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벚꽃'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4.10 봄다운 봄날, 꽃다운 꽃날. (6)
  2. 2017.04.10 봄. 빛. 꽃.

봄다운 봄날, 꽃다운 꽃날.

Posted by 배자몽 일상잡기록 : 2017. 4. 10. 20:00

 

 

170408

 

아마도 벚꽃이 가장 만발했던 이번 주말.

이 시기를 놓치기가 아까워서 등산 취소하고

각자 카메라들 챙겨들고 꽃 풍경 찾아나섰다.

 

 

 

 

 

 

멀리 발걸음했다가 헛탕칠 것을 대비하여(?)

집 앞 당산중학교의 벚꽃부터 담고 출발합시다.

 

조리개가 밝은 35mm 단렌즈를 선호하는 나,

화각 범주가 넓은 망원렌즈를 즐겨 쓰는 남편.

 

그런 내가 캐논 6D로 찍어본 벚꽃 배경의 남편.

그런 남편이 소니 RX10로 찍어준 벚꽃을 찍는 나.

 

 

 

 

 

 

오늘의 커피 보충은 과천 가는 길에 방배 카페 골목에서. 말이 카페 골목이지, 카페보다 고기집 술집이 더 많고, 그나마 쇠락한 티가 역력한 골목이다. 그나마 우리는 방배동 친정집 가는 길이어서 가끔 지나쳐 가지만. 막상 '아무 데서나 커피나 사자' 싶어도 마땅한 데가 보이지 않는, 미묘한 동네. 그나마 정차가 가능했던 요거프레소에서, 비주얼 화려한 딸기 드링크들의 유혹을 뿌리치고 픽업한 나의 아이스 아메리카노 :)

 

 

 

 

 

 

이 날, 우리의 꽃놀이 장소는 안양천 뚝방길로 귀결되었다. 과천까지 가긴 갔는데 차들만 가득하고, 주차공간은 없고, 주변에 벚꽃스러운 기운도 안 느껴지더라고. 기약도 없는 곳에서 밀리는 차들 꽁무니에서 줄 서가면서 있을 건 아닌 듯 하여 바로 미련 없이 유턴. 아무런 계획 없이 나서서, 일정 동선을 설명해야 할 동행도 없이 우리끼리 다니니까 이런 즉흥성 참 즐겁근영. 꽃은 꽃대로 흐드러지고, 뽕짝 데시벨이나 와글와글 행사, 관광객 등이 없어서 정말 최상의 장소 선택 :)

 

 

 

 

 

 

그 속에서 각자의 사진 놀이 :)

 

 

 

 

 

 

내가 찍은 벚꽃과 벚꽃, 그리고 하늘.

 

 

 

 

 

 

그가 찍은 벚꽃과 나무, 그리고 자전거 풍경.

 

 

 

 

 

 

왠지 내가 사진 찍는 뒷모습을 자주 찍는 남편.

찍힌 모습을 보면 나는 하나같이 세상 진지함...

 

 

 

 

 

 

흡족하게 꽃을 즐겨준 후에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는 나스... 음? 나스 신상 프라이머와 비교적 근래에 나온 팟 타입 컨실러를 다크커버용 색상으로 구매했다. 애당초 이거 사려고 간 거라서 쏘쿨하게 나스 매장만 찍고, 결정하고, 결제하고, 곧바로 철수했다 ㅋㅋㅋㅋㅋㅋㅋ

 

 

 

 

 

 

왠지, 매우 구체적으로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와인 한잔 데이트를 하고 싶어진 기분에! 집에 차를 두고, 재충전 좀 하다가 합정 거리로 살랑살랑 나섰다. 이 날의 장소 선택은 : 합정 상수 사이 골목 어드메에 있는 '이태리 술집' 혹은 '이탈리안 바' - 뭐 지도에는 두 가지 이름 다 나옵디다.

 

3층에 오픈 테라스여서 여유로운 분위기이겠거니 하고 갔는데 이렇게 봄 기분, 주말 분위기 만끽할 수 있는 곳일 줄이야. 합정 골목을 오가는 사람들을 구경하면서 홀짝홀짝 도란도란. 테라스 바로 앞에 전봇대가 풍경을 떡하니 가리기는 하지만, 뭐 그렇다고 전봇대를 뿌리 뽑을 수는 없는 노릇이니까... 편하게 생각합시다 ㅋ

 

 

 

 

 

 

어쨌든 기분 좋잖아, 그렇지? :D

 

 

 

 

 

 

6시 남짓, 마치 낮술 같은 기분으로 시작했다가 점차 빛이 지면서 저녁 기분으로 넘어가는 이 그라데이션이 좋다. 오늘, 막상 가려고 생각했던 관악산 등산은 안 가고, 나머지 동선 일정은 하나도 정해두지 않고 그냥 생각나는 대로 발길 닿는 대로 했는데, 결국 꽃놀이도 쇼핑도 디너 데이트도 다 했네. 한 건 많은데, 마음가짐은 급하지 않고 여유로워. 좋은 조합이야.

 

 

 

 

 

 

쭉~ 쭉쭉쭉~~~

 

 

 

 

 

 

서로의 얼굴 윤곽선에 '빛이 맺히는' 모습을 사진으로 표현하고자 했... 는데 생각처럼 안 된 샷들 ㅋㅋㅋ 여튼, 정말이지 봄다운 봄날이었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4.11 13:41 신고 abergavenn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친정집이 타임스퀘어 근처라 "당산중학교" 글자만 봐도 기분이 참 아련하네요~ 그나저나 결혼전엔 안그랬는데 남편이랑 주말에 집밖으로 데이트 나가는게 왜 이렇게 귀찮고 어려운지 모르겠어요. 꽃 너무 이쁘네요~ 덕분에 서울구경 잘하고 가요~

    • 배자몽 2017.04.11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홋, 이쪽 근처셨군요! 저는 당산으로 이사 오고 나서 동네의 장점을 온몸으로 누리고 살고 있습니다 ㅎㅎㅎ 이번에 당산중학교도 집 바로 앞 꽤 괜찮은 벚꽃 장면으로 기쁨을 주었네요~

  2. 2017.04.14 10:56 신고 Richa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벚꽃도 너무 좋지만^^
    두분이 더 보기 좋네요~!!
    행복하세요~!!

    • 배자몽 2017.04.16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며칠 만에 금방 스러지는 봄의 꽃날인데 이렇게 기억에 새기고 기록으로 남겨서 기쁘네요! 올해 봄은 꼭 꽃놀이에 연연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되려 그 어느 해보다도 벚꽃을 양껏 본 것 같아요 :)

  3. 2017.04.16 20:49 보리보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 전 살던 동네를 보니 반갑네요!! 당산중학교 저도 가끔 산책 갔었던 ㅋㅋㅋ 저는 나스 프라이머 후기가 궁금(..)

    • 배자몽 2017.04.21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스 프라이머! 좋습니다!!! 간만에 나스 매장에 굳이 나들이를 하게 만든 제품이에요! 3가지 종류로 나왔는데 내가 구매한 모공커버 겸 자외선 차단 기능 있는 게 제일 맘에 드네요~ 최근에 자차 기능 베이스와 컨실러에 열광 중이라 조만간 모아서 포스팅 올려볼게요 :)

봄. 빛. 꽃.

Posted by 배자몽 일상잡기록 : 2017. 4. 10. 12:00

 

 

 

봄은,

따스하게 햇빛 비치고

화사하게 꽃 피는 봄이라는 계절이

원래 이렇게까지나 소중한 계절이었나.

 

어느덧 날이 길어진 여름에 밀려서,

툭하면 심해지는 미세먼지에 가려서,

 

일년에 며칠 없을 나날들이 되는 바람에

그래서 이렇게 안달나게 귀한 계절이 됐나.

 

 

 

 

 

 

여의도 인근에 살고,

평일에도 여의도에 자주 가지만,

 

막상 남들이 일부러 구경 온다는 그 여의도 벚꽃을 나는 귀하게 생각하지는 않는다. 아니지, 벚꽃을 하찮게 여기는 것은 아닌데, 그 벚꽃을 구실 삼아 벌어지는 '축제'의 분위기를 매우 싫어한다. 그나마 여의도 꽃 풍경을 이따금씩 남기게 되는 건 큰 기대 없이, 별다른 시간이나 노력 투자 없이, 점심시간에 나가서 가볍게 산책할 수 있는 덕분일거야.

 

눈 앞에 화사한 벚꽃 풍경이 펼쳐지면서 주는 감동은 몇 초 지나지 않아 단체 관광객의 인파, 높은 데시벨의 쿵짝쿵짝 음악 소리, 때로는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한 기업 행사의 소란스러움 등... 온갖 공해로 얼룩진다. 내 카메라 프레임에서 그런 공해들을 다 밀어내고 빛을 양껏 받은 꽃송이만 슬쩍 담아서, 윤중로 꽃길을 벗어났다.

 

 

 

 

 

 

짧은 기간 동안 만발하는 벚꽃의 화려한 풍경도 좋지만, 서강대교 남단에 피어있는 이런 조촐한 꽃 풍경도 좋다. 꽃과 물과 하늘을 동시에 담기 위해서 길가 풀밭에 털썩, 앉아서 잠시 여유를 부리고 있자니 그제서야 비로소 봄 기분이 들었다.

 

 

 

 

 

 

조금 여유로워진 마음으로 다시 만난, 벚꽃.

 

 

 

 

 

 

토요일에 꽃구경 가자며 집을 나서면서 집 앞 당산중학교부터 들렀다. 꽃사진 보험... 이랄까. 다른 데에 가서 설령 만족스러운 풍경을 못 만나더라도 여기에서 몇 장을 건지고(?) 가면 마음이 편하니까 ㅎㅎㅎ 딱 한 그루 제대로 피어있을 뿐이지만, 꽃만을 담기에는 부족함이 없는 당산중학교 벚나무.

 

 

 

 

 

 

이미 폈다가 시들고 지고 있는 목련들. 운동장 바닥에 얼룩덜룩 눌러붙어있는 꽃잎 자국들이 그 옆의 하늘하늘 나풀나풀 벚꽃들과는 대조를 이룬다.

 

 

 

 

 

 

결국, 과천까지 가긴 했지만, 벚꽃 풍경도 시원찮고 (우리가 제대로 안 찾아간 탓일 수도 있지만!) 차들도 길게 줄 서있길래 바로 돌려서 안양천으로 향했지. 막상 남편의 회사가 안양천 부근의 가산에 있을 때에는 가보지 못했는데 이렇게, 이제서야 만나는군요, 안양천 뚝방길 벚꽃 풍경.

 

 

 

 

짧게 스쳐지나가는 꽃 같은 봄이겠지만,

올해도 내 눈에 담고, 사진으로 남겼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