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비 오는 토요일 점심, 클로리스에서의 더블 데이트...
이곳은 클로리스 쿠치나 : 이탈리안 레스토랑 컨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클로리스 살롱 드 떼...
프랑스 프로방스 풍의 티하우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건 영국 전원풍으로 꾸민 클로리스 티가든.
우리가 간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저것 다 팔지만 -
티가든이니까 어쩐지 티를 마셔야 할 것 같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LORIS... Tea Garden.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려한 웨지우드 티세트로 잔뜩 장식되어 있어서
들어갈 때부터 기분이 잔뜩 좋아지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운터에도 흥미로운 찻잔들로 가-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적거려보고 싶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로 판매하는 다크 초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밝지 않은 조명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듯하고 포근한 느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국 귀족의 전원 주택 컨셉인가요 ㅋ
Sense & Sensibility
Emma
Pride & Prejudice
등 Jane Austen 소설과 그 영화들에
열광하는 나로서는 이런 게 꽤 반가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우 비싼) 가정집 같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Lady Grey
Darjeeling
Keemun
Strawberry Dry Tea

각자 취향대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로리스 3 지점에 대한 자세한 설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의 여신이 되기 이전 단계의 순수한 대지의 님프... 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것도 은근히 좋아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기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랑 같이 먹기 좋은 비스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rawberry Dry Tea 를 가득 채운
빨간 꽃잎 찻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맹물을 마셔도 향긋할 것 같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일 마음에 들었던! 내 찻잔.
이런 블루 플라워 프린트의 찻잔을 보면
정말 10살이 되어서 프랑스로 돌아간 것만 같다.
어릴 때 프랑스에서 보낸 주말들이 생각나서
늘 애착을 가지게 되더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래가 다 떨어지는데 몇분 걸리나 내기했는데 -
2분이 아니라 3분이더라;
우리가 졌소 ㅋ



촉촉한 기억으로 남는
어느 토요일 오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821 1822 1823 1824 1825 1826 1827 1828 1829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