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림 블러셔 중에서 가장 인지도가 있는 제품은
아마도 [바비브라운] 팟루즈... 가 아닐까 싶다.

그런데 손가락 끝에 톡톡- 찍어바르면 되는 제품인데
용량은 그야말로 짐승처럼 많고 (딸에게 물려줘도 된다 -_-)
출시 컬러는 또 다양한지라...
결국 분할 작업을 통해서 다색 팟루즈 제작하는 것이
이 바닥의 '신의 손'들 사이에서는 이미 오랜 관례가 되었다.

관련 글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시고 :
http://jamong.tistory.com/35



그런데 요즘에 또 나름 이슈가 되는 것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캐시캣] 어메이징 크림 블러셔.

바비브라운의 장점이 진하고 선명한 발색,
그리고 지속력이라고 한다면,
캐시캣투명하고 청순한 발색,
그리고 파우더리한 마무리감이라고 하지.

솔직히 난 블러셔를 진하게 하지도 않는 데다가
팟루즈의 무시무시하게 진한 발색이 부담스러워서
이 캐시캣 쪽에 더 끌렸어 @.@
무엇보다도 딸기우유 같은 핑크 발색!
그리고 붉은기가 전혀 없는 베이비 오렌지 발색!
이 색감들에 마음을 빼앗겨버렸지. 후우.

다행히도 팟루즈와는 달리 색상이 핑크/오렌지
이 2가지 밖에 없어서 많이 고민하지 않아도 되더라고.
게다가 팟루즈보다는 사용량이 많아서 사실
각 제품을 따로따로 사서 그냥 별도로 써도 되긴 해.

하지만 이 역시 듀오 만들기 열풍을 비껴갈 수는 없었지.
어찌 됐든 간에 듀오가 더 휴대/사용이 간편하거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한정으로 출시되었던 이
[스틸라] 컨버터블 컬러 듀오처럼 말이야♡

각 브랜드들은 부디 이런 실용적인 베스트 컬러
듀오 제품을 많이 출시하라! 출시하라! 출시하라!

하지만 -
그들이 안 해준다면 우리가 직접 하는 수 밖에;;;

인터넷에서 캐시캣 어메이징 블러셔를 듀오로
수공업 제작
한 블로그 포스팅들을 보고서
이걸 직접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그랬더니 "저도 갖고 싶어요 ㅡ_ㅜ" 라는
대중의 목소리가 들리길래 대책없이 제작에 돌입했다.
그것도 나름 대량 생산에.
후우.
뭐 믿고 그랬나 몰라.
나 손으로 하는 일에는 젬병인데.
(입으로 하는 일을 잘 하지.
수공업에 능통한 지인들을 부려먹는 거 ㅋㅋ
난 아무래도 독립 예술가보다는
악덕 고용주에 가까운 듯 싶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든 그런 연유에서 주문한 [캐시캣] 어메이징 크림 블러셔.
원래 총 8개 주문했는데 2개는 박모양에게 넘겼다.
("언니, 저도 가내수공업 해보고 싶어욧!" 이라길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핑크 3개
오렌지 3개

잘 해보자, 얘들아.
(이때만 해도 자신만만했다고 ㅡㅅ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녀석이 1호 핑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2호 오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면이 참... 곱구나.
그럼 이제 수술을 시작해보자.

수술(?)에 앞서서 제품들을 냉동실에 넣고 살짝 얼려주었다.
팟루즈 제작할 때 그렇게 하는 게 요령이라고 알고 있어서.
(어디서 주워들은 건 있어가지고는 -_-)

그런데 나중에 알게 됐지만 이 제품 분할 작업시에는
그 사전 얼리기 단계가 그닥 도움이 되진 않는다;;;
ㅠ_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윽-
이쑤시개로 1/2 분할을 해봅시다.

이렇게 하고 필름지로 쓰윽- 들어내면 되겠지?
얼렸는데도 불구하고 제품 질감이 아직 좀 물렁하고 크리미하지만,
뭐, 괜찮을거야.
한번에 쓰윽-
자, 가는거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으헉 ㅡ_ㅜ
난, 이렇게 밖에 안 되는 거다;;

사실 한번에 통째로 들어서 옮기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거, 웬만해서는 쉽지 않을걸 -_-a

제품의 특성상, 아무리 얼려봤자 잘 응고되지 않고
여전히 부드럽고 크리미한 편이다.
고로, 상상했던 것처럼 깔끔하게 떠지지가 않아;
(물론! 이런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성공하는 신의 손들도 있겠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포기하고 그냥 스패츌러로 떠서 눌러 담았다 -_-*
적어도 조금씩 떠서 눌러 담는 방식을 채택하니까
제작 과정에서 손실되는 양은 없어서 좋더라.
아하하하하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접사를 해봤다.
조명 특성상 푸른기가 많이 돌지만
그래도 제품 질감은 잘 보이네.
(실제로는 저것보다 더 청순하고 맑은 색감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식으로 완성한 6개의 듀오.
하악하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 내용물은 이 정도? -_-a
안 건드린 부분은 멀쩡하고
떠서 눌러담은 부분은 겉표면이 와일드하고 ㅋ

열처리 좀 하면 되겠지 -_- 생각했는데
이 제품은 질감은 크리미하면서도
묘하게 파우더리해서 잘 녹지도 않는다.
허허허허.
까다로운 녀석 같으니 ㅡㅅ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가락에 찍어발라보기.
정말 우유를 살짝 탄 듯이 청순한 저 색감 봐.
이게 바로 이 제품의 매력이라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질감은 크림이지만 피부에 바르고 나면
금방 파우더리하게 변해서
깔끔하게 마무리된다.
파우더 위에 발라도 무방함!

다만, 악건성에게는 좀 비추하고 싶어.
상당히 보송보송하게 마무리되기 때문에
볼이 많이 건조하다면 부담스러울 수도 있지.
대신 나 정도의 지복합성 피부들은 괜찮을거야.
다른 크림 블러셔들은 잘 못 쓰는 사람이라도
이 제품은 비교적 쉽게 사용할 수 있을 듯 ^^
색감이 연해서 용량과 농도 조절이 쉬운 것도 장점이다.
지속력은 중간 정도지만 그 정도야 괜찮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다른 각도에서도 찍어봤다.
혹시 다르게 보이나 싶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뚝 안쪽에도 발색... (그래봤자 다 똑같나? -_-)
개인적으로 오렌지, 특히 붉은기 도는 오렌지나 코랄 색감은
잘 안 쓰는 편인데 이건 맑고 청순해서 딱 마음에 드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지에 좀 진하게 묻혀봤다.
실제로 얼굴에 사용할 때는 저것보다 훨씬 적은 양을 쓰는 데다가
살짝 두드려 발라주기 때문에 훨씬 투명하게 발린다오.



결론 :

색감이 맑고 투명하고 청순해서 예쁘다.
쉽게 발리면서도 마무리감이 보송해서 마음에 든다.
하지만 이런 듀오 제작은 앞으로 안 하련다 -_-;



=======



p.s.
저 제품들은 이미 다 주인 찾아갔으니
판매 문의글 남기지 마세요.
블로그 통한 판매는 일절 안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1.29 15:44 노엘노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저도 팟루즈 나누다가 머리를 쥐어뜯어본적이 있어서
    남일 같지 않아요;;
    그래도 저정도면 양호하신걸요...
    저는... 아아아... 상상도 하기 싫어요 ㅋ

    • 배자몽 2009.01.29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요, 이걸 직접 해보기 전에는 "얼려서 잘 나누면 되지, 왜 못해?"
      라는 건방진 생각을 했어요. 앞으로 시도 안 할 겁니다;
      신의 손을 가진 분들을 그저 존경하기로 했어요 ㅡㅂㅡ)/

  2. 2009.01.29 16:21 우유식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캐시캣 크림 블러셔 요즘 인기가 많긴 많네요.
    저 얼마전에 스틸라 거베라 샀는데 그거에 비교해서 전체적으로 어떤가요?
    홍조 작렬 피부라서-_-... 블러셔 첨 써보는데 어떤거 사나 고민고민하다가 샀거든요.
    붉은 피부는 도대체 무슨 색깔 블러셔를 써야 샤방해보이나요? ㅠ

    • 배자몽 2009.01.29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것도 공수표가 될지 어쩔지 모르겠지만 -
      조만간 크림 타입 블러셔 비교 후기 한번 올려보도록 할게요.
      스틸라 컨버터블 듀오 / 블룸 쉬어 크림 블러셔 / 캐시캣 어메이징 듀오 /
      랑콤 마지 블러쉬 / 스킨푸드 로즈 치크 촉... 이 정도 생각 중이에요.
      하아... 맨날 생각과 말만 앞서고, 리뷰 하나 올리는 데 백만년 걸리니 원;

  3. 2009.01.29 17:53 포항고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캿 나도 언니가 예전에 만들어준 립글 말야. 립스틱+립보호제를 드라이기로 말린 그것.
    나도 집에서 만들어봤는데 완전 뻑뻑해져서 버렸어 ㅜ.ㅜ 비율이 중요해
    나 그때부터 속으로 언니를 존경하고 있었던거야..

    물론 언니 선물은 지금까지도 잘 쓰고 있고. 우후훗.

    가내수공업 퐈이팅!

    PS 이거 근데 리플단거 확인할 수 없나? 티스토리를 안해서 쩝..기능이 낯설다..

    • 배자몽 2009.02.01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댓글 보고 그 당시에 만들어놓고 다 못 쓰고 처박아놓은 -
      수제 컬러 립밤을 구석탱이에서 다시 찾아냈어 ㅋㅋㅋ
      잘 쓰고 있다니 새삼 기쁘다오 ^-^)/

  4. 2009.01.30 01:46 박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중간에 포기하고 퍼담으셨다는 글 보고 빵 터졌어요 ㅋㅋㅋㅋㅋㅋㅋ
    저 기분 이해가요 백프로 ㅠㅁㅠ;;;

    • 배자몽 2009.02.01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스크림 퍼담듯이 -_-*
      해보라고~ 별 수 없다고~ ㅋㅋㅋ
      (생각해보니 그대는 이 바닥에서 나름 신의 손이라서
      나와는 달리 한번에 잘 할 수도 있겠구나;;;)

  5. 2009.02.13 10:41 똥쟁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핫~ 블러셔분할 검색하다 들어왔는데
    역시 자몽님이셨군요 ㅋㅋㅋ
    저도 잘 할 수 있을까요?? (걱정걱정)





입소문을 많이 탄 [바비브라운] 팟루즈.
그러나...
가격대도 높고,
용량도 너무너무너~무 많아서 안타까운 팟루즈.
평생 써도 다 못 쓸 무식한 용량의 팟루즈... ㅋ

그래서 동호회에서는 3색이니 4색이니 6색이니...
특별 제작에 다들 열을 올리던 때가 있었지.

사실 난 크림 타입의 멀티 제품에는 그다지 열광하지 않는 편이라서
팟루즈 열풍에는 비교적 시큰둥한 편이었지요.
가끔 제작 과정 사진들이 올라오면 "우와~ 대단하다 +.+" 하고 말고.

그런데 어느 날, 벼룩에 6색 팟루즈가 괜찮은 가격으로 떡-하니 올라왔길래
나도 한번 해볼까? 라는 생각으로 충동구매를... ㅋ
그리고 사실 '마음에 안 들면 다시 팔아도 제값 받고 팔 수 있어' 라는
이성적인 판단 또한 뒷받침해주었던 탓도 있다... 훗훗.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첨단 지문 인식 기능이 있는 바비브라운의 블랙 컬러 뚜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이거 제작한 사람도 대단한 실력자다 -_-)b
예상컨대 이거 6개 만드는데 최소한 5-6시간은 들었을 거라고.
정말 대단하십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인기 컬러인 페일핑크 /파우더핑크 / 칼립소코랄... 이 다 들어가있고,
그 외에 누드 컬러인 스톤워시드핑크, 바이올렛 컬러인 벨벳플럼,
그리고 딥레드 색상인 초콜렛체리까지 다 포함되어 있는 버전이다.
사실 컬러 구성으로 보면 이 제품은 정말 상급이긴 해.

이 뒤에 출시된 2008 Spring 제품인 라즈베리 / 핑크 라즈베리는 빠져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뚝 발색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한 컬러 시리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한 컬러 시리즈...




==================================================================




상당히 인지도도, 매력도 있는 제품이긴 한데다가
이 정성이 가득 들어간 6색 팟루즈는 나름 희귀품이긴 한데 -
난 역시 크림 타입의 멀티 제품은 잘 안 쓰게 되더라.
게다가 발색이 너~~~무 잘 돼서 부담스러웠던 것도 사실이고.

그래서 결국 -
이 제품샷 + 발색샷 찍고 나서 얼마 지나지 않아서 팔아버렸지 ㅋㅋ
나 대신 누군가에게 이쁨 받고 있기를.

잘가라, 6색 팟루즈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