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방샤방이라는 단어를 위해 태어난 브랜드, 질스튜어트.
사실 심플 모던 강렬을 지향하는 내 취향에는 그닥 안 맞지만
어찌 하다 보니 믹스 블러쉬 컴팩트는 2개나 보유하게 됐네 ㅋ

관련 포스팅 링크 :
http://jamong.tistory.com/601



이 제품 이후로 질스튜에 딱히 끌릴 일은 없겠다 싶었는데
잠시 나를 흔들리게 했던 - 2009 홀리데이 스위트니스 컬렉션.





이런 패키지의 홀리데이 코프레로 출시가 된다.

- 레이스 잔뜩 달린 케익 모양의 파우치
- 믹스 파우더 101호 마쉬멜로우 퍼피
- 젤리 아이 N103 스노우 파르페
- 젤리 글로스 101 슈가 키스
- 네일 락커 N106 로맨틱 마카롱
- 네일 파일
- 네일 스티커


... 이름들만 봐도 무슨 케익집에 온 것 같아.
달콤하고 귀여운 건 좋은데, 달아도 너무 달구나.



물론 이번 연말에는 뭔가 블링블링하는 걸 지르겠노라고
진작부터 다짐해놓은 바 있지만 (실용주의 따위 갖다버려!)
워낙 너풀거리는 걸 별로 즐기지 않는 데다가
네일 제품들 따위 더더욱 필요 없는지라

그냥 좀 회의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가 -
잠시, 잠시 급 끌려서 살까 생각도 했었다.


음. 이유는... 이유는 말이야 -
12만원에 이 큰 파우치와 한정 하이라이터,
그리고 그냥 보기만 해도 뿌듯한 이런저런 구성들을
한꺼번에 쉽사리 데려올 기회는 흔치 않을 것 같아서, 정도?
게다가 질스튜 블러셔 써보니까 패키지는 차치하고서
내용물이 꽤 마음에 들었으니, 하이라이터도 좋을 듯 해서?

... 하지만 나머지 제품들이 너무 심하게 공주 핑크인 데다가
결국 질스튜와 나 사이에는 그 어떤 운명적인 느낌이 없었던 것.
그래서 현명하고도 과감하게 구매를 포기했다네.
(사실 디올 홀리데이에 올인해서 그런 거라고는 인정 못해.)

그런데 마침 관악산에서 펄을 주식으로 서식하는 너구리가
이 반짝반짝 블링블링 세트를 홀라당 질렀길래 -
난 그 등에 업혀서 하이라이터 실사나 찍었음.




케이스 생긴 건 믹스 블러쉬 컴팩트와 동일하다.
다만, 블러셔 한정판들이 그러하듯이 특별히 레이스 무늬가 들어가있지.
그리고 블러셔에 달려있는 (매우 유용한) 내장 브러쉬 대신에
(매우 쓸데없는) 리본 장식이 달려있음.




믹스 파우더 101
마쉬멜로우 퍼피


속살은 이렇다.
저 중앙의 반짝펄은 걷히면 사라진다고.




산지 얼마 안 돼서 아직은 반짝반짝하네.
그런데 이거 어디 아까워서 쓰겠어?
저 펄이 걷히고 나면 화사하고 자연스러운 하이라이터란다.

... 음, 예쁘고 귀엽긴 한데 난 역시 패스.
너구리 덕에 실사 구경 편하게 했시유.



난 올 연말에 그저 디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02 14:57 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이거에 헉헉 댔는데, 나 하이라이터만 갖고 싶고!

    우리 디올님하 보니깐 갑자기 모른척한다긔 ㅋㅋㅋㅋㅋㅋㅋ







블링블링 공주풍 디자인을 갈망하는
여자들의 소녀적 감성을 똘똘 뭉쳐서 만든
질스튜어트 코스메틱 라인.

일본 현지 구매 및 구매 대행으로만 만나볼 수 있었는데
올해 들어서 국내 런칭을 (못된 가격으로) 해서
신세계 본점 및 신세계몰에 (못된 가격으로) 입점해있지.

사실 질스튜어트 하면 대개 패션 라인을 생각할텐데
아르마니도 그렇고, 질스튜어트도 그렇고 -
둘 다 일단 코스메틱 라인으로 먼저 와닿으니까.
나 좀 덕후 자격 있나?

하지만 아르마니 의류는 너무 비싸고,
질스튜어는 가격도 가격이지만 디자인이 내 취향 아니라서;

어찌 됐든 코스메 덕후들이 일본 가면 집어오는 화장품
베스트 몇위에 늘 들곤 하던 것이 바로 이 질스튜어트의
믹스 블러셔 컴팩트.





두둥.
질스튜의 모든 제품들이 다 그러하지만
얼굴마담격인 이 제품 하나만 봐도 정말이지 -
나 공주에요, 나 소녀에요, 가 느껴지지 않능가.

사실 제품 내용물 또한 발색이 맑으면서도 선명해서
정말 발그레한 볼을 연출해주는 편이기도 해.
(물론 그 밑바탕이 되는 피부가 소녀스럽다는 전제 하에서.)

사실 나는 이런 것도 사용해줄 수 있을만치 오픈 마인드이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강렬하고 모던하고 심플한 디자인 선호하는지라
여즉꺼정 이 제품을 늘 멀리 해왔더랬지.

주변의 이모양, 정모양 등이 열광하는 걸 봐도
내 스타일은 아니야. 훗. 이러고 쉬크하게.

그런데 -
(그래. 인생에는 늘 반전이 있는 거니까.)

국내 런칭한다고 하니까 괜히 또 관심이 한번 가고,
공주풍의 제품 한두개 정도는 있어도 기분 전환될 것 같고,
브러쉬가 부착되어 있는 게 나름 휴대하기 편해 보이기도 하고,
예전과는 달리 선명 발색 블러셔가 잘 쓰이기도 하고,
중얼중얼.

하지만 국내 정가는 너무나도 못된 75,000원.
나... 볼따구에 7-8만원 투자 몬해.
특별히 공주풍 디자인을 좋아하는 것도 아닌데.
내 볼따구 그리 비싸지 않다고.

그러던 차에 -
홍콩에 놀러간 허변한테서 로밍 문자가 왔다.
나, 피트니스에서 러닝머신 도도도도- 뛰고 있는데.
"홍콩 면세점인데 여기 질스튜어트 블러서 5만원대네."

뛰면서 국제 문자 답문을 보냈다.
"1호랑 6호 부탁해."

허변님, 자애로운 대리 구매 감사. 꾸벅.
어쨌거나 이렇게 해서 손에 쥐게 된 질스튜 블러셔.






참고로 온고잉 색상표는 이렇단다.
이 중에서 가장 인기색은 :
- 무난 샤방 핑크인 01호 베이비 블러쉬
- 산뜻한 살구색인 06호 후레쉬 애프리콧





블링블링 외관.




반짝반짝.




정말 공주 기분 아니 느낄래야.




속살 디테일마저 화려화려화려.




청순 무난 핑크 쪽이 01호 베이비 블러쉬.
보다 발랄한 오렌지 살구가 섞인 쪽이 06호 후레쉬 애프리콧.




웬만한 피부에 다 무리 없이 맞을 01호 베이비 블러쉬.
질스튜 블러셔들이 대체적으로 다 선명한 발색을 자랑해서
때로 홍조 있는 사람들은 부담스러워하기도 하지만
이 01호는 붉은기도 별로 없고, 개중 맑은 편이어서 쓰기 편하다.

특히 나처럼 -
쿨톤 피부를 가졌고
붉은기가 있으며
블러셔 스킬도 부족한 인간이
질스튜 블러셔에 입문할 때 쓰기 딱 좋은 색상.




그리고 보다 오렌지 살구빛을 띄는 06호 후레쉬 애프리콧.
사실 나는 오렌지 살구를 잘 안 쓰는 편이어서
이 색상은 적당히 써보다가 팔 거라고 생각했었어.
그런데 막상 써보니 기대보다 훨씬 더 마음에 들어서
처분 의사 따위, 단박에 제로에 수렴해주시고.

핑크톤 메이크업을 더 자주 하는 데도 불구하고
희한하게 01호보다 이 06호에 더 손이 자주 가.
... 나도 이유는 모르겠다.
어쨌거나 이 역시 너무 웜톤 오렌지빛이 나는 게 아니라
자연스러운 피치빛을 내주기 때문에 거부감 없이 잘 쓰이더라.




그리고 또 하나의 장점은 -
부착 브러쉬.

아예 붙어 있으니 편하기도 하거니와, 모질 또한 기대 이상이었어.
최상으로 부들부들한 건 아니지만 실로 촉감도 쾌적한 데다가
이 블러셔를 사용하기에는 가장 적합한 밀도와 질감!

아, 공주풍이고 뭐고 간에 제품 좀 잘 만들었구나.
괜히 오래오래 베스트셀러가 아니구나.

이건 지름샷이니까... 블러셔 발색 따위 없는 거다.
(사실 원래 블러셔 발색 잘 못 찍는다고는 말 못해.)

말로만 설명하자면 -
질스튜 블러셔의 장점은 발색이 선명하고 채도 높으면서도
너무 진하거나 두꺼운 느낌 없이 투명하다는 것?
슈에무라 글로우온보다는 살짝 투명도는 덜하지만
그만큼 샤방샤방 소녀 느낌의 사랑스러운 발색은 뛰어나지.
그러면서도 결코 과하지 않아서 은근 손이 자주 간다니까.




* 보너스 *


그리고 이건 이마에서 찍었던 떼샷.
협찬 by 질스튜 애호가 이모양.




한정으로 나왔던 101호 / 102호 등에는 이렇게
특별히 레이스 무늬까지 들어가있다.

안 그래도 케이스는 충분히 화려한 편인데 말이야 ㅋㅋ




01호 베이비 블러쉬.




06호 후레쉬 애프리콧.




101호 플래티넘 일루미넌스.




102호 골드 일루미넌스.



101호 / 102호 등은 케이스에도 레이스 무늬가 들어가는 것은 물론,
제품 표면에도 특별히 흩뿌린 듯한 화려한 펄이 있다.
... 한번 쓰면 다 걷히지만 어쨌든.

예쁘긴 해.
그런데 이 두 컬러들은 색이 좀 붉은 편이어서 난 패스패스.
펄 걷히는 것도 그닥 내 취향에 안 맞고,
케이스 또한 01호 / 06호가 이미 충분히 화려하니까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31 03:17 Tou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스튜어트 정말 좋아요 >_< 꺄~~~

    • 배자몽 2009.11.01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토아 소녀 아가씨 공주님 ㅎㅎㅎ
      난 저 디자인은 여전히 심드렁한데 블러셔는 써보니까 발색이 매력적이드라규.
      써보고 질리면 벼룩 판매하려고 했는데 오래오래 안고 가는 중 -_-v

  2. 2009.10.31 09:19 숙* (익명으로부탁해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스튜어트 블러셔 괜츈하다고 생각해요 -_-
    다만 가격이 일본 가격이라고 전제할때;;;
    한국 가격은 정말 터무니가 없어서 -_- 제 계산으로는 아무리 환율이쎄도 저 가격이 안나온단말이죠;;;;
    아니 일본에선 백화점에서 안파는것도 아니고 -_-;;;; 질스튜어트 주제에 샤넬을 누르려고 하다니 용서치않아!!!

    • 배자몽 2009.11.01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 가격도 그리 싼 건 아니라고 위로(?)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
      어찌 되었든 한국 가격, 너무 천장으로 치솟은 거죠. 너무하게스리...
      진짜 그 말이 딱인 듯 해요 - "샤넬을 누르려고 하다니! 당치도 않소~"





예전에 신라 면세점에서 구입해서 쓰다가
이미 꽤 오래 전에 팔아버린;;;
비디비치멀티 하이라이터 제품.

비디비치 스몰키트 사진을 올리다 보니까
간만에 이 아이가 생각나서 당시 사진을 찾아봤지.

(블로그질 시작하기 전에도 화장품 개시샷은 늘 찍어왔기에...
이 블로그에 아직 포스팅 안 한 제품샷도 대략 수백 수천 장 정도 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디비치의 트레이드 마크인 제품 뚜껑의 저 4등분 무늬~
심플하고 생각보다 지문 인식은 그리 심하지 않아서 좋은데
제품의 종이 박스 디자인은 여전히 영 마음에 안 들어.
메이크업 아티스트 브랜드의 풍부한 색채를 강조한 것 같기는 한데
제품 자체의 심플 모던 깔끔한 이미지와 잘 안 맞는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 정도 크기
요런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뚜껑은 들어서 여는 데다가 이렇게 분리되는 타입이라서
화장대가 없는 상황에서 사용할 때 다소 귀찮기는 하다.
한 손으로 달칵- 열고 수정하기에는 좀 부적절한 듯.

하지만 안에 이렇게 브러쉬가 내장되어 있는 건 괜찮네.
(브러쉬 모질도 부드럽고 무난한 편이다.)
거울이 없다는 큰 단점이 있는데도 이 브러쉬 구조가 마음에 들어서
결국 구매를 결정했던 기억이 살짝 나는 듯도 하고 ㅋㅋ

그러나 -
난 평소에 웬만한 파우치에는 별도의 페이스 브러쉬를
들고 다니기 때문에 사실 이것도 크게 중요한 점은 아니긴 하다;
게다가 급하게 화장할 때나 공중 화장실 등 협소한 공간에서 화장할 때에는
저 브러쉬 꺼내서 사용하기도 은근 귀찮기도 하단 말이야 -_-a

그래도 화장 좀 하고 작은 클러치백 등을 들고 외출할 때에는
이 제품 하나만 달랑 넣고 가도 되는 건 좋아.
실제로 작년 마리끌레르 프리 엑셀랑스 드 보떼 행사에 갈 때,
골드 클러치 하나만 들고 갔기 때문에 파우치는 못 챙기고
이 제품이랑 레드 립스틱 하나만 넣어서 갔더랬지.
그런데 그 현장에서 이경민 선생님을 만나서
비디비치 제품 들고 가서 막 생색내고 인사하고 -_-*
(그때 주변에 유성 싸인펜만 있었더라면 이 하이라이터 뒷면에
이경민 선생님 친필 싸인도 받았을텐데... 통재라 ㅠ_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용샷-☆
내용물 역시 뚜껑의 무늬처럼 4등분되어 있다.
미묘하게 다른 색상 4가지가 90도 피자 조각처럼 배열 ㅋ

내가 고른 건 연한 파스텔톤의 01호이기 때문에
투명한 핑크/피치 컬러가 메인이다.
그리고 실제로 바르면 색감은 투명하고 펄감만 살지.
각 섹션의 별도 발색은 거의 없다시피 하기 때문에
각각 따로 섀도우로 사용한다든가 하는 건 별 의미 없다.
그냥 원래 취지대로 전체적으로 쓸어서
페이스 하이라이터로 쓰는 게 나을 듯 ㅋㅋ

02호 썬글로우의 경우에는 보다 브론즈 컬러가 돈다네.
하지만 그 역시 아주 진한 편은 아니어서
특별히 어둡지 않은 보통 피부에도 자연스럽게 발릴 듯.
나야 워낙에 브론즈 골드 등이 잘 안 맞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좀 더 접사-

비디비치라는 글자가 꽤 진하고 깊게 새겨져 있어서
제품을 웬만큼 써서는 쉽사리 닳지 않더라.
한번 스윽- 쓸어버리면 펄감 다 걷히거나
표면의 무늬나 글씨 다 지워지는 제품들에 비하면 좋네.



제품 펄감도 투명하게 반짝거리는 것이 꽤 이쁘고
휴대하기도 나쁘지 않은, 괜찮은 하이라이터 제품이었다.

하이라이터가 너무 많아서 화장대 구조 조정할 때에
정리당해버렸지만... 그래도 난 널 좋게 평가했단다.

새 주인과 함께 잘 지내고 있기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말 홀리데이 시즌이 되면 여자들의 마음은 둥둥 떠다니고
영악한 코스메틱 브랜드들이 이를 놓칠 리가 없지;

에스티로더 또한.

매해 연말에 출시하는 한정 때문에 눈이 호강한다, 아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이번 홀리데이 룩인 '빈티지 쥬얼'.
힐러리 로다 언니, 정말 빈티지한 쥬얼들을 걸치셨네 ㅋ

그나저나 딥블루 아이 + 루비 레드 립이라...
참, 이거 이목구비에 따라서 촌스러울 수도 있을텐데
참 색조를 잘 소화하시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건 빈티지 쥬얼 시리즈의 메인 제품인
쥬얼 파우더, 그리고 립스틱!
둘 다 다이아몬드 커팅이 되어 있다.

개인적으로 에스티로더 하이라이터에 대해서는 애증의 감정이 있어서
이번 이 제품을 어찌 해야 할지 모르겠단 말야.
입자 곱고 정말 이쁜데, 케이스는 정말 크고...
게다가 내가 하이라이터를 그렇게 많이 쓰지도 않고...
그리고 이미 에스티 하이라이터가 여러 개 있는데
굳이 이 제품까지 구매해야 할 정도로
색감이나 펄감이 내 스타일인 것 같지도 않고...

어쨌거나, 참 이쁘구나 +.+



그리고 아래는 빈티지 쥬얼 컬렉션과는 별도로
에스티로더가 매해 연말에 출시하는 한정 럭셔리 파우더 컴팩트 라인!!!

심호흡하고 보시라...
사실 어차피 너무 비싸서 감탄만 할 뿐,
딱히 유혹 당하지도 않는다 -_-a
비현실적인 가격이랄까;;;
역사책 속의 왕비가 걸치던 왕관 사진을 보는 기분 ㅋ




<Water's Edge Collection>

* Golden Pebbles (9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Red Sea (9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inese Zodiac>

* Year of the Ox (9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Jeweled Collection>

* Jeweled Lattice (20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Magical Crystal (20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Sea of Pearls (30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Crystal Sea (30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Crystal Herringbone (350,0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28 12:08 white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ea of pearls가 넘 이뻐요!! 그런데 30만원은......... 절 현실의 늪에 빠지게 해요!!ㅠㅠ 못된 가격 같으니라구... 생긴건 이쁜데 성격 안좋은 여자같아요,,,흐흐!

  2. 2008.11.28 19:44 사피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거 실제로 보니까 요정도로 화려해 보이진 않은데 그래도 맘에 드는거 하나쯤은...이러는 생각이 든다니까요 ㅠ_ㅠ sea of pearls하고 crystal sea가 젤 맘에 들었어요~^^ 쥬얼파우더는 요새 꾹꾹 참은것도 있고해서 사정보고 지를지도 모르겠어요 ㅠㅠㅋ

    • 배자몽 2008.11.29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사실 이렇게 이쁜 것 하나쯤은! 이라는 생각이 들 법도 해요.
      여자 마음이란 ㅋㅋ 하지만 가격 앞에서 너무 벙쪄서 조용히 감상만 합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