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해보면 -
많은 사람들이 그러하듯이 나 또한 이 바닥(?)에
발 들여놓았을 때에는 향수 애호가로 시작했다.

원래 후각이 좀 예민한 편인 데다가
돈 없고, 꾸밀 줄 모르는 학생이
그나마 만만하게 덤빌 법한 분야가 바로
향수 (물론 미니어쳐) 이기 때문.

그러다가 점점 분야가 넓어짐에 따라서
향수장까지 규모 있게 유지할 수가 없어서
향수 포션은 상대적으로 줄어들긴 했지만,
그래서 이제는 쓰는 것만 쓰는 편이지만,
어쨌든 여전히 향기의 매력, 그리고 위력을 믿는다.

그리고 다른 어떤 감각보다도 강렬한 후각의 감성 자극력을.



그토록 향수에 열광하며 다양한 제품들을 사용하고,
또 그 향들을 다 뇌에 각인시키고 다니던 시절에도
내가 나름 본처 삼았던 제품들이 몇가지 있지.

봄 : [안나수이] 수이 러브 EDT
여름 : [엘리자베스아덴] 그린티 EDP
가을 : [살바토레페라가모] 써틸 EDP
겨울 : [겔랑] 랑스땅 EDP





이게 바로 나의 영원한 가을 향수 -

살바토레 페라가모 써틸 팜므.

몇년 전에 100mL 대용량으로 획득해서 오래오래 잘 썼는데
그거 비워내고 나서는 딱히 재구매를 않고 있었지.
가끔 그립기는 했지만, 뭐 다른 향수들도 많아서.

그런데 꼬몽이가 이거 판다고 했을 때 무심코 찜해놓고
최근에 그녀가 서울 방문했을 때 드디어 받아봤다.
(물론, 그때까지는 내가 이거 사기로 한 것조차 잊고 있었다...)

그 복작거리는 종로 갈매기살 집에서 (...)
이 매끈한 페라가모를 받아봤을 때 -
순간 나 혼자 몰래 찡하고 울컥했잖아.

잊은 것 같아도
둔감해진 것 같아도
여전히 향기의 추억 연상력이란
백마디의 말보다도 강력하더라.

그때나, 지금이나, 나는 여전히 이 향기는
가을에 가장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
써틸의 이 향은 나에게는 영원히 2003년도 가을과 초겨울.
다른 어떤 누구보다도 그대와 함께 했던 그리운 시간.

특별한 일이 있었던 것도 아니지만
그냥 이 향과 함께 영원히 기억 날 몇몇 순간들이 있어.
그날의 날씨, 내가 입었던 옷들까지 다 기억나.
정말 덤블도어가 밀봉한 기억을 펜시브에 풀어놓듯이,
어쩜 그렇게 작은 것 하나하나까지 다 떠오르는지.





오랜만이야, 옛 친구.
간혹 사람들은 네 향이 플라워 바이 겐조와 비슷하다는데 -
당치도 않은 소리.

이 깊고 고혹적이면서도
부드럽고 달콤한 향을
어찌 다른 향수의 서브로 분류하랴.

게다가 겐조에 비해서 페라가모가 결단코
급이 낮은 디자이너도 아닐진대 말이지.
이건 뭐, 남편 계급 따라서 서열 정해지는
군인 사옥에서의 마누라들 관계도 아니고.




페라가모 특유의 이 배배 꼬인 라인마저 나에게는 매력 그 자체.
그런데 희한하게 같은 모양에 색만 투명한 페라가모 팜므 클래식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그 향을 그닥 좋아하지 않는다.

매혹이라는 건 대체가 안 되는 거거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10 22:04 부산고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의 글과 비유에는 늘 감탄하오..! 글 만으로도 매장으로 테스팅하고 싶은 이 욕구가 밤 10시 족발먹고 싶은것 많큼 치밀어 오르오..

  2. 2009.11.18 23:19 큰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치도 않은 소리를 한 사람은 바로 저!ㅎㅎㅎ
    겐조보다 훨씬 깊이감 있는 것 같아요 +_+
    글구 디자이너 급으로 치면 겐조가 훨씬 애송이 아닐까요.........흐흐....

    • 배자몽 2009.11.19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겐조 플라워 좋아하는 사람들은 버럭! 할지도 ㅋ
      하지만, 이 제품이 정말 훨씬 깊이가 있는그얼♡
      나 이 속도로 가다가는 올 겨울 끝나기 전에 공병 나온다...

[엘리자베스아덴] 2008 직원 세일

Posted by 배자몽 지름의증거 : 2008. 4. 2. 01:37





엘리자베스 아덴은 평소에도 1+1 이나 기타 할인을 잘 하는 편이라서
백화점에서 정가 다 주고 사기 아까운 편이죠;;
그러던 차에 2008년도 직원 세일을 한 판 거하게 하길래 -
3월 중순 쯤에 한남동 아덴 본사까지 다녀왔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층에서 포스터만 찍었어요.
행사장 사진은 못 찍게 되어 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로 - 구매 과정은 생략하고 이렇게 결과샷만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로리스 파운데이션 01호 아이보리 색.
커버력은 거의 제로에 육박 ㅋㅋ
하지만 발림성이 상당히 마음에 들어서 덥썩- 집어왔어요.
생각해보니 아덴 베이스 메이크업은 처음 써보네 +.+
이 제품도 나름 사용자 평은 좋은 편인데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서는 사용하는 사람이 별로 없는 것 같아요.
이보다는 차라리 건성용인 세라마이드 파운데이션 쪽이
보다 구매율 및 지지도가 높은 듯. (주로 어머님들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나 다 아는 아덴 그린티~
하지만 이건 흔히들 쓰는 EDT (Eau de Toilette) 가 아니라
EDP (Eau de Parfum) 이랍니다.
그린티는 지속력이 영 약한지라...
EDP 로 써줘야 그나마 지속이 되는 것 같아요 ㅡㅅㅡ
게다가 EDP 쪽이 그린향이 좀 더 강해서 상쾌하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잇아워 립스틱입니다.
사실 에잇아워 시리즈 제품들이 다양하게 있길 바랬는데
유감스럽게도... 그다지 없더라구요. 흐잉.
특히나 리뉴얼된 에잇아워 크림 빈티지 버전이랑
에잇아워 핸드크림은 정말 기대했었는데...
그 대신에 이 제품으로 가져왔답니다.
이름은 립스틱이지만 자차 지수 들어간 스틱형 립밤이에요.
립메이크업 전에 써주기 좋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에잇아워 립스틱 컬러 버전...
색은 새빨개 보이지만 바르면 그냥 자연스러운 혈색 정도랍니다.
그리고, 뭐... 내 진한 입술색 위에서는 사실상 발색이 되지도 않아;;
그냥 화장 안 하는 날에 살짝 발라주기에 편한 제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The 지름 of the day' 가 나왔군요.
엘리자베스 아덴의 고가 안티에이징 라인인 프리베이지입니다.
이 제품들은 할인율이 상당히 컸음에도 불구하고 (40~50%)
워낙에 고가 라인이라서 이 날, 금전적 타격이 컸어요 ㅡ_ㅜ
원래는 살 생각도 없었는데...
솔직히 테스트해보고 홀라당 반해서 충동구매한 것임;;;

모르는 분들을 위해서 설명 덧붙이자면 :
프리베이지 (Prevage) 라인은 엘리자베스 아덴이
보톡스 제조사인 Allergan 과 합작으로 출시한
고가의 안티에이징 라인입니다.
세럼 / 크림 / 아이크림으록 구성되어 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평범하게 생긴 세럼이죠, 뭐.
이 내용물이 중요해요.
실키한 듯 하면서도 무겁지 않은 질감에
엄청난 보습감과 지속력... -_-)b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림은 용기가 좀 더 독특해요.
저 은박지를 뜯어내면 구멍이 있는데,
노란색 중앙 부분을 누르면 그 구멍으로 적정량의 제품이 나옵니다.
편리하고 위생적이고 잔량까지 다 쓸 수 있어 경제적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건 내가 쓰진 않고 남양에게 넘겼지만 -
그냥 뿌듯해서 사진 찍어봤음 ㅋㅋㅋ
유명한 아덴 골드 캡슐.
사실 이건 내가 그냥 쓸까 or 한 개 더 살까... 하다가
프리베이지 라인을 질러버리는 바람에 식겁해서 못 샀다;
하도 유명해서 한번은 써보고 싶었던 제품이긴 하지요.

... Maybe some other time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이스도 마음에 드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드골드골드-
이쁜 골드빛의 캡슐이들 +.+
다음에 세일가로 구입할 기회가 있으면 꼭 써볼끄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