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도 종로 갈 때면 왕왕 들르게 된 곳.
파고다 학원 뒷골목 어드메에 있다.




바로 인근에 소문난 경북집 오리지널이 있는데
거긴 내부공사로 인해서 문 닫은지 오래고
바로 몇 십 미터 옆에 이렇게 II호점이 있지.






입구에서 이렇게 전을 부치면서
지나가는 사람들 발길 붙드는 이모님.
(사실 난 전류는 별로 안 좋아하지만;)




이때는 마침 좀 한산한 시간이었지만
평일 식사 시간에는 인근 직딩들로 가득차서
빈 자리 찾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고 한다.




저 양푼비빔밥이 대표 메뉴 중 하나인 듯 한데
경북집 II호점으로 옮기면서 없어졌다고 ㅠ




메뉴.

전.
순대국.
콩비지.
순두부.
감자탕.
부대찌개.
등이 있다네.




이때는 주말이라서 직장인들이 아니라
북한산이라도 다녀오신 듯한 등산객들이.




어쨌거나 밥은 합해서 2공기 ㅋㅋㅋ




그냥 밥 먹으러 온 건데
왜 처음처럼이 끼어있지.

이 날 주문한 건 비지찌개와 된장찌개.
이 콩비지에 대해서는... 내 할 말이 많다.









참 어찌 보면 평범하게도 생겼어.
난 물론 비지찌개라면 종류를 막론하고 환장하지만
(콩비지 / 봄나물 / 열무김치... 내 3대 밥도둑들.)
경북집 비지찌개는 첫 술을 떠보고 그야말로 감동했다.

아무런 양념이 없이 이렇게 거의 콩만으로 만드는데
담백하면서도 고소하고, 고소하면서도 담백하고,
비린 맛은 없고 부드러운 게 혀에 착착 감긴다.

나처럼 원체 콩을 좋아해서 콩요리에 열광한다면,
콩 본연의 맛을 좋아한다면 필히 맛봐야 할 것.

한 식당에 다시 가면 되도록 다른 메뉴를 맛보는데
이 집 콩비지는 정말 꿈에 나올 정도여서
다음 번에 갔을 때에도 또 시켜먹었다는 후문.




된장찌개.

미안.
넌 콩비지에 밀려서 잘 생각이 안 난다야.




메인인 콩비지가 너무 맛있어서
잠시 잊고 있었지만 역시 맛난 부침두부.




모듬전.

물론 난 전류는 즐겨 먹지 않긴 하지만
그래도 이런 식당들을 맛깔나게 해주고
고객들을 이끄는 건 역시 전요리인 듯.





좀 더 사이즈 큰 이 아이는 녹두전.





그리고 내가 포스팅에 올리고 싶다면서
내 맘대로 시켜서 난 안 먹고 사진만 찍은
순대술국.

매콤하면서도 진하고 개운한 게 나름 맛나단다.




앗싸.




처음 경북집 갔던 날은 짜증나고 우울한 날이었는데
"맛있는 거나 먹고 가자"는 말에 무심코 갔다가
너무 진국인 콩비지를 만나서 결국 이렇게 신났어.
(... 바보...)



콩 음식을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종로 인근을 지날 때 꼭 한번 들러보길!
특히 콩비지찌개는 꼭 맛봤으면 싶다.

지극히 내 개인적인 취향에 근거해서 보면
웬만한 콩/두부/비지 전문전보다 낫다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4.21 21:32 러브라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봐야겠어요~
    종로 파고다 뒤 자주 가봤는데 왜 본적이 없는지 흑 종로 맛집들은 다 구석구석 숨어있는듯 ㅠㅠ

[종각] 탑클라우드... 500일 데이트.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09. 1. 20. 23:13





종각역 국세청 종로타워 33층 스카이라운지, 탑클라우드.
우리 500일 데이트.
첫 커플링 체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