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강화도에서 종종 찾던 셧업 & 테이크 커피.

Shut Up & Take Coffee 를 삼청동에서 다시 만났다.

 

일전에 간판을 보고서도 혹시나? 했었는데 말이야.

낯선 장소, 낯익은 기억. (클릭)

 

어제 이른 점심을 먹고서 산책 겸 커피 픽업 겸 해서

드디어 발걸음을 해봤는데 과연 강화도 그 집입디다.

 

최근에 대하 먹으러 ㅋㅋㅋ 간만에 강화도에 갔다가

그 자리에 다른 카페가 들어온 걸 보고 아쉬웠었는데

아예 삼청동으로 이전을 한 거라고 하니까 반갑고만 :)

 

 

 

 

 

 

삼청동 금융연수원 근처, CU 편의점 2층에 있다.

그냥 삼청동에 흔하디 흔한 카페랄 수도 있겠지만

저 상호와 간판 로고를 알아보는 자로서 눈이 번쩍!

 

 

 

 

 

 

아하, 나 이 풍경 알아 ㅋㅋㅋㅋㅋㅋㅋ

저 주기율표 같은 비주얼은 향에 따른 커피 분류,

우측의 군고구마 오븐(?)처럼 생긴 원통은 로스터.

그리고 여기저기에 보이는 커피원두통들도 친숙해.

 

 

 

 

 

 

내부 공간은 그리 넓지도, 그렇다고 딱히 좁지도 않다.

내가 갔을 때에는 12시 이전이라서 이렇게 한적했는데

곧이어 점심식사를 마친 사람들이 삼삼오오 들어오더라.

 

 

 

 

 

 

무엇보다도, 사장님이 강화도 셧업커피의 바로 그 사장님.

강화도 때 고객이라고 하니까 놀라면서도 반가워해주셨음!

 

 

 

 

 

 

소품은 비틀즈, 실제 흘러나오는 음악은 재즈 :)

 

 

 

 

 

 

아, 나 이 머그컵도 알아. 다시 보니 새삼 반갑네.

커피빈을 성숙도에 따라서 컬러 배치한 이 로고.

 

 

 

 

 

 

막상 이래놓고 어제 내가 마신 커피가 뭐였는지는 까먹...

었지만 (내 취향대로) 산도가 높지 않고 맑은 맛이었다네.

음, 커피 맛은 여전히 훌륭하군요. 실망시키지 않는 드립.

 

 

 

 

 

 

타임스퀘어 매대에서 그야말로 득템한, 데미안 포켓북.

그것도 초판본 디자인 그대로, 미니 사이즈로 나온 버전.

 

10대 때 처음 읽고,

20대 때 다시 읽었다가,

30대가 되어 간만에 만난 데미안.

 

이건 독서노트에도 따로 기록해둬야지 :)

 

 

 

 

 

 

여튼, 몸과 마음이 바쁜 요즘 같은 나날에,

이렇게 반가운 커피 플레이스를 만나다니 :)

 

So,

Shut up & let's Take Coffee,

this time in Samcheong-do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은 나중에 :)

 

Photos by

SONY a57 / SAM 18-55mm

and SAMSUNG EX2F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7.26 12:52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 강아지!!!! 표정 어찌 저래 똘망해?!

  2. 2013.07.28 08:35 지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강...강아지!

 

 

 

 




명동, 그것도 카페 리뷰를 올릴 일은 거의 없는데,

이 날은 어찌 하다 보니 충동적으로 잠시 들렀다.

그런데 오픈 테라스 및 포근한 인테리어도 좋고,

무엇보다 커피 맛이 기대 이상으로 괜찮아서 포스팅!


사실, 롯데본점 모찌크림에서 반숙 카스테라를 사서

커피와 함께 이걸 먹을만한 곳을 찾다가 들어간 곳.

별다방 콩다방 류의 프랜차이즈 매장에 가기는 싫었고,

여름 저녁에 이 오픈 테라스가 딱 마음에 들었거든.




 

 


저녁에는 역시 커피보다는 술, 이라고 한다면

가볍게 샹그리아 마시면서 수다 떨어도 좋을 듯?


사실 난 샹그리아는 별로 즐기지 않지만 ㅡ,.ㅡ

와인도 아니고 애매해. 차라리 와인을 마시겠어.





 


꽤, 다채로운 메뉴판.

첫 방문이니 핸드드립부터 마셔봐야 옳겠지만

이건 다음에 놀금 낮에 와서 맛 보기로 하고 -

눈길을 끄는 아이스 큐브 라떼로 결정했다.





 


너무 작위적이지 않으면서 적당히 손맛 나는 인테리어.







날씨 좋은 여름 저녁이어서 다들 테라스로 몰린 덕에

매장 내부는 비교적 널찍널찍하고 한산하더라.




 

 


흠, 평일 휴무 걸릴 때 꼭 낮에 와보고 싶다.

핸드드립 커피 마시고 책 보고 음악 들으며 빈둥ing.





 


안쪽 자리에 앉아서 바라본 매장 전경.





 


이렇게 음료 주문하고 자리에서 노닐고 있는데,

갑자기 누가 인사를 한다. "어, 여기 웬일이야?"


앍 ㅋㅋㅋㅋㅋㅋㅋ

서울 바닥 좁다는 걸 모르는 바도 아니었지만

너 일하는 데가 여기였던 거니 ㅋㅋㅋㅋㅋㅋㅋ


친구 때문에 찾아간 게 아니라 정말 백퍼 우연임;

자기가 한가한 시간이었으면 더 잘 챙겨줬을 텐데,

라길래 더더욱 기필코 평일 휴무 낮에 가보기로 결심;





 


암튼... 고갱님, 주문하신 음료 나왔슴미다.

쌩뚱맞게도 아이스 큐브 라떼와 생맥주 한 잔.







사실 이 날 날씨가 워낙 무덥기도 했고

나도 원체 커피보다는 맥주를 애호하지만

그래도 이 집은, 커피 전문점임이 확실하더라.


맥주는 반갑기는 하되, 그냥 그런 수준이었는데,

아이스 큐브 라떼는 기대 이상으로 잘 만들었음.

향이 좋으면서도 마무리가 깔끔한 게 쾌적하더라.


하물며 아이스 라떼가 이런데 핸드드립은 어떨까?

역시 빠른 시일 내로 다시 방문해서 꼭 맛을 봐야겠다.




 

 


너네 가게에서 다른 거 먹어서 미안한데 ㅡ,.ㅡ

사실 애당초 이거 먹을 곳 찾다가 들어온 거야.


롯데백화점 지하 식품 매장에 입점된 모찌크림.

그냥 카스테라도 아니고 반숙 카스테라가 유명해서

빵을 그닥 즐기지 않는 나도 예전부터 궁금했더랬지.


맛이나 사이즈도 여러 가지 있는데 이건 기본 스몰.





 


아무런 장식도 없는 카스테라인 데다가

박스에 담아서 들고 오다 보니 약간 찌그러짐.


하지만, 결코 그게 중요한 게 아니지.







이렇게 보면 좀 보드라운 보통 카스테라 같다.




 

 


바로, 이거야 -_-b

비교적 달지 않은 빵에 촉촉한 반숙 계란 필링이!

진한 커피와 기가 막히게 잘 어울릴 듯한 맛이었다.

다만, 저녁을 많이 먹고 배가 부른 게 아쉬웠을 뿐;


내가 워낙 간식용 빵은 좀처럼 구매하는 편이 아니어서

다음에 언제 또 먹게 될지는 기약할 수 없지만 ㅋ

기대했던 것만큼 오묘한 식감에 난 꽤나 만족했어.


주변 사람들에게도 한번쯤 멕여보고 싶은, 그런 맛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