 케어를 해주면서도 이거 하나만 발라도
밤에 건조하지 않게 수분을 잡아줄 정도면 만족해.
주름 개선, 리프팅 등은 별로 기대 안 하고.




어쨌거나, 자칭 이런 제품이란다.
다른 건 다 그렇다 치고 -
SMG 제형 다목적 케어... 라는 말이 아리송하다.
그건 차차 보도록 하고 이제 슬슬 제품 실물로 고고.




이렇게 생겼음.




그래.
내 빈틈을 조여주기 바래.

근데 제품명 아래에 굳이 "주름 개선" 이라고 써놨네.
뭐 제품 설명에 자세히 이것저것 써주는 건 상관없지만
그래도 이거 1차적인 기능은 모공 타이트닝인데
제품 패키지에 너무 많은 컨셉을 구겨넣으려고 한 거 아닌지.
모공 케어 컨셉만 강조해도 충분할 터인데.
차라리 제품 제형 (좀 신기하니까) 을 강조하지 그랬어.




SMG
Shape
Memory
Gel
이었군화.

BRTC 제품이라서 혹시 자몽 성분도 들어가나 열심히 봤지만 없더라.




그리고 내 기초 재고 창고를 열심히 뒤져보니까 이런 것도 나오더라.
같은 BRTC 모공 케어 라인의 포어 타이트닝 세럼. (물론 새거.)
... 참고로 자몽 성분 들어감...

기왕이면 같이 써줘도 괜찮을 것 같아서 이 기회에 꺼내봤다.




이런 반투명한 하늘색 젤리 제형.
표면이 반들반들 매끈매끈 이뻐서 첫사용하기가 좀 아깝더라.
(그러나 별로 그럴 필요는 없다는 걸 나중에 알게 됐...)
뭐, 이러나 저러나 표면샷 너무 잘 안 찍혔네.

... 디카 새로 살까...

참, 향은 별로 의식되지 않을 정도로 약하다.
그냥 무난하고 시원한 플로럴... 정도?





어쨌거나 별도로 들어있는 스패츌러로 떠보자.
푸욱- 꽂혀서 탱탱하게 떠진다.




좀 탱탱해 보이나?




손등 위에 올려놓은 모습.
이런 젤리 제형이니까 당연하지만 유분기는 없음.




탱탱하다 못해 -
피부 위에 올려놓으면 이렇게 금방 흡수 안 되고
몽글몽글 젤리 덩어리 상태로 남아있는다.




하지만 조금만 펴바르면 일반 수분젤처럼 아무런 무리 없이 흡수됨!
사실 꽤 쫀득거리고 심지어 끈적거리는 제형도 OK라는 주의라서
(특히 나이트 케어 제품이야. 좀 쫀득거리면 어때.)
이 정도 질감은 그냥 아주 편안하고 무난한 정도로 느껴지네.

완전 산뜻한 젤처럼 샤악- 흡수되는 건 아니고
약간의 보습막 같은 걸 남기는 데 난 되려 이게 좋다.
너무 바른 듯, 만 듯한 그런 제품들은 영 성에 안 차서;
막이라고 해도 답답한 실리콘스러운 막은 아니니까.
다만, 종류를 막론하고 잔여감 있는 제품은 다 싫어!
라는 악지성 피부에게라면 좀 갑갑할지도 모르겠어.
수분 부족 지복합성 피부인 난 OK.

그리고 피부를 탱탱하게 착 끌어올려주는 듯한 질감이 마음에 들어.
대개 모공 케어 제품은 촉촉 쫀쫀한 보습감이 부족한 편인데
이 제품은 클렌징 후에 토너와 이거 하나만 바르고 자도
나 같은 복합성 피부에는 별 무리가 없을 정도로 꽤나 촉촉한 편.
(하지만 건성 피부라면... 솔직히 좀 건조할 듯.)

아직 5회 미만 사용이라서 장기적인 효과는 말할 수 없지만
그것만으로도 아침에 미묘하게 피부가 탱탱해져서 만족♡
결론적으로 사용한 다음 날에는 화장도 확실히 잘 받게 된다.
이거 하나로 이미 커질대로 커진 -_- 모공이 작아지지야 않겠지만

피부결과 모공을 조이고 리프팅해주는 효과는 있는 듯 해.

살과 다이어트에 비유를 하자면 -
지방흡입술까지는 아니지만 코르셋 정도는 된달까 ㅋ



그리고 - 자그마한 깜놀 에피소드 하나.

이렇게 사용하고 뚜껑 잘 닫아놓은 다음에 -
그 다음날 밤에 또 쓰려고 열어봤다.


... 헉.
나 분명 어제 스패츌러로 푹 떠서 썼는데.
쥐 파먹은 젤리 모양이 됐었는데.
누가 밤새 새 제품으로 바꿔놨나 ㄷㄷㄷ



그러다가 문득 생각이 났다.
이 제품의 모공 케어 기능에만 치중해서 잊고 있었던 것이.
그래. 잡지에서도 이 제품의 특이한 제형이 신기하댔어.
뒤적뒤적.





바로 이런 것.
본래의 제형을 기억해서 원래 모양대로 돌아가려는 성질의
SMG (Shape Memory Gel) 제품이라네.

... 그으래애?



그런 의미에서 작은 실험 하나 :


한번 푹 떠봤다.




1분 정도 경과.
오오.
이미 떠낸 자국이 완화되고 있어.

흐르는 듯한 묽은 에멀전 제형도 아니고
탱탱하고 매우 고형적인 젤리 제형인데,
눈에 안 뜨일 정도로 서서히 스멀스멀
흠집이 난 표면 부분이 메꿔진다네.

신기해.
아메바 같아.




조금 더 경과.




몇 분 더 경과.
표면이 거의 매끈 탱탱하게 메꿔졌다.



뭐야, 이거.
재밌잖아.
탱탱한 젤리 제형이 재밌다는 건 줄로만 알았는데
이런 가지고 놀기 좋은 마법의 제품 같으니.



게다가 BRTC 브랜드의 트러블/모공 케어 기능에도 신뢰가 가고
제품 자체도 심플하고 실속 있고, 사용 또한 간편해서 -
역시 제품에 대한 내 감이 틀리지 않았어. 훗. 이러고.



완전 쌩쌩 찬 바람 불어제끼는 한겨울이 되면
이거 하나만 바르고 자기에는 부족할 수도 있겠지만

사시사철 모공케어에 신경 쓰는 사람이라면 추천.
(자고로 진정한 모공 케어란 밤에 이루어지는 것.)
나도 완전 추운 계절만 아니라면 간간히 잘 쓸 것 같아.
아쉬운 건, 여름에 써봤으면 좋았을 것... 이라는 것 정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9.23 22:43 신고 워니워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신세계를 만난 것 같아요!! 원래 모습으로 돌아가다니....!!

  2. 2009.09.24 15:00 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은근 BRTC 브랜드에 호감이 가요 ㅋㅋ 비비 몇개 써보고 꽤 괜찮은거 같더라구요 ㅋㅋ 그나저나 ㅋㅋㅋ 코르셋 같은 효과라니.. 급 끌리는데요!
    악 ㅋㅋ






이것도 꽤나 오래 전부터 리뷰를 쓰고 싶었는데...
발색샷 찍기도 어렵고 (물론 귀찮기도 하고 ㅡㅅㅡ)
이래저래 미루다가 어제밤에 갑자기 다 꺼내놓고 사진을 찍었지요 ㅋ
원래 모든 일이 다 그래요.
헤야지~ 해야지~ 하다가도
어느날 갑자기 마음 먹으면 후다닥 해치우는 거고 ㅋ
(그걸 알면서도 왜 맨날 미루는 걸까 -_-a)

오늘은 제가 마음 속 깊은 곳에서부터 아끼는 브랜드 중 하나인
[캔메이크] 입니다.
여러 가지 제품들이 있지만 오늘은 크림 타입의 섀도우인
'라메 제리' 2가지 색상에 대해서만 올려보려고 해요.
다음번에는 베스트셀러인 3D 파운데이션커버 & 스트레치 컨실러,
그리고 기타 컨실러 제품들 제품에 대해서 써보도록 할게요.

요즘 캔메이크 제품은 올리브영 등에서 많이 파는지라
아마도 다들 아실 거라고 생각해요.
일본 저가 브랜드인데 발림성, 발색 등이 뛰어난데다가
특히나 그 특유의 라메펄이 매우 고우면서도 화려한 매력이 있어서
상당수의 애호가들을 거느리고 있는 브랜드지요.

우리나라에 정식 수입도 된 상태이고 올리브영 등의
일부 오프라인 드럭스토어 매장에서 판매하고 있어요.
인터넷에서 구매할 수 있는 건 물론이구요~
우리나라 런칭 가격도 그럭저럭 저렴한 편이죠.
하지만 일본 현지 가격이 워낙에 저렴해서 그런지
가끔은 좀 억울하기도 하고 뭐 그렇습니다 ㅋ
일본 가면 쟁여오고 싶다구요~

그래도 다행인 것이...
캔메이크는 시즌별로 각종 기획 세트를 참 자주 내놓더라구요.
1+1 은 물론이고 더 푸짐한 것도 많아요.
제가 근래에 구입한 것들도 다 그런 것들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3D 파운데이션을 사면 파데 브러쉬 정품 + 라메 제리를 같이 줘요.
인터넷에서 사면5~10% 까지 추가 할인이 가능했겠지만
저는 라메 제리 색상을 직접 고르고 싶어서 그냥 매장에서 샀어요.
3D 파데는 예전에 01호로 사용해본 적이 있는데 살짝 어두워서
이번에는 00호로 구매했답니다. (옛날에는 00호 없었는데 ㅡ_ㅜ)
그런데 00호 기획 세트에는 라메 제리 핑크색이 없어서
직원분에게 부탁해서 일부러 바꿔서 데려왔어요 ㅋㅋㅋ

라메 제리는 우리나라에는 독립적인 제품으로 판매하지는 않고
이렇게 가끔 기획 세트에 끼워서만
주는 것 같아요.
옛날에는 판매하는 걸 봤던 듯 한데 국내에서는 단종인가봐요.
일본에서는 아직도 스테디로 팔고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건 유명한 커버 & 스트레치 컨실러 01호랍니다.
이건 구매시에 라메 제리 1개를 1+1 으로 주네요.
아, 이런 기획 구성은 매장이나 사이트마다 약간씩 다를 수 있답니다.
전 다 올리브영에서 샀어요.
사실 남자친구 샴푸 사는데 캔메이크 코너에서
이것저것 쪼물딱거리고 놀다가 결국 꼽사리 껴서 선물 받았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렇게 get 한 라메 제리들-☆
오늘은 이 아이들 리뷰입니다.
핑크 쪽이 02호고, 블루 쪽이 05호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핑크를 꺼내보니 이렇게 생겼네요.
크림 타입의 제형이 팁에 묻어서 나온답니다.
어찌 보면 립글로스 같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루는 이런 아이시 블루 컬러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등에 발라보면 이런 발색이랍니다.

블루연하고 차가운 청록색에 가깝네요.
펄 역시 그린 느낌이 감도는 라메펄이라서
실제로는 전체적으로 그린의 느낌이 상당히 나요.
핑크는 다색의 라메펄이 든 진핑크랍니다.

하지만 두 컬러 다 실제로 눈에 바를 때에는 색이 많이 달라요.
이건 손등에 내용물을 덜어놓은 상태 그대로인거고,
눈에 바를 때에는 이걸 얇게 펴발라주잖아요.
제품 자체의 발색은 거의 없고,
내용물에 함유된 펄만 보이게
된답니다.



한번 발라볼까요?

참고로 전 지복합성속쌍꺼풀이라...
눈두덩 크리즈 현상의 1인자라고 자부(?)합니다;
덕분에 아이섀도우 프라이머는 종류대로 다 모으고 있으며
크림 타입의 섀도우를 사용할 때에는 눈두덩에 끼지 않을까!
라고 촉각을 곤두세우게 되지요...
그리고 "내 눈에 안 끼면 그건 정말 안 끼는 제품이다"
라는 신조를 가지고 있기도 하답니다; -_-a
평가 스탠다드의 베이스라인이랄까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둥-
쌩눈에 핑크만 발라봤어요.
... 티 안 나죠?
원래 그래요;;;
자체의 발색을 기대하고 쓰면 안 됩니다 ㅋㅋ
많이 바르면 좀 더 진해지겠지만 전 그러면 크리즈 생길까봐...
그냥 얇고 투명한 느낌으로 바르곤 해요.
베이스 섀도우 내지는 펄섀도라고 생각한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에서 찍어봐도...
너, 섀도우 바른 거 맞니? 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나름 한밤중에 갑자기 삘 받아서 열심히 바른 거긴 한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간 핑크기가 도나? 마나?
이 정도의 색이라고 보시면 돼요.
진한 새도우 색상을 싫어하시는 분들이 쓰기에 무난할 발색,
또는 다른 핑크 컬러의 섀도우 쓰기 전에 베이스로 좋을 발색,
그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제 블루도 쌍겹 라인을 따라서 덧발라봤어요.
평소 같으면 아예 따로 사용했을텐데 어차피 발색도 잘 안 보이길래
에라이~ 그냥 한번 겹쳐서 써봤습니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 중앙 부위에서 눈꼬리 부분으로...
약간 그린 라메펄이 감도는
게 보이시나요?

... 보인다고 해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발색 잘 찍는 분들, 존경합니다...
물론 이 제품의 색이 매우 약한 탓도 있지만... -_-a




제품은 촉촉하고 시원하게 발리면서도
얇고 가벼워서 눈가에 부담스럽지 않네요.
게다가 너무 매트하게 마무리되는 제품들은
건조해서 크리즈가 생기기도 하던데 이건 그렇지도 않아요.

다만 이 자체로 사용하기에는 발색이 약해서
대개는 펄 섀도우 베이스 정도로 쓰게 될 듯 하네요.
특히 동일 컬러 계열의 섀도우를 사용하기 전에
눈두덩과 눈썹뼈 부근에 살짝 발라주면
메인 섀도우 발색도 잘 되고
펄감도 투명하게 살아나서 예쁠 것 같아요!

무엇보다도 캔메이크의 특기인 자르르- 흐르는 듯한
라메펄을 아예 컨셉으로 하는
제품이라서
펄 섀도우 베이스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한번 써볼만 하지 않을까 싶어요 ^^

저는 예전부터 궁금해하던 제품인지라 속이 시원하네요 ㅋㅋ
그리고 얇고 연한대로 잘 쓰일 제품인 것 같구요.
캔메이크 파운데이션이나 컨실러 살 일 있으신 분들,
라메 제리가 포함된 기획 세트를 눈여겨 보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