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이랑 제가 요즘 버닝하고 있는 new 식당입니다.

강남역 7번 출구 시티 극장 뒤에 있어요.
제가 브레드가든에 발렌타인 초콜렛 재료 사러 가다가 알게 된 집이지요.
3층이 브레드가든, 2층이 스테이크홀릭...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층 스테이크홀릭 가는 계단이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물소 모양의 로고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버에 등록되었다는군요...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어가면 -
비싸고 위압적인 스테이크집과는 달리
이렇게 자그마하고 아기자기해요.
사람들도 그리 드글대지 않고,
분위기 자체가 상당히 가정적이랍니다.

참.
그리고 주인 아주머니가 정말 친절하고 귀여우세요 +.+
요리도 일일이 다 설명해주시고
늘 생글생글 웃으면서 대응해주셔서 good -_-)b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테이크홀릭~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는 조만간 디자인 리뉴얼 예정이라고 하시네요.
이것만 해도 깔끔하고 괜찮은데...
주인 아주머니 아들분이 만드셨대요 ㅋ

우리는 이 날 스테이크 무한 리필을 시켰습니다.
설로인 - 프랭크 - 큐빅... 이 3가지가 차례대로 다 나온 후에
이 중에서 자기가 원하는 종류로 원하는 만큼 무한 리필이 되는 거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샐러드도 물론 기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볶음밥도 함께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자 샐러드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1코스!
설로인 스테이크입니다.
고기는 호주산인데 육질이 상당히 괜찮더라구요.
전 2코스 3코스도 다 먹어보기 위해서
매 코스에서 1/3 정도를 동생에게 줬답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후추 살짝 뿌려준 설로인~
전 다 먹어본 결과, 이 설로인 스테이크가 가장 마음에 들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뿌듯하구나!
미디엄 내지 미드웰던으로 익혀주신답니다.
다르게 드시고 싶다면 주문할 때 얘기하면 되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코스인 프랭크 스테이크~
양념이 되어 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코스인 큐빅 스테이크~
이름대로 큐브 형태로 썰어놓은 거죠.
설로인과 비슷한데... 육질은 설로인 쪽이 더 좋더군요.



이렇게 먹고 나서 동생이랑 저는
둘 다 설로인으로 리필 주문을 했어요.
제일 담백하고 육질도 마음에 들어서... 훗훗훗.

전체적으로 맛도, 서비스도 다 만족스러운데다가
가격도 2만원대여서 합리적이랍니다.
하지만 말이 무한 리필이지...
웬만해서는 리필해서 먹긴 어려워요;;;
전 처음 먹을 때 자꾸 동생한테 덜어주면서
먹어서 그나마 가능했던 거랍니다.
리필 안 해도 배 부릅니다. 음.

다만 고기 잘 드시는 분 (예를 들어서 제 동생 같은...)
이라면 꽤 괜찮을 것 같아요.
가격도 합리적이고 양도 무한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고기가 저급한 게 아니라서...

앞으로 스테이크 살짝 땡기는 날이면 애용해주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867 1868 1869 1870 1871 1872 1873 1874 1875 ··· 1889  다음»