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순전히, 비주얼에 대한 소장욕이다.

제품 자체는 전혀 내 취향이 아니건만.

 

맥에서 꾸준히 진행하는 시즌별 비바글램 캠페인.

올해는 돌아온 섹시 라틴 히어로 리키 마틴 오빠와

요즘 쁘띠뜨 레이디 가가 이미지로 알려지고 있는

랩퍼 니키 미나즈가 그 홍보대사를 공동으로 맡았다.

 

비바글램은 수익금 전액이 AIDS 기금으로 가기 때문에

양심의 가책 없이 구매해도 될 것 같은데 아쉽게도

늘 질감은 매트하고, 색감은 너무 강렬하다는 사실;

 

이번에도 예외는 아닌 데다가 니키 미나즈이니 만큼

더더욱 형광기 작렬하는 브라이트 핑크색 립스틱이다.

(리키 마틴이 들고 있는 저 거대한 립스틱 색상 그대로.)

 

그나마 리키 버전의 튜브형 투명 립밤도 나오긴 하는데

그걸 굳이 구매할 정도로 매력을 느끼지는 못해서 패스.

(하지만 리키 마틴의 원조 팬을 자청하는 임모양에게는

"니가 이것도 안 사면 팬도 아니다" 라면서 구매 강요 ㅋ)

 

그냥, 대놓고 색기 흘리는 저 비주얼을 소장하고 싶었다고.

 

Bravo, Nicki and Ricky.

Way to go, MAC.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3.30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배자몽 2012.03.30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저는 제품은 구매 안 하고 이 룩 비주얼만 고이 블로그에 담았어요 :)
      질감이나 색감이 제가 즐겨 쓰는 타입은 아닌데 니키와 리키의
      저 색기 어린 -_- 포스터 룩은 참말로 마음에 들어서 말이지요.
      역시 비바글램은 이런 재미가 있어요. 이런 면에서는 영악한 MAC :)

  2. 2012.03.31 11:18 임유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그이.....☞☜





맥 비바글램 립스틱.
판매 수익이 전액 AIDS 기금에 기부되는 스페셜 캠페인 라인.

기왕 립스틱 지를 거, 비바글램으로 사고는 싶은데
사실 그동안 내 취향의 컬러가 그닥 없었지.
진심 AIDS 기금 마련에 보탬이 되고 싶은데.

관련글 링크 :
http://jamong.tistory.com/252



그런데 올 초여름에 잠시 반짝하고 출시됐다가
반짝하고 사라진 한정, 비바글램 VI 스페셜 에디션
나의 부름에 나에게 와서 꽃이 되어주었다...♡


메이크업룩은 이런 것.
그런데 도대체가 이 룩을 보고서는 립스틱 색상을 짐작할 수가 없네.




비바글램 라인은 다 온고잉인데 이건 Viva Glam VI Special Edition,
즉 한정으로 나온 오묘한 존재.
Viva Glam VII 도 아니고, VI Special Edition 이라니.
케이스에도 지 혼자 특이하게 레드 라이닝이 들어가있다.




뭐, 그래서 마음에 든 거긴 하지만.




색상은 이 정도?
톤다운된 무난한 핑크색이다.
그런데 이 제품, 유독 땀을 많이 흘리네.




손등 발색샷.
이 정도로 촉촉하고 투명한 러스터 타입.




내 입술에서의 발색, 이 정도?
내가 워낙 입술색이 진하고 붉어서
립스틱 발색이 잘 안 되는 편인데
이 정도면 발색력이 중간은 되는 듯.
보다시피 존재감은 있되 무난하고 얌전한 실용 핑크.




... 사진 왜케 어둡게 나왔어...
어쨌거나 이런 느낌이라고.




그리고 매장에서 비바 글램 1~6까지 다 비교 발색해서 찍은 사진.
메장에서 7가지 색상 다 찾아서 순서대로 팔뚝에 바른 후에
재빨리 백화점 정문으로 나가서 자연광에서 찍은 집요한 발색샷.
그날 따라 유독 친절했던 직원이 클렌징 티슈로 지워주려는 걸 거부하고
매장에서 다다다다~ 도망가다시피 해서 찍었다네.

... 내도 참 독한 년이여.

하지만 나처럼 "기왕 맥 립스틱이라면 비바글램으로♡" 라고 생각하는
코스메 덕후를 위해서 발색 자료를 제공하고 싶었달까.

선명 핑크인 VI
무난 누드인 V
그리고 내가 이번에 산 VI Special Edition
등이 제일 끌린다.



난 AIDS 기금 마련에 기여한 거라고.
이건 단지 질러댄 건 아니라고.
(중얼중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모양 생일 선물로 구매한 비바글램 립팔레트.
올해의 홀리데이 컬렉션 중에서 Passionately Red 라인이고,
2가지 옵션 중에서는 cool lips 제품이다.

올해 맥의 홀리데이 컨셉과 마찬가지로 레드 뱀피 + 인조 루비의 외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런데 너무 이뻐서 결국 내 것도 하나 샀...;;;
...

괜찮아.
작년에 앤티퀴티즈 시리즈 비바글램 립팔레트,
주저하다가 못 사놓고 결국 몇달 동안 후회했었잖니.
그때보다 외장도 더 마음에 드니까 사도 되는 거였어.
(뭐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구성이다.
펄립글로스
연한 립스틱
진한 립스틱
립브러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딱 사용하기 좋아!
핑크 컬러도, 펄감도 맑고 무난해~
충동구매인 건 인정하지만
정말 잘 샀다고 생각하는 제품 중 하나다.



게다가 난 AIDS 기금 마련에 일조한 거라고;



이 립팔레트는 다른 홀리데이 립팔레트와 외형은 똑같지만
그 시리즈와 내용, 특징이 약간 다르다.

일반 홀리데이 립팔레트는 Passion of Red 시리즈이지만
이 비바글램 팔레트는 Passionately Red 시리즈다.
그리고 그 내용물 또한 비바글램이 아닌가.
이 판매 수익의 전액은 AIDS 기금 조성에 쓰이게 된다는 것.



(맥의 이번 홀리데이 시리즈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립팔레트나
비바글램 립팔레트나
생긴 건 똑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이왕 사는 거라면
비바글램으로 사는 게 더 기분좋지 않겠어?
특히 비바글램의 색감이나 질감 등이 평소에는
다소 내 취향이 아닌 데에 반해
이번 립팔레트는 정말 딱~! 이야.
내가 쓰기에도 좋고,
선물하기에도 좋고.



그래.
난 AIDS 예방과 치료, 인식 개선에 기여한 것일 뿐이라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2.15 16:57 스모키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비.....비겁한 변명이십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