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 시즌 새롭고도 예술적인 화보로
숨을 멎게 하는 슈에무라.
올 봄에는 핑크구나.

[SHU UEMURA] 2009 Spring PINK COLLECTION




각 코스메틱 브랜드들이 메인모델, 또는 애드버토리얼 모델로
셀레브리티를 기용하지만 슈에무라와 이혜영의 만남만큼
"그래, 바로 이거야!" 싶은 건 드물다.

눈을 뗄 수 없는 전형적 미인은 아니지만
정말 다양한 스타일의 의상과 메이크업,
그리고 분위기를 연출해낼 줄 아는 이혜영.

매번 과감한 색감과 예술적인 패키지를 선보이는 슈에무라.

잘 어울려, 잘 어울려.
슈에무라 측도 그걸 잘 알기에 몇 시즌째
애드버토리얼 모델을 안 바꾸고 그대로 밀고 있는 듯 ㅋ
앞으로도 예술 화보, 계속 기대하겠어요 -_-*





그 슈에무라에서 올 봄에 내놓은 것은 핑크.
전형적인 봄의 컬러 핑크... 다.

사실 봄에 핑크라고 하면 잘 어울리기는 하되
어딘가 진부하고 뻔한 테마이기도 한데
슈에무라는 이번에 핑크의 '다채로운 변신'을 시도한다고.

일단, 다양한 색감의 핑크 립스틱들이
슈에무라 특유의 투명 패키지에 담겨서
쭈욱- 서있는 걸 보니 기분부터 화사해지네.
슈에무라의 이 패키지는 정말 매력적이라니까.
제품 색이 그대로 보이는 건 그야말로 최고! +.+)b

가격은 각 32,000원.





수줍은 핑크
달콤한 핑크
도도한 핑크
뜨거운 핑크
등등 다양한 핑크룩을 선보인다.

작년 가을, 프렌치 쉬크를 내세운 크렘 마뜨 립스틱 화보는
각 컬러룩마다 다른 의상, 헤어, 메이크업을 선보였는데
이번에는 의상과 헤어는 동일하게 가져가되
메이크업만 다양한 핑크 베리에이션으로 연출했군.
(참고로 저 원피스는 질스튜어트 제품이라고 ㅋ)




이번 핑크 컬렉션에는 이렇게 9가지 색상이 있다고 한다.
내가 받아본 것은 오른쪽에서 두번째에 있는 PK359...
PK369보다는 살짝 연하다 해도 여전히 쏘핫!한 핑크라네.


한번 살펴볼까?




두둥-
슈에무라 투명 패키지를 통해 비쳐보이는 그대는 정말...
핫핑크구나.
So hot.




언제 봐도 양주잔처럼 생긴 립스틱 뚜껑 ㅡㅂㅡ




정말 진달래스러운 핫핑크!
색감이 너무 진해보여서 이걸 어쩌나 -_- 했었다;
(지금은 절대 이 색상을 다른 무난 핑크들과 바꾸고 싶지 않지만!)





핑크 & 블루펄이 자글자글 섞여 있는 것이 보이는가!
블루펄 들어간 쉬어 바이올렛 핑크에 정신 못 차리는 인간인지라
이때부터 정신 못 차리기 시작했어, 사실 ㅋㅋ





작년 가을 제품인 PK320M과 살짝 비교해보아요~
(색상명 뒤에 M이 붙는 건 매트 라인이라는 뜻.)




PK320M은 지인들에게 많이 잘라줘서 -_-
현재 모양과 잔량은 이 모양 이 꼴 ㅋㅋㅋ




PK320M은 그 라인의 특징 자체가 크리미한 발림성과
매트한 마무리감인지라 확실히 매트하다.

이에 반해 이번 핑크 컬렉션 제품들은 쉬어 글로시한 질감!
솔직히 매트한 립스틱의 매력에도 눈을 뜨기는 했지만
그래도 역시 평소에 잘 쓰는 건 쉬어한 제품이기에 반가워~




확연한 질감 차이!
그리고 PK359를 비롯한 핑크 컬렉션에는 대체적으로
펄감이 함유되어 있는 점 또한 다르다.
특히 PK359 색상의 저 블루펄!!! @.@
그냥 눈으로 볼 때는 펄입자가 제법 큰가... 싶었지만
막상 발라보니까 전혀 그런 느낌 없이 피부에 착! 붙는다.


자, 그럼 이제 실제로 발라볼까?




믿거나 말거나 버츠비 립밤만 바른 쌩입술이다.
원래 입술색이 진한 편이어서 립제품 발색이 잘 안 된다고;




아랫 입술에만 발라봤음!

오, 글로시하지만 발색은 충분히 잘 돼!
게다가 보기에는 너무 핫핑크다 싶었지만
막상 발라보니 촉촉하고 자연스럽잖아-♡
바르고 나서도 입술이 너무 편하다 +.+

게다가 펄감이 반짝반짝하지만
결코 입술 각질/주름에 끼지 않는다.
아무리 겉보기에 이뻐도 입술에서 펄땡이 돌아다니는
그런 립스틱들은 절대 사양이라고~





문질문질 -
다 발라보아요.




음, 이 정도?
사실 난 아낌없이 꽤 많이 바른 편이다.
이 색감이 부담스럽다면 입술 중앙에 톡톡-
두드려서 펴발라주어도 괜찮을 듯.




겁도 없이 커다란 얼굴샷 때려주는 이 용기는 뭘까...
립스틱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정신줄 좀 놓은 듯;
다음번에 후기에서 얼굴 공개할 때까지 살 좀 빡쎄게 빼야겠다... ㅡ_ㅜ




어쨌든 입술 색감을 화사하게 강조하고 싶어서
전체적으로 메이크업은 매우 연하고 투명하게!
옷은 마침 다 화이트로 통일했었네~


베이스 :
- 부르조아 실키 브러쉬 파운데이션 31호 (밝은색)

브러쉬가 달려있어서 사용하기도 편하고
부르조아 특유의 그 달콤한 분내도 마음에 들고
색상도 내 피부에 잘 맞고
실키하게 마무리돼서 파우더가 필요도 없는데
피부 속땅김은 없고... 이래저래 사랑하는 제품-♡

아이 :
- 프레스티지 뷰티바 섀도우 팔레트 '테크노' 색상 중 진주펄화이트
- 프레스티지 소프트 블랜드 콜 아이라이너 펜슬 '스틸'

색감을 최대한 자제하고 깔끔하게 정리만 했다.
그래봤자 말려들어가는 속쌍겹이라서 눈 뜨면 하나도 안 보이지만;

치크 :
- 캐시캣 어메이징 크림 블러셔 01호 핑크

지난번에 수공업으로 듀오 제작한 바로 그 제품.
색감이 투명하고 연해서 요새 정말 초특급 총애하고 있지-♡
(http://jamong.tistory.com/301 포스팅 참고 ㅋㅋ)





... 슈에무라 립스틱 뚜껑은 암만 봐도 양주잔 같단 말이지 -_-*




캬아~
이번 슈에무라 핑크 컬렉션 립스틱들을 색상별로
다 원샷해주고픈 마음을 셀카로 표현해봤다. (응? -_-)

그 중에서도 난 이 PK359 색상이 딱이야! @.@
컬렉션의 메인 컬러도, 베스트셀링 컬러도 아니지만
나에게 너무 잘 맞는, 진정 매력적인 쉬어 핫핑크 색상-♡




=======



매 시즌 숨 막히게 하는 슈에무라의 화보 때문에라도
이번 핑크 컬렉션 역시 출시를 기다리고 있었지.

좀 무난한 핑크 색상을 받게 되기를 은근 기대했는데
이런 불타오르는 -_- 핫핑크를 받아버리는 바람에
처음에는 난감했지만, 지금은 절대 네버네버!!!
다른 색상과 바꾸고 싶지 않아~~~ >.<

질감이 쉬어해서 보기보다 발색이 자연스러운지라
너무 연한 핑크보다는 이런 색감 확실한 제품이 훨씬 낫다.
게다가 평소에도 잘 쓰는 계열의 컬러라서 더더욱 좋아.
저 화사한 색감! 매력적인 블루펄! 촉촉한 질감과 밀착력!
아... 진짜 가슴 두근두근거릴 정도로 마음에 들어 ㅡ_ㅜ

간만에 격하게 사랑에 빠진 핑크 립스틱.



슈에무라, 제품 좋은 건 알지만 색상 번호 외우기도 어렵고
너무 색상이 다양해서 쉽사리 발을 들여놓지 못했는데
최근 몇달간 이런 식으로 막 빠져들고 있는거지. 후우.
슈에무라 립스틱이나 글로우온, 한번 수집하기 시작하면
그거 정말 약도 없다는데... 나, 조심해야돼? ㅡㅅ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2.16 02:31 신고 lazyk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 그 양주잔이로구나. ㅎ

    아마 다 모을듯 ㅋㅋ

  2. 2009.02.16 09:46 선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술발색만 보았을 때는 너무 핫핑크아닌가?했는데
    자몽님의 얼굴샷을 보니 정말 잘 어울리신다는 생각이 들어요!
    입술만 화사하게 강조하는 메이크업이 얼굴 전체를 화사하게 만들어주는 느낌이 들어요:)

    • 배자몽 2009.02.19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로시한 핫핑크를 워낙 잘 쓰기도 하지만 이거 정말 대박이에요!
      다른 색상들도 매장 지나갈 때 테스트해보리라, 이러고 있지요 ㅋㅋ

  3. 2009.02.16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언니 잘어울려요!
    우왕굳! >.<

  4. 2009.02.17 21:17 포항고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더 젊어지는구려..

  5. 2009.02.24 09:50 김현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히히힝 (^--^)/ 슈에무라 핑크 궁금했었는데, 이거 보고 가요 ^^ 저번에도 언니 상품평덕에 걍 질러버렸는데, 이거 보니깐 또 사고 싶어져요...이혜영 화보도 너무 이쁘구 ㅠㅠ
    발색이 실제로 저렇게 나오는게 넘넘 신기해용 ㅋㅋㅋㅋㅋ

  6. 2009.02.27 09:29 라비로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와와!!! pk359 너무 예쁘네요ㅠ 가지고 있는 립스틱들이 다들 애매(?)한 핑크빛들이라 발색잘되는 핫핑크 가지고싶었는데 요아이는 딱 이거다! 싶은것이ㅠㅠ 지름신이 오시려고 하네요ㅠㅠㅠㅠㅠ

뷰티 모델로서의 송혜교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08. 4. 14. 04:09






누구나 다 알듯이 -
올 봄 시즌부터 송혜교가 라네즈 메인 모델이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라네즈 브랜드 홈페이지에 떠있는 혜교 4인 4색 화보.

아마도 아직까지는 대중이 쉽게 받아들이지 못할 이미지들이 많다.
예상컨대 라네즈 브랜드 자체도 올 봄을 계기로 한 단계 더 변화하려 했고
송혜교 본인 또한 본인의 색깔을 다양화하고 싶어했던 듯 하다.

하지만 -
난 개인적으로 (송혜교 양을 매우 좋아함에도 불구하고)
그녀가 뷰티 모델로서는 좋은 모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본인의 색이 부드러운 듯 하면서도 꽤나 강해서
그 색에 맞지 않는 연출을 했을 때에는
마치 몸에 맞지 않는 옷을 걸친 듯 어색해보이기 십상이다.
그래서 그런지 그녀의 코스메틱 화보는 늘 기대하게 되면서도
동시에 다소 긴장하게 되기도 한다.




그럼 생각난 김에, 송혜교의 뷰티 모델 전력을 한번 돌아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네즈 2008 스프링 스노우 블룸 화보가 아마도 '비난' 계열이 아닐까.
많은 사람들이 이 화보를 보고서 "저.게.뭐.야." 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그건 나 역시 마찬가지여서 -
라네즈도 좋고
송혜교도 좋고
라네즈의 메이크업 아티스트도 좋은데,
이건 아니잖아... 라는 생각부터 들었다.

마치 어린애가 엄마 화장품 훔쳐바르고 거울 앞에서 우스꽝스럽게
섹시한 어른 여자 흉내를 내는 듯한 느낌이다.
안타까울 뿐...

스노우 블룸의 모티브였던 :
- 보송보송하면서도 화사한 피부
- 라이트 옐로우와 그린의 조화
- 연하게 발그레한 볼
등등 모든 컨셉이 송혜교와 잘 맞는 컨셉이었기에 더더욱 그렇다.

모델도 (비판은 잠시 차치하고) 예쁘고
제품도 질적으로 괜찮고
컨셉도 좋은데...
연출이 잘못된 거다.

아무리 라네즈와 송혜교, 양 측이 다 '변화' 에 초점을 두었다고 해도
우연히 라네즈의 스노우 블룸 컨셉이 모델과 잘 맞았는데
그걸 굳이 이렇게 변형을 할 필요가 있었을까.
스노우 블룸, 따뜻한 봄, 화사한 색채...
이런 이미지에 맞게끔 활짝 웃는 소녀를 연출했어도 좋지 않았을까.
아직도 아쉬움이 남는다.
그리고 이 화보는 개인적으로 라네즈의 Worst 화보로 분류하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행히도 이번에 출시된 슬라이딩 팩트 EX 화보는
스노우 블룸 화보보다는 훨씬 더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눈매가 무섭다는 둥, 표정이 어색하다는 둥 멘트들은 있지만
그럼에도 슬팩 EX 가 표현하고자 하는 -
보송하면서도 매끈한 윤광 피부를 잘 살린 화보라는 평.

이 화보에서는 가벼운 스모키 아이를 하고 나왔는데
제품과 화보의 컨셉에 잘 맞아 떨어진다.
표정은... 아직 좀 어색하다고 느끼긴 하지만 ^-^;

아마, 앞으로 시즌마다 새로운 화보들을 계속 찍으면서
그녀도 뷰티 모델로서 좀 더 능숙해지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아울러 라네즈의 브랜드 컨셉과 송혜교의 이미지 변신들이
부디 너무 어색하지 않게 서로 조화를 이루어나가기를.




사실 개인적으로 송혜교가 가장 돋보였던 건 에뛰드 광고 시절이었다고 생각한다.
강한 색조 메이크업이 잘 받는 얼굴은 아니지만
정말 통통 튀면서도 여성스러운 소녀의 느낌을 잘 표현했기 때문에...

말 나온 김에 옛날 에뛰드 광고 몇 컷 감상해봅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가 그녀는 이니스프리 모델로 잠시 이직(?)하게 되었다.
뷰티 모델들을 저가 브랜드에서 고가 브랜드로 이동시켜 가는
아모레퍼시픽사의 정책에 의해서...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색조보다는 기초 중심 브랜드가 잘 어울리는 그녀인데도 불구하고
이니스프리에서의 활동을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한 편이었다.
TV 광고까지 매우 자주 나왔는데도 송혜교를 '이니스프리 모델' 로
인식하는 시선은 그다지 많지 않은 편이다.
그리고 사실 오래지 않아서 라네즈 뷰티 모델로 승진(?)하게 되었지.

아마도 이 시점에서 이니스프리는 남상미 -> 송혜교 -> 문근영... 순으로
모델을 점차 바꾸면서 브랜드 연령대를 확실히 못 잡았던 게 아닐까.
그녀가 이니스프리 모델로서 지위를 확고히 하지 못한 건
그런 변화의 시기에 송혜교가 애매하게 끼었기 때문이 아닐지.
청순하기는 하되, 이젠 더이상 딱히 어리지도,
그렇다고 성숙하지도 않은 그녀의 이미지.

그래서 이니스프리는 보다 어린 문근영을 모델로 기용하게 되었고
송혜교는 아예 한 단계 올라서서 라네즈의 모델로 활약하게 되었지 싶다.
이 기회에 자신의 애매한 연령적 이미지를
성숙한 20대 중후반으로 올리려고도 했으리라 생각한다.




아직까지는 -
난 잘 모르겠어.
흔들흔들 하면서 이미지를 잡아나가고 있는 것 같아.

혜교양, 비판은 할지라도 난 당신을 좋아한답니다.
앞으로 라네즈와의 듀얼 스텝, 관심 있게 지켜보겠어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