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페이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3.22 [러쉬] 다크 엔젤스 - so dark... (2)
  2. 2010.11.14 [러쉬] 콜페이스 & 다크엔젤스 - 시커먼 지름...

[러쉬] 다크 엔젤스 - so dark...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리뷰 : 2011. 3. 22. 10:57





천연 원료를 사용하는 영국계 핸드메이드 화장품 회사,
러쉬 (LUSH)



무방부제, 친환경, 과대 포장 반대 등의 컨셉으로
이미지 마케팅은 나름 잘 하고 있는 것 같은데
어느 정도 과대 포장된 면도 있다고 생각해서
개인적으로 별로 맹신하지는 않는 편이다.

과대 포장 반대 등은 나도 좋긴 한데
유통기한 짧은 제품들을 항공편으로 수입하니
제품 가격도 현지에 비해서 유독 비싸고
보관 및 사용도 까다로운 등 불편함이 있다.

게다가 무방부제라는 게 그리 절대적인 게 아니어서
일반적인 인공 화학 방부제를 덜 사용했을 뿐,
생각처럼 순 자연적인 원료만은 아니거든.

물론 이러한 점들을 감안해도
그간 잘 써온 애용 제품들이 있긴 하지.

- 해피 히피 샤워젤
- 마스크 오브 매그너민티
- 다크 엔젤스

이 정도?




작년 어드메에 질렀던 -
러쉬의 베스트셀러 시커먼 아이들.

다크 엔젤스
흑설탕과 숯 성분의 딥클렌징 스크럽

콜페이스
역시 숯 성분의 클렌징 솝



그러고 보니 저 거대한 콜페이스 비누는
그때 조각조각내서 한 조각만 사용하고
나머지는 냉장 보관해뒀는데 -
그 후로 까맣게 잊고 있었네???
오늘 밤에 집에 가서 꺼내야지;




다크 엔젤스.
안 그래도 시커먼 통 뚜껑을 열어보면
이렇게 시커먼 덩어리가 도사리고 있다.




이거 사용하는 데에 스패츌러 쓰진 않으니까
역시 손가락으로 푹푹- 떠서 쓰게 되는데
아무래도 손톱 밑에 끼기 쉬운 제형임;

질감은 아주 무르지도 않고 딱딱하지도 않아서
약간 물기 있는 상태에서 점토처럼 뗄 수 있다.

향은 숯향이라고 보기는 힘든데... 이게 뭐지?
하여튼 그닥 향그럽지는 못한 모종의 냄새가 난다.
그래도 이만하면 러쉬에서는 향이 양호한 편.




한 조각 떠내보면 이렇다.
약간 느슨한 구조의 점토 같기도 하고.




하지만 물에는 쉬이 녹는 편.
물론 이렇게 덩어리지면서 녹는 데다가
자체에도 스크럽 입자들이 있지만
사용감이 특별히 불편하진 않은 듯.

스크럽 입자는 상대적으로 큰 편이지만
날카롭게 커팅된 게 아니라서
세게 문대지 않는 한 자극은 강하지 않아.
특히 난 주로 샤워하면서 살살 굴리니까.




샤워 도중에 쓸 수 밖에 없는 또다른 이유 -_-
극히 소량만 사용해도 이렇게 검은 물이 줄줄 흐른다.
세안 후에 세면대 닦으려면 꽤나 귀찮을 게야.
웬만하면 샤워실에 두고 사용하는 게 나을 듯.

단, 뚜껑을 다 열고 사용하는 용기의 특성상,
물이 들어가기 쉬우므로 조심해야 한다.
특히 러쉬 제품들은 유통기한이 길지 않고
질감이 변질되기 쉬운 편이라서 더더욱.



보관도 조심해야 하고
검은 물도 줄줄 흘러서 귀찮고
향도 질감도 특별히 좋지 않은데
그간 이 제품을 4번 연속 사용해온 것은 -
역시 각질 제거 및 피부결 정돈 효과 때문이지.

스크럽이 자극적이진 않은데
사용 후에 피부가 개운하면서도 촉촉한 것이
유수분 균형이 맞고 매끈해지는 맛에
계속 오며 가며 재구매를 하게 되더라구요.

그런데 이번에 쓰던 것만 다 소진하고 나면
이제는 슬슬 다른 제품으로 갈아타려고 한다.
다소 질리는 감도 있고, 검은 물도 귀찮은 데다가,
다른 천연 브랜드 스크럽 중 끌리는 게 많아서 ㅋ



그래도 러쉬에서 뭔가를 구매한다면
매그너민티와 더불어 추천할 만은 한 듯.
(물론 순전히 이건 트러블이 잘 나는
지복합성 내 피부 기준이지만 ㅋ)




마스크 오브 매그너민티 관련 리뷰 링크 :
http://jamong.tistory.com/6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3.23 00:21 러브라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봤어요!
    러쉬에서는 클렌징비누류만 줄기차게 샀었는데 바디샵에서 스크럽 갈아타봐야겠네요 ^^





러쉬(LUSH)
http://www.lushi.co.kr

인공 방부제 사용을 지양하다 보니까
제품들 유통기한이 대체적으로 좀 짧고
보관 및 사용방법도 다소 까다로운 편이어서
(게다가 대개 항공편 직수입해서 가격도 비싸다;)
러쉬 제품을 특별히 애용하지는 않지만서도
개중에서 몇몇 개 꾸준히 재구매하는 것들이 있다.

마스크 오브 매그너민티
(리뷰 링크 : http://jamong.tistory.com/629)
다크 엔젤스
그리고
콜페이스

예전에는 트러블 피부용 세안 비누인
프레시 파머시 등도 사용해봤는데
결국 베스트셀러인 콜페이스가 낫더라- 는 결론.




다크 엔젤스 (Dark Angels)
21,200원 / 80g
흑설탕, 숯가루, 라숄머드 등이 들어있는 시커먼 딥클렌징 스크럽.

콜페이스 (Coal Face)
15,500원 / 100g
숯가루, 감초 등이 들어있는 세안비누.



아... 러쉬를 통틀어 가장 시커먼 제품들만 골라왔구나.
트러블 케어, 모공 청정 등에 효과가 좋다는 숯 성분이지만
난 개인적으로 건조증에 대한 노이로제도 있기 때문에
숯 제품에 대해서는 다소의 편견도 가지고 있었다.
기름기를 쫘악- 빼서 피부가 버석버석 건조할 것 같아!
라는 생각이었는데 올해 들어서 마음을 좀 열었네.

사실 작년에 얼루어 뷰티 페어에 갔다가 우연히
당시 러쉬 신상 제품이던 다크 엔젤스를 받아서
아무 생각없이 사용해봤다가 완전 꽂혀서
그 후로는 꾸준히 재구매하게 된 것이 그 계기.
(관련 포스팅 : http://jamong.tistory.com/577)

숯성분 제품이라고 해서 무조건 퍼석퍼석할 정도로
드라이한 것만은 아니구나... 라고 생각하게 되었지.

뭐, 그래도 심한 건성 피부들은 조심해야겠지만.




다크 엔젤스.

러쉬의 대다수의 팩 제품들이 그렇듯이 이런 통에 대강 담겨있다.
제품 가격도 퍼담은 용량에 따라서 조금씩 차이가 난다. (by g)
특별히 이 케이스가 이쁘다거나 편한 건 아니겠지만
그래도 케이스에 쓸데 없는 돈 안 들인 건 참 좋아.

몇통째 비워내고 있으면서도 아직 리뷰 안 쓴 제품;
이번 분기 내로 또 공병이 나올 예정인지라
연말 되기 전까지는 꼭 리뷰 올리리라 다짐하고 있다;

스크럽 입자는 은근 큰 듯 하지만 커팅이 날카롭진 않아서
특별히 세게 문대지 않으면 별다른 자극은 없었고
사용 후 각질 제거 및 피부결 정돈 효과도 좋았다.
다만, 씻어낼 때 시커먼 물이 줄줄 흐르기 때문에
주로 샤워하는 도중에만 사용하고 있음;




콜페이스.

비누 크기도 꽤 되는 데다가 제형이 무르기까지 해서
대개는 쓸 만큼만 잘라서 사용하고 나머지 용량은
물기 없는 곳에 보관할 것을 권장하곤 한다.

그래서...




정말 난도질을 해버렸어.
사실 너무 과하게 분할해버린 감이 있긴 하다;
다음 번에는 칼질 한번만 덜 해야지 ㅋㅋ

별로 몸에 해롭지도 않은 성분이라서
빵 써는 식칼로 스윽스윽 썰어버렸다.
무른 제형이라서 매우 쉽게 잘림.




감질맛 나는 1조각만 욕실에 비치하고
나머지는 죄다 지퍼백에 밀봉해서 냉장고행.

평소에도 서브 냉장고에 마스크팩을 비롯한
온갖 뷰티용품들을 보관하는 편인 걸 다들 알기에
누가 실수로 먹어버릴 걱정은 그닥 안 한다. 훗.



요즘 턱 라인을 따라서 트러블이 그야말로 창궐해서
콜페이스를 비롯한 트러블 케어 제품 사용에 열중하는데
진정 및 치유하는 속도보다 트러블이 나는 속도가 더 빠르다;
젠장; 어쨌거나 피부과를 가든지 해서 좀 진정을 시킨 후에
에브리데이 케어 용도로 계속해서 사용할 예정임!



아... 생각해보니 -
이런 식으로 나 러쉬 구매 포인트 은근 쌓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