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의 키티 컬렉션 대란이 지나간 지도 어언 반년이 넘었고
이 제품 잘 쓰다가 벼룩 대방출해버린 지도 이미 몇달 됐는데
나 왜 이 시점에서 굳이 리뷰 올리나.

... 찍어두고 정리 안 했던 사진들이 아까워서.



올 봄, 맥에서 키티 한정 컬렉션을 출시했을 때
전국의 코스메틱 마니아들 사이에서 전운이 감돌았는데
그 중에서도 유독 피 튀겼던 아이템이 바로 이 -
틴티드 립컨디셔너.

뚜껑의 키티 문양에 프리미엄 가치가 있기도 했지만
맥의 온고잉 립컨들에 비해서도 유독 발색이 잘 된다 하여
그 치열한 키티 컬렉션 중에서도 최대의 품절 속도를 자랑했지.
백화점 문 열기 몇 시간 전에 가서 줄을 서더라도
상위 몇위 안에 들지 못하면 구매는 꿈도 못 꿨다는; 바로 그것;

코랄 핑크인 팝스터와 딸기우유 핑크인 핑크 피쉬,
2가지 색상이 있었는데 둘 다 색상이 워낙에 잘 나와서
이 바닥(?)에 듀오 제작의 열풍이 몰아치기도 했고 말이야.
하지만 그 무른 질감 때문에 듀오 제작이 유독 어렵기도 했어.
... 그러나 내 주변에는 손재주인들이 많다... 훗.


립컨을 좀 많이 공수하고
주변 수공업 장인들을 섭외해서
대규모 듀오 제작했던 현장 포스팅 링크 :
http://jamong.tistory.com/444

원래 난 별로 생각 없다가 내 눈 앞에서 이렇게
대규모 제작을 하는 걸 보니 차마 안 할 수가 없어서
하나 데려와서 한동안은 잘 사용했더랬지 ㅋ




두둥.
분할 수공업 장인들, 나 정말 존경한다니까.
어떻게 이렇게 나누냐 그래.

코랄 핑크 쪽이 팝스터 (Popster)
딸기우유 핑크 쪽이 핑크 피쉬 (Pink Fish)


향은 맥 립제품 특유의 달디 단 밀크 초콜릿 향 ㅋ
덕분에 대규모 분할 작업할 때 다들 쪼꼬향에 취했더랬지.




햇살 좋으니까 한 장 더.




각각 손가락 발색.

(좌) 팝스터
(우) 핑크 피쉬




각각 손등 발색.

(좌) 팝스터
(우) 핑크 피쉬




그늘에서도 한번 찍어보자.




그늘에서 손가락 발색.

(좌) 팝스터
(우) 핑크 피쉬



둘 다 발색도 잘 되고, 각각의 매력이 뚜렷했지만
두 가지를 믹스해서 써도 예쁘다는 평들이 많았다.
어디 한번 사용해볼까.




윗 입술에는 팝스터
아랫 입술에는 핑크 피쉬.

내 입술색 자체가 꽤 진해서 립제품 발색이 잘 안 되는 편인데
한번 얹어봤을 때 이 정도로 색이 보이는 걸 보니까
과연 립컨디셔너 치고 상당히 발색력이 뛰어나긴 하단 말이야.




각각 약간씩 문질러서 발라준 모습.

팝스터는 약간 혈색 도는 핑크로 발색이 되고
핑크 피쉬는 정말 질감 촉촉한 딸기우유 핑크!
딸기우유색 립스틱들이 너무 건조해서 어렵다면
이런 제품이 아마 구세주가 아니었을까.




이제 - 윗입술과 아랫입술을 문대서 색깔을 섞어준 상태.
음, 혈색 도는 핑크와 딸기우유 페일 핑크가 섞여서
딱 발랄한 듯, 청순한 듯 예쁜 핑크가 나오네.



... 나 이거 이미 몇달 전에 보내버렸는데 -
리뷰 쓰다 보니까 "젠장, 괜히 보냈나" 라는 생각이.

아니야.
한번 보낸 제품은 뒤돌아보지 말아야지.

어쨌거나 이 아이까지 보내버림으로써
그 치열하게 get 했던 키티 컬렉션 제품 중
내 손 안에 남은 건 단 하나도 없게 되었지만;
(암만 생각해봐도 허무하고 뻥튀기가 심했던 키티 컬렉션...)
그래도 참 잘 뽑아놓은, 소장 가치 있는 제품이었단 말이지.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 2월 말 경에 출시됐던 맥 키티 컬렉션,
그 중에서도 가장 초광속으로 품절된 제품은 바로
틴티드 립컨디셔너.

- 팝스터 (코랄)
- 핑크 피쉬 (핑크)

2가지 컬러로 나왔는데 물론 이 중 한가지도 구하기 어려웠지만
그나마 구한 사람들은 듀오 제작해서 사용하는 게 인기였지.

어찌어찌 수량을 많이 구하기도 했거니와
주변에서 구매 성공한 사람들이 듀오 제작 의뢰(?)를 해서
내 총괄 책임 하에; 이래저래 그 수량들을 다 모으고
내 주변의 분할 기술자들도 섭외해서 아예 날을 잡았다.
맘 편하게 작업할 수 있게끔 카페 세미나실도 예약하고,
다들 시간 맞춰서 키티 립컨 분할 데이를~! ㅋ




희귀품이었던 키티 립컨 12개 떼샷, 그 간지! ㅋ




좌라락-




오, 떼키티들.
(어찌 보면 좀 무서운 것 같기도 하고 -_-)
입도 없는 애들이 12마리나 나란히 노려보고 있는 것이;)

어쨌든 뚜껑에 키티 그림이 들어간 것이 소장 가치 있기도 하고,
립컨 치고는 매우 발색이 잘 되는 편이어서 더 인기 있었어.




이게 코럴 컬러인 팝스터 (Popster)




이건 딸기우유 핑크인 핑크 피쉬 (Pink Fish)




초 집중 작업 중인 -
큰곰 (a.k.a. 뉴에라걸)
도나쓰 여사 (a.k.a. 호밀빵)

얼굴 안 보이는 샷으로 넣었으니 미워하지 마 ㅋ




오오, 이렇게 필름지를 이용해서 통째로 들어내는 거였군 @.@
크림 타입 제품 분할하는 게 이런 섬세한 작업인데
내가 캐시캣 크림 블러셔 분할하겠다고 덤빈 게 무모한 거였지 ㅋ




대락 이런 모습으로 완성된다.




또 다른 작품 ㅋ




세미나실 테이블은 이렇게 너저분해지지만 -_-;;;




그래도 이런 마스터피스가 나온다니... 그럴 만한 가치가 있지 않은가♡
(이건 작업에 참가한 작은 곰이 가져간 듯 ㅋ)




완성작 떼샷-☆




약간 푸른기 도는 조명에서 한 장 더!



난 원래 키티 립컨은 할 생각도 없어서 그냥 작업 총괄만 하려 했는데
눈 앞에서 이렇게 작품들을 만드는 거 보니 그냥은 못 넘기겠더라 ㅋ
그래서 나도 얼떨결에 하나 내 껄로 찜하고 -_-*
(최근에 화장대 줄이느라 방출해버리긴 했지만 ^-^;;)

신상 색조를 다양한 컬러로 써보고 싶은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이런 뛰어난 수공업자들이 있으니... 어이 아니 좋을씨고.
걸들, 수고했어 ㅋㅋ (앞으로도 수고해, 이러고  -_-)





   COMMENT 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맥] 키티 컬렉션 지름샷 (뒷북 -_-)

Posted by 배자몽 지름의증거 : 2009. 4. 24. 23:31




완전 백만년 전... 까지는 아니고
2월 말에 지나간 한정 대란인데
4월 말인 이제야 지름샷 올리는 이 늑장 대응;

그 당시에는 사진 편집 프로그램도 고장나있었고~
제품샷 자체도 너무 늦게 찍었고~
뭐, 그런게지;;;

어쨌거나 한번도 포스팅 안 하기는 서운하니까
근 2달이 지난 지금에라도 슬쩍 올려볼까? ㅡㅂㅡ
(http://jamong.tistory.com/333 참고 ㅋㅋ)




사실 뭐 딱히 박스에 집착하는 편은 아닌데
어쨌거나 키티다운 동시에 맥다운 이 패키지.




나름 떼샷!
전부 립스틱이다.
키티 시리즈에서는 역시 립스틱들이 진국이었어.
그리고 따로 포스팅하겠지만 립밤! 후훗.




왼쪽에서 차례대로 :
빅 보우 (Big Bow)
큐트 스터 (Cute Ster)
패션 뮤즈 (Fashion Mews)
스트레잉 (Strayin')




블루펄이 들어간 쉬어 핫핑크, 빅 보우!
골드펄이 들어간 연한 피치, 큐트 스터!
붉은기 없는 연바이올렛, 패션 뮤즈!
살짝 글로시한 정직한 핑크, 스트레잉!




키티 얼굴, 이쑤시개로 새겼니? ㅋㅋ
어쨌든 이 놈의 키티 음각 때문에 더 커졌던 키티 대란;




처음에 키티 비주얼 볼 때부터 내가 꽂혀버렸던 +.+
블루펄 핫핑크, 빅보우!!!
이런 컬러 앞에서 정말 사족을 못 쓰는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뭐 굳이 필요 없는 색이니까 자제할까 -_-a 했는데
매장에서 입술 발색 실제로 해보고 나서 ♡.♡ 모드가 됐... -_-




이건 탁여사 탄신 선물로 진상된 큐트 스터!
원래 화장을 잘 안 하고, 봄에는 더더욱 안 하는 그녀이지만
요런 귀여운 패키지에 대한 열망은 가지고 있기에... ㅋㅋ
제일 쓰기 쉬운 이 컬러를 선사했지.
(다시 한번 말하는데 관상용으로 두지 말고 써라 -_-)




어찌 보면 마니아틱하지만 나는 정말 잘 쓰는 연보라색! 패션뮤즈~
... 보라색이 좋아. 어쩔 수가 없단 말야.




큐트스터가 너무 발색이 약하다 싶은 사람들에게는
이 핑크색 스트레잉이 가장 무난한 색일지도.
발색이 잘 된다는 사람도 있고, 약하다는 사람도 있고.
... 난, 잘 모르겠다;
내가 워낙 발색 안 되는 입술을 가져서 ㅋ




이건 립글로스 나이스 키티 (Nice Kitty).
내 껀 아니고 L의 대리 구매.
사실 이번 키티 대란은 립컨, 그리고 립스틱이 메인이었기에
립글로스들은 생각보다 늦게 품절되긴 했지 ㅋ
그래도 립스틱 잘 안 쓰는 키티 마니아가 사용하기에는
이런 귀여운 컬러의 펄핑크가 딱 적당할 거야.





   COMMENT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에 반포 지하상가를 급하게 지나가던 와중에
후드티가 DP되어 있는 걸 보고 90도로 꺾어서
바로 가게에 들어가서 두번도 묻지 않고 바로 구입했다.

사실 나 키티 캐릭터 애호가는 아닌데
이 디자인과 색감이 마음에 들어서.
게다가 MAC Kitty Collection 을 기다리는
코스메 오타쿠로서 어쩐지 이건 사야겠다 싶어서.

양말은 명동 길거리에서 천원 주고 충동구매한 거 ㅋㅋㅋ
이렇게 갖춰 입고 파우치에서 키티 립스틱 꺼내들면
나 진짜 지대로 오타쿠 같겠지 -_-a



어쨌거나 -
오늘은 수천명의 마니아들이 손 꼽아 기다린 그 날,
바로 MAC Kitty Collection 서울 매장 첫 출시일 -_-*
(물론 서울 내의 백화점들도 출시일이 며칠씩 차이나기도 한다.
어쨌든 오늘이 서울 출시 중에서 첫날이니까~)

키티 컬렉션 제품 정보는 아래 링크 참고 ㅋㅋ
http://jamong.tistory.com/298

수원 등에는 어제쯤 발매가 된 것 같은데
작년 여름의 헤더렛 대란을 능가했다고 한다.
일부 매장에서는 도착 순서대로 번호표를 나눠줬는데
이 번호표 받으려면 백화점 문 열자마자 정말이지
초원의 말떼처럼 디립따 -_-;;; 뛰어야 했다고.

수원 거주 키티 헌터들은 오늘 출격할 서울라이트들에게
"꼭 운동화 신고 가세요 -_-" 라는 조언을 남기기도.

사실 헤더렛은 케이스는 화려하고 이쁘긴 했지만
약간 난해하고 마니아스러운 색감이 메인이었기에
타겟층이 그래도 상대적으로 좁은 편이었어.
(그 좁은 타겟층 안에서 피 터지긴 했지만...)

헤더렛 제품 정보는 아래 링크 참고 >.<
http://jamong.tistory.com/253

그런데 이번에는 -
키티 좋아하는 중고등학생부터 시작해서

나 같은 코스메 마니아들 (특히 한정 컬렉터들),
팬시 마니아들, 그냥 지나가던 사람들

등등 꽤나 넓은 층이 전쟁에 참여할 듯 싶다.

게다가 컬렉션 정보가 이미 아주 오래 전부터
이 바닥(?)에 만연히 퍼져있던 터라
다들 총알 장전하고 단단히 벼르고 있었을 거야.

그나마 다행인 것은 -
이번에 많은 사람들의 기대작이었던
키티 음각 립스틱들은 수량이 꽤 넉넉하다는 것.

대신에 (색상과 질감 예쁘기로 소문난) 립컨디셔너
구하기가 저 먼 하늘의 별따기라고 하지?
각 백화점 줄 서는 순위 5위 안에 들어야 겨우 살 수 있다고;

그리고 키티는 아니지만 같은 날 출시되는 그랜드 듀오 컬렉션
최고 인기 제품인 미네랄라이즈 스킨 피니쉬 '문리버'까지

이번 한정 대란에서 피의 아이템이 되어버렸다.
(핑크 블러셔 1/2 + 전설의 오로라와 유사한 하이라이터 1/2
구성으로 나온 듀오 페이스 제품이라우 ㅋ)

(하, 맥... 이건 너무하잖아? 한정 한두 번 내봐?
하루에 두 컬렉션 동시에 푸는 건 신의칙 위반이라고 -_-+)



사실 최근 몇달간의 한정 컬렉션 대란에는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하는 하수인들을 급파해서
비교적 수월하게 제품을 구할 수 있었는데,
이번에는 이래저래 힘들 듯 하여 간만에 직접 출격하기로 했다.

아아.
재작년 봄, MAC loves BARBIE 이후로 첫 배틀이구나.

과연 잘 구할 수 있을지 걱정도 좀 되지만
간만에 현장 뛸 생각하니 승부욕이 작렬하면서
뭔가 기분좋게 흥분되는 거 보니 -
나, 역시 오타쿠인가봐.



자, 오늘 키티 헌터들에게 건투를-!
나 또한 오늘 격동감 넘치는 하루가 예상되네.






   COMMENT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