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핏은 예전에는 미국 사이트 주문으로 꽤 사댔지만
요즘에는 가격대비 끌리는 것도 별로 없는 데다가
베네핏 특유의 (재밌기는 하지만) 내구성이나 실용성 떨어지는
케이스에 좀 질려서 한동안 구매욕구가 안 생겼지.

그러다가 올 봄에 뜬금없이 눈을 사로잡은 것이 바로 이것 :
헬로우 플로우리스
Hello Flawless


정말이지 너무나도 베네핏스럽잖아.
 저 자아도취적인 제품 네이밍이라니 ㅋ
거울 보면서 "헤이, 완벽한 걸~ 오늘도 예쁜데?"
이런 느낌! (게다가 아래에 나오겠지만 색상명들까지~)




요렇게 도톰하면서도 심플한 사각형 케이스다.
아주 살짝 두꺼운 감이 없잖아 있긴 하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군더더기 없어서 좋아~
베네핏의 (좋게 말하면) 빈티지 풍 종이 케이스,
또는 귀엽기는 해도 실용성 떨어지는 디자인...
정말 내 취향은 아니거든 -_-

백화점 정가는 5만 5천원.
출시 당시에 이거 포함해서 얼마 이상 구매하면
여배우백 (파우치) 증정한다고 해서 더 난리였지 ㅋ




흠. 제법 깔끔하잖아?
휴대하기도 편하게 생겼고.




내가 데려온 건 "I love me" IVORY 컬러다.
이건 아시아 전용 색상이자 가장 밝은 색이지.

나보다 얼굴이 좀 가무잡잡한 모양이 이걸 선물 받은 직후에
"그냥 색상이 차분해 보여서 제일 밝은 걸로 했는데
집에 와서 보니 역시 너무 밝은 것 같아요.
그런데 이미 열다가 손톱으로 흠집 내서 교환도 불가..."
라고 하길래 곧바로 물밑 접선에 들어갔다 -_-v
너무 밝다고 판단되면 언제든지 넘기라. 오바.

그렇게 해서 내 손으로 들어온 헬로우 플로우리스 아이보리 ㅋㅋ
다행히도 난 이 색상이 딱 좋거든 >.<
게다가 나도 나를 겁내 사랑하니까.
I love me so much.
(그래서 어쩌라고...)



참고로 퍼온 색상표 :



위에서도 말했듯이 "아이 러브 미" 아이보리 색상은
아시아 여성들을 위해서 특별히 추가 제작한 색상이다.
(혹은, 아시아가 아니라 한국 지사의 요청에 의해서였던가?
베네핏이 한번씩 한국 구매자들 무시하는 것 같긴 해도
또 의외의 부분들에서 특별 대우를 해주곤 한단 말이야.)

아이보리는 붉은기 별로 없는 맑은 아이보리 베이지 색상.
그렇다고 해도 우리나라의 13호 피부 소유자들이 만족할 만큼
아주 하얗고 밝은 색은 아니고; 살짝 차분한 정도인 듯.



이건 미국 사이트에서 퍼온 색상 이미지 :


01 me vain?
neutral champagne
for very light complexions

한국 색상명은 "샴페인"




02
never settle
fair petal
for light complexions

한국 색상명은 "페탈"




03
i'm cute as a bunny
natural honey
for paler beige complexions

한국 색상명은 "내츄럴 허니"





04
all the world's my stage
sunny beige
for true beige complexions

한국 색상명은 "써니 베이지"




05
it's about me me me!
toasted toffee
for deep mocha complexions

한국 색상명은 "토스티드 토피"




06
why walk when you can strut?
rich hazelnut
for rich deeper mocha complexions

이건 아예 국내 미출시 ㅋ
출시해도 한국 여자들 중에서 이 색상 쓸 사람은 없을걸?



자,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내가 데려온 아이보리 색상을 보자 :


케이스는 이렇게 뚜껑의 홈에 손톱을 넣어서 열게 되어 있다.
그냥 열려고 하면 희한하게도 잘 안 열린단 말야 -_-;;
네일 케어 받은 날에는 손톱 찍힐까봐 무서운데 ㅠ

실제로 처음에 어리버리하게 열다가
제품에 손톱 자국 낸 사람들도 제법 있는 듯;




아이보리 색상은 이 정도.
나는 밝은 21호 피부라서 그냥 자연스럽게 잘 맞는다.




이 사진은 제품 색상이 약간 더 핑크빛 돌게 나왔네.
실제로 보면 붉은기 등은 전혀 없다시피 한데.




그리고 제품 칸 아래 쪽에 있는 이 홈을 열어야
어플리케이터가 나오는데 이것도 약간 불편;
여기 아니고는 잡을 데가 없는데 이 홈이 엄청 작단 말이지;




이 정도?
그렇다고 해서 홈을 안 잡은 채로 거울만 뒤로 제낀다고 해서
밑뚜껑이 들리는 것도 아니니... 이거 은근 불편해.

이거랑 비슷하게 생긴 라네즈 스노우 브라이터 (작년 겨울 한정)
제품은 억지로 열려고 안 해도 거울만 제끼면 아랫칸이 열렸는데.
해당 리뷰 링크 :
http://jamong.tistory.com/227




어쨌거나 열면 이렇게 퍼프브러쉬가 함께 들어 있다.
애시당초 헬로우 플로우리스에 끌렸던 여러 가지 이유 중 하나임 ㅋ
나도 원래 퍼프 썼다가, 브러쉬 썼다가 하는데
이 두 가지 도구가 한꺼번에 들어있다니! 이러면서.




거울과 속뚜껑 자체는 이렇게 180도로 제껴진다.




이렇게 팩트 내용물만 아래 위로 왔다 갔다 ㅋㅋㅋ





브러쉬퍼프의 모습~

스아실... 일정 공간 내에 두 가지를 다 넣으려고 하다 보니
둘 다 사이즈도 좀 애매하고 특히 두께가 많이 얇은 편이다;
그립감 따위는 애시당초 마음 속에서 포기하고 봐야 함 ㅋㅋ

게다가 브러쉬는 털 자체도 듬성듬성하고 털빠짐까지 있다.
퍼프도 얄팍해서 좀 구색 맞추기라는 생각이 들긴 해.
집에서 사용할 때는 그냥 다른 정품 브러쉬로 쓴다;

... 기왕 트윈 어플리케이터 디자인을 밀려는 거였다면,
팩트 두께를 몇 mm 늘리더라도 제대로 된 거 넣어주지 ㅠ
혹은 차라리 라네즈 슬라이딩 팩트 기획 세트처럼
스페어 브러쉬를 따로 줘서 취향 또는 그날 메이크업에 따라서
둘 중 하나만 골라서 내장할 수 있게 해주든가;
베네핏은 이렇게 아이디어 자체는 꽤 기발하고 좋은데
화룡점정을 못하는 경우가 왕왕 있어서 끝내 아쉬워 -_-

하지만 -
가장 중요한 파우더 자체의 품질은 상당히 마음에 드니까.

촉촉하되 너무 몽글몽글해서 뭉칠 정도는 아니고
커버력은 중상급으로 상당히 높은 편.
얼굴을 깨끗하게 뽀샤시하게 만들어준다.
모공, 각질 부각 등도 전혀 없었음.
기름기를 쫘악- 빨아들여주거나
엄청 오래 매트하게 유지시켜주는 건 아니지만
난 너무 그런 제품은 되려 거부감 드니까.

다만, 밝은 색상인 아이보리조차 보통 21호 색상 정도라서
아주 뽀샤시한 색상을 원하는 13호 피부들은 아쉬울지도.
아니, 미쿡 백인들은 우리보다 피부 더 밝으면서...
제품 색상 왜 이리 차분하게 나온 게냐.
그녀들은 건강해보이는 룩 너무 좋아해주시는 거지.

어쨌거나 -
이 제품은 팩트의 증식 현상으로 인해 입양 보내버렸지만,
처분에 있어서 대범한 나도 끝까지 고민할 정도로
상당히 마음에 들었던 촉촉 밀착 커버 팩트.



단점은 :
- 5만 5천원이라는 가격.
- 열다가 손톱 자국 내기 쉬운 구조.
- 얄팍하고 저질스러운 어플리케이터.
- 밝은 색상의 부재.

그래도 역시 장점은 :
- 컴팩트한 라인과 사이즈.
- 세련되면서도 귀여운 디자인.
- 촉촉하고 밀착력 있는 질감.
- 중상급의 커버력.
- 각질 모공 부각 안 해주는 센스.



새 주인이 너를 이뻐해주겠지?
이제는 Goodbye, Flawless...

행복하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8.27 21:05 ㅂ ㅅㄱ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들 참.. ㅋㅋ 이름때문에 너무 땡긴다~~
    근데 언니는 어디서 벼룩하고 사고 파는거야?

  2. 2009.08.28 00:10 고개숙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품질은 괜찮았어요 저도. 귀엽기도하고
    모공커버도 잘되고 파우더파데치고는 건조하지도 않고
    다만 ........ 어플리케이터 질이 저질;;;

    자몽향기님!! 요번에 안나수이에서 새로나온 파우더 파데도 엄청 좋아요 >__<)//

    • 배자몽 2009.08.29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정말 제품 자체는 만족스러운데 내장 어플리케이터 저질.
      뭐, 그것도 베네핏의 정체성이라면 정체성이겠지만 말이야 ㅋㅋ
      그나저나 안나수이 파우더 파데, 벌써 칭찬이 많이 들리네.
      평소에 즐겨쓰지 않는 브랜드인데, 매장 방문 한번 해야 하나효 =.=

  3. 2009.08.28 19:36 이히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거 참 이쁘게도 생겼네요.
    베네핏거 너무 이쁭 하악핡





'07년도 연말에 한정으로 나왔던 제품이다.
[더바디샵] 화이트 머스크 센슈얼 쉬머 더스트.
같은 시리즈에는 펄 바디 스프레이도 있었는데
나는 이 더스트에만 팔랑팔랑하다가 결국 선물 받았지 ㅋ




요런 종이 패키지!




뭐, 들고 다니는 제품 아니니까 별로 손상 우려는 없다.
실로 현재까지 흠집 하나 없이 멀쩡한 상태로
내 화장대 위에 살포시 앉아 계심 ㅋㅋㅋ




사실 바디 쉬머 파우더는 좀처럼 잘 쓰지도 않는데
이 제품에 급 지름신 내렸던 이유는 바로 이것 -
폴폴 날리는 파우더가 들어있는 게 아니라
파우더가 내장된 크고 보송한 퍼프만 달랑! 들어있다는 것.
귀찮은 가루날림, 펄날림 따위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거지 -_-)b
게다가 퍼프만 두드려주면 되니까 손에 펄 안 묻혀도 되는 점 역시 굳.





게다가 퍼프 사이즈나 질감도 매우 좋다는 거 >.<
폭신폭신 보송보송♡
바디용이긴 하지만 얼굴에 써도 무방할 정도!




퍼프만 봐서는 펄입자가 잘 안 보이지만
바디에 톡톡- 두드려주면 실버펄이 반짝반짝한다.
잔잔하게 반짝이되, 과하지 않아서 좋아.
아무리 기분 내킬 때 또는 파티 자리에서 쓰는 바디펄이라 해도
너무 블링블링 펄땡이라면 -_- 부담스러워서 잘 안 쓰일테니.

뭐, 물론 이 제품도 평상시에 자주 사용하는 건 아니긴 하다;
그래도 점점 네크라인이 내려가는 계절에 데코르테에
살짝씩 두드려주면 기분도 화사해지고 좋아.
게다가 향도 뽀송한 화이트 머스크 향-♡
질감이 보송해서 한여름에 써도 좋긴 하겠지만
향이 따듯한 머스크 향이라서 아무래도 봄에 좋을 듯.
혹은, 크리스마스 파티 자리나.




기분 전환을 위해서 하나쯤 소장하고 있으면 좋은 제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5.08 16:42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오오오 나도 이거 기억나요 ㅋㅋ
    하지만 난 스스로 부담을 느꼈던 ㅋㅋ 하지만 케이스와 퍼프가 이뻐서 만지작 거렸드랬죠 ㅎㅎㅎ

    • 배자몽 2009.05.11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이걸 사려고 하면 살 수도 있지만 생필품이 아니어서 계속 만지작거리기만 했어 ㅋ
      라봉군에게 감사할 뿐 ㅋ 한여름 되기 전에 부지런히 써야겠다 =.=

  2. 2009.05.08 21:07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스로 사기엔 뭣한 제품인데 가격은 적당해서 애들 생일 때 많이 사줬었던 - 고로 내가 쓴 적은 없지만 왠지 몇 개 소유하고 있는듯한 기분이 드는 제품. ㅋㅋ

    • 배자몽 2009.05.11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아아- 나 이 기분 알 것 같애 ㅋㅋ
      난 내가 쓴 게 아니라 구매해서 선물한 제품들이라고 해도
      내가 사진 찍어서 포스팅하면 그냥 어쩐지 내 것 같더라 ㅋ






http://www.skinbebe.com/shop/view.html?uid=8060&mbud=090326



스킨베베에서 거다슈필만 바이오폰드 기획 행사하네~

바이오폰드 본품
바이오폰드 미니
클렌징젤
폼클렌징

요렇게 묶어서 50% 가격으로 주는 듯! (오오-)

참고로 이 제품은 인터넷 쇼핑몰과 홈쇼핑 등에서
꽤 유명하고 잘 나가는 고체형 파운데이션.
크림형보다 훨씬 딱딱한, 그야말로 고체형이라네.

커버력은 꽤 좋은 편이다.
양 조절을 잘못 하지 않는 한,
두껍거나 건조하게 발리지도 않고.
브러쉬로 얇게 펴바르고 필요시에 퍼프 등으로 덧바를 것.






* 하이라이트(highlight) : 가장 밝은 컬러로 밝은 아이보리색상으로 피부가 밝은 분들에게 적합합니다. 하이라이트용으로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 위켄드(weekend) : 밝은 색조로 엷은 베이지에 핑크톤이 살짝 감도는 색입니다. 생기 있고 화사한 피부연출을 도와줍니다.
* 버찌(birch) : 중간 컬러로 건강한 베이지색이 감도는 피부에 적합합니다.
* 프러린(praline) : 중간컬러로 보통의 피부색을 가진 분에게 적합합니다. 옐로우 베이지 계통의 컬러 입니다.
* 트러플(truffle) : 약간 어두운 피부에 적합합니다.
* 라일락(lilac) : 연보라빛 컬러로 상당히 밝은 색조입니다. 다른 컬러와 혼합하여 옅은 색을 연출하거나 부분적으로 하이라이터, 입체감을 줄 수 있습니다.
* 크림슨(crimson) : 진홍빛 컬러로 볼터치, 블러셔의 용도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 라임라이트(limelight) : 어두운 베이지톤으로 현재 7색중 가장 어둡습니다.
컨실러처럼 사용하셔도 되고, 명암을 주실 때 사용해도 좋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디올] 디올 쇼 파우더 001호 Onstage White

Posted by 배자몽 지름의증거 : 2008. 12. 27. 21:07





지름... 은 아니고 선물받은 제품.
문득 눈에 띄길래 사진 올려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퍼프가 달려서 바로 얼굴에 대고 톡톡- 두드리면 되는
펄파우더인... 디올 쇼 파우더.

사실 이 시리즈로 치크 제품도 나오지만
그건 색상 조절하기가 의외로 어렵고;;
이건 투명펄이라서 적당히 편하게 쓰기 좋다.

용량은 꽤나 커서 파우치에 넣긴 힘들지만
튼튼하고 안정감 있는 애라서 그냥 파우치에 말고
가방 안에 휙~ 던져넣어도 별 문제 없음 ㅋ

퍼프 부분은 분리해서 세탁 가능하다.
굳 -_-)b



잘 쓰고 있어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언젠가부터

기초는 기초
색조는 색조

라는 컨셉에서 조금씩 화장품들이 벗어나게 되었다.
아마도 그 대표적인 예가 "미네랄 파운데이션".

파운데이션이니까 베이스 메이크업 제품이기는 한데
미네랄 성분이 들어 있어서 스킨 케어 기능이 있으며
심지어는 바르고 자도 무해하다는;; 그런 컨셉을 많이 내세웠지.

그런 광고 문구들을 그대로 믿을 나는 아니지만
어찌 됐든 간에 이래저래 인연이 닿아서
몇몇 종류의 미네랄 루즈 파운데이션들을 써본 편이긴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이 시장을 선두에서 이끌었던 것이 바로 이 -
베어 이센츄얼이 아닐까?
현재 미국 내 미네랄 메이크업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으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온라인 및 홈쇼핑 판매에서 상당한 히트를 쳤던 제품.
일반 소비자에게 '미네랄 메이크업' 이라는 개념을 처음으로 알려준,
나름 선구자적인 의미가 있는 브랜드가 아닐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또 하나의 대중화된 브랜드... 영블러드.
사실 베어 이센츄얼과 매우 유사한 컨셉이다.
제품 제형도 그렇지만, 제품 용기 디자인과 구조까지 거의 똑같지.
그런데도 난 늘 묘하게 영블 쪽에 더 관심이 가더라고.
상업적으로 더 성공한 건 비록 베어 이센츄얼 쪽일지언정 말야.
사실 영블은 내가 모니터링 1기 2기를 연임해서
개인적인 애착이 있는 탓도 있긴 하고...;;
그 외에도 제품들이 정말 "예뻐서" 격하게 사랑해주었다.

난 솔직히 -
피부에 좋은 메이크업이라는 개념에 특별히 관심이 없다.
좋은 게 좋은 거긴 하지만,
색조 선택에서는 언제까지나 색감과 질감 등이 앞서는 것!
이라고 생각하는 편이다.
그런데 영블은 곱고 투명한 색감과 섬세하고도 화려한 펄감이
그야말로 다른 제품으로 대체가 불가능하거든.
성분이 우연히 미네랄일 뿐인, 매우 예쁜 색조... 랄까.

그래서 -
영블 제품을 미친듯이 컬렉팅하던 시절이 있었더랜다 ㅋ
주변 사람들에게도 입소문 마구 내고 다니고;;
아직도 내 입소문 덕에 영블 리퀴드 파데를 쓰는 사람들이 여럿 있...;;
(본인도 아직 사용 중임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재밌는 것은 -
미네랄 메이크업 전용 브랜드가 아니라 일반 메이크업 브랜드에서도
이런 유형의 미네랄 파운데이션 제품을 벤치마킹해서 내기 시작했다는 사실이다.
사진 속 제품은 오휘의 미네랄 파운데이션.
이건 사실 딱히 관심이 가는 제품이 아니어서 테스트도 안 해봤다.
(집에... 이미... 유사 제품이 너무 많아서;;;)
하지만 제품 사진과 설명을 보고 확실히 드는 생각은 있더라.

'사용하기 불편하던 미네랄 루즈 파운데이션의 용기가 진화하고 있다'

이건 아예 퍼프로 쓰라고 퍼프가 내장되어 있네.
그리고 루즈 파우더 휴대케이스처럼 거름망을 통해서
내용물이 용량 조절이 되어서 나오게끔 되어 있고.

사실 기존의 미네랄 루즈 파데들은
- 밀착력이 좋다
- 피부에 자연스러운 광을 부여한다
- 자유자재로 믹싱이 가능하다
등등의 장점에도 불구하고 치명적인 단점이 있었다.

바로 사용하기 불편하다는 것.
그리고 초보자가 적응하기에 다소 어려울 수 있다는 것.

대개는 속뚜껑 대신에 있는 스티커를 약간 잘라서 그 구멍을 통해서
내용물을 뚜껑에 소량 던 다음에 브러쉬를 고루 굴려준 후에
그 브러쉬를 얼굴에 굴리듯이 발라서 밀착시켜준다...
라는 난해한 과정을 거쳐야 했었는데 -_-a
이 오휘 미네랄 파데는 일반 파우더와 사용법이 거의 똑같다.
역시 벤치마킹의 장점은 이런 것?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로레알 트루매치 미네랄 파운데이션.
현재 아이보리 컬러로 사용 중인데 (마리끌레르 행사 가서 선물로 받아서;)
사실 색감이 나한테는 너무 어두워서 이걸 써? 말아? 라는 생각을 계속 한다.
하지만 흥미로운 것은 제품의 디자인!
브러쉬가 달려있는 속뚜껑을 돌려서 열면
일반 미네랄 파데와 유사한 구조가 나온다.
이 뚜껑 브러쉬를 거기에 굴려서 잘 털어준 다음에
얼굴에 고루 발라주면 된다! 라는, 나름 혁신적인 디자인.
브러쉬 휴대가 필요 없다는 게 장점이네.
나야 뭐, 어차피 브러쉬를 늘 들고 다녀서 별 상관 없지만...
아, 게다가 브러쉬 품질은 그렇게 뛰어난 편은 못된다;

어쨌거나 이 모양을 보고서 여기서 또 한번 느껴.
진화하는구나, 미네랄 파운데이션이여... 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맥에서 출시된 맥 미네랄라이즈 루즈 파운데이션.
국내 런칭 전인 건지, 아니면 국내 미수입 제품인지... 모르겠다.

사실 구매 의사는 전혀 없는데 제품의 용기가 흥미로워서~
손잡이가 달려있는 뚜껑을 열면 안쪽에 저렇게
스펀지 소재의 퍼프가 달려있어서 이걸로 내용물을 찍어 바르면 된다.
내용물이 뭉치지 않고 고르게 발릴 것인가... 라는 관건이 있지만
잘만 된다면 사용은 비교적 간편할 것 같아 보이네.

사족 :
조선 시대 여인네들은 고운 천에 솜 같은 걸 넣어서
거기에 분을 묻혀서 화장을 하던데 그게 아마 퍼프 대용이었을 듯.
이 뚜껑 내장 퍼프의 모양을 보니까 그게 생각나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아직 국내 미수입 브랜드인 프레쉬 미네랄즈.
미국 내에서는 베이 이센츄얼 다음으로 미네랄 메이크업의 2인자다.
사실 현재 우리나라 수입 계획 중에 있는 듯 한데
앞으로 판매처 및 기타 세부 사항은 어찌 될지 아직 미정~
잘 하면 올해 안으로 국내 런칭을 하게 되라라고 예상은 하고 있지.

우리나라는 현재 새로운 미네랄 메이크업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예전보다 시들한 편인 데다가
(이젠 더이상 새로울 것도 없으니까, 뭐;;;)
제품의 디자인이나 색감, 그리고 전반적인 컨셉이 뭐랄까...
한국보다는 미국 소비자의 취향에 맞는 것 같아.
코스메틱에 있어서 한국 소비자들이 요구하는 수준이
전세계적으로 매우 높다는 건 익히 알고 있지만 ㅋㅋ
어쨌든 이 브랜드가 한국 코스메틱 시장에서 얼만큼 주목을 끌 수 있을지는
역시 아직 미지수라고 생각해. (흥미롭게 지켜보고는 있음 +.+)
수입 담당자가 한국 시장에 잘 맞을 제품을 잘 선정해서
적절한 판매 루트를 뚫는 것이 관건일 듯 하다.

흥미로운 건, 미네랄 루즈 파운데이션의 용기 디자인을
비교적 다양하게
갖추고 있다는 점이다.
(우리나라에 다 수입되지는 않겠지만...)
일반 팟 타입 / 브러쉬 타입 / 퍼프 타입 등등등.
특히 퍼프 타입이 가장 흥미로웠어.

말로 설명하기 힘드니 아래 사진 참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올 쇼 파우더 (블러셔) 라우.
안의 내용물이 속뚜껑의 퍼프에 자연스레 묻어나서
저 퍼프 부분을 볼에 살짝 두드리거나 문질러주면 되는 컨셉.

프레쉬 미네랄즈의 퍼프 파운데이션도 이렇게 생겼다.
사실 루즈 파운데이션이라는 게 원래 브러쉬에 고루 묻히지 않으면
뭉칠 우려가 있는 제형인지라 처음에는 우려를 좀 했었지.
그런데 막상 써보니까 내용물이 뭉치지도 않고 고르게 발리더라.
퍼프 타입이니까 사용이 간편한 건 당연하고.
그래서 이 제품은 개인적으로 수입을 기다리고 있는 중. 후훗.




========================================================




한국에서 미네랄 메이크업의 대세를 크게 이끌어오고 대중화시킨
영블러드와 비교적 초기부터 함께 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
미네랄 파운데이션의 탄생, 상업화, 진화 등에 개인적으로 큰 관심이 간다.

바쁘고 스트레스로 가득한 현대 사회에서
다들 돈과 시간과 노력을 들여서 심신의 웰빙을 찾는데
화장이라고 해서 그 예외가 되라는 법은 없겠지.
색조를 할 때조차 피부를 생각한다... 라는 생각은
아마도 앞으로도 계속 될 트렌드일 듯 하다.

하지만 그 한계는 분명 있어.
피부를 보호하고 개선하는 건 기초 화장품,
그리고 시각적으로 예쁘게 꾸미는 것은 색조 화장품...
이라는 것이 대다수 화장인;;들의 기본 생각이니까.

색조 화장품이 아무리 미네랄이니 뭐니 해도
그 색감, 펄감 (있다면), 질감 등이 다른 일반 색조보다 못하다면
결국 다수의 소비자들은 그 제품에 등을 돌리게 되지 않을까.
그 외에 가격, 용기의 간편성 등 역시 영향을 미칠테고.

그래서 초반에는 제품들의 컨셉이 -
"처음에는 사용이 다소 낯설 수 있지만 쓰다 보면 익숙해져요.
그리고 제품 성분이 워낙 고급스럽고 순한걸요~"
라는 식으로 소비자에게 어필했다면...

이제는 -
"우리도 성분 좋아요! 게다가 사용도 간편하답니다~" 라는 식이다.
미네랄 파운데이션 류의 경쟁 제품들이 너무 많이 출시가 된 데다가
이미 독점된 시장 속을 뚫고 들어가기가 어려운지라
뭔가 더 특성화된 장점을 개발해낸 게지...

"맛있고 몸에 좋은 음식이 있으니 와서 드세요~" 라고 권유하는 느낌과
"맛있고 몸에 좋은 음식입니다. 아~ 해보세요." 라고 갖다바치는 느낌.
전자에서 후자로 트렌드가 옮겨가고 있다고 봐야 할까.
어찌 보면 각 브랜드들이 미네랄 메이크업 시장을 잡기 위해서
소비자에게 좀 더 저자세로 다가가고 있다고 볼 수도 있겠다.

결국 제품 자체의 품질과 기타 편리성 (가격, 용기, 디자인) 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지 않으면 안 되는거군.
위에서 본 제품들을 통해서 각 브랜드들이
이 과제를 풀어나가는 과정들이 보이는 듯 해서
늘 흥미롭게, 즐겁게 지켜보고 있는...
이 코스메틱 오타쿠 -_-v




p.s.
미네랄 루즈 파우더 제품도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으며
난 사실 미네랄 파데와 파우더 사이에 그리 큰 구분을 두지는 않는다.
하지만 이 글은 엄밀히 "미네랄 파운데이션" 이라는
정식 명칭을 가진 제품들에만 국한하였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05 13:57 귤SO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올 블러셔는 제니스웰 24시 파우더랑 용기가 같아요.
    팝업 형태던가.. 무슨 용어가 있었는데 당연히 전 기억 못하고 있어요^^
    아무튼 저게 좋긴 한데.. 문젠,
    너무 내용물이 많이 발릴 위험이랑,
    빨아야해서 퍼프를 뺄 때 가루가 우수수 튀어나올 위험이 역시 심각한 거죠~
    미네랄 파운데이션은~ 제가 파데의 세계를 탐험하게 될 때, 정착했으면 하는 종류예요ㅎㅎ 여드름쟁이니까요....ㅠ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