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 컬러를 사용하는 브랜드들은 많지만
이토록 확실히 골드스러운 브랜드는 드물지.

Yves Saint Laurent

게다가 수년 전 국내에서 철수한 이후로는
면세점이나 해외에서만 만나볼 수 있어서
더더욱 마니아의 마음을 설레이게 하는 저 금빛.

올해 중으로 국내에 재상륙한다는 소식이 들리는데
어떤 모습과 어떤 가격으로 들어올지가 궁금하다.






매끈하고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동시에
스크래치 친화적인 입생로랑의 팔레트.

구입하는 순간부터 집에만 모셔두고 쓰든지,
이 눈부신 자태는 포기하고 휴대하든지 -_-






그렇게 불편하고 부담스러운데도 불구하고
다소 너그러이 넘어가게 되는 것은 역시
저 YSL 로고 (에 압축된 꾸뛰르 정신) 일지도.

그러고 보면 샤넬 로고와 특유의 간지 때문에
제품 구입한다는 사람들 나무랄 것도 못 된다니까.






위의 팔레트는 바로 2011년 봄 신상으로 출시됐던
퓨어 크로매틱스 (혹은 쀼르 크로마틱) 아이섀도우.

기본 컬러들이 블루를 중심으로 한 화려한 색이고
한정 컬러들이 되려 차분한 색이었던 점이 독특하다.

아울러 Wet & Dry 두 가지 질감으로 사용 가능함.

물론 "팁에 물을 묻혀서 바르면 발색이 선명해집니다"
정도의 설명이 겻들여진 섀도우들은 이미 많다.
하지만 입생 퓨어 크로매틱스는, 그것과는 조금 달라.

Wet 전용 팁이 내장되어 있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정말이지 전혀 다른, 새로운 질감을 표현해주거든.






그리고 이것은 비운의 3호.

작년 여름, 제주 면세에서 5호를 구입한 후에
가을 한정 색상에 완전 꽂혀서 안달이 났더랬지.
때마침 학회 때문에 출국하는 냑에게 간곡하게
제품명이랑 홋수까지 꼭꼭 찍어주면서 구매를 부탁.
... 했으나 그 후로 반년이 넘도록 우리는 못 만남;
사실 구한 이상 받는 게 급한 건 아니었던지라 -_-

최근에야 조우하여 드디어 실물을 받아봤는데,
이게 알고 보니 한정 19호가 아니라 3호였어...

그러나 냑은 혹여라도 자기가 잘못 구매할까 하여
인터넷 스페셜 오더로 홋수 재확인해가면서 산 거니
결국은 면세점 입생로랑 측에서 잘못했다는 결론.
게다가 하도 오래 전의 일이라서 트래킹 불가 ㅋ

그리하여 나의 한정 모브 브라운 19호는 이렇게
온고잉 블루 브라운 3호로 대체가 되었지만
괜찮아. 아름다우니까. 괜찮아. 마음에 드니까.


여기서 정말 웃긴 건 구매의사 없던 3호인데
이렇게 받아들고 나니까 마음에 든다는 거다.

그러니까 난 괜찮아.
이토록 호갱님이니까.
올 봄에 블루 브라운 메이크업 하고 다니겠어.






이렇게 Wet & Dry 질감을 최상으로 구현해줄
어플리케이터들이 세심하게 내장되어 있다.

요 퓨어 크로매틱스 라인 발색 리뷰를 자꾸 미루는 건
저 투명한 듯, 화려한 듯, 오묘하고 다채로운 펄감을
카메라로 제대로 잡아내기도 어려울 뿐더러,
Wet & Dry 베리에이션에 따른 질감들도 다양해서
그거 다 집대성할 생각만 하면 머리가 아픈 탓;

결론만 말하자면, 아름다운데! 정말 멋진데!







내친 김에 5호도 다시 꺼내봤다.
블루와 브라운의 컴비네이션, 3호.
핑크 중심의 컴비네이션, 5호.


컬렉션 자체가 블루를 테마로 하는지라
온고잉 1-6호 중 대부분은 각각 다른 톤의
블루 색상을 한 가지 이상씩 포함하고 있다.

하긴, 그런데 하필이면 블루가 들어있지 않은
5호만을 보유하고 있던 건 나의 미숙함이었어!

그대를 만날 때 꼭 블루 메이크업을 선보이리라 ㅋ






(좌) 3호 / (우) 5호

어쨌거나 저쨌거나 두 색상 모두 기똥차게 멋지고
핑크기가 도는 내 피부에서도 잘 어우러진다.
게다가 화려한 메인 컬러와 진한 포인트 컬러가
적절히 조화되어 있고 실용적인 어플리케이터까지!

케이스 스크래치 때문에 여전히 좀 부담스럽긴 하지만,
어쩌겠어. 이것도 입생로랑의 정체성이라는데.
(스크래치 싫어하면서 희한하게 너그러운 마음...)




나의 실력 부족과 귀찮음으로 발색은 미뤄뒀지만
채도 높은 색감과 투명한 펄감의 섀도우를 좋아한다면,
그리고 입생로랑에 대한 알 수 없는 애정을 가지고 있다면,
한번쯤 눈길을 줘봐야 할, 퓨어 크로매틱스 아이섀도우.

(그런데 정말 작년 가을 한정 19호, 이제 못 구할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3.01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ㅋㅋㅋㅋㅋ 착장샷 원츄

Les rouges d'Yves Saint Laurent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11. 7. 29. 09:05




... 간만에 불어 좀 해봤다.

최근에 화장대에서 립스틱 칸을 보고 있자니
샤넬, 그리고 입생로랑 제품들이 얼추 절반이더라.
아니, 스크래치 나는 금장 케이스 마음에 안 든다며
입생은 별로라던 때는 언제고, 어느새 이리 됐나.



Yves Saint Laurent





요즘 난 확실히 입생로랑에 꽂혀있다.
국내에서는 매장 철수한지가 이미 오래라서
면세점 및 해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점이
더더욱 마음 설레이게 한달까. (뭐래.)

얼핏 보면 마냥 화려할 것 같으면서도
따져보면 미니멀하고 심플하고 깔끔하다.
라인은 절제되었지만 소재가 고급스러워
전체적으로 핏이 멋진 드레스처럼.
(아, 맞다. 너네도 꾸뛰르 베이스 브랜드지.)

암튼 -
그 입생에 꽂혀서 요새 사브작사브작 모아댔는데,
그 중에서 립스틱 라인은 종류별로 하나씩,
거의 모든 종류를 다 보유하고 있더라는 사실.

사실 같은 꾸뛰르 계열 브랜드라고 해도
디올은 그냥 무난하되 나에게 특별한 매력은 없고,
아르마니는 육중하고 립스틱 자체는 약해서 별로고,
샤넬은 그나마 애용하는데 최근 입생에 밀렸고 그렇다.
지방시는 다른 건 좋지만 립스틱은 순위가 좀 밀리고.

뭐, 그렇다고.
내친 김에 입생로랑의 립스틱 라인을 소개해볼까.




Rouge Pure Shine
루즈 퓨어 샤인

$26


"퓨어 & 샤인"이라는 제품명이 말해주듯이
펄감이 꽤 자글자글하고 살짝 글로시한 제형.
케이스에 입생 로고가 꽤 요란하게 새겨져있다.
아름답긴 한데 꽤나 최첨단 지문 인식 기능이;

사진 속 제품은 아마도 #10 Venus Rose.
나도 학생 때 사용해본 적 있는 색상이다.
아마도 2003년도 즈음에 내 나름으로는
"완벽한 핑크 립스틱"을 찾아 헤매이다가
꽂혔는데 가격이 부담스러워 망설이다가
결국 친구들한테서 생일 선물로 받았지.
(그때만 해도 입생 국내 철수 전이었다구!)

사실 이 라인에서 더 유명한 색상은
딸기우윳빛 #11 Pink Diamond 라네.
근데 그렇게 인위적으로 차가운 핑크는
이제 더이상 손길이 가지 않아서 패스.
그런데 그래봤자 입생로랑은 액세스가 적어서
국내 블로그 중에서는 쓸 만한 리뷰가 드물어;
(그래서 내가 리뷰를 꼭 올려야겠구나!
라는 쓸데없는 책임감이 불타오른다.)




Rouge Volupte
루즈 볼륩떼

$30

루즈 퓨어 샤인보다는 좀 더 알려져 있는 듯.
질감은 촉촉한 편이면서도 발색이 강한 게 특징.
특히 창백한 딸기우유 핑크가 유행할 때
이 라인의 페일 핑크들이 대히트치기도 했다.

그런데 난 되려 그때 페일 핑크 계열을 발라보고
너무 인위적인 색감에 식겁하고 외면해버려서
루즈 볼륩떼의 매력을 그간 잘 모르고 살았네.

사진 속 색상은
#1 Nude Beige
#8 Fetish Pink


#7 Langerie Pink 역시 레알 딸기우유색인데
너무 페일 라벤더 발색이라 무서울 정도더라;

그리고 자주 품절되는 인기색상으로는
형광기 도는 코럴인 #13 Peach Passion 이 있다.

하지만 난 형광기라면 일단 패스하는지라
#30 Faubourgh Peach 로 데려왔지.
얼마 전 면세 지름샷에도 올린 바 있음.
#13에서 형광기와 붉은기만 쏘옥 뺀 색이라
그야말로 내가 찾던 바로 그 살구색이었어.

다만, 질감이 촉촉한데 묘하게 각질에 껴서
입술 관리를 잘 하고 발라줘야 하는 게 흠이여.
특히 과장된 딸기우유 핑크 색상들은 더더욱.
어쨌거나 #30은 조만간 살구립 리뷰에서 :)




Rouge Pur Couture
루즈 쀼르 꾸뛰르

$27


요거요거요거, 올해 출시된 신상!
루즈 퓨어 샤인이나 볼륩떼에서 광택감을 빼고
지속력을 강하게 잡은 질감이 특징이다.

루즈 퓨어 샤인이 반투명한 쉬폰 블라우스 같고
루즈 볼륩떼가 화려한 실크 드레스 같다면
이 루즈 쀼르 꾸뛰르는 보드랍게 감기면서도
라인이 깔끔하게 떨어지는 정장 같달까.
(... 잘도 갖다붙이는구나...)

케이스 또한 기존의 입생 립스틱들보다
훨씬 단순하고 절제된 것이 마음에 든다.
사실 루즈 퓨어 샤인의 디자인은 개인적으로
다소 과도하다는 느낌이 들어서 안 내켰거든.

사실은 "레드에 대한 오마쥬"를 테마로 해서
다양한 베리에이션의 레드 컬러가 주인공이며,
크게  Red / Fuchsia / Orange 계열들로 나뉜다.

사진 속 색상들은 :
#1 Le Rouge
#5 Beige Etrusque
#10 Beige Tribute


내가 최근에 우연히 데려오게 된 색상은
누디한 핑크 #6 Rose Bergamasque.

색상명 때문에 자꾸 1호에 마음이 가네.
자그마치 Le Rouge 라잖아. The Red.
다음에 면세에서 위의 트리오 지르려나;

암튼 내가 사용 중인 6호는 나름 대만족!
색상이 차분하고 실용성 있으면서도
묘하게 안색을 살려주는 매력이 있어.
붉은기 있는 내 입술색이랑도 잘 어울리고,
무엇보다도 밀착력과 지속력이 뛰어남!
(아, 역시 1호는 언젠가 살 것 같구나...)




Gloss Volupte
글로스 볼륩떼

#27


사실 이 제품은 최근에 단종됐...
아래에 소개할 다른 제품으로 리뉴얼됐단다.
그런데 동화면세점 입생로랑 매장 직원 말로는
본사 재고 품절될 때까지는 제품 입고할 거라네.
아직 요 제품을 콕 찝어서 찾는 고객들이 많아서.

제품명이 알려주듯 립스틱이라기보다는
스틱형 글로스이라서 발색은 꽤나 여린 편.
게다가 제형이 무른 만큼 닳는 속도도 빠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이 제품의 매력은 :
다른 립제품과의 시너지 효과가 크다는 것.
자체 발색은 약하지만 립틴트와 함께 쓰니까
물 먹은 듯 촉촉한 발색과 젤리 같은 탱탱한 질감,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을 수 있더라고.

사진 속 색상은 아마도 #3 Frozen Cherry.
아니면 #2 Chilled Raspberry.
그런데 내가 보유한 색이 #2 핑크니까
위 제품은 아마도 #3 레드가 맞는 듯.




Volupte Sheer Candy Glossy Balm Crystal Color
볼륩떼 쉬어 캔디 글로시 밤 크리스탈 컬러

#27


뭔 제품명이 저리도 길어...
암튼 위의 글로스 볼륩떼의 리뉴얼 버전이다.

하지만 리뉴얼보다는 그냥 별개의 제품인 게 -
글로스 볼륩떼가 스틱형 글로스였다면
이 제품은 발색 약한 립틴트밤 같은 느낌이야.

제품 디자인은 루즈 볼륩떼와 동일하되
바디 색상이 골드가 아닌 실버로 나왔네.

사진 속 색상은 내가 이번에 구입한
#4 Succelent Pomegranate.

발색이 약하게 나온 글로시 밤 제품이라서
연한 색상들은 아예 제끼고 핫핑크로 골라왔다.
그래봤자 아주 핫하지는 않고 투명한 느낌.

마침 글로스 볼륩떼나 이 쉬어 캔디 글로시 밤이나
둘 다 유사하게 쉬어 핑크 색상으로 보유 중이니
조만간 그 두 제품 비교 리뷰라도 올려봐야겠다.



이렇게 루즈 퓨어 샤인 하나만 빼고
입생의 립스틱 전 라인을 애용하는 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7.29 10:48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나온 글로시밤 완전 갖고싶다.... ㅠ

  2. 2011.07.29 12:54 J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잘보고있어요
    처음으로댓글달아봐요
    저글로스볼룹떼사러제주면세갔는데없다고하여쉬어캔디로데려왔는데
    은색케이스는왠지간지가안나슬퍼요ㅜㅠ

    • 배자몽 2011.07.29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긴, 왠지 금메달 v. 은메달 처럼 느껴질 수도 있겠어요 ㅋㅋㅋ
      입생 하면 어쨌거나 골드 컬러가 탁 떠오르는데.
      그래도 제품은 잘 쓰일 듯 해서 나름 만족합니다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